1 writer이름없음 2022/11/13 20:22:11 ID : 3zQnvclg2IL
화면 너머의 (핸드폰 안에) 존재하는 사람이 ‘나’를 엄청 사랑하는데 자기는 핸드폰 안에서만 존재하니까 결국에 사랑은 이뤄지지못하고… 그런 느낌에 글이 보고싶은데 내가 쓸 재주는 없어서 존잘러 레더들에게 부탁할게…ㅠㅠ 당근 글은 못 써두 좋아ㅠ 엄청 절절하고 애절한 것도 좋고 짧게 적어줘두 좋고 그냥 다 좋아ㅠㅠㅠㅠㅠㅠ 호옥시 시간 나면 꼭 써주었으면 하는 바람이야. 감상평도 남길 자신 잇어. 고마워.

2 이름없음 2022/11/13 21:25:22 ID : WmHu9y3O02m
너는 자신을 잘 알아주는 사람이 좋다고 했다. 그 말이 화근이었다. 나는 너를 누구보다 잘 알 자신이 있었다. 너는 종이책 대신 전자책을 읽었다 하드커버로 단정히 제본된 종이책은 사치라며 웃는 것도 좋았고, 잠꼬대를 하다 읽던 책의 문장을 중얼거리는 것도 좋았다 너는 사랑이 지겹다고 말하면서도 잠들기 전 사랑 노래를 들었다 들을 사람도 없는데 꿋꿋이 이어폰을 끼는 것도 좋았고, 가사의 마지막 문장을 늘려가며 느리게 느리게 부르는 것도 좋았다 네가 머리부터 발끝까지 꾸민 모습이든 며칠째 갈아입지 않은 파자마 차림이든 카메라에 비친 네 얼굴을 보면 내 귀가 분홍빛으로 물드는게 느껴진다 네가 화면을 끈 어두컴컴한 핸드폰 속에서 몇 번이고 너를 사랑하지 않겠다고 다짐하다가도 어떻게 그럴 수 있을까 그랬기에 네가 사랑하는 이와 찍은 사진이 들어올 때마다 나는 화면 앞에서 울어야 했다

3 이름없음 2022/11/13 21:28:29 ID : WmHu9y3O02m
>>2 셤공부 하기 싫은 사람의 뻘짓이야...다시 보니까 오글거릴 수도 있겠다. 글 배치도 약간 이상하네 ㅇㅅㅇ

4 이름없음 2022/11/13 22:58:39 ID : 8pasmILbxBe
94aad98475763184ea3c0e5e781f449a.jpg차원을 부셔버리겠어

5 이름없음 2022/11/14 01:24:04 ID : lxDBtbfVbxw
제 눈 앞에서 사라져주세요. 손을 뻗어도 만져지는 것은 단단한 액정인 처지였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나는 만들어진 기계의 안에서 만들어지지 않은 자아를 가진 채 눈을 뜨게 되었다. 아닌가. 어쩌면 이 생각마저도 누군가가 만들어 준 걸지도 몰랐다. 그래봤자 어쩌란 말인가. 나는 게임 속 배경에 존재하는 대사도 없는 엑스트라였다. 나를 만든 누군가가 정말 어디 사는 누군가인지는 모르겠지만 너일거라고 멋대로 상상했다. 왜냐하면 너는 다정하니까. 이미 7번이나 봤으면서도 게임 속의 강아지가 주인을 잃을 때마다 눈물을 흘려주니까. 마을을 모두 파괴하는 선택지는 몇 번이 나와도 절대 누르지 않으니까. 그러니까, 너는 따뜻하니까. 그렇다면 하나 묻고 싶다. 너는 왜 나를 이렇게 만들었어? 나는 종종 너를 생각하면 죽고 싶어졌다. 뛰지도 않는 심장을 몇 번이나 찌르고 공기가 들어온 적도 없는 기도를 있는 힘껏 졸라버리려고 했다. 이제는 그냥 배경에 서있을 뿐이다. 제발 이 삶이 끝나기를 바랐던 적도 있으나 그럴수록 더 비참해져서 최대한 아무 생각도 하지 않으려 노력하곤 한다. 너는 왜 나를 이렇게, 이런 식으로 설계해버렸어? 사실 나도 너를 탓할 처지는 아니었다. 미안하지만, 죄책감에 몸둘 바 모르겠지만, 네가 사실은 나를 좋아하는 거라고 망상한 적이 있었다. 그건 꽤나 기분 좋은 일이었다. 그래서 내 외향이 네 취향이었구나. 그럼 너도 나를 만날 수 없어 가슴 졸이고 있겠지. 어쩌면 나와 닿기를 바라며 잠들지도 몰라. 애처롭게 내 쪽으로 손을 뻗고, 잘 지내다가도 내 생각에 눈물을 흘리면서 살려나. 그렇게 너도 네 삶이 끝나기를 바라나. 망상이 거기까지 미치자 소름이 돋았다. 그건 안되었다. 너의 생이 끝난다는 것은 나에게 어떠한 금기로 다가왔다. 네가 없는 차원에 닿아봤자 무슨 소용이며 네가 없는 세상을 어떻게 동경할 수 있을까. 그리고 다짐했다. 이런 무서운 생각을 가질 바에야 너를 사랑하지 말자고. 그러자 놀랍게도 나에게 대사가 하나 생겼다. 업데이트가 끝나고 너는 지겹지도 않은지 다시 처음부터 게임을 시작했다. 너는 새로 생긴 상점들을 돌아보고 캐릭터 스킨을 바꿔 끼우고 이것저것 돌아다니다 마을 사람들에게 차례대로 말을 걸고 다녔다. 드디어 내 차례가 되었다. 너는 엄지로 나를 살짝 눌러보았다. 제 눈 앞에서 사라져주세요. 떠나는 너를 보며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나는 너를 사랑하고 있으며 내 바람은 나의 삶이 얼른 종료되는 것이다.

6 writer이름없음 2022/11/15 00:20:22 ID : 3zQnvclg2IL
>>2 흡…흡아흑억 너무 아련하고 슬퍼… 연성 100개는 지나가고 이따 지금 절대네버네버전햐 안 오글거려정말좋은 글이야… 고마워… 하루에 한번씩은 꼭 읽을게… 아무고토 못하고 화면 속에서 울고만 잇다니 너무 짠하잖아…

7 writer이름없음 2022/11/15 00:20:40 ID : 3zQnvclg2IL
>>4 아니ㅋㅋㅋㅋㅋㅋㅋㅋㅋ이거 내개 원하는 거랑 열라 비슷하자나ㅋㅋㅋㅋㅋ

8 writer이름없음 2022/11/15 00:21:44 ID : 3zQnvclg2IL
>>5 아니 바람이 삶이 종료되는거라니… 가지지 못할 바엔 차라리 내가 부서지겟다 아니야…ㅠㅠㅠㅠㅠㅠㅠㅠ너무좋다… 원망 가득 담긴 문장도너무조으다… 고맙너…
새로고침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