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판에 가야 할 지 괴담에 가야 할 지 고민하다가 여기다 올릴게

이 일이 시작된건 5살때 쯤으로 기억해

시기상 자세한건 기억도 안 나지만 그때 아빠랑 공원을 산책했어

아빠랑 재미나게 사진찍고 놀다가 가기 전에 예쁜 돌을 발견했거든?

내가 미쳤을지는 멍청했을 시기였는진 그땐 그냥 어린 마음에 아빠가 돌 줍는거 말리지 않고 냅뒀어

그리고 아빠랑 돌 줍고 방 서랍에 쳐박아두고 그냥 아무 탈 없이 지내는가 싶더니 뭔가 이상한 꿈을 꾸기 시작하는거야

난 그 당시 꿈에서 일어나는 기이한 현상을 자주 목격했는데 갑자기 귀신이 튀어나오는 그런 일반적인거 말고

갑자기 돌 주운 어느날부터 꿈에서 언니랑 노는데 깜짝 놀래서 내가 낭떠러지에 떨어지지 않나 자세히 기억은 안 나는데 악몽에 시달리지 않나 꿈이 깨져서 갑자기 이상한 형체가 보이면 그때 눈 감질 않으면 숨이 안 쉬어지고 그랬어

꿈을 꾼 이후로 가위도 눌리기 시작하고 기현상도 겪기 시작하고 말이야

지금은 그 돌이 버려졌나 어디 갔나 잘 모르겠지만 어렸을때 혼자 자면 갑자기 가위 눌리고 그러고 숨을 쉬질 못 하기도 하고 큰 병이 자주자주 발생하고 어느날은 새벽에 방에 혼자 있는데 방 문이 자주 끼익 거리고

난 꿈에서 만난 그 현상도 그렇고 돌 주운 후 부터 그랬단걸 실감하면 그건 돌이 아니라 어찌보면 유골일지도 몰라

그래서 꿈에서 자주 나타나는 현상과 걔를 에르라고 불렀는데 엄마 ㅡㅠㅠㅠ 나 또 에르 나타났어요ㅠㅠㅠ 이러면 엄마는 비웃고 그랬거든

난 걔 만나면 진짜 숨 못쉬고 눈 꼭 감게 되고 만나기 전에 바로 직감이 오더라 눈 앞에 다가오면서 온 몸이 감기는 그런 느낌 말이야

그 돌이 있는 방은 혼자 있으면 스산한 느낌이 들고 어디선가 쳐다보는 느낌이 들고 그 돌을 만난 후 부터 그런 현상이 계속 반복 되다가 난 돌이 없어진 후 부터 여러 방에서 기이한 현상을 겪기 시작했어

분명 방에서는 아무것도 연주 할 만 한게 없는데 선명하고 괴상한 피아노 소리가 끊겨서 들려오고 이상한 소리도 자주 듣곤 했어

이 현상은 내가 7살때 겨우겨우 끝난거야

난 침실에서 편하게 자다가 오랜만에 또 그 현상을 겪었어

주운 돌이 없어진 후 부터 에르라고 칭했던 기이한 꿈의 현상도 여기 방 저기 방 다 붙어다니고 그러다가 겨우 사라지다가 기이한 현상이 일어났다가 사라졌다가 그랬어

여느때처럼 또 꿈에서 걔가 나타났는데 유독 더욱 그날따라 이상한거 있지 평소에도 가끔 마주쳤는데 걔가 꿈에서 더욱 기이하게 나타난거야

내가 돌 주운 후 부터 착각하는건진 모르겠지만 이건 실화였어 진짜로 그 꿈은 언니랑 나랑 그날도 절벽의 벤치에서 대화하고 장난치고 놀고 있는데 어떤 여자아이가 뛰어들어 갑자기 진짜 잔인하게 죽은거야

절벽 높이가 어마무시한데 거기서 진짜 투신 한 것 처럼 일부러 떨어져 죽어서 난 벙쪄있는데 에르라고 칭했던 존재는 투신한 여자아이 몸에서 갑자기 더욱 격히 나한테 이상하게 온 몸을 비틀며 다가왔어

얼굴을 가까이서 봤는데 눈 한쪽은 빠져있고 인간의 형체와 골격에서 완전히 벗어난듯한 존재였고 말이야 자세히는 기억 안 났는데 한쪽 눈알이 빠져서 찢어진 채로 입가에서 피 흘리면서 나한테 다가온걸 보고는 나는 식겁해서 부모님이 있는 침실에서 벌벌 떨며 일어났어

결국 그 날 이후로 괴이 현상도 없어지고 에르라는 존재도 완전히 이제는 안 보이게 되었어

근데 최근에 더욱 이상한 일이 일어나기 시작해

갑자기 집에서 그릇이 위험하게 놓이질 않았는데 떨어지질 않나 저승사자가 아빠 있는 침실로 들어가는것도 보고 말이야 최근에는 이상하게 라디오 지직거리는 소리도 들었어

갑자기 새벽에 모르는 폰 번호로 전화 왔는데 번호가 이세상 번호가 아닌것처럼 진짜 이상한 전번으로 걸려오기도 하고

또 나는 예전에 돌이 있던 방에서 누워있으면 선명하게 더욱 이상한 소리가 들려와

이승의 음악소리와 목소리가 아닌 저승의 음악소리와 목소리처럼 막 옷장 옆 구석탱이에서 들려오는데 난 그걸 선명하게 한시간 가량 듣고는 뛰쳐나왔더니 안 들렸어

요즘에는 이 현상이 잦아 들어서 난 2개월뒤의 이후로 귀신만 보면 더욱 식겁해

아무튼 난 그냥 이 현상이 좀 없어졌으면 좋겠어서 요즘은 뭐 안그런다지만 나 혼자 있으면 그런 현상이 찔끔찔끔 나와 아무래도 무당을 불러야 할 까?

난 잘은 모르지만 그런 현상이 완전히 없어지려면 용한무당을 부르는게 최고 아닐까..?

>>31 그런가? 아무래도 찔끔찔끔 이상한 현상을 없애려면 용한 무당을 부르는게 낫겠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0레스 이상한 꿈을 꾸었어 2021.01.14 70 Hit
괴담 2021/01/14 00:31:11 이름 : 내가 바로 스레딕다
17레스 6월 13일에 이상한 꿈을 꿨었어 2021.01.14 105 Hit
괴담 2021/01/14 14:23:19 이름 : 이름없음
56레스 가문 대대로 이어져내려온 이상한 전통 같은 거 있어? 2021.01.14 1369 Hit
괴담 2020/12/08 11:28:07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내가 겪은 괴상한이야기를 하려고해. 2021.01.14 33 Hit
괴담 2021/01/14 12:39:5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쏠랑쏠랑 흘러들으면 되는 괴담 2021.01.14 116 Hit
괴담 2021/01/14 08:13:21 이름 : 고블린 정자 마스터
79레스 소시오패스 친구와의 학교생활 2021.01.14 1073 Hit
괴담 2020/12/20 21:46:46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 어렸을때의 일 2021.01.14 36 Hit
괴담 2021/01/14 09:22:0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가위안눌리는법 있어? 2021.01.14 67 Hit
괴담 2021/01/14 01:12:1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실화 과담 2021.01.14 68 Hit
괴담 2021/01/14 08:39:29 이름 : 고블린 정자 마스터
12레스 다들 거지같이 주작하는데 2021.01.14 276 Hit
괴담 2021/01/14 02:47:33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마약스래보고 적는스래 2021.01.14 292 Hit
괴담 2021/01/14 00:35:1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대전의 모 저수지 2021.01.14 208 Hit
괴담 2021/01/13 01:02:06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심령,일상 관련 고민상담해드려유~[close] 2021.01.14 108 Hit
괴담 2021/01/13 22:19:50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나 방이 없어서 거실에서 잘려는데 2021.01.14 156 Hit
괴담 2021/01/13 19:09:29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혹시 이 이야기 아는 사람? 2021.01.14 79 Hit
괴담 2021/01/14 03:06:2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