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개인적으로 ‘슬픈 사랑’ 이라는 시집을 읽었는데 맨처음에 나오는 저자의 말이 인상 깊었어 “삶이 힘들어도 하루를 살아내기가 버거워도 사랑을 논하기 사치라 여겨져도 올바른 정신을 지니기를, 우리는 간절히 소망해야 한다. 그래야 희망이라는 것이 생겨나고 미래를 볼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나는 사랑이 우리의 미래라고 생각한다. 사랑은 비로소 사랑으로 완전해진다.”

"한낮에...... 모든 것이 한낮의 열기에 잠들어 있을 때에...... 종종 있는 일이야...... 그 때 이 세상은 투명해지지...... 마치 강물처럼 말이야. 알겠니? ...... 바닥까지 다 들여다보이는 거야. 거기, 그 아래 밑바닥에는 다른 시대가 있어." - 모모에서 베포 할아버지가

내 입술 속의 새는 너의 입맞춤으로 숨막혀 죽기를 원한다

언니, 나는 오늘도 일기에 써. 아무것도 모르겠다고. 한 명의 노력으로 바꿀 수 있는 일은 없다고. 그런데 언니, 나는 또 다른 걸 알고 있어. 한 명의 노력으로 모든 것을 바꿀 수도 있다는 걸.

밤이면 백혈이 낭자한 밤을 사르다 아침이면 연보라색 꽃물 든 시집에 얼굴을 묻고 처참하게 죽어 있어야지

모든 것이 뿔이게 되었고, 모든 것이 다른 모든 것을 겨냥하게 되었으므로

아무것도 우리를 죽일 수 없어

당신이 남긴 것이 죽음이 아니라 삶이라는 것을 내가 증명할 것이다

>>309 이거 좋다. 어디 나오는거야?

다 알고 있지 너는, 네가 저무는 일몰이면 나는 나직한 마음에 불을 질러 지평선까지 달리겠다고

>>58 >>50은 아닌데 구글링 하니까 찾았다 그림형제 동화전집이라는 책에 나오는 구절인 듯.. 어떤 동화인지는 모르것다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aver?bid=8730731 이 책이야 근데 너무 늦었네ㅋㅋㅋㅋㅠㅠ

네가 영어로 말하는데 내가 그걸 알아 듣고 있는 것 같은 기분이야

옳다고 믿었던 건 옳지 않은 것뿐이었다 슬픈 마음이 안 슬픈 마음이 될 때까지 나는 슬플 때마다 슬프다고 말했다 최지인-1995년 여름

>>58 핫 레스 알림 안울려서 몰랐다 미안... 그림형제 동화 중에서 '거위치는 소녀'에 나오는 구절이야 >>314 대신 답변 고마워! 진짜 너무 늦어버렸다..

누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누가 구름 한 송이 없이 맑은 하늘을 보았다 하는가 내가 본 건 먹구름 그걸 하늘로 알고 일생을 살아갔다 내가 본 건 지붕 덮은 쇠항아리 그걸 하늘로 알고 일생을 살아갔다 닦아라 사람들아 네 마음 속 구름 찢어라 사람들아 네 머리 덮은 쇠항아리

해바라기의 비명(碑銘)―함형수(1914∼1946) 나의 무덤 앞에는 그 차거운 비(碑)돌을 세우지 말라.나의 무덤 주위에는 그 노오란 해바라기를 심어 달라. 그리고 해바라기의 긴 줄거리 사이로 끝없는 보리밭을 보여달라. 노오란 해바라기는 늘 태양같이 태양같이 하던 화려한 나의 사랑이라고 생각하라. 푸른 보리밭 사이로 하늘을 쏘는 노고지리가 있거든 아직도 날아오르는 나의 꿈이라고 생각하라.

잘 지냈나요? 나는 아직도 봄이면서 무럭무럭 늙고 있습니다. 그래요. 근래 '잘 늙는다'는 것에 대해 고민합니다. 달이 '지는' 것, 꽃이 '지는' 것에 대해서도 생각합니다. 왜 아름다운 것들은 이기는 편이 아니라 지는 편일까요. 잘 늙는다는 것은 잘 지는 것이겠지요. 세계라는 아름다운 단어를 읊조립니다. 당신이 보낸 편지 속에 가득한 혁명을 보았습니다. 아름다운 세계를 꿈꾸는 당신에게 답장을 합니다. 모쪼록 건강하세요. 나도 당신처럼 시를 섬기며 살겠습니다. 그러니 걱정마세요. 부끄럽지 않게 봄을 보낼 겁니다. 그리고 행복하게 다음 계절을 기다리겠습니다.

소중한 것은 떠난 뒤에 남는 것. 떠나고 남은 자리의 크기를 내 삶의 한 곳간에 정성 들여 쌓아 두고, 아무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은 은밀한 사랑으로 너를 지키며, 서주홍, 소중한 것은 떠난 뒤에 남는다

발 달린 것들의 질주가 어제의 들판을 가득 메운다 이상하고 빠르게 이상하고 기쁘게 오늘의 검은 무늬를 한없이 길게 밀고 나가며  ​ 나를 달리게 하는 것은 들판이 아니라 들판에 대한 상상 ​ 들판은 들판 너머에 있었다 언제나 거의 언제나 처음처럼 들판 너머 들판 들판 너머 들판 ​ 한 발자국 앞의 한 발자국이 흐려질 때 뒤이어 내디딘 또다른 한 발자국이 묻는다 ​ 죽은 친구들은 모두 어디에 있을까 나의 없는 꼬리는 어느 하늘을 향해 날고 있을까 어제의 나를 잊고 새사람이 된다는 건 무슨 뜻일까 ​ 풍경은 뒤로 밀려나기 위해 끝없이 펼쳐진다 사라지기 위해 죽어가기 위해 다시 태어나기 위해 ​ 지평선 너머 진혼곡 너머 우편마차 너머 구름다리 너머 ​ 기억을 더듬는다는 것은 앞으로 간다는 말일까 뒤로 간다는 말일까 ​ 금이 가기 시작한 유리창의 균열 너머 밤하늘을 비행하는 흰 철새들의 행렬 너머 마지막인 줄 몰랐던 너의 마지막 노래를 넘어 ​ 잊고 있었던 가슴 아픈 일이 생각날 때 ​ 녹색 풀들의 녹색 흔들림 너머 홀로 살아가는 짐승의 홀로 우는 울음 너머 ​ 이상하고 빠르게 이상하고 기쁘게 한 걸음 위에 한 걸음 한 걸음 너머 한 걸음 되돌릴 수 없는 감정이 처음의 들판을 달린다 ​ 처음의 들판, 이제니

더 좋은 사람 말고 너 좋은 사람 만나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하지 말라 슬픈 날엔 참고 견디라 즐거운 날에 오고 말리니 마음응 미래를 바라느니 현재는 한 없이 우울한 것 모든 것 하염없이 사라지나 지나버린 것 그리움 되리니

나는 따뜻한 물에 녹고 싶다 오랫동안 너무 춥게만 살지 않았는가

나는 이제 너에게도 슬픔을 주겠다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는다 세상 또한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세상의 입김 앞에 아부하고 무릎을 꿇은 일도 없었다 우상 숭배 환자에게 무릎을 꿇거나 내 뺨을 웃게 만들거나 소리지르지도 않았다 메아리를 숭배하는 군중 속에서 세상은 나를 친구로 대하지 않았다 그들 속에 있어도 다만 홀로 서 있었을 뿐 아직도 수의처럼 남다른 사상을 몸에 지녔다고 하기엔 이젠 마음이 꺾여 더럽혀져 있지만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세상 또한 나를 사랑하지 않는다 결국 적이라면 깨끗이 헤어지리라 하지만 나는 믿는다 세상은 나를 배신했어도 진실이 담긴 말과 틀림없는 희망이 있고 실패한 자들을 위한 함정이 아닌 자비로운 미덕이 있다고 또한 남의 슬픔을 진정으로 같이 울어 주는 자도 있고 한 사람 아니 두 사람쯤은 그 겉과 속이 같은 이가 있고 선이란 이름뿐만이 아니고 행복이란 꿈뿐만이 아닌 것을. 나는 세상을 사랑하지 않았다 | 바이런

중불에 달구어진 설탕 냄새가 난다.

한 잔은 너를 위하여 한 잔은 나와 나의 영원했던 우정을 위하여 또 한 잔은 지금의 나를 위하여

멈춰라, 너는 참으로 아름답구나!

너는 꽃병을 집어 던진다 그것이 망가질 대로 망가진 네 삶이라는 듯이 정오 너는 주저앉고 보란 듯이 태양은 타오른다 우리는 살아가야 하고 얼굴은 빗금투성이가 되겠지 돌이켜보면 주저앉는 것도 지겨워서 너는 어둠 위에 어둠을 껴입고 괜찮아 괜찮아, 늙은 개를 타일러 새 꽃병을 사러 간다 깨어진 꽃병이 가장 찬란했다는 것을 모르고 심장에 기억의 파편이 빼곡히 박힌 줄도 모르고

우리는 우리의 손가락이 고독으로 길어져 버렸다는 데 밤을 새워 부정했지만

얼마 전 손목을 깊게 그은 당신과 마주 앉아 통닭을 먹는다 ​당신이 입가를 닦을 때마다 소매 사이로 검고 붉은 테가 내비친다 ​당신 집에는 물 대신 술이 있고 봄 대신 밤이 있고 당신이 사랑했던 사람 대신 내가 있다 ​한참이나 말이 없던 내가 처음 던진 질문은 왜 봄에 죽으려 했느냐는 것이었다 ​창밖을 바라보던 당신이 내게 고개를 돌려 그럼 겨울에 죽을 것이냐며 웃었다 마음만으로는 될 수도 없고 꼭 내 마음 같지도 않은 일들이 봄에는 널려 있었다 ​

다시 태어날 수 있으면 나보다 먼저 죽은 사람들과 모두 함께 다시 태어나고 싶다. 대신 이번에는 내가 먼저 죽고 싶다. 내가 먼저 죽어서 그들 때문에 슬퍼했던 마음들을 되갚아주고 싶다. 장례식장에 들어서면서부터 눈물을 참다가 더운 육개장에 소주를 마시고 진미채에 맥주를 마시고 허정허정 집으로 들어가는 기분, 그리고 방문을 걸어 잠그고 나서야 터져나오던 눈물을 그들에게도 되돌려주고 싶다. 그렇게 울다가 잠들었다가 다시 깨어난 아침, 부은 눈과 여전히 아픈 마음과 입맛은 없지만 그래도 무엇을 좀 먹어야지 하면서 입안으로 욱여넣는 밥. 그 따뜻한 밥 한 숟가락을 그들에게 먹여 주고 싶다. -박준, 아침밥

더 살아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자살의 이유가 될 수는 없었으며 죽어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것이 사는 이유 또한 될 수 없었다. 죽어야 할 이유도 없었고 더 살아야 할 이유도 없었다.

갓난 아기가 우는 데에도 이유가 있는데, 하물며 다 큰 네가 우는데 진짜 이유가 없을까. | 괜찮아, 말해 봐 네가 내 취미였나 봐. 너 하나 잃어버리니까 모든 일에 흥미가 없다. 뭐 하나 재미난 일이 없어. | 원태연, 취미

네 말이 맞아, 프란시스. 사랑 따위는 의미가 될 수 없어. 사람을 움직이는 건 언제나 더 강렬한 감정이지. 생각해 보면, 내 구질구질한 목숨을 이제껏 이어 준 것도 사랑은 아니었어. 날 지금껏 살게 만든 건 집착이야. 생에 대한 집착.

A Counterfeit- a Plated Person- I would not be- Whatever strata of Iniquity My Nature underlie- Truth is good Health- and Safety, and the Sky. How meagre, what an Exile- is a Lie, And Vocal- when we die- - 에밀리 디킨슨

가난한 내가 아름다운 나타샤를 사랑해서 오늘밤은 푹푹 눈이 나린다 백석, 나와 나타샤와 흰 당나귀 中

꽃 사이 타오르는 햇살을 향하여 고요히 돌아가는 해바라기처럼 높고 아름다운 하늘을 받들어 그 속에 맑은 넋을 살게 하자. 조지훈, 마음의 태양 中

그런 밤이 있었다. 사람에게 기대고 싶은 밤. 나를 오해하고 조롱하고 비난하고 이용할지도 모를, 그리하여 나를 낙담하게 하고 상처 입힐 수 있는 사람이라는 피조물에게 나의 마음을 열어 보여주고 싶은 밤이 있었다. 사람에게 이야기해서만 구할 수 있는 마음이 존재하는지도 모른다고 나의 신에게 조용히 털어놓았던 밤이 있었다.

>>341 어라그러게 내가 왜 그랬지?? 고칠겤ㅋㅋㅋㅋ 아 민망해

그 때 나는 김 일병이 죽어도 좋다고 생각했다.

날개야 다시 돋아라. 날자. 날자. 한 번만 더 날자꾸나. 한 번만 더 날아 보자꾸나.

>>335 헐 이거뭐야...???

사랑한다는 것과 완전히 무너진다는 말이 같은 뜻이었을 때

>>346 눈사람 자살사건!

>>348 진짜 너무좋당 고마워!!

바다는 비에 젖지 않는다.

동짓달 기나긴 밤을 한 허리 버혀 내여 춘풍 니불 아레 서리서리 너헛다가 어론 님 오신 날 밤이여든 구뷔구뷔 펴리라

말을 잇지 못했다 떨어뜨린 모양이야

살아남은 사람들이 가장 괴로운 법이야 시간밖에는 아무 위로가 없으니까

>>352 >>353 어디서 나와?

>>213 으악 이거 제목 아는 사람 없어? ㅠㅠ 너무 궁금하다! ㅠㅠ

>>355 솔라 레메게톤~!

>>354 352 이다음 봄에 우리는 이라는 시집에 나오는 지독한 현상이라는 시야

>>359 고마워!!!!!!!!! ><

>>356 너무너무너무 고마워 🥺

'D+180 종이가 내린다. 하늘에서 떨어지는 편지는 스콜에 가깝다. 모서리에 뺨이 베인다. 피할 곳이 필요하다. 땅을 오린다. 우산을 갖게 된다면 투명하거나 일회용인 게 좋겠어. 속이 읽히는 건 버려지기 쉬우니. 버린 것과 버려진 것 사이에서 고민한다. 퇴적층 부분은 손잡이가 된다. 쌓이는 문장은 얇은 지층으로 변한다. 잉크가 마르지 않는다. 살아 있는 글씨가 손바닥에 묻는다. 기분이 눅눅해진다. 시간이 지날수록 얼룩이 넓어진다. 피부가 변형되거나 백반증에 걸린 감정이 나를 삼킬 것 같다. 폭우다. 멈출 생각이 없는 빳빳한 종이는 속도가 빠르다. 땅으로 떨어지는 순간 편지는 꽃으로 변한다. 필체와 닮은 꽃이 핀다. 발이 젖지 않으니 다행이야. 그럼에도 무지개를 기다리는 무기력한 종이가 된다. 빳빳함을 잃는다는 건 천성이 나를 외면하는 일이다. 나는 종이우산을 든 종이인간이 된다. 단단한 비가 내리고 있다.' /김희준, 행성표류기

그때 나는 알았어. 우리는 그곳에서 불행할 거야. 하지만 그보다 많이 행복할 거야. -김초엽,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그녀는 죽음만을 보고 있고 나는 그녀가 살아온 파랑 같은 날들을 보고 있다 문태준, 가재미

나를 다스리는 자는 나를 아끼는 자가 아니라 고독하게 하는 자, 먼곳을 바라보듯 나를 바라보는 자 죄의 얼룩이 아주 작게 보이는 곳으로 영혼을 최대한 멀리 던지는 자 두 명의 나 한 명은 죄인이고 다른 한 명은 말이 없다 단지 태어나고 죽어갈 뿐인 나는 말할 수 있는 것들을 말하지 못하고 있다 침묵은 나의 잘못, 그것이 나쁘고 슬프다는 것도 잘 안다 나는 자신 없는 속삭임으로 속삭인다, 나의 수호천사는 어디 있을까요 내가 태어날 때 환호성을 외치다 구름이 기도를 막아 추락했나 봐요 불운이란 정오에는 살아 있었는데 자정에는 죽어 있다는 사실이 아니에요 살면서 나는 영혼을 여기저기 흩뿌린다 아무도 그것들을 끌어모아 다시 뭉쳐놓을 수 없도록 밤의 이쪽저쪽 낮의 구석구석에 나는 가끔 나무 두 그루 사이를 지나가고 그때마다 누군가 나에게 외친다 이야아아, 잠깐만 멈춰! 바로 거기, 거기의 네가 참 맘에 드는구나! 침묵은 나의 잘못, 그것이 나쁘고 슬프다는 것도 잘 안다 영혼은 오로지 한순간에만 눈에 띈다는 사실도 나무와 나무 사이를 날아가는 새처럼 -심보선, 영혼은 나무와 나무 사이에

그녀는 세상 모든 어려움은 모르는 낯으로 웃음을 지었다. 사랑받는 법을 아는 이처럼 걸었고 사랑받는 이처럼 말했다. 그러나 아델하이드는, 지금에 와서 그 모든 것을 굴욕이라 칭하고 있었다. "당신이 모른다 해서 세상에 있는 일이 없지는 않아요. 나의 굴욕은 당신이 알지 못하는 것에서 비롯되었고." . . . 나의 세계에서는 애착이나, 충성이나, 사랑이나, 우정과 같은 것들이 그 어떤 의미도 가지지 못한다.

사랑하자는 건 헤어지자는 거지. 안 그래? 너와 내가 사랑만 안 하면 평생을 볼 수 있는데 뭣 때문에 사랑을 해서 일이 년밖에 안 봐야 돼? 나는 그게 납득이 안 가. 나는 그래서 너의 프로포즈가 이해가 안 가.

>>308 오...이거 어디서 나오는 거야/??

>>368 그러게 어디서 나오는 걸까... 어라, 내가 쓴게 아니었네..

"어떤 관광객들은 암스테르담이 죄악의 도시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사실 여긴 자유의 도시예요. 그리고 자유가 있으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죄악을 찾죠."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 - 존 그린

지금은 이미 지금이 아니다

릴리에게는 나와 같은 질환, 얼굴에 결코 지워지지 않는 흉측한 얼룩을 남기는 유전병이 있었다. 마을에서 자란 사람들에게는 릴리의 얼룩이 특별한 정보값을 갖지 않는 하나의 특성일 뿐이었지만 지구의 사람들에게는 그것이 릴리를 마음껏 멸시하고 혐오할 수 있는 하나의 낙인이었다.

>>333 이거 어디서 나와..?

>>373 박준 / 그해 봄에 저 레스 쓴 사람은 아니지만..

아무도 그에게 수심(水深)을 일러준 일이 없기에 흰나비는 도무지 바다가 무섭지 않다. 청(靑)무우 밭인가 해서 내려갔다가는 어린 날개가 물결에 절어서 공주(公主)처럼 지쳐서 돌아온다. 삼월(三月)달 바다가 꽃이 피지 않아서 서글픈 나비 허리에 새파란 초생달이 시리다

>>374 헉 너무 고마워. ㅠㅠㅠㅠㅠㅠ

잘은 기억나지 않지만 분명 너에 대한 문장이었겠지 어디에도 갈 수 없는 너를 향한 마음이 내가 펜을 처음 잡은 이유였겠지

어차피 언젠가 남겨두고 갈 것들을 너무 사랑하지 않으려 노력했는데.

언제나, 몇번이고 나를, 삶으로 돌려놓는, 너의 눈동자.

소라가 평생 어둠 속에서만 빛을 낼 수 있는 존재라면 평생을 어둠 속에서 살아도 좋다.

모두가 바라는대로 살 수 없는데 왜 무언가를 바라는 마음은 모두에게 있는걸까요

네가 바라는대로 살아 그게 내가 바라는 거야

지상의 시간은 흐르는 강물과 같아 그 흐름에 끊임이 없지만 마지막엔 모두 가장 크고 맑은 바다로 돌아가게 됩니다. 그러니 인세의 무심함에 상처받를 필요는 없어요. 강물이 흐른다는 사실에 슬퍼하는 사람이 없는것 처럼.

내가 먼지라면, 너는 중력이야. 나는 형태없이 부유하고, 너는 내가 만난 최초의 인력이야. 내가 너를 다시 만날 수 있을까? 가지마......

말이라는 건 누군가에게 닿아야 하는거지? 그렇지 못한 말은 혼잣말이 된다. 너무하다. 말에도 혼자가 있다니. 말조차도 혼자라니.

너한테 좋은 일이 많이 생겼으면 좋겠다. 생길거야. 좋은 일이 생기는 걸 무서워 하지마.

>>366 와 이거 어디서 나오는 구절이야??

나는 말야... 씨름대회는 반대한다. 선생님이 자습을 한 후에 자치회를 하라구 그랬어. 또 혼자서 마음대로 학급 간부를 지명해서도 안 된다구 생각해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I have died everyday waiting for you
스크랩하기
158레스 좋아하는 뮤지컬 넘버나 가사 적고가는 스레 19분 전 new 2259 Hit
미디어 2019/05/06 03:00:38 이름 : 이름없음
52레스 (게임/애니) 달려라! 우리 딸! 《우마무스메》 스레 46분 전 new 1147 Hit
미디어 2022/06/27 15:50:50 이름 : 이름없음
891레스 🧩 멀티 퍼즐 맞추는 스레 1시간 전 new 8190 Hit
미디어 2022/01/21 05:07:11 이름 : 이름없음
205레스 스타듀밸리 스레 3시간 전 new 3238 Hit
미디어 2018/07/26 00:42:5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한산: 용의 출현 통합 스레 🌊 5시간 전 new 79 Hit
미디어 2022/08/07 00:19:48 이름 : 이름없음
83레스 🌙Project moon 통합 스레 8시간 전 new 624 Hit
미디어 2022/07/07 06:22:24 이름 : 이름없음
833레스 영화 제목 찾아주는 스레 14시간 전 new 9480 Hit
미디어 2018/01/04 01:51:57 이름 : 이름없음
304레스 😘😘애니/웹툰 추천 통합스레😘😘 15시간 전 new 2964 Hit
미디어 2019/12/13 16:06:38 이름 : 이름없음
838레스 그냥 아무 노래 가사나 쓰고 가는 스레 2 17시간 전 new 6452 Hit
미디어 2020/10/16 15:14:52 이름 : 이름없음
760레스 애니캐 이름으로 끝말잇기 2 21시간 전 new 2394 Hit
미디어 2021/04/16 10:54:49 이름 : 이름없음
366레스 조아라 패러디 소설 찾아주는 스레 23시간 전 new 6935 Hit
미디어 2019/09/01 04:22:07 이름 : 이름없음
372레스 ***영화 관련 잡담 스레*** 2022.08.07 5076 Hit
미디어 2018/01/26 21:33:09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통합 스레 🐋 2022.08.07 812 Hit
미디어 2022/07/04 01:58:03 이름 : 이름없음
300레스 안산의 자랑! 안산블루스타즈! (앙스타 스레) 2022.08.07 6122 Hit
미디어 2018/01/16 21:52:57 이름 : 이름없음
218레스 페그오 마스터들, 칼데아로 와라 2022.08.07 3302 Hit
미디어 2018/03/29 00:09:1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