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ack Library, 언젠가 쓸 것 같은 제 문장을 남깁니다. 자주 오지 못하는데도 늘 따스하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소장 가능, 복사 후 다른 곳에 재배포는 절대 금지합니다. 글을 남기고 가시면 가끔 제가 답장을 남기기도 합니다. * 사용: 스스로의 문장을 그대로 인용했을 때 * 변주: 틀은 유지했으나 단어, 맥락 등의 변화를 줬을 때

스스로에게 조금만 덜 슬퍼할 수 있는 사람이 되었으면 좋겠다.

와... 진짜 시인이다 시인.. 별 가득한 밤하늘이 있는 들판을 배경으로 간판에 'Black Library' 라고 써진 작은 오두막이 있을 것 같아. 안을 들어가 보니 완전 거대하면서도 아늑한 고딕 양식의 도서관이 나오는 그런 느낌? 무료로 보기에 너무 아까운 문장들이야!

펜 끝에 감정을 담아 춤추듯 그려나간다. 잉크는 풀어져 종이 위에 눈물이 되었고 미소가 되었고 희망도 되었고 모든것은 하나의 추억으로 완성되어져간다.

>>203 고맙습니다. 저는 정말 너무 서투르기만 한데, 멋지게 봐주시고 이렇게 말을 남겨주셔서 기뻐요.

어떤 문장으로 너를 위로할 수 있을까.

이 도서관에서 가장 좋아했던, 혹은 좋아하는 문장이 있으셨을까요. 궁금해요. 그리고, 비록 남겨주시는 글과 애정에 이름이 없을지라도, 늘 잔잔하게 봐주시는 모든 분들께 항상 크게 감사하고 있어요.

마치 오래도록 떠오를 것 같은 그 한 번의 여름에 나는 온 계절을 살아냈다.

늘 사서님 글에 공감하고 위로 받고 있어요. >>7이나 >>90은 나랑 비슷한 처지여서 마음에 특히 와 닿았어요. 맨날 과거 속에 매여있거든요... 그것 때문에 또 힘들어 하면서. 미련하죠?ㅋㅋ >>100 이건 위로가 됐어요. 타인을 의식하지 말라는 말은 늘 들어왔는데 신조차도 모두가 만족하는 존재는 아니라는 걸 보고 뒷통수가 얼얼했거든요. 사서님 글은 다 좋아해서 하나를 꼽으라면 어렵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건 >>201이요. 문장에서 따듯하고도 아늑한 가을 냄새가 나서.. 소중한 것들은 늘 시간을 함께 품는다는 말 좋은 것 같아요. 내 나름의 애착을 가지고 있는 물건들이 생각나면서 그 때의 추억이 떠오르기도 하고. 앗 너무 제 얘기만 했나..ㅎㅎ 사서님 글 읽으면서 느꼈던 걸 공유하고 말해주고 싶었어요. 매번 고마워요 사서님. ⍢

사서님이 쓰는 문장 하나하나들은 그저 멋으로 꾸며내기만 하는 게 아니라,사람의 마음을 어루만져주는 것 같아서 항상 위로 받아요.좋아하는 문장이란 말을 보고 처음부터 읽어보고 있는데,>>23>>35,그리고 >>100이 참 마음에 와닿아요.용기가 없어서 남들은 아무 생각도 하지 않고 쉽게 하는 일인데 나 혼자만 겁 먹고 힘들어 할 때가 많아요.이 문장들은 그런 저를 형상화 해놓은 것만 같아서 저를 되돌아보는 기회를 만들어주네요.>>33은 멘탈이 강하다는 소리를 듣는다는 저에게 너무 깊은 감동을 준 문장이었어요.잘 견딘다는 게 강하다는 것은 아닌데 왜 그걸 몰랐을까요.>>101도 제게 새로운 시각을 가지게 해주는 문장이었어요.왜 항상 깨닫기 전까지는 다른 시각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는 걸 모르는 걸까요. 혹시 제가 쓴 레스 안에 있는 문장이나,이 외에도 사서님이 쓴 문장들 중에 혹시 사서님의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해요.하지만 저는 언제나 사서님의 도서관을 두근거리는 마음으로 들어와요.오래오래 이 도서관을 운영해주세요,사서님.

>>209 >>210 다정하게 저를 사서라고 해주시는 두 분 덕에 저는 정말 간만에 펑펑 울었어요. 사실 저는 그렇게 거창하지도, 뛰어나지도 않은, 그냥 그렇게 매일을 보내가는 사람이거든요. 크게 욕심도, 의욕도, 바람도 아직 없어서 누군가를, 그리고 잔잔한 많은 분들을 위로하기에는 참 많이 부족한 사람이에요. 제가. 게다가 남기는 문장 길이 만큼이나 말주변도 없어서, 늘 고맙다는 말만 건네는 것도 죄송했는데… 그래도 지금 이 시선과 흔적 덕분에 저는 오늘도 이렇게 시간을 쌓아낼 수 있었네요. 여전히 봐주시는 분들이 제게는 참 과분하지만 분명하게 소중한 온기예요.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타고나지 않으면 어떤가, 오랜 시간을 들여 결과를 피워내는 것도 분명한 재능이다.

어느 때의 우리는 찰나의 문장으로도 세상을 조금 더 살아갈 수 있게 된다.

나는 내게 이미 주어진 이름들도 좋지만, 내가 갖고 싶은 이름들로도 앞으로를 살아 볼 거야.

수많은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마음이 있으니까 우리는 각자의 방식으로 삶을 연주한다.

이 스레 너무 좋네요... 난생 처음 스크랩을 했어요. 문장들 하나하나에 담긴 감성과 의미가 마음에 들어요. 사서님, 저보다 오래사셔야 합니다! 많이 많이 써주셔야 해요. 물론 문장들을 쓸 때 사서님이 행복하다는 전재 조건 하에요. 괴롭고 힘들다면 쉬어도 괜찮아요. 아, 어쩐지 좀 오글거리는 글이 되어버렸네...

>>216 정말 고맙습니다. 무리하는 편은 아니라서 걱정은 하지 않으셔도 돼요. 오래도록 잔잔하게 써볼게요.

마냥 막연하게 드는 감정에 명확한 이유가 있었다면, 나는 스스로를 조금 더 보듬을 수 있게 될까. 아니면 더 상처입게 될까.

그저 묵묵히 보내왔던 오래된 시간들도 분명 큰 용기다.

바른 행동과 올곧은 마음이 늘 옳은 결과를 가져오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나는 덜 아프기 위해 어긋난 선택을 하고 싶지는 않다.

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사소한 것에도 스스로 애정을 기울이면서 상처받는 법을 배워가는 거잖아요.

너를 그저 너답게 만드는 모든 것이 나의 새로운 꿈이다.

모든 상처의 틈으로 빛이 들어온다는 가사를, 나는 듣지 않는다. 이미 상처로 인해 산산히 깨져 있는 사람들이 많은 것을 더 알고 있었던 탓이었다.

나는 네가 버렸던 세상에서 꿈을 연주하며 살아가.

이 순간에 존재하는 별의 숫자만큼 말할 수 없는 마음들을 품고서 이 푸르른 행성은 태양을 안아.

나는 이 별에 네 이름을 새겼어.

너를 되짚으며 나는 나의 오래된 단어들을 엮었고, 만들어진 문장 타래를 기꺼이 사랑이라 부르기로 했다.

설령 이 세계의 시간이 되돌려진다 해도 그 순간의 너는 돌아오지 않을 것을 알기에 나는 지금만을 꿋꿋히 살아.

나는 나를 연소하면서까지 주변 사람들에게 따스하고 싶지는 않지만, 그래도 내게 소중한 사람들에게만큼은 끝까지 다정할 수 있을 용기가 충분히 있었으면 좋겠다.

모두의 마음 한 켠은 늘 비어있기에 다들 사랑을 꿈꿀 수 있게 되는 거야.

모든 사람들이 항상 옳은 행동을 하는 것은 아니다. 그리고 모두가 주변 상황에 따라 올곧던 생각도 때때로 흔들린다. 그래도 나는, 스스로 생각하는 자신만의 바르고 좋은 방향을 위해 늘 조금씩 나아가는 사람들을 끊임없이 응원하고 싶다. 세상은 그렇게 나아지리라고 굳게 믿고 있으니까.

그 날, 눈 안에 가득찬 달이 빛나는 네 목소리로 내게 외치는 것을 나는 선명히 들었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30레스 우리 함께 계획적으로 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42분 전 new 621 Hit
창작소설 2021/05/14 18:27:22 이름 : ◆fO8jhfbu8mN
74레스 한국소설의 문제점이 뭐라고 생각해? 43분 전 new 993 Hit
창작소설 2020/04/15 23:27:10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56분 전 new 109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5레스 시평해줘 6시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6/17 11:39:55 이름 : 이름없음
113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6시간 전 new 2047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나는 여전히 9시간 전 new 18 Hit
창작소설 2021/06/17 05:07:19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단어를 던져주시면 시를 써보겠어요 9시간 전 new 49 Hit
창작소설 2021/06/12 19:56:4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홀수 스레는 꽃과 꽃말을, 짝수 스레는 꽃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15시간 전 new 16 Hit
창작소설 2021/06/17 02:32:1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조각 조각 조각케이크 18시간 전 new 24 Hit
창작소설 2021/06/16 20:44:46 이름 : ◆NwMo7AlCqqj
112레스 네 홍차에 독을 탔어 18시간 전 new 385 Hit
창작소설 2021/05/26 15:12:39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요즘 생각하고 있는 인물들이 있는데 ㅠㅠ 18시간 전 new 70 Hit
창작소설 2021/06/13 04:23:3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독자에게 친절한 글을 쓰고싶어 18시간 전 new 48 Hit
창작소설 2021/06/14 21:15:15 이름 : 이름없음
178레스 소설 쓸 때 필요한 잡지식 공유하는 스레 (알쓸신짭) 18시간 전 new 2093 Hit
창작소설 2020/09/06 19:16:5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런 소재 어때 20시간 전 new 13 Hit
창작소설 2021/06/16 20:54:3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주인공들 죽일건데 21시간 전 new 43 Hit
창작소설 2021/06/16 17:26:2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