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를 다 잊었다고 생각 했는데, 너는 여전히 나의 새벽을 가득 채우는구나.

엄마는 언제까지고 내 옆에 있어줄 줄 알았어

내 세상이 단칸방보다 비좁아질줄 누가 알았겠어

이따금씩 네가 죽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역시 빨리 식는 구나 다신 사랑 따위 안해

이젠 걸 수도 없는 전화번호를 누르고 목소리가 들리지 않을 전화를 붙잡은 채로 멍하니 오래 서 있었어.

금방이라도 입 밖으로 나올것 같은 그 '미안' 이라는 한 단어를, 혀로 몇번 굴리다가 결국에는 영영 나오지 못하도록 삼켜 버리고 말았다.

해는 다시 하늘을 올랐으나 너의 밤은 끝나지 않았다.

너라는 문장에는 마침표가 없었으면 좋겠다.

내 사랑이 너무도 부족했노라고 말했다. 네가 나를 사랑하지 않았다고 말하고 싶지가 않아서.

내가 생각한 문장은 아닌데 헤밍웨이가 쓴 묘하게 슬픈 문장 "아기 신발 팝니다. 한번도 사용된적 없음" +셰익스피어에서 헤밍웨이로 수정!

네가 떠난 뒤로 해소 못할 갈증에 시달리는 것 같아

>>712 와.... 와.... 아니 와... 이해하니까 너무 슬프다...

아프지마렴, 아가. 소중하기에 놓아주지 않으려 했는데, 눈물로 이 가슴을 찢어놓는 널 보니 이 조차도 내 욕심이겠구나. 아프지마렴, 아프지마렴…

늘 하염없이 외쳐야만 부를 수 있는 그대가 밉습니다. 구절마다 그대를, 단어마다 그대를.

>>714 여러 방면으로 해석할수 있는데 어떤 식으로 해석해도 슬프다는게 더 소름돋는다...ㅠㅠㅠㅠㅠㅠ

>>712 아니야 아이가 너무 건강하게 태어나서 신발이 작았던 거야 그렇지....? 그럴꺼야

괜찮아. 저 붉은 하늘이 곧 맑아지고 공원에서 길고양이들을 만나고, 집에서 가족들과 시답지 않은 얘기를 나누고, 다시 밖에 가서 친구들을 만날거야. 모든 것이 괜찮아질거야, 내가 맹세해.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직 끝나지 않았다.

이미 수많은 저를 사랑해오셨군요.

>>721 한번도 본적없는 감동로맨스환생물이 머릿속에 그려지고 있어.....

너와 너무 닮은 사람이 있었어

>>704 아 집착광공 혐관 다봤다

밀어넣기만 밀어넣고 게워내지는 못하는 생

나도 너 첫사랑 아니야

시간아 멈춰 멈추고 되돌아가 이뤄지지 않는다는 건 알고있지만 시간은 이제 없는데 이 손을 놓으면 너는 사라져 월피스카터-목소리

나는 너로 인해 모든 걸 잃었고 모든 걸 놓쳤지만 나는 너를 위해 모든 걸 버렸고 모든 걸 바꿨지만 가장 힘이 드는 건 너를 다시는 볼 수 없다는 사실이다

때때로 그대를 추억할 수 있는 삶을 살길 바랬다. 그래, 때때로.

싸늘하다... 가슴에 비숑이 날아와 꽂힌다.

너와 다음을 기약할수 있는 사이가 되고 싶었어

너의 빈자리가 이렇게 크다는 것을 지금에서야 알았다.

증오하지만 동시에 사랑한다면 넌 어쩔 거야

더 나은 세상에서 만납시다. 안녕.

언제부터 시작된 사랑인지, 그 크기가 너무 커서 가늠되지도 않는다.

한 달 만에 너를 보러간다. 언제부턴가 내 보석함 속 한자리를 차지하고 있던 너와 나의 반지를 들고. 다시 돌아가는 기차를 타기 전에 나는 이 반지를 너에게 내밀며 이별을 고할 수 있을까. 사실 잘 모르겠다. 반지 없는 약지는 익숙해 졌지만 내 손을 잡아주는 네 손이 없는 밤거리는 아직 익숙하지 않기 때문일까.

나는 이제 더 이상 너에게 보고싶다 말하지 않는다. 나는 이제 더 이상 너에게 사랑한다 말하지 않는다. 그럼에도 너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는 것도 말하지 않는다.

노래 가사 아직 남아있을까 너의 기억 속에 희미해진 나

내 멈춘 심장은 더이상 붉지 않건만 저 멀리 화단에 지는 꽃만은 붉구나.

내게 맘이 떨어진 건 그때라면서 왜 그때마저 사랑한다 거짓말했어 니가 돌아올 희망은 없다는 걸 알아

나한테 준 상처는 잊지 못하지만 날 사랑해 준 것 또한 분명히 기억해

이거 어디서 본거. 6.25 전쟁 당시 참전자의 수첩 필사본 내용을 읽고 있는데, 내용들이 세세하게 기록되어 있는 와중에 매일 똑같은 문장이 마지막에 적혀있었다. "우리도 탱크가 있었다면." "우리도 탱크가 있으면"

네게 하지 못했던 말들이 분수가 되어, 공중에서 찬란한 빛으로 분해되어 흩어졌다.

나는 완벽히 타인이었다.

우리는 결국 아무것도 아니었다

너는 가을이었고 나는 낙엽에 스치기만 해도 죽을 것 같았다.

내 청춘을 너에게 바쳤으나 나는 시간이 지나도 너의 것이여서 내 청춘을 쓸데없이 버리지 않았다고 말할 수 있는 날이 오길, 기나긴 시간이 지난 지금도 하늘에 빌고 있다.

내 청춘을 놓지 못하는건 아직도 너를 기억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712 셰익스피어 아니고 어니스트 헤밍웨이

>>752 헉 그렇구나 ㅠㅠㅠ 알려줘서 고마워!

다 부서진건 현재지 과거가 아니었네요

목 끝에 걸린 말, 그 말 하나가 안 뱉어져서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66레스 내가 캐릭터 이름 지어줄게 컴온커몬💞💞(신청방법 필독!!!!제발!!) 2시간 전 new 2986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755레스 » 가슴이 저릿하게 아려오는 문장 하나씩 적고 가기 2시간 전 new 9718 Hit
창작소설 2019/05/09 00:08:06 이름 : 이름없음
349레스 자기 소설 TMI 적고 가는 스레 2시간 전 new 3164 Hit
창작소설 2019/11/09 01:30:20 이름 : 이름없음
214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2시간 전 new 2422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49레스 노을의 자국 15시간 전 new 933 Hit
창작소설 2019/04/26 00:33:02 이름 : ◆E1g7zapVbwl
8레스 𝑅𝑒𝑐𝑜𝑟𝑑𝑠 𝑜𝑓 𝑉𝑖𝑣𝑖𝑎𝑛-404 16시간 전 new 17 Hit
창작소설 2021/12/09 02:02:00 이름 : ◆O2slA3SJSNu
55레스 길 찾기 22시간 전 new 255 Hit
창작소설 2020/09/28 01:52:16 이름 : ◆O6ZdviqqjeN
323레스 검은 도서관 22시간 전 new 5521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3레스 다들 어떻게 하고있어?! 2021.12.08 53 Hit
창작소설 2021/12/02 22:33:05 이름 : 이름없음
76레스 오고가며 문장이나 글을 쓰고 가는 창고 2021.12.08 164 Hit
창작소설 2021/11/13 19:48:14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제목 지어주는 스레 (❁´▽`❁)*✲゚* 2021.12.08 57 Hit
창작소설 2021/12/02 13:44:34 이름 : 스레주 (。˃́⌔˂̀。)
22레스 단어나 주제 하나씩만 던져줘 2021.12.07 99 Hit
창작소설 2021/11/05 18:15:56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웹툰 웹소설 공모전에서 인맥을 사용해 합격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생각해? 2021.12.07 73 Hit
창작소설 2021/12/05 17:43:1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웹소설 연재 투고하면 보통 답장 언제와? 2021.12.07 46 Hit
창작소설 2021/12/06 12:33:35 이름 : 이름없음
68레스 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2021.12.07 811 Hit
창작소설 2021/06/06 00:37:4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