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스레드
이름없음 2019/05/09 00:08:06 ID : 4JVe3U5cHBg
너를 다 잊었다고 생각 했는데, 너는 여전히 나의 새벽을 가득 채우는구나.
이름없음 2023/11/17 00:50:07 ID : jbeKY782k63
다 똑같은 생명인데 누구가 죽으면 슬퍼하고 누구가 죽으면 덜슬프고, 왜슬퍼해?
이름없음 2023/11/17 01:54:03 ID : O1jxO9y2Mqi
네가 웃는걸 보고, 나는 울었다. 미안해
이름없음 2023/11/17 16:23:21 ID : NzdUZhhBzao
사랑해, 다음생에도 널 사랑할거야.
이름없음 2023/11/17 16:42:43 ID : rxXutzapU0o
첫눈이 내리는 걸 보고 네 생각을, 했다.
이름없음 2023/11/18 23:31:30 ID : ZjvA6qnSIMp
맞아요, 사랑했던 사이라서요.
이름없음 2023/12/14 23:08:13 ID : Mi659hdVhtc
하염없이 너를 울부짖기엔, 내가 너무 지쳤다.
이름없음 2023/12/16 11:11:55 ID : NzdUZhhBzao
아무도 날 사랑하지 않아요.
이름없음 2023/12/18 20:59:04 ID : k2lilDxWoZj
내가 그애를 몰라?
이름없음 2023/12/20 08:44:13 ID : Nunwk1ilCo0
괜찮아요.나는 약하니까요.
이름없음 2023/12/20 09:47:09 ID : 5gi3CnVbxCp
슬픔은 공기 중에 있고, 나는 호흡을 멈출 수 없다.
이름없음 2023/12/20 09:47:13 ID : 5gi3CnVbxCp
너는 무신론자였으니 지옥에 떨어졌겠지마는, 너의 삶 또한 지옥이었으니 적어도 낯설지는 않겠구나.
이름없음 2023/12/20 09:47:17 ID : 5gi3CnVbxCp
그 어떤 말로도 꾸밀 수 없는 이별이었다.
이름없음 2023/12/20 09:47:22 ID : 5gi3CnVbxCp
사랑해 난 네 앞에서 가장 순수했고, 자주 뜨거웠고, 너무 들떴고, 많이 무너졌어
이름없음 2023/12/20 09:47:28 ID : 5gi3CnVbxCp
열등이 나를 자주 산책시켰다 목줄 하나 없이 나는 질질 끌려다녔다
이름없음 2023/12/20 09:47:32 ID : 5gi3CnVbxCp
저 벼락을 보았느냐 결코 죽지 않을 것처럼 살던 그가 살았던 적이 없는 사람처럼 죽었다
이름없음 2023/12/20 09:47:39 ID : 5gi3CnVbxCp
사랑한다는 것은 너를 위해 살아, 기다리는 것이다. 다만 무참히 꺾여지기 위하여. 그리하여 어느 날 사랑이여, 내 몸을 분질러다오. 내 팔과 다리를 꺾어 네 꽃병에 꽂아다오 <그리하여 어느 날, 사랑이여> 최승자
이름없음 2023/12/20 09:47:47 ID : 5gi3CnVbxCp
저물어가는 조선에 그들이 있었다. 그들은 그저 아무개다. 그 아무개들 모두의 이름이, 의병이다. 원컨대 조선이 훗날까지 살아남아 유구히 흐른다면, 역사에 그 이름 한 줄이면 된다.
이름없음 2023/12/20 09:47:52 ID : 5gi3CnVbxCp
나를 밟고 가는 그대 염려하지 마라, 나는 뼈가 없는 괴물이다 무너지지 않는다 다치지 않는다
이름없음 2023/12/20 11:06:20 ID : NzdUZhhBzao
머리를 맞았는데 왜 가슴이 아프지?
이름없음 2023/12/20 11:23:01 ID : slwpQmsjjvw
난, 이번 만큼은 좀 이기적으로 살아보려 해. 그러니까 내가 가게 해줘
이름없음 2023/12/21 17:51:44 ID : Wqo2JTPbcnu
괜찮다.울지 마라. 2등의 참뜻은 준우승이 아니라,자신의 위로 단 한 사람뿐이라는 것이다.
이름없음 2023/12/21 17:54:35 ID : nBfhs1imNs1
경복궁이었다.
이름없음 2023/12/25 13:10:30 ID : Mlvdxu9zgo3
배고프다
이름없음 2023/12/26 17:28:36 ID : 1g7y43Wqqrv
이 스레에서 이게 제일 가슴이 아려온다
이름없음 2023/12/27 03:10:00 ID : Mlvdxu9zgo3
ㅋㅋㅋㅋㅋㅋ
이름없음 2023/12/28 04:17:19 ID : O1jxO9y2Mqi
좋아해
이름없음 2023/12/28 12:59:51 ID : heY9uq1A7Bt
그때는 왜 몰랐을까요… 그렇게 좋은 걸
이름없음 2023/12/29 11:44:46 ID : mtxRu9Ajjut
나는 오늘도 나를 파멸시킨다
이름없음 2023/12/31 08:49:26 ID : 59g1yGoFilA
너를 내가 그려낸들 달라질까 싶지만 내가 너의 환상이라면 그건 어땠을까. 날 유일하게 모사하여 표현한 게 너였다면.
이름없음 2024/01/03 13:41:53 ID : 81a4FdCkpU5
영웅에게 죽는 최후라..
이름없음 2024/01/03 23:07:22 ID : mtxRu9Ajjut
만일 그 때 내가 무언가를 했더라면 지금 무엇이 달라졌을까?
이름없음 2024/01/04 06:36:30 ID : eHA0pXvCo2K
흐릿하게 내려앉은 별먼지처럼 가로등 불빛 아래 고요히 반짝이다 푹 꺼지고는 유령처럼 담배 연기만 뱉어내던 그렇게 끝도 없이 가라앉던 시커먼 별조각이 제 목소리 하나 붙잡고 다시 수면 위로 오르는 순간을 오롯이 마주한 날 밤에는 잠에도 들지 못해 이불 아래서 숨만 죽여 울어내고 울어내다 희미하게 새어들어오는 새벽빛에 기대어 겨우 숨을 되찾곤 했었다 그랬었다
이름없음 2024/03/03 17:35:52 ID : JTVcIMlwnu3
나는 웃었다. 네가 우는걸 바라지 않았기에. 머리끝까지 아득한 슬픔이 밀려와도 웃었다. 모두가 울다 지쳐 쓰러져도 난 웃었다
이름없음 2024/03/04 03:15:14 ID : gp9iqrzfgkq
밀려오는 파도에 속절없이 부서진 모래성 같았다니까 내 마음이 너는 그 파도였고
이름없음 2024/03/04 04:07:03 ID : QpWmLhwINxQ
나는 살아생전에 죄를 많이 지었다. 살아갈 이유조차 없다. 모두가 나를 잊어 내가 사라지더라도 아무도 모르기를, 슬퍼하지 않기를 바란다.
이름없음 2024/03/10 19:58:21 ID : 5Qr9jvwmk2l
나는 동정받기 위해 행복을 우울로 포장해왔다.
이름없음 2024/03/10 21:03:17 ID : 5cFeMpbCrs4
온통 거짓말이었지만, 그래도 그 중에 진실이 있었을지도 모르잖아!
이름없음 2024/03/11 15:15:28 ID : mlg7zeY3Dy1
다음은 없어 이제 끝이야 나는 그렇게 계속 되내이면서도 그 영겁같이 이어지는 문장들에 마침표를 찍는 것만큼은 할 수가 없었다 지금 우리 사이에 오갈 수 있는 유일한 말들 그것들에 온점이 찍히는 순간 정말 모든 게 끝나버릴 것 같아서
이름없음 2024/03/11 17:10:09 ID : lveGnu5O9y3
在天願作比翼鳥 재천원작비익조[11] 하늘에서 만난다면 비익조가 되기를 원했고 在地願爲連理枝 재지원위련리지[12] 땅에서 만난다면 연리지가 되기를 바랐지 天長地久有時盡 천장지구유시진 하늘과 땅이 장구해도 끝이 있건만, 此恨綿綿無絶期 차한면면무절기 이 한은 끝없이 이어져 다함이 없네
이름없음 2024/03/12 18:14:21 ID : 6Y3AZfTO5TW
희생할게. 너를 위해.
이름없음 2024/07/04 05:22:43 ID : ClzSKY2nBe1
뭔가 읽기만 해도 숨 모자라고 벅차서 힘든 느낌... 좋다
레스 작성
271레스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3691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4
705레스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572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3
116레스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648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3
2레스로판 시대상 총이 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1
3레스로판 연재 생각은 아니고 캐릭터만 소소하게 짜는걸 즐기는데 3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10
179레스한줄씩 쓰는 소설 [게일입니다] 현우시점 진행중. 11838 Hit
창작소설 이름 : 게일 24.07.10
359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4046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8
40레스슬럼프 극복을 위한 스레 6053 Hit
창작소설 이름 : ◆husrBwFdDur 24.07.08
1레스너무 깊어서 빠져 죽을 것 같은 사랑이 좋아 3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1레스죽은 사람을 그리워하는 글 2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나의 하얀종이 1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3레스얘드라 로판 쓸건데 시점 고민중.. 118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2레스멸망 이후의 세계 2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915레스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4533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7
5레스나를 위한 기록 26 Hit
창작소설 이름 : YU 24.07.06
372레스☆☆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380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4
842레스» 가슴이 저릿하게 아려오는 문장 하나씩 적고 가기 1944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4
3레스넌 정말 순수한 사람이야 4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2
204레스✨🌃통합✨ 질문스레(일회성 스레 말고 여기!!!!!!!)🌌 2976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7.01
7레스전개 속도 때문에 너무 고민인 스레 4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4.06.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