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을 떴다. 모르는 천장이다.

주위를 둘러보았다. "안은 생각보다 깨끗한걸?"

옆엔 모르는 여자아이가 잠들어 있다.

나는 누구? 여긴 어디?

거울, 일단 거울을 보자

거울 안의 나와 가위바위보를 해서 이겼다.

잠깐, 근데 거울 안의 얼굴을 자세히 보자.... 세상에! 내가 읽던 소설의 악녀랑 똑같이 생겼잖아? "이게... 정말 나라고...?"

흠칫, 몸을 움찔 떨며 눈을 떴다. 온 몸은 식은땀으로 가득했다. 덜덜 떨리는 팔을 가다듬으며, 다리에 힘을 주었다. 타닥, 타닥. 거울 앞에 서자, 거울에 비치는 것은... 그래, 나였다. 나는 조용히 읊조렸다. "아 시발 꿈"

하지만 이렇게까지 생생한 꿈이라면 한번 즐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오니쨩 하야쿠 오키테엣! 지코쿠 시챠우욧!

꿈 속에서 누군가 자꾸 나를 쫓아다니고, 난 그 사람을 피해 어딘지도 모르는 숲을 뛰어다니고...

소년은 소녀를 만났다.

소녀가 소년의 얼굴에물을뿌리며 "헤어져."

"돈봉투가 없어서 안되겠는데요"

갑자기 소녀의 엄마가 나타난다. "섭섭치 않게 넣었네, 이거 받고 우리 딸과 헤어져 주게"

흘러내리는 눈물을 주체할 수 없어 가져온 손수건을 꺼내 닦으려고 하는 순간, "해바라기 무늬...... 그 손수건... 당신이 주인인가?"

소년은 소녀의 엄마가 자신의 친엄마임을 알게됬다 "흑..어머니...!"

“어머니라니··· 그렇다면 너는 십여년 전 폭풍우 치던 날 밤 잃어버린 내 아들!?” 삽시간에 어머니의 얼굴엔 핏기가 싹 가셨고, 흔들리는 눈동자의 동공이 팽창과 수축을 반복했다.

어머니의 말이 끝나기가 무섭게 소년이 갑자기 피를 토하다 쓰러졌다. "암 말기입니다" 의사는 잠든 소년의 옆에서 어머니와 소녀에게 말했다.

사차선 도로의 휭단보도를 건너고 있었다. 그 당시 횡단보도의 신호등은 초록색을 나타내고 있었다. 어, 초록불이다. 하고 건너는 순간 아이가 뛰쳐나갔다. 한 일곱살이나 여덟살 정도 되어보이는 여자아이였다. 아이가 뛰쳐나가자마자 저 멀리 사차선도로의 반대편에서 트럭이 명렬히 돌진해왔다. 그 돌진로의 끝에는 아이가 있었다. 안돼!! 아이의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이 소리지르며 혼비백산하기 시작했다. 그 순간 나는 머릿속이 새햐얘졌다. 어떻게 된걸까 나는 무의식적으로 아이에게 달려가기 시작했다. 트럭과의 거리 대략 20M 나와 아이 사이의 거리 대략 2M 늦어! 온몸의 힘이 발끝으로 집중된다. 내가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믿기지 않는 속도, 쾅! 트럭과 부딪힌다. 쾅-! 퍼퍼퍽- 턱- 트럭과의 충돌이후 약 10M는 날라간 것 같다. 쿨럭- 피와 함께 내장조각이 섞여 나온다. 아이는? 아이는 괜찮은지 확인해본다. 피투성이의 아이, 그러나 상처는 없어보인다. 아아- 내 피구나. 저 피가 전부 나의 피라는 것을 직감한다. 괜찮아 보여 다행이네. 멀리서 아이의 엄마로 보이는 여성이 달려오기 시작했다. 아..이....가.. 괜...찮..아.....서..... 다.... 않되겠네.. 너무 졸려서 더 이상..... 눈이 감긴다. 눈을 뜨자 보이는 햐얀 공간 상하 좌우 앞뒤를 다 둘러보아도 보이는 것은 오직 하양. 이런 공간이 현실에 있을리가 없지. "난 죽은건가?" -이 한마디를 위해 저걸 썻습니다 ^^7

그때 어디선가 부드러운 목소리가 들려온다. 깨어나세요, 용사여.

나는 깜짝놀라 목소리의 여자를 쳐버렸다. 그 여성이 눈을 크게뜨고 맞은곳을 부여잡고 나를 쳐다보았다. 나는 그 눈빛에 뭐라도 말해야될거같다고 느끼는데.. 하, 하지만..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여신짱.. 나에게 관심도 없는걸..!

내가 그쪽을 사랑...했다고? 그쪽 내 취향 아닌데. ㅋㅋㅌㅋㅋㅋㅋㅋ 손발뭉침사발

아니 나에게 관심을 주지 않는 사람은 첨이야

아닛,,,이렇게 보니까 매력있잖아??,,, 저랑 결혼해주실래요?

"그 결혼, 난 반댈세." 문을 열고 들어오는 중후한 인상의 남자.

돈은 섭섭하지 않게 넣어두었으니 먹고 떨어져

>>29 저는 사랑을 택하겠습니다!!

사랑의 멋짐을 모르는 당신은 불쌍해요!

사랑? 그건 뭐지? ...나는 무얼 생각하고 있던거지?...이제 나는 누구지?

나는..나야! (노을이 지는 강변 배경) (BGM : https://www.youtube.com/watch?v=OtYV-AywbRM) 누가 말했지, 넌 지금 너답지 못해..! 아니, 지금을 살아가는 내 자신이 바로 나야...!! 선생님!!!!! 농구가 하고싶어요!!!!!!!!

농구는 너 같은 애가 하는 게 아냐

설령 재능이 부족하더라도.... 노력하면 누구나 할 수 있어!

제가 정말 해낼수 있을까요..? 여름이었다...

일어나 보니 낮선 천장이 눈에 들어왔다.

오늘 내가 죽었다. 아니 어쩌면 어제. 모르겠다. 꿈에 질질 끌려다니고 있는 듯 했다. 꿈은 미친 듯이 휘돌고, 마구잡이에 헛된 망상을 부풀려간다. 열하루의 제국에서 침몰해가는 인간형 SCP처럼, 우리는 녹아내리는 것이다. 아니다. 나는 미치지 않았다. 나는 죽었다. 나는 미쳤다. 나는 31세의 청년이며, 지금 병원에서 생을 마감했다. 아니다. 나는 26세의 회사원이며, 지금 회사에서 업무 중에 있다. 곧바로 나는, 눈을 뜬다. 낯선 천장이다. 어쩌면 낯익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0레스 시이이이이이이이이이발 실화냐 31분 전 new 92 Hit
창작소설 2021/07/22 08:04:41 이름 : 이름없음
393레스 제목 짓는 걸 도와주는 스레! 50분 전 new 5618 Hit
창작소설 2018/04/29 00:22:33 이름 : 이름없음
125레스 두 명이 처음과 끝을 제시, 한 사람이 쓰는 놀이 1시간 전 new 836 Hit
창작소설 2021/01/01 12:53:12 이름 : 이름없음
217레스 서로 소설 피드백해주는 스레 1시간 전 new 3285 Hit
창작소설 2018/02/14 03:43:44 이름 : 이름없음
38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1시간 전 new 434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필력 늘리는 법 말하고 가는 스레 1시간 전 new 339 Hit
창작소설 2021/04/17 17:33:10 이름 : 이름없음
305레스 내가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게!!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3시간 전 new 2299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140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4시간 전 new 603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홀수 스레는 꽃과 꽃말을, 짝수 스레는 꽃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4시간 전 new 139 Hit
창작소설 2021/06/17 02:32:10 이름 : 이름없음
256레스 검은 도서관 4시간 전 new 4054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16레스 눈길, 소복히 쌓인, 발자국 4시간 전 new 18 Hit
창작소설 2021/07/25 08:21:44 이름 : 눈꽃
1레스 피드백 좀 해줘 ㅠ 10시간 전 new 11 Hit
창작소설 2021/07/25 08:04:39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세상이 영원하지 않더라도[GL] 15시간 전 new 168 Hit
창작소설 2021/03/28 02:02:23 이름 : ◆p9a9z83yGnD
2레스 개인적인 팁 15시간 전 new 18 Hit
창작소설 2021/07/25 02:55:44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소설 내용과 어울리는 제목을 지어줄 은인을 찾아요!🙏🙏🙏 18시간 전 new 30 Hit
창작소설 2021/07/24 22:27:3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