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19/11/25 01:09:50 ID : DzbCmMry1Ds
그때는 어느 무더운 여름이였다

2 이름없음 2019/11/25 01:51:50 ID : s3vfWkk4HA5
검은색 아스팔트에서는 아지랑이가 피어오르고 있었다.

3 이름없음 2019/11/25 08:23:06 ID : bCo3TU5gkk0
출근하는 사람들이 탄 차량이 열기를 한층 더 더했고, 다들 바쁘다는 듯 신경질적으로 걸어갔다.

4 이름없음 2019/11/25 13:35:25 ID : zSFii9AmIK7
유난히 예민한 내 성격은, 더운 볕 아래로 곤두세운 가시 마냥 평소보다 더 날카로워져있었다.

5 이름없음 2019/12/09 22:23:34 ID : apO6ZjBurfe
째깍째깍, 손목시계에서 들려오는 초침 소리가 멈췄다.

6 이름없음 2019/12/09 22:38:25 ID : PdA446kpWpg
멈춘 초침 소리에 아무렇지도 않은 듯 시계를 확인하고, 고장난듯한 시계에 시선을 떼어 느긋히 고개를 들었다.

7 이름없음 2019/12/10 00:07:41 ID : 7zgi9AlxBhs
따가운 햇빛에 다시 고개를 숙였지만 나는 고개를 든 잠깐의 시간동안 믿기지 않는 존재를 보았다.

8 이름없음 2019/12/10 14:50:08 ID : rvCksoY65gl
그 존재는 다름아닌 '데스이팅' 이었다.

9 이름없음 2019/12/11 18:14:47 ID : a5SIHCrvA1C
비록 고개를 숙여 눈 앞에 보이지는 않았지만, '그것'은 내 머리를 아작내기 위해, 검은 아가리를 크게 벌렸다. 역겨운 냄새가 코를 찔렀다.

10 이름없음 2019/12/11 22:30:16 ID : vg6rtbcoKZf
그것의 밑에서 재빨리 벗어나 뛰기 시작했다

11 이름없음 2019/12/12 00:13:24 ID : XBAo5e7xRxz
그러나 그것은 머지않아 나를 집어삼켰다. 나의 죽음은 그에게 먹혀버렸다.

12 이름없음 2019/12/13 22:08:48 ID : gphBs003BcJ
겨우 눈을 뜨니 온 몸이 쓰라리는 듯 싶었다, 통증을 양 손에 움키고선 입을 열어 구역질했다. 온 몸을 뒤틀어 내장까지 헤집는 뜨거움에 비린내를 풍기는 토사물을 게워내야만 했다.

13 이름없음 2020/01/03 03:29:30 ID : a1hgo0nxveL
"흑흑.." 나는 눈물을 훔치며 토한 걸 깨끗하게 치웠다

14 이름없음 2020/01/03 17:31:17 ID : NvwtBy3RDs6
정리하고 주위를 둘러보니 내가 쓰러진 바로 그 장소였다. 쨍쨍 내려쬐는 따가운 햇빛도 그대로였다. 나는 눈매를 날카롭게 하고 주위를 살필 수 밖에 없었다.

15 이름없음 2020/01/03 22:55:09 ID : PhfglDBAqry
그러나 내가 겪은 일은 단순히 헛것이라고 말하는 듯 내 주위는 쓰러졌던 나를 둘러싸고 그늘을 만들며 전화를 하는 사람들 뿐이였다.

16 이름없음 2020/01/04 10:30:52 ID : nQsoY7f89Bv
곧 나는 병원으로 이송되었고 의사는 내가 스트레스가 많아 쓰러진거라고 진단을 내렸다.

17 이름없음 2020/01/04 15:27:19 ID : 0spfeY3wk9u
환상이었을까? 그럴리 없다. 그 고통과 역겨움은 진짜였으니까.

18 이름없음 2020/01/05 00:24:36 ID : rbA46qjiqkn
비틀거리며 병원을 나온 나는 질끈 아파오는 머리를 붙잡았다

19 이름없음 2020/01/05 14:37:20 ID : DzbCmMry1Ds
머리가 산산조각 날것 같은 고통이 찾아오며 차라리 죽는게 더 나을거란 생각이 들었다.

20 이름없음 2020/01/05 18:48:58 ID : nQsoY7f89Bv
잠이라도 자면 이 고통이 사라질까라는 생각으로 침대에 누웠지만 극심한 고통으로 끝끝내 잠에 들지 못했다.

21 이름없음 2020/01/06 19:49:39 ID : NBurhs66i04
여러 날을 뜬 눈으로 보내며 고통스러워 하다 눈을 감았다. 아니 감은게 아니다, 내 앞에 전에 보았던 '그것'이 날 찾아왔으니까... 이제..쉴 수 있을까?

22 맥거핀 2020/01/08 22:33:08 ID : PjxQre3U3Qq
녀석은 날 보고 킥킥, 웃어댔다. 긴 손을 나에게 뻗고, 더욱 더 자지러지게 웃으며 내 몸속 깊이 들어왔다. 살고 싶었다. 어떻게 해서든 살고 싶었다. 이 지경에 이르러서도 죽음이 두려워서 미칠 것 같았다.

23 이름없음 2020/01/12 11:53:54 ID : RzPbjuoFhe5
단지, 단지 살고 싶다는 생각 하나로 나는 나와 같이 '데스이팅'에 먹힌 사람들을 찾았다.

24 이름없음 2020/01/12 18:08:49 ID : XBAo5e7xRxz
곧 나는 '데스이팅'에 관한 글이 올라오는 인터넷 카페를 찾을 수 있었다.

25 이름없음 2020/01/12 22:19:57 ID : u8nPhhuttfW
그곳에는 나와 같이 살고싶어 하는 사람들이 주였고 아무리 작은 정보라도 공유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26 맥거핀 2020/01/12 22:38:19 ID : PjxQre3U3Qq
카페에 가입하려고 확인 버튼을 누른 순간, 카톡이 왔다. ".....먹 힌 건 가?" 카톡은 문라이트 래빗이라는 이름의 발신자로부터 와있었다.

27 이름없음 2020/01/14 14:34:09 ID : lA1u67BwLdS
에휴 스팸이네라 생각한 나는 차단을 시켰다. 그러고나서는 아무 일도 안일어났다.

28 이름없음 2020/01/14 23:20:26 ID : CjimJSGnu9u
그렇게 평범한 일상을 반복했다. ' 평범한 일상 ' 이었을 것이다.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차리기 전까지는

29 이름없음 2020/01/15 00:03:54 ID : Gljy7uoJRwk
어느 날이었다. 평소와 같이 대충 끼니를 떼우려 편의점에 들어간 순간, 한 남자의 목소리가 뒤에서 들려왔다. "여기 있었구나." 깜짝 놀라 뒤를 돌아보니 남자가 나를 바라보며 미소지었다. 분명히 다정한 목소리였음에도, 왜인지 오싹한 느낌이 들었다.

30 이름없음 2020/01/15 02:32:46 ID : a1hgo0nxveL
"누구세요?"

31 이름없음 2020/01/15 12:39:06 ID : 0spfeY3wk9u
생글생글 웃는, 꽤나 미형의 남자. 모두에게 호감을 받을만한 그런 남자가 있었다. 그런데, 위험해 온 몸의 신경이 소리지른다 도 망 가

32 이름없음 2020/01/15 14:17:10 ID : mK5cMo2K3XA
목 아래론 거듭 수분감이 절실해진다. 그의 안광, 사무치는 박력, 본능처럼 위험을 꿰뚫고서도 발길을 돌리지 아니함은 그가 길었던 나의 악몽만큼이나 폭력적인 위압을 지녔기 때문일 터.

33 이름없음 2020/01/15 17:54:51 ID : CjimJSGnu9u
혈관이 튀어나온 하얗고 예쁜손. 그 손이 내 얼굴을 쓰다듬었고, 기이할 만큼 깊은 눈은 흥미로움으로 반짝거렸다. " 이번엔 도망가지 않네? " 설탕세공품같은 목소리 틈으로 꿈 속 역겨운 냄새가 풍겨온다.

34 이름없음 2020/01/15 21:22:05 ID : 441CmJO2twL
너무나 역겨운 나머지 오바이트를 했다.

35 이름없음 2020/01/15 22:30:02 ID : nQsoY7f89Bv
"우웩" 나는 내 안에 있는 모든 것을 밖으로 내보냈다. 그러고는 한참이 지났을까? 정신을 차리고 주위를 둘러보았을 때에는 이미 그 사람은 홀연히 사라진 후였다.

36 이름없음 2020/01/16 11:37:43 ID : NvwtBy3RDs6
방금 그건 대체 무엇이었을까. 내가 만들어낸 허상이었나? 아니, 아니다. 그럴 리가 없었다. 그렇게 생각하는 나 자신의 이성을 내 본능이 거부하고 있었으니까.

37 이름없음 2020/01/16 15:17:14 ID : XBAo5e7xRxz
지난번 카페에서 만났던 사람은 그것에 대해 알지도 몰라, 나는 떨리는 손으로 간신히 문라이트 래빗을 차단 해제할 수 있었다. 차단이 풀리자마자 그가 보낸 카톡이 화면에 떠올랐다.

38 이름없음 2020/01/16 15:19:46 ID : ILamk001fTW
"먹혀버렸구나"

39 이름없음 2020/01/16 15:22:11 ID : XBAo5e7xRxz
"당신도 데스이팅에 먹힌 적 있나요? 그것에 대해 아는 걸 전부 말해줘요."

40 맥거핀 2020/01/16 21:48:30 ID : PjxQre3U3Qq
" 내일 밤 12시 검은 달 술집으로 와라" 그게 끝이었다.

41 이름없음 2020/01/17 11:55:25 ID : mK0smJQpSJS
검은 달 술집? 처음 듣는 가게의 이름에 나는 굳고 말았다. 다급히 찾은 검색창의 결과도 '결과 없음'을 나타내고 있는 게 보였다.

42 이름없음 2020/01/17 18:56:05 ID : s8lvfPg1DwM
. . . 띠리링- 귀를 집어 삼킬듯이 요란스러운 자명종 소리에 나는 눈을 떳다. "아.. 문..문라이트 레빗! 검..은 검은 달..." 그때 엄마의 목소리가 들렸다. "이노무 새끼가 아침부터 술을 쳐 마셨나. 얼른 일어나서 학교나 갈 것이지. 지금 시간이 몇 시야?? 아이구 또 지각이네. 엄마가 밤 늦게까지 휴대폰 보지 말고 일찍 자라고 했지! 넌 누구를 닮아서 엄마 말을 안 듣니??" 그제서야 현실로 돌아온 나는 괜히 허무해졌다.

43 이름없음 2020/01/17 19:15:09 ID : mK5cMo2K3XA
꿈이었던 것이다, 그런 나의 안일한 가정은 침대를 나가려 몸을 뒤튼 즉시 처참하게 깨졌다. 몸을 틀고 싶으나 자의로 움직여주지 않는 내 몸은 누군가에게 조종을 당하는 것만 같았다. "방에서 나오지 않고 뭐하는 거야." 어머니의 것을 닮은 누군가의 익숙한 목소리는 조롱이라도 하듯 형체 없이 다가와 방문을 연다. 발소리도 내지 않고 걸어들어온 그는 편의점에서 만난 그 남자가 맞았다. 꿈이었던 것이 현실이었으매 현실이라 생각한 이 공간은 질식처럼 목을 조이고 내 머리를 마비시킨다. 여긴 어디냐고, 내 방이 맞는지, 아니, 애초 현실은 맞는 것인지 묻고 싶었으나 목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44 이름없음 2020/01/17 20:39:51 ID : fU7xO2slA1B
아무리 소리쳐도 목소리가 나오질 않는다 이게 어찌된일인가?! '목소리가!목소리가 안나와...! 내가 인어공주라도 된것인가 왜 목소리가 나오질 않지? '이런된장!얼른 병원에 가야겠어!' 라고 생각하는 순간

45 이름없음 2020/01/17 21:37:17 ID : XBAo5e7xRxz
방은 연기처럼 사라지고 나는 홀로 길 한복판에 널브러져 있었다. 불이 꺼진 달 모양의 네온사인이 달린 건물 하나가 도로 맞은편에 보였다.

46 이름없음 2020/01/17 23:36:04 ID : fU7xO2slA1B
검은 달 술집 지푸리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속는셈치고 문을열고 들어갔다. 그곳에서 문라이트 래빗을 실제로 만날수있었다.

47 이름없음 2020/01/18 13:17:37 ID : lA1u67BwLdS
"문라이트 래빗? 껄껄껄 대단하구만 대단해 이보게 주간호사 저 환자 상태 표 봤나?" "네 제가 여기 있기 시작한 지 어언 4년인데 대단하더군요"

48 맥거핀 2020/01/18 22:03:55 ID : PjxQre3U3Qq
귀에서 비꼬는 것인지 감탄하는 것인지 알수없는 이야기들이 들려오고 있었다. 눈 앞의 남자는 나를 슬쩍 돌아보고 말했다. "무시해, '그것'이 널 속이려는 수작이니까." 내가 당황해 어버버거리자 남자는 한숨을 푹 쉬더니 말했다. "이봐, 날 샐때까지 그자리에 서있을 셈이야?"

49 이름없음 2020/01/18 22:34:09 ID : jyZa8pgqkoF
"그래이새꺄" 하고 초반에 기를 잡으려니까 "뭐이새꺄?" 하며 문라이트 래빗이 덤벼들며 개싸움이났다. "이기는팀 우리팀" 하고 주위에서 웅성거린다. '여기서 지면 안돼 지면 꼬추땐다!!'

50 맥거핀 2020/01/18 23:03:24 ID : PjxQre3U3Qq
>>49 이 시발..

51 이름없음 2020/01/18 23:13:21 ID : XBAo5e7xRxz
웅성거리는 소리도, 개싸움도 허상이었다. 이번 환각은 존나 에바같지만, 아무래도 좋았다. 눈을 뜨자 나를 한심한 듯이 내려다보는 남자가 보였다.

52 이름없음 2020/01/18 23:19:17 ID : jyZa8pgqkoF
문라이트 래빗이 내려다보고있었다. "네가 졌다 애송이" "꿈이였으면~~했었는데~~" 나는이제 꼬추때러 병원에 가야한다.

53 이름없음 2020/01/19 01:00:17 ID : XBAo5e7xRxz
>>52 때는걸 왜 그렇게 좋아함 심영이야?

54 이름없음 2020/01/19 03:07:30 ID : rbzV83wmsjb
"굳이 병원까지 가서 꼬추를 땔 필요가 있을까요?" 내 말에 그가 살짝 놀란 눈으로 나를 쳐다보다 해보라는 표정을 지으며 팔짱을 꼈다. 식은땀이 흘러내리는 기분이다. 머리는 싸해지고 불안감으로 손 끝이 차졌다. 평생은 땔 일이 없을 거라 생각 했던 내 꼬추.. 잘 있어라. 똑 "대단하군." 그가 순수하게 감탄했고 나는 머리에 기르고 있던 꼬추를 땠다. 문라이트 레빗은 처음부터 내 머리카락에서 기르는 꼬추가 먹고싶어서 일부로 싸움을 걸었던 것이다 ...

55 이름없음 2020/01/19 15:10:01 ID : DzbCmMry1Ds
이거 한줄인데...

56 이름없음 2020/01/19 15:40:53 ID : bCja62IE8mE
>>5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스레주ㅋㅋㅋㅋ

57 이름없음 2020/01/19 15:41:27 ID : DzbCmMry1Ds
>>56 흐에엥...

58 이름없음 2020/01/19 18:34:28 ID : lA1u67BwLdS
"선생님!" "주간호사 또 뭔 일이야?" "손민건 환자분 서예프로그램 진행하는 분께 달려들었어요." 둘은 사건현장으로 빠르게 달려갔다.

59 이름없음 2020/01/19 18:37:21 ID : lA1u67BwLdS
>>55 스마트폰 기준으로 여러줄으로 보일 수 있지만 지금 컴퓨터로 쓰고 있어서 컴퓨터 기준으로 한줄임. 레주는 >>47번 스레드와 >>58번 스레드에 대해서 이 점을 양해 바래

60 이름없음 2020/01/20 12:25:20 ID : CjimJSGnu9u
심영물 무시하고 >>51 부터 이어쓸게 나를 내려다 보는 남자의 입술사이로 혀차는 소리가 들린다. " 환각에 잘 휘둘려지시는 군요. 그러니 먹혀버린 거겠지만. "

61 이름없음 2020/01/20 14:06:02 ID : p9a5TRzWlxC
"그래..먹혀버렸어..내거시기가!!"

62 이름없음 2020/01/20 20:00:48 ID : XBAo5e7xRxz
>>61 심영드립 좀 작작해 재미없어..

63 이름없음 2020/01/21 21:40:28 ID : lA1u67BwLdS
"주간호사 약 강도를 높여야겠어 일단 일주동안의 상태를 보고 저 환자 상태를 봐야 할거 같아." 예 선생님. 주 간호사는 노트에 메모를 하고 발을 옮긴다.

64 이름없음 2020/01/25 01:01:57 ID : a1hgo0nxveL
하지만 간호사는 전혀 다른 약을 주입한다. "이제 끝이다."

65 이름없음 2020/01/25 03:17:57 ID : cMmGttdCnTW
>>62 규칙에 심영물 금지가 있는거도 아닌데 왜 그렇게 눈치줘...

66 이름없음 2020/01/30 18:59:53 ID : lA1u67BwLdS
이봐 주간 어데서 이상한 짓거리야! 주 간호사의 등 뒤로 의사의 손이 덮쳐왔다.

67 이름없음 2020/01/30 20:37:03 ID : ILamk001fTW
주 간호사의 등에서 녹색 손이 튀어나와 의사의 손을 붙잡았다.

68 이름없음 2020/01/31 10:57:51 ID : 4Mrs60k7fak
"오늘 봉사온 류선생에게 배운게 도움이 되겠군" 의사는 주간호사의 뒤로 빠르게 돌아 서플렉스 기술을 보여줬다. 효과는 대단했다.

69 이름없음 2020/01/31 13:19:13 ID : lA1u67BwLdS
의사는 계획한 대로의 약을 챙긴후 문을 잠구고 나와 민건이 있는 병실로 향했다.

70 이름없음 2020/02/01 13:19:30 ID : lA1u67BwLdS
끄어억...주간호사는 약제조실에서 깨어났다. 그는 방이 잠겨있는걸 알아차리고 창문을 깨고 탈출을 시도했는데 주간호사가 있는곳은 5층이었다.

71 이름없음 2020/02/01 13:21:05 ID : lA1u67BwLdS
주간호사는 이 무식한 짓으로 향년 26세라는 나이에 요절을 하게 되었다. 이 얼마나 참혹한 일인가?

72 이름없음 2020/02/01 21:37:55 ID : O66mMjjy6lB
그리고 사실 주간호사는 뒷머리 탈모였다

73 지나가던 생물과학 덕후 2020/02/02 10:29:28 ID : lA1u67BwLdS
>>72 뒷머리에는 2형 5α환원효소가 없어 테스토스테론이 탈모를 유발하는 DHT(Dihydrotestosterone)로 바뀌지 않음. 따라서 뒷머리탈모는 있을 수 없는 일 기냥 앞머리탈모로 하는게 맞아

74 이름없음 2020/02/02 10:38:12 ID : 2HvdxDvxxBd
주간호사는 스테인리스 스푼 12개 묶음 5세트와 함께 관에 안치되었다. 생전 고인의 손에서 떨어진 적이 없던 것이 숟가락이었기 때문이었다. 그것들은 모두 볼록한 부분의 색이 바래 있었는데, 숟가락으로 자기 뒤통수를 치는 습관이 있던 따름이었다.

75 이름없음 2020/02/02 10:52:56 ID : lA1u67BwLdS
거참 이상하네 스테인리스가 특성상 강산이 아니면 붉게 바랠 일이 없는데 말이야 한번 조직검사를 해보고 싶단 말이야. 해부학과 교수가 주간호사의 장례식장에서 한마디 운을 땐다

76 이름없음 2020/02/02 10:54:30 ID : lA1u67BwLdS
옆에서 육개장을 먹던 재료공학과 교수도 그에 동참을 한다.

77 이름없음 2020/02/25 23:53:51 ID : Grfgo3XxUY7
그러던 순간 누가 재료공학과 교수, 오교수에게 육개장을 던졌다

78 이름없음 2020/02/27 19:52:00 ID : O66mMjjy6lB
그러자 다른 교수들도 음식을 던지며 싸웠다

79 이름없음 2020/02/27 22:25:19 ID : AmFbh9he1u4
결국 음식물로 옷이 잔뜩 더러워진 교수들은 옷을 갈아입기 위해 옷가게로 향했다.

80 이름없음 2020/02/28 14:55:04 ID : vdwpU4Zg43R
그런데 옷가게에서는 사각팬티밖에 안팔았다

81 이름없음 2020/02/28 15:16:49 ID : vg6rtbcoKZf
뭐 어쩌겠나, 나는 사각팬티만 입고 다녔다 하지만 팬티 바람으로 다니다가 코로나에 걸리고 말았다

82 이름없음 2020/02/28 17:06:53 ID : K7Bs3vcspgq
코로나 환자 병실에서 X같은 31번 환자를 만났다. 빡쳐서 여자 면상 갈겼다.

83 이름없음 2020/03/08 03:10:18 ID : Grfgo3XxUY7
이 사실이 널리 퍼지자 나는 모두의 히어로라고 칭송 받게 됐다 그러다가 진짜 히어로가 돼버렸다

84 이름없음 2020/03/11 08:55:01 ID : rbA46qjiqkn
(ㅇㄴㅋㅋㅋ기

85 이름없음 2020/03/11 09:25:10 ID : K7Bs3vcspgq
문재인이랑 악수도 했다.

86 이름없음 2020/03/11 20:33:54 ID : lA1u67BwLdS
각하 설레발좀 그만 치십시요 라고 말했다.

87 이름없음 2020/07/30 22:29:59 ID : ByY9zgjh9hc
팬티를 럭셔리로 갈아 입었다

88 은하 2023/01/13 01:22:40 ID : a9Ao2GtzhwN
히어로가 되니, 그저 기분이 좋았다. 하지만.. 과연 존경의 눈빛만이 있었을까? 답하자면 아니. 시기 질투 오만 소문 열등감.. 버티기엔 너무나도 무거웠던 짐이였다. 그 아이와 만나기 전까진 말이다

89 HYNCRST 2023/01/13 01:54:34 ID : 9h9g6i9y5gk
아이가 나를 보았다. 나도 아이를 보았다. 누구도 예상하지 못했고 예정하지도 않은 시선이 서로를 응시했다.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4레스공동 연습장new 9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8레스아무나 생각날때마다 두문장으로 소설쓰기new 47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18레스별을 쫓는 기록new 2135 Hit
창작소설 이름 : ◆aoHwpRDwNtj 6시간 전
80레스꽈추 탈부착 세계관new 33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3시간 전
115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new 363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3시간 전
5레스채티 재밌어?new 42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1시간 전
13레스new 230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2시간 전
9레스스토리 다 짜놨는데 다른 작품이랑 비슷하면 어떡해?new 60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2시간 전
58레스로판에서 내가 어색하다 생각하는 설정들. 384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4레스짧게 글 썼는데 혹시 피드백해줄 레더 있을까ㅠㅠㅠㅠㅠ유ㅠㅠㅠ 36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2레스여주랑 남자 나이차이 어느정도?? 29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69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458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15레스보고싶은 관계성?? 쓰고가줭 79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212레스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1165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1
132레스로판의 법칙(클리셰 적고 가~) 4108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