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20/02/17 02:26:51 ID : mKY1a1iqi09
말 그대로 우울한 느낌이 들게끔 한줄씩 써줘 시작 -들국화를 꺾어버렸다

2 이름없음 2020/02/17 02:27:49 ID : u2nxyFbbeIG
꺾인 꽃에 물을 주는 부질없는 짓을 하는 이가 있다.

3 이름없음 2020/02/17 02:31:37 ID : moNtg7xTO8m
힘없이 꺾여져있어도 물은 스며든다고 생각한 것일까

4 이름없음 2020/02/17 05:37:00 ID : nSL85U4Y1du
죽었단걸 부정하며 살리고 싶다는 생각인걸까

5 이름없음 2020/02/17 05:42:36 ID : AmGso1CpbzS
어디선가 코웃음 치는 소리가 들려왔다.

6 이름없음 2020/02/17 09:24:16 ID : beLdQre442J
목소리가 말해왔다 들국화의 꽃말은 '서로 믿는 마음'이래

7 이름없음 2020/02/17 12:40:32 ID : q5dSE5SNAkr
그 목소리는 더 비아냥거리며 말을 이었다 그 믿는 마음이 꺾여 버렸네?

8 이름없음 2020/02/17 13:14:27 ID : 2Hwmk4MpfhA
닥쳐, 또다른 누군가가 외쳤다. 닥쳐, 듣기 싫어, 닥치라고! 그는 울분에 차 발악했다. 나는 문득 그의 목소리가 내 것을 닮아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9 이름없음 2020/02/17 19:01:07 ID : AmGso1CpbzS
험한 말을 지껄이던 목소리는 마지막으로 외쳤다. “네가 뭔데”.

10 이름없음 2020/02/17 21:55:51 ID : 7Ao6rArAo0s
나는 말했다. 난 똥쟁이야.

11 이름없음 2020/02/18 01:26:24 ID : iqkpTO9AmJX
그리고 난 고종이다

12 이름없음 2020/02/18 22:34:37 ID : rBAo7z9hcJO
그렇다. 고종은 똥쟁이였던 것이다. 들국화는 힘없이 꺾인채로 절규한다.

13 이름없음 2020/02/20 04:56:07 ID : VfdWmK43SK1
그 모습이 마치 나와 같다

14 이름없음 2020/02/20 08:50:59 ID : fgkrgo6qi64
버틸 이유조차 없어 꺽인 나 같았다

15 이름없음 2020/02/20 13:48:29 ID : Y8rwLatAi4G
조금씩 눈물이 흐르기 시작했다

16 이름없음 2020/02/21 00:53:37 ID : rBvyMi5SIKY
내 눈물에 대한민국을 비롯한 전세계가 잠겼다. 그 때 살아남은 한 신천지 코로나 환자가 소리쳤다.

17 이름없음 2020/02/21 21:29:54 ID : 6i5Wjjumk2q
아버지 방주를 내게 주소서, 풍파를 이기고 살아남을 방주를 내게 내리소서. 제 힘은 너무도 미약하여 더는 세상을 버틸 수가 없나이다.

18 이름없음 2020/02/22 03:17:57 ID : VfdWmK43SK1
하지만 하늘은 듣고 있지 않았다.

19 이름없음 2020/02/26 19:30:38 ID : vu9wHCmIL9h
하늘은 우리를 외면했다 "아아.. 어째서.."

20 이름없음 2020/02/26 21:00:12 ID : JRu2moGoK6n
종교란 인간의 두뇌가 만들어낸 환각이자 보상작용이라고 책을 쓰고 그것은 신천지 신자이 집단자살 사유가 되버린다.

21 이름없음 2020/02/27 17:35:56 ID : ja03BbyIFhe
하늘에서 소리가 났다. 난 니들 신 같은 거 된 적 한 번도 읎어!!!!

22 이름없음 2020/02/27 22:26:53 ID : QpQrgkrbzVf
그 충격적인 말에 완전히 꺾여져버린 들국화는 오열하며 차가운 대지 속에 얼굴을 묻었다.

23 이름없음 2020/02/27 22:49:53 ID : lBfhunwpXBt
그렇게 들국화는 사라진 것이다.

24 이름없음 2020/02/28 17:12:37 ID : ja03BbyIFhe
하지만 괜찮다. 영원히 진 것은 아니니까. 언젠가는... 그 자리에서 새로운 들국화가 피어날 것이다. 사라진 들국화와 똑같은......

25 이름없음 2020/03/07 19:28:12 ID : 5dPa6Y9AlyK
너의 모습이 아른거린다.

26 이름없음 2020/03/08 00:40:19 ID : 6i5Wjjumk2q
들국화가 피고 꺾이고 지고, 다시 피어나듯 네 생각도 그칠 날 없이 이어질까. 네 예쁜 미소를 나는 영원토록 쓴잔처럼 들이켜야 할까.

27 이름없음 2020/03/08 15:32:33 ID : tArta4GrgmM
우리가 처음 만났던 때가 떠올랐다.

28 이름없음 2020/03/09 22:45:02 ID : wtuoMjbipe4
내가 사랑했던 너는 긴 수염을 가진 대머리였다는 게 어렴풋이 떠올랐다.

29 이름없음 2020/03/09 23:47:29 ID : cHyNy5ar9eK
그리고, 그의 탄생화가 들국화였던것도 떠올랐다. 우연인진 모르지만 그는 들국화를 매우 좋아하였고.. 항상 내 생일마다 들국화 꽃다발을 건네주었다.

30 이름없음 2020/03/10 03:11:02 ID : lzRAZfVcNun
그 꽃다발도 이렇게 힘없이 꺾여 버렸었나? 이젠 잘 기억이 나질 않아.

31 이름없음 2020/03/12 01:20:41 ID : nU7y0q1zTPc
다시 곱씹어보면 우린 언젠가부터 서로의 첫사랑이었고 우린 언젠가부터 서로에게 꺾여진 들국화였다.

32 이름없음 2020/03/12 01:32:03 ID : va1dxCnPfU6
잊어버릴 수 있어, 잊어버릴 수 있어. 그래, 잊어버릴 수 있어야 하는데...

33 이름없음 2020/03/12 08:21:55 ID : PcrfgnQnyFb
결국 또 돌고 돌아 너의 생일이 찾아와 버렸구나. 눈을 감았다 뜬 사이 내 발걸음은 어느새 너의 사진앞에서 멈춰서버렸다. 손에 들국화를 꽉 쥐어진채 차마 너에게 건네지 못하고

34 이름없음 2020/03/12 20:23:20 ID : i2moK3O3u7g
손에 꾹 쥐고 있던 사이 너는 시들어버렸다. 마디마디에 스며들은 진한 국화 향이 옅어져 간다.

35 이름없음 2020/03/12 23:02:22 ID : LhBAqrAjbfP
사실 나는 ‘무’의 정의를 확신하지 못한다. 형체가 없음에도 남아있는것들이 존재한다. 시들어버린 꽃의 형태는 죽었지만 시절의 한 마디에 피어있던 들국화는 살아있다. 해서 세상은 사랑은 꽃은 모순이다.

36 이름없음 2020/03/13 10:01:24 ID : bcqY79bg7xU
마치 너또한 나의 삶에 모순이었던것 처럼, 내 곁에 너는 없다. 그럼에도 나의 모든 기억에는 빠짐없이 너만이 존재하며 살아 숨쉰다.

37 이름없음 2020/03/13 17:17:06 ID : qmMmGnu5V9j
우울하다. 국화야

38 이름없음 2020/03/13 18:06:16 ID : dU3RwnDtfTX
허나 국화는 말이 없다. 그저 내 기억의 흔적에서 아련한 향을 내뿜을 뿐.

39 이름없음 2020/03/14 00:14:09 ID : ja03BbyIFhe
이 세상에서 나 같은 건 있으면 안 됐나봐...

40 이름없음 2020/03/14 13:07:03 ID : koIL82oLhy6
들국화를 꺽으며 낮게 읖조렸었던 너의 말이 너무나 선명하게 귓가를 맴돌았다. 너무나 예쁜 들국화 앞에서 너무나 예뻤던 너의 행동과 말은 모두 예쁘지 않았기에

41 이름없음 2020/03/15 11:10:08 ID : xu7f9a9y2JU
나는 너의 얼굴에 똥을 쌌지

42 이름없음 2020/03/15 22:20:56 ID : U5dTWrzfgqj
애써 네가 한 말을 짓뭉개버리고 저 꺾인 국화처럼 뽑아버렸다. 그러나 뽑힌 국화는 땅에 깊은 자국을 새겼다.

43 이름없음 2020/03/16 02:12:22 ID : jcmk7e6o1Cn
엄마가 사라졌어. 어린 동생이 말했다.

44 이름없음 2020/03/16 03:39:58 ID : 6i5Wjjumk2q
그러니, 너도 사라졌잖아. 내가 대꾸했다.

45 이름없음 2020/03/16 03:55:44 ID : ksjcsnQr9jw
나도 사라졌다고? 동생의 대답이 들려왔다. 한층 작아진 목소리가 꼭 들국화 같았다.

46 이름없음 2020/07/30 22:36:57 ID : hta66jio4Y0
응. 담담한 대답엔 내 우울한 감정이 잔뜩 묻어있었다.

47 은하 2023/01/13 01:16:34 ID : e3Xy1wleNxP
아아, 그때 너의 말을 믿었더라면.. 달라졌을까.. 따뜻하고 투명한 액체가 시선을 뿌옇게 만들어 버렸다. 지금쯤이면 너가 와서 나를 안아줬을텐데.. 왜 오지 않는거야? 애써 꾹꾹 누르던 감정이 넘쳐버렸다. 미안해 미안해.. 하지만 돌아오는것은 적막뿐이였다. 눈을 감았다. 지금은 그저 아무 생각 없이 잠들고 싶었다.

48 HYNCRST 2023/01/13 01:56:32 ID : pRBfak4JO65
의식이 천천히 잠긴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무엇도 들려오지 않는다. 내가 생각하는 것은 오직 너뿐인데도. 너는 꿈에서조차 나를 보러 오지 않고, 꿈에서조차 나에게 말을 걸지 않는다. 꿈에서조차 나를 용서하지 못하는 거니?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4레스공동 연습장new 10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8레스아무나 생각날때마다 두문장으로 소설쓰기new 47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18레스별을 쫓는 기록new 2139 Hit
창작소설 이름 : ◆aoHwpRDwNtj 7시간 전
80레스꽈추 탈부착 세계관new 3376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4시간 전
115레스'사랑'을 자신만의 언어로 표현해보자!new 3635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15시간 전
5레스채티 재밌어?new 434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시간 전
13레스new 231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시간 전
9레스스토리 다 짜놨는데 다른 작품이랑 비슷하면 어떡해?new 60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시간 전
58레스로판에서 내가 어색하다 생각하는 설정들. 3850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4레스짧게 글 썼는데 혹시 피드백해줄 레더 있을까ㅠㅠㅠㅠㅠ유ㅠㅠㅠ 37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2레스여주랑 남자 나이차이 어느정도?? 301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69레스마음에 드는 문장 모으는 곳 4589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15레스보고싶은 관계성?? 쓰고가줭 802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2
212레스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11657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1
132레스로판의 법칙(클리셰 적고 가~) 4113 Hit
창작소설 이름 : 이름없음 23.0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