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명당 최대 4문장까지 분위기를 해치는 레스는 무시하고 이으면 돼 문 앞에 서 있는 한 소년을 상상해 보라. 그는 막 18세가 되었고, 알 수 없는 자신감이 그를 지배하고 있었다.

스레주 독해 꽤나 했겠군 그 문은 아마도 소년이 처음 본 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년은 그 문을 보는 것에 익숙하다.

ㅇㄴ 번역체로 한문장씩 안 이어지는 건줄 알고 왈도체 쓰려고 했는데

소년은 의문으로 가득찼다.

궁금한 소년은 그 문을 열었다

거기에서 밤이 마법을 부리고 있었다. 아름다운 풍경이 그곳에 있었다. 반짝이는 별빛에 소년은 놀란 나머지 휘둥그런 눈을 했다.

한참이나 별들을 바라보던 소년은 이상한 기분이 들었다. 그것은 무척이나 낯선 것이었다. 동시에 무척 그립고 익숙한 것이기도 하였다.

내 머리 속에 떠오른 이 익숙함은 무엇일까. 소년의 머릿속은 익숙함에 대한 생각으로 채워져갔다.

순간, 소년의 머릿속에는 떠올랐다.

'아! 이것은 어머니가 말씀하셨던 은하수가 아닌가!'

은하수란 별들의 모임으로, 별을 바라보기 좋아하는 사람들은 종종 그것을 보고 길을 찾기도 한다.

그러나 소년은 별을 몰랐기 때문에 시청을 했다.

이 은하수의 끝에 가면 무엇이 있을까. 어쩌면 무지개나 금은보화가 있을지도 모른다. 소년은 어릴 적 들었던 동화를 떠올리며 생각했다. 그러나 누구도, 단 한번도 시도해보지 못한 일이었다!

소년은 용기를 담아 발을 딛었다. 그것은 소년에게있어 강렬한 추억이 될것이다. 왜냐면 그 밑은 허공이였기에 소년은 나락으로 떨어져간다.

끝없는 심연으로 빠져들어가며 소년은 생각했다. 이건 어쩌면 나를 증명할 다시 없을 기회이다.

소년은 마치 하늘을 나는듯한 상상을 했다.-아 그것은 처연하고도 가엾은 몸부림이었다!-그 순수함에서 비롯된 상상이 무엇을 불러 일으켰든 소년은 창공을 부유하고 있었다.

그러나 얼마가지 않아 소년은 그 상상속에서 빠져나올 수 밖에 없었다 "풍덩" 소년의 몸은 그 밑에 있던 호수속에 천천히 가라앉고 있었다

소년은 투명하고도, 또 검은 물살이 자신을 휘감는 것을 느꼈다. 불행히도, 소년은 숨을 쉬기가 어렵다는 사실을 뒤늦게 인지했다.

소년은 힘차게 발버둥 쳤다. 마치 그물에서 빠져나가려는 물고기 처럼.

하지만 왜인지 모를 이유로 소년은 물에서 나갈 수 없었다. 공포감이 소년을 감싸기 시작했다.

서서히 소년은 가라앉기 시작했다.

아 아득히 먼 빛이여! 소년의 눈은 흐리게 멀어지는 빛을 좇으며 고요히 죽어가고 있었다.

그곳은 끝없는 심해이자 아늑하고 평화로운 어머니의 요새였다.

그렇게 소년의 의식은 사라졌다.

얼마나 지났을까. 아아, 소년은 바다를 헤엄치고 있었다. 푸른 사랑이 물결치고 검은 욕망이 끌어내리는 깊고 깊은 바다를.

바다는 마치 가족의 품처럼 따뜻했다. 하지만, 따뜻하다는 감정은 얼만큼 더 헤엄쳐야 바다에서 빠져나갈 수 있는지 변했다.

모든것이 끝났을때 소년은 눈을떴다. 몸에달라붙은 해초는 소년을 끌어안고있었으며 목에서는 모래가 열렬하게 소년을 적셔주었다. 그리고 자신의 얼굴을 만져보니 수염이 나있었다. 자신은 더이상 소년이 아니였다.

"하나님 맙소사, 내가 어떻게 된 거지?" 확실히, 그는 자신에게 일어난 일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듯 보였다. 그는 오히려 공포스러워하고 있었다.

그는 두려움 차 주변을 황급히 둘러보았다.

이곳은 어디란 말인가. 난생 처음 보는 장소는 그가 공포를 느끼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그는 해변에서 발자국을 보았습니다. 그는 흔적을 따라 갔다.

흔적을 따라 간 그 곳에는 어떤 소녀가 있었다. 소년을 본 소녀는 그에게 말을 걸었다.

"길을 잃었군요, 가여운 분. 시간은 매우 교활하고 똑똑하여, 잠깐 한 눈 파는 사이 고난의 파도에 휩쓸려 사라져버리곤 하지요. 하지만 나를 만났으니, 당신은 운이 좋은 사람이라 할 수 있겠네요. 따라오세요. 나는 도망친 시간을 잡아오는 일을 하고 있답니다. 당신이 잃어버린 시간을 되찾아 드릴게요."

그러나 남자아이는 들을수 없을것이였다

남자아이의 귀에는 물-더군다나 바다의 짠 소금물-이 남아있었기 때문이다.

난 절대 그녀가 그러지 않을 것이라 믿었을 뿐이다. 그게 잘못이 될 줄은 상상도 하지 못한 채로.

다가오는 도끼날과 형형이 빛나는 소녀의 눈동자. 나는 전력을 다해 뛰기 시작했다. 지금 이 순간 내 머리는 누구보다 빠르게 남들과완 다르게 돌아가고 있었다.

소녀가 말했다. "기다려." 그 차가운 말투에 오금이 저리는 듯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소년은 무시하며 앞을 향해 달렸다.

소년의 앞에는 아무것도 없었다. 아무것도. 소년은 소녀의 말을 들었어야했다.

가파른 절벽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절벽 아래는 새카만 어둠이 도사리고 있었고, 소년은 그제서야 멈춰섰다.

"그것들은 어디에나 존재해요." 소녀가 도끼날을 들고 내리쳤다. 그 자신에게로. 소년은 공포심에 질려 얼굴이 창백해졌다.

저 살벌하면서도 빛나는 도끼를 보라! 어떻게 두렵지 않을 수 있겠는가. 창백해진 소년은 눈을 감으며 저 위에서 자신을 바라보고 있는 주님에게 두려움을 고했다. '주여, 내가 어떻게 이 두려움을 이길 수 있겠나이까!"

주에게 그가 외쳤다. 신이 매정하지 않아? 그의 마음이 외쳤다. 그는 그 말을 믿고 싶지 않았다.

신에게 매몰찬 거절을 받은 소년을 보라. 18살의 그에게 남은 것은 상실감과 공포만이었을 것이다. 이제 누가 그를 구해줄 것이란 말인가! 막연자실한 소년은 도끼를 든 소녀 앞에 무릎을 꿇었다.
스크랩하기
157레스 ☆☆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1시간 전 new 3197 Hit
창작소설 2021/08/10 21:37:44 이름 : 이름없음
84레스 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4시간 전 new 3288 Hit
창작소설 2022/03/27 23:16:19 이름 : 이름없음
588레스 오고가며 문장이나 글을 쓰고 가는 창고 18시간 전 new 4617 Hit
창작소설 2021/11/13 19:48:1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장미 한 다발과 흰 설탕 한 스푼 21시간 전 new 153 Hit
창작소설 2021/12/31 02:47:34 이름 : 이름없음
94레스 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2022.08.12 2231 Hit
창작소설 2021/06/04 22:22:20 이름 : 이름없음
261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2022.08.11 3438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14레스 글쓰면서 생기는 고민 털어놓기/서로 고민 해결하기/글럼프 2022.08.11 387 Hit
창작소설 2022/07/24 21:58:47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시/소설 남겨주면 피드백 해줄게 [열림] 2022.08.11 661 Hit
창작소설 2022/07/21 01:25:00 이름 : 문학을 비워둘 수 없습니다
9레스 주인공이 일본인인데 2022.08.11 160 Hit
창작소설 2022/08/10 20:30:4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로판에서 빨간머리 취급이 유독 박한 이유가 뭘까? 2022.08.10 463 Hit
창작소설 2022/06/18 03:06:12 이름 : 이름없음
443레스 검은 도서관 2022.08.10 10142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3레스 끈기가 모자라 2022.08.10 241 Hit
창작소설 2022/08/08 07:46:0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어느게 더 좋을까? 2022.08.10 145 Hit
창작소설 2022/08/10 01:27:1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사랑과 사람의 글 2022.08.10 149 Hit
창작소설 2022/08/10 01:25:38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본인 세계관/등장인물 이 설정 에바임? (+ 질문하는 스레) 2022.08.09 1036 Hit
창작소설 2022/06/03 18:39:0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