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0개 채워지는 줄도 모르고 적었다가 1000뜬 거 보고 놀라서 황급히 세웠다. 주의: 우울, 심한 폭력, 가끔(이 아닌 것 같지만 아무튼) 심한 욕설이 튀어나옵니다. 자1ㅎ ㅐ, 자1 ㅅ ㅏ ㄹ 언급이 있습니다.

나는 오늘도 피 흘리는 사과를 뜯어먹습니다

내가 그를 죽이면 그녀는 편하게 살 수 있을까요?

I am just running from the pain. I cannot stand the miserable state.

학과도 잘못 택하고 ㅋㅋㅋ 공부도 안 하고 ㅋㅋㅋ 약도 안 먹고 ㅋㅋㅋㅋ 더 살면 돈낭비일 것 같다

방금 걷고 오니까 당장 죽고싶단 생각은 사라짐 ㄹㅇ 울면서 나갔다가 돌아와서 게임 짤보고 낄낄대고 있다 언제 다시 떠오를진 모르겠다만 지금은 편하다 이제 공부만 잘 하면 좋겠는데 일단 약 먹어아지

아 누가 날 좀 죽여주시오 먼지구덩이에 파뭍혀 뒹구는 내 몸뚱아리를 이제 제발 태워주시오

투구꽃을 따다 입에 물고는 양귀비에 코를 박고 향을 들이켰다. 독당근을 짓이기며 손바닥에 즙을 뭍히곤 너덜너덜해진 줄기를 바닥에 떨어뜨렸다. 설경엔 매화가 피었고, 나비가 날고 있었다. 바람은 온화한데 햇빛은 아주 희고도 검으니 눈을 뜨든 감든 구분할 수 없었다. 홀로 서 있는 담배의 이파리를 하나 따다 핥아보고, 군락을 지은 꽃무릇을 몇 줄기 따서 씹어보았다. 온갖 맛이 뒤섞인 후 오히려 아무 맛도 나지 않았다.

아무리 목구멍에서 문장들이 날뛰어도, 혀가 흥분을 참지 못하고 움직이려 해도 절대 입을 열면 안 된다. 절대로. 너 혼자만 삼켜서 넘겨야 하는 생각들이다. 절대 입 밖으로 내지 마라. 차라리 주먹을 물고 소리를 질러. 무슨 일이 있어도 그런 생각들은 밖으로 흘러나와선 안 된다.

분명 다음주에 가면 다시 사고가 증가했다고 나올 것이다.

마리가 아프다. 통증이 인다. 체한 간 아닌 것 같은데. 그대로 이렇게 죽는 것도 나쁘지 않다. 사실 살고 싶지 않다. 열심히 사는 건 내게 너무 버거운 일 같다.

i dont want to live here anymore I want to leave from this land I want to be sinked under the sea. When I enrolled in the college I thought I would do better than what I did at highschool but it was my misjudgement.

oh I always want to drop out these days.

Q 머리를 땋으면 왜 머리 땋기 시작할 때와 땋은 후 매듭의 넓이가 다른가 의견들 1. 머리카락마다 길이가 다르고 길수록 수가 적어 중간에 땋아지는 머리카락 수가 점점 줄기 때문 2. 맨 위에는 두피에서 머리가 나오지만 그 다음부터 그 전의 땋은 부분의 끝에서 머리카락이 나오기 때문 1-2. 처음엔 갈래마다 굵기가 두꺼워서 힘주어 땋기 힘들지만 나중엔 갈래마다 굵기가 작아지니 힘주어 땋을 수 있기 때문 벼 머리는 땋은 걸 일정하게 그린다. 실제로 레게 머리는 두피 근처는 몰라도 나중엔 굵기가 일정하다 이상적으로, 뒷머리 전체를 땋을 때에도 처음에는 매듭 크기가 크다가 땋을 수록 넓이가 줄어서 나중에는 일정해질 거임.

아야토를 버질이라 보고 이토를 단테라 볼 수 있을지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미호요야 적당히 베껴라 ㅋㅋㅋㅋㅋㅋㅋ

그는 한심하고 능력 없는 놈이다. 여태까지 살아온 시간 중에 그 스스로 쌓아올려서 여태까지 세워둔 탑이 하나도 없다. 너는 씨발 나가 뒈져라. 아 나는 한심하고 능력 없는 놈이다. 그는 한심하고 능력 없는 놈이다. 어서 죽어버려야 네가 목을 죄고 짜부라진 목구멍 사이로 피와 영혼을 토하겠지.

변기가 막혔을 땐 뚫어뻥을 세게, 빠른속도로 눌러야 잘 뚫린다...

에휴 씨발, 그냥 죽어야겠다

ㄹㅇ로 죽을 거다 이번 약속 다 끝나면 정말 죽을 거다 어차피 다 쓸모 없다 죽어버려야지 어서 죽어야지

4일에 있으니 그 다음이다 사는 게 당연한 거라고 누가 그러던?

지금 죽어버리면 집에 민폐인가? 계약 끝날 때까지 가야 하나? 한 달 전이 나은가? 죽으면 그냥 그딴 멘헤라 년이 또 객기 부리다 간 거라고 할 것 같음 ㅋㅋㅋㅋ 들어보지도 않은 조롱을 하고 있어 그런데 가능성 없는 건 아님 죽어버리고 싶다 죽어버리고 싶다 죽어버리고 싶다 좀 편하게 죽고 싶은데 편하게는 못 죽더라도 최대한 깨끗하게 죽고 싶다 He thought he didn't deserve it. His hands were always covered in blood and dirts, his mind was foggy with the pain seeped from the malice. All he did were crime and compensations for the former.

남캐 나오기만 해도 ㅈ같다고 하면서 남캐 쓰는 다른 사람들을 게이나 P라고 하는 때가 있음 ㅋㅋㅋ 남이 하는 것도 자기 마음에 안 들면 ㅈ같다고 패고 지나감 그냥 너는 그렇구나 하고 지나가면 안 되냐 왜 자꾸 이캐는 이래서 좆같고 저 캐는 저래서 좆같고 서로 까지 못해서 안달임? 가끔 보면 그냥 까는 거에 맛들린 것 같음

외국 커뮤니티를 가야 하나

죽여줘 씨발 괴로워

토나와 더러워 ㅆㅂ 더러워 더러워 못 참겠다 ㄹㅇ 더러워 느낌이 이상해 느낌 이상해 기분 나빠

역겨워 아무것도 아닌 걸 이쁜 말로 치장하려는 거 보면 역겨움 그냥 쓰레기같고 시궁창에 처박은 음식물들 같다고 얘기해. 뭘 그렇게 예쁘게 꾸미고 앉아있어? 그렇다고 해서 네 추악한 생각과 뿌리가 가려지나? 오히려 기만의 빛이 눈에 비쳐서 더 거부감이 든다. 다 죽어버리라지. 의미 없어. 더러워. 그만 해. 손 대지 마. 그만 해. 그는 엉망진창인 책상 위에서 소리 없이 웃음을 타뜨렸다. 웃음결에 방을 비추는 컴퓨터의 모니터에 이마를 박았다. 머리에 퍼지는 충격은 베게에 머리를 박던 것과 다름 없이 부드러웠다. 더럽고 역겨워서 살 수가 없다! 웃음은 껍데기 뿐이고 울음도 허물만 남았다. 그는 자신이 더러워 견딜 수 없었다. 그는 스스로를 긁는 상상을 하다 더러운 손톱 밑에 더러운 살점과 피가 낄 것을 생각하니 더 견딜 수 없었다. 혐오스러웠다. 방에는 형광등이 들었다. 그는 뛰어내리는 상상을 했다. 땅바닥에 머리부터 쳐박힌다면 죽을 것이다. 그는 손쌀같이 창문을 열고 방충망을 걷은 다음 상체를 내밀었다. 찬 공기가 머리와 팔을 때렸고 얼마 되지 않은 깊이 아래에 어두욱 바닥이 그를 기다리고 있었다. 바닥을 본 순간 그의 몸이 한 순간 공포에 휩싸였다. 머리로는 죽는 게 마땅하다 생각하면서도 몸은 한 치도 움직일 수 없었다. 참으로 쓸 데 없는 본능이었다.

그래, 그가 나 대신 괴로워하는 걸 보고싶다. 괴로워하다 돌이킬 수 없는 방법으로 눈을 감는 것을 보고 싶다. 그는 괴로워하다 죽는 게 가장 잘 들어맞는다. 그가 미쳤든 미치지 않았든 어느쪽이어도 좋다. 그는 새벽에 풀숲에서 스스로 목을 베는 게 어울린다. 그는 피를 흩뿌리지 않는 게 좋다. 그는 조용한 죽음이 어울린다. 그는 괴로움을 곱씹다 참으로 오랜만에 웃음을 터뜨리는 게 좋을 것이다. 그리고 그런 것 때문에 웃는다는 게 우스워 폭소하는 게 좋을 것이다. 그러다 풀밭에 나뒹굴며 바닥에 머리를 찧는 게 좋다. 그는 머리를 박으며 이 쓸모없는 몸뚱아리는 내가 원하는 것을 해낸 적이 단 한번도 없었다며 왜곡된 생각으로 화풀이를 하는 게 좋다. 그러다 결국 문제의 원인이 그의 쓸모없는 육체가 아닌 그 자신이라는 결론에 도달할 것이다. 그동안 질러댔던 소리없는 비명을 멈추곤 더더욱 머리를 괴롭히는 데에 열중할 것이다. 그러니 죽어어 한다, 죽어야 한다, 그저 죽는 것만이 답이라는 생각을 되새김질하며 이제는 정말 목이 쉬도록 소리를 지를 것이다. 힘이 다 빠진 그는 이제 머리를 찧을 여력도 없이 풀밭에 드러누울 것이다. 그는 자조와 원망을 내지를 것이다. 그는 어서 한 시라도 빨리 죽어 없어지기를 바랄 것이다.

그래 이건 시체 냄새야 나한테서 시체 냄새가 난다고 씨발 내게서 구더기가 나오고 파리가 날아다니고 모기가 알을 까고 바퀴벌레가 집을 짓고 지렁이가 뇌를 헤집어놓고 있어 씨발 이 더러운 건 시체냄새였다고! 씨발. 나는 이게 썩은 내라는 건 내 알고 있다. 내 코는 맡을 수 없지만 나는 느끼고 있다. 내 정신이 썩어 남은 잔해가 악취를 내는 것이다.

苦しい。胸が痒い。体が良く動かない。変な思いが頭を食い続ける。もう何もしたくない。 最近自分が嫌になる時が増えていく気がする。 耳が痛い。 昨日病院に行ったのだが、別に役に立たせる物はなかった。全部来週の話になってしまった。 木曜日に窓から飛び降りとしたが失敗した。酒とか、精神を麻痺させるものが必要だった。

また変なことばかり話してしまってごめんなさい。 私このオーボエが大好き。ここのクラリネットも、その後出て来るプルートも素敵だ。

날 부수지 말아주세요 팔이 아파요 조각조각났어요

음습한 얘기 할 공간이 없음 내가 대리만족 용으로 맞고 잘리는 걸 좋아해서 그런지 고어랑은 결이 다른듯하다 이쁘게 잘라서 전시해놓은 걸 좋아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음 잠자기 싫음 영원히 깨어서 떠들고 싶음 나는 살아있기 싫다! 사유하지 않는 것 또한 생을 저버린 것이다! 대리만족 용으로 고통스러워하는 거 파는 사람들도 있나 에이 씨발 죽어야지. 언제 죽지? 어디 가서 죽지? 확 떨어져야 금방 될텐데. 어딜 갈까

お前ほんと下らない奴だな。 死んでしまえば?

広げた蒲団から昔に住んでいた家野匂いがする。胸が塞げるような気分だ。吐き気がする。 この失敗から逃げたい. 私に生きを続く価値はない。

巫山戯るな。心では笑っているのが当たり前でしょう。誤解するなって真っ赤な嘘だ。嘲笑うのが見えるぞ。 私の被害妄想なの?

いっそ殺したいって言うのが正直で気に入る。

냉소, 비자발적 자기파괴, 회전하는 개미집, 회전하는 부나방들 썩은 수쳇구멍 속 고인 물에 찢어진 비닐에서 흘러나온 물고기들이 풍덩풍덩 빠졌다. 낙하 후 오탁에 휩싸인 시야와 아가미를 틀어막는 침전물들을 맞더니, 단시간에 미쳐버린 것들은 파닥이며 서로 몸을 비벼댔다. 이것들은 비늘이 떨어져나가도록 몸부림치다 숨이 막혀 죽을 것이다.

너네도 당해 봐, 너네도 당해 보라고!
스크랩하기
303레스 해 뜨는 것이 황홀이고 11분 전 new 525 Hit
일기 2022/04/24 13:04:10 이름 : 이유
409레스 짝사랑 일기 36분 전 new 580 Hit
일기 2022/06/18 00:34:55 이름 : 광대
85레스 지능정보시스템 수업시간 변경 존버 2일차 1시간 전 new 635 Hit
일기 2022/06/28 22:29:44 이름 : 이름없음
713레스 내 안의 모성애가 피어난다 1시간 전 new 1410 Hit
일기 2021/12/31 15:53:34 이름 : 이름없음
80레스 ナカモト 2시간 전 new 367 Hit
일기 2022/02/27 04:30:49 이름 : 첫 소리
107레스 안녕나는요정, 2시간 전 new 273 Hit
일기 2021/12/18 21:31:24 이름 : 요정 ◆nwnzSFeINxO
447레스 🍂나무에서 떨어지는 이파리로🌿 - 3 2시간 전 new 678 Hit
일기 2022/04/27 23:40:32 이름 : ◆oMo5cFeK5ff
250레스 부정 3시간 전 new 767 Hit
일기 2022/04/07 23:51:46 이름 :
175레스 A급이 되고싶은 키위새🥝🕊 3시간 전 new 522 Hit
일기 2022/05/25 23:02:19 이름 : 키위새
53레스 게으른 3시간 전 new 115 Hit
일기 2022/05/25 07:14:48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술과 황홀경 4시간 전 new 192 Hit
일기 2022/06/29 23:28:27 이름 : 오즈
262레스 P.H. 4시간 전 new 357 Hit
일기 2022/06/16 01:57:37 이름 : 탄산수
705레스 🌱 새싹레주의 대학생 라잎 : 금(소)주 선언 4시간 전 new 2917 Hit
일기 2022/04/01 07:24:57 이름 : 새싹레주◆U3Ru8palbjB
792레스 묻어가는 일기장 4시간 전 new 1034 Hit
일기 2022/02/27 05:00:45 이름 : 이름없음
451레스 팀막내였던 내가 최고참과 한판 뜬 건에 대하여 4시간 전 new 904 Hit
일기 2021/11/07 14:27:23 이름 : 엔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