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시작하는 주워진 키워드로 한소절 쓰기! 규칙. 1. 한 단편소설이나 소절로는 1레스를 넘기지 말 것 2.키워드에 맞는 소절을 쓸 것 3.지나치게 선정적이거나 자극적이게 쓰지 말 것 4.정치적 이념을 첨가하지 말 것 5.계속해서 쓸 수는 있지만 연속해서 여러편을 한꺼번에 너무많이 쓰지는 말 것 6.단편소설도 상관없슙니돰.

전쟁은 누군가는 울고, 누군가는 분노하며, 누군가는 고통받고, 누군가는..누군가는 미소를 짓는 이성을 가진 생명체의 본성과 본능을 모두를 한 눈에 담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전쟁은 늙은 부자들을 위한 수없이 많은 젊은이의 무덤이다, 어떤 문장이 이보다 전쟁을 잘 표현하리오

폭격에 휘말려 새카맣게 탄 몸을 끌어안은 여자는 울지도 못하고 망연히 주저앉았다.

전쟁이 일어났다. 나는 울었다. 흙바닥에 떨어져 나뒹구는 나의 머리뼈를 끌어안고, 울었다. 머리는 나에게서 떠나갔어 생각할 수 없어 뇌수가 땅을 적셔 난 죽음을 바라게 되겠지 비참한 말로를 장식할 선혈이 지금 눈을 타고 넘어간다.

손이 떨려왔다.현실을 믿을 수가 없었다.그대로 쓰러져 오래된 꿈을 계속 꾸고 싶었다.손이 떨려오는 와중에도 앞에 있는 그것은 움직이지 않았다.저 아이는 언제부턴가 움직이지 않았다.총격이 울린 그 순간부터 움직이지 않았다.왜왜,왜.끝없는 원망이 온 몸을 삼켰다.저 시체는 앞으로 꽃무덤이 될까,아니면 숲 속에 잠긴 거름이 될까.

전쟁은 비극과 비극의 최후에서 끄집어내는 비극이다.

우린 살아남은 것만으로도 영웅이 되었다.

오늘 아침에 주먹밥을 더 먹었어야 했다. 하나 더 남아있었는데. 힘이 풀린 다리로 벽에 등을 기댔다. 왼팔의 우리 부대의 마크를 쥐어잡았다. 이것 때문에 이 사단이 난 것이다. 아, 주변에서 총소리가 들린다. 시체같은 몸을 이끌고 더 앞으로 나아갔다. 물통을 흔들어보니 약간 물이 남아있어 혀를 내밀어 마셨다. 마지막이니 이렇게 마시는 것도 괜찮겠지. 목 주위를 만지작거렸다. 목걸이가 없다. 나는 서둘러 가족의 사진이 담긴 그 목걸이를 찾았다. 너무 열린 곳에 떨어진 목걸이가 원망스러웠다. 전쟁 때 입대한 것도 미친 짓이지만, 목걸이를 줍기 위해 이런 짓을 하다니. 내가 목걸이로 손을 뻗자 철컥 소리가 들렸다. 재빠르게 목걸이를 챙겨 달렸다. 하지만 빠른 총알이 내 다리를 관통했다. 다시 겨우 기어가 벽 뒤에 몸을 숨겼다. 타는 듯한 통증에서 가족을 그렸다. 분명 엄마는 잘 피했겠지? 내가 꼭 살아돌아오겠다고 했는데, 돈 많이 벌어서 엄마 시장 안나가게 하겠다고 했는데. 엄마 얼굴 주름 늘어나게 해드리기 싫었는데. 아빠를 따라가는 아들이 원망스러우실텐데. 동생이 학도병이 되겠다는걸 겨우 막았는데, 설마 다시 지원한건 아니겠지? 동생은 이런 곳에 있으면 안된다. 네가 살아서 우리 엄마 호강시켜드려야지. 못난 형 대신 네가 해줘야지. 보통은 애인을 떠올리던데, 나는 가족 밖에 떠오르지 않는다. 아들은 이렇게 안 살게 할거라며 학교에 보내주신 어머니와 그런 나에게 기회를 뺏겨 일이나 돕는 동생이 내 삶의 전부였다. 이게 훨 나은 걸지도 모른다. 총구를 입에 물었다. 내가 사랑하는 사람들이 하나하나 지나가지만 결국엔 심연이 들이닥쳤다. 눈물이 나며 숨이 점점 가빠졌다 나는 방아쇠를 당김과 함께

모든 투쟁은 끝과 시작이 공존한다.

싸우기 위해서 일어나는 전쟁이 아니다. 우리는 전쟁이 일어났기에 싸우는 것일 뿐, 아마 큰 무리에게 무언가의 명분이 필요하기 때문이겠지.

어머니, 이 전쟁이 그토록 어머니께서 원하신게 맞은가요. 수 많은 사상자와 부상자가 나오고 혼자가 되어버린 아주 작고 작은 아이 또한 많습니다. 이 방법이 많은 이들을 행복하게 할 수있는, 평화를 가져온다는 것이 옳은 것인가요. 어머니, 저는 이 전쟁을 통해 많은 것을 잃었습니다. 전쟁의 시작은 어머니께서 하셨지만 저는 어머니와 반대의 길을 걷겠습니다. 어머니와 다른 방법으로 많은 이들을 행복하게 해주고 평화를 가질 수있게.

비명으로 가득 찬 시체들이 널브러진 이곳은 지옥임이 틀림없다.

마당에 가면 엄마도 있고 아빠도 있고 강아지도 있고 마당에 가면 살덩이도 있고 뼛조각도 있고 내장도 있고

아직도 꿈에선 살려달라 외치는 수많은 사람들이 나의 발목을 잡는다. 지금은 아무것도 남지않은 황폐한 땅 한 가운데서, 그때의 악몽에서 벗어나지 못한 채 눈물만 흘릴 뿐이다. 내 손으로 얼마나 많은 이들을 희생시킨 것일까. 그럼에도 살아 남았다는 안도감과 그런 나에 대한 혐오감이 스쳐지나간다. 지독한 악몽이었다. 전쟁이란. 신이 있다면 묻고 싶었다. 왜 우리에게 이런 비극을 주시는지. 왜 내가 전쟁터에 나갔어야만 했는지. 안 나갔더라면, 지금보단 나은 결말을 맞이할 수 있었을까. 내가 전심으로 사랑했던 이들이 주마등처럼 스쳐지나간다. 떠나지 말라 나에게 소리치는 것 같았지만, 난 갈 수 없다. 돌아간다고 해도, 난 평생 악몽에 시달리겠지. 난 더이상 살 수 없다. 죽음으로 속죄하는 수 밖에.

매일 밤 쓰러진 수백개의 시체들 사이로 숨구멍을 찾아보려 한다. 썩은 살과 피 냄새가 코를 찔렀다. 누구의 시체인지도 모르는채로 손톱을 세워 차가워진 살갗을 찣고 숨구멍을 만들면 그 틈새로 피가 쏟아진다. 움직일수 없는 나는 결국 또 피를 묻히게 되는것이다.

어디선가 어린아이의 우는 소리가 들렸다. 부서져 있는 잔해들 틈 사이로 어린아이가 깔려 있었다. 놀면 항상 끼어있던 아이인지라 잘 알고 있었다. 아이는 안도감에 눈물을 흘린 채, 내게 도움을 요청하듯 손을 뻗었다. 하지만 난 아이의 옆을 지나쳐 죽을 듯이 달렸다. 멈추지 않았다. 그건 본능적이여서 어쩔 수 없었다. 아이를 구해주기엔 내 목숨과 안전이 우선이었으므로.

살고 싶은 사람이 살고 싶은 사람을 죽인다. 돌아온다던 사람은 시체가 되고, 죽이길 망설인 사람은 죽는다. 이것은 내가 전쟁에서 본 풍경이었다.

비명과 총성과 핏자국으로 얼룩진 공허한 영혼의 죽음이었다. 찾는 이는 커녕 아는 이조차 없는 묘비는 오늘도 세워지지만, 그 추모가 진정으로 닿을 날은 있었는지 곱씹으면 쓴맛이요 뱉어내면 비린향이라. 소년은 자신의 생명의 값어치를 너무나도 잘 알고 있었다. 금화 한 닢. 아름다운 말들로는 감출 수 없는 정확한 금속의 무게였다.

>>14 헐 이거 좀 무섭다

전쟁이란 무엇인가? 피와 고통의 향연이다. 그곳은 인간의 탐욕이 역겨운 속을 내어 보이는 참혹의 공간. 나는 그 한가운데에 서서 그 참혹을 즐긴다. 이 어찌나 원초적인 욕망인가! 숨을 들이쉬고 내쉴 때마다 비릿한 비명이 내 폐를 가득 채운다. 삶이란 이리도 허망한 것인데.

동료의 상실에 눈멀어 타인의 가족을 죽이고 돌아오는 살인자는 귀향길에 길잃었고. 얼마만큼의 눈물로도 지워내지 못한 피투성이 손, 그같이 얼룩진 과거의 자국은 지워질 수 없는 모두의 흉터.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8레스 소설에서 관계성이랑 캐릭터성이 좋다고 느낀 부분이 뭐였어?? 16분 전 new 52 Hit
창작소설 2021/06/21 16:19:22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자기만 알 법한 명작 웹소설을 추천해보자 1시간 전 new 135 Hit
창작소설 2021/06/19 03:41:19 이름 : 이름없음
138레스 우리 함께 계획적으로 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1시간 전 new 697 Hit
창작소설 2021/05/14 18:27:22 이름 : ◆fO8jhfbu8mN
2레스 글 이어쓰기 할사람 5시간 전 new 16 Hit
창작소설 2021/06/23 13:32:3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악인을 어떻게 묘사해야 좋을까 5시간 전 new 45 Hit
창작소설 2021/06/23 06:57:13 이름 : 이름없음
278레스 내가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게!!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6시간 전 new 2059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954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9시간 전 new 10765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제발 부탁할게 급한데 제목 좀 지어줄래? 10시간 전 new 21 Hit
창작소설 2021/06/23 13:10:2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피드백 좀 해줘! 11시간 전 new 42 Hit
창작소설 2021/06/22 12:06:09 이름 : 이름없음
66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12시간 전 new 232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249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21시간 전 new 1316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내 필력 평가좀 해주라... 22시간 전 new 33 Hit
창작소설 2021/06/22 23:16:1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홀수 스레는 꽃과 꽃말을, 짝수 스레는 꽃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22시간 전 new 46 Hit
창작소설 2021/06/17 02:32:10 이름 : 이름없음
127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22시간 전 new 2181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118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23시간 전 new 512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