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키워드나 던져주셔도 관련됀 글들 이어서 작성하겠습니다 아무거나 하셔서 보내주셔도 됩니다!!

아무도 시작하지 않는거 같아 먼저 작성 사랑 아픔 소리 널 잃어버렸던 마음 때문인가.자꾸 소릴 지르게 돼. 악몽을 매일 꾸는데 거기서 네가 자꾸 사라져. 그때마다 알 수 없는 답답함과 아픔이 느껴져 분명 너에게 닿을 수 있는 거리인데 닿지 못하고 널 구하지 못해. 그게 아마도 현실 이라서 그런가봐

얘들아 나 레주인데 혹시 키워드 아무거나 생각나는거 없니?아무 상관없는거라도 괜차나.. 진심 예들어서 개똥,짜장면,공부 이런거 적어줘도 다 가능해.. 위에 있는 키워드 적어볼게 있지 엄마 잘 지내?나 지금 잘 살고 있어... 엄마가 그랬지? 개똥밭에 굴러도 이승이 최고라고.. 근데 아니다?개똥밭에 구르면 이승이 최고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진짜로 짜장면 한그릇먹는데 눈물이 다 쏟아지고 소소한 것들에도 눈물이 쏟아지고 현실은 너무 힘들어 엄마..공부하는것도 진짜 힘들어 가끔은 엄마한테 어리광 부리고 싶은데 엄마 지금 여기에 없으니까 어리광도 못부리겠어..엄마 나 엄마한테 가고싶어.. 그곳은 따듯해?

희망 질문 공허 레주 글 예뿌당:)

>>4 텅 비어있는 골목에서 아무도 없는데 나혼자 질문을 던졌다. "희망은 진짜 있는거야?" 아무도 답해오지 않았다. 당연하다.나 혼자 있고 내 주변에는 아무도 없으니까. 정말로 희망은 없구나,날 위한 것은 하나도 없는거야..그래 이런 상처투성이인 아이를 누가 사랑하고 좋아해서 희망을 주겠어.. 나의 멍든 팔을 쓰다듬으며 중얼거렸다. "희망?있지 않을까?" 갑자기 목소리가 들려왔다.고개를 드니 한 남자애가 방긋 웃으며 나를 빤히 쳐다보고 있었다. "너..누구야?" 순간적으로 경계적인 태세를 잡았다. "지나가던 사람!" "그럼 그대로 지나가 줄 수 있을까?" "흠-그럼 상처투성이 인걸 그냥 보고 지나가기엔 조금 마음이 아픈걸?병원 같이 갈래?" 그 남자애는 나에게 손을 내밀며 웃었다. ",..저 돈없는데요" "돈을 바라고 하는 행동 아니야!" "그럼.." 나도 모르게 그 남자애의 손을 잡고 이끌렸다. 뭐에 홀린것처럼... 그것이 나와 그 남자애의 첫 만남이었다. 글 예쁘다고 해줘서 땡큐

여명과 샛별! 단어 추천이용

>>6 샛별이 뜬 밤 나는 벤치에 앉아 하늘을 바라보고 있었다. 오늘도 은은하게 빛이 나네.. 쓴 웃음 지으며 하늘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8 그자는 환생을 했을까.. 나는 별이 수놓은 하늘을 보며 한탄했다. "900년이 지났으니 당연히 환생은 했겠지..세상도 다 변해가는데 나만 변하지 않았구나.." 한숨을 쉬며 이를 꽉 물었다. 그때 일만 생각이 나면 뭔가 쓸쓸해지고 나만 혼자 있는 느낌이든다. "신 이시여..당신이 있다면 어째서 저만 이리 고통스러운 아픔을 남겨주셨 사옵니까?" 흘러나오는 눈물을 쓱쓱 닦으며 주저앉았다. "오늘은 술이 들어가는 날이구나.."

>>9 연극이 끝난 무대에서 그녀는 무대를 청소하고 있었다. 막내기 때문에 뒷정리를 해야한다고 들었기 때문이다. "나도 연기..해보고 싶다" 터져나오는 눈물을 꾹꾹 참았다. "연기 하고 싶지만 아직은 미숙하니까.." 그녀는 좋은 연극단에서 떨어졌다. 그 연극단에 꼭 들어가고 싶었다. 어머니가 돌아가시기전 꿈을 이루어 달라고 하셨기 때문에 그 꿈을 다시 한번 도전하고 싶어서,1년 반이라는 시간 동안 미친듯이 노력했다. 하지만 결과는 낙제다. 낙제 이유가 내 경쟁상대가 단지 극단의 딸이였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녀는 지나가는 상인의 추천으로 겨우 극단에 들어갔지면 다 쓰러지는 극단이었다. 사람은 있었지만 몇명 돼지 않았다.그녀도 모르게 눈물이 나왔다. "울지마 아가.." 그녀의 어머니의 목소리가 들려왔다.어째서지?어머니는 돌아가셨는데.. 위를 올려다보니 어머니가 있었다. "어머니..?여긴 어떻게.." 어머니는 웃으며 그녀의 손을 잡았다. "다 괜찮다 아가.." 그렇게 그녀와 어머니는 빛이 나오며 순식간에 사라져갔다.

키워드: 9.8, 3.14, 과학자.

치질,탈모,소설,독극물

얘들아 미안 나 레주야;; 요즘 시험기간이라 많이 안보일 예정이거든 시험 끝나면 꼭 돌아올테니까 키워드 많이 남겨줘:) 통합해서 써줄게!

>>12 9.8일 월요일 오늘은 한 과학자가 이상해져 간다. 실험을 하다 망친듯 한데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그는 점점 괴물로 변해갔다. 3.14일 화 실험실이 난장판으로 변했다. 지금 이걸 보고 있는 사람에게 말한다. 지금 여기서 도망ㅊㅕ... 그 다음은 찢어져 있는 상태였다. "ㅁㅊ 이게 뭐야?!" 처음부터 이상했다.알바 시급료를 그렇게 줄리가 없었는데 처음 오자마자 개 난장판이 돼어있는 실험실 이상한 환청같은 소리 그게 헛것이 아니었다고?! 그 순간 앞에 이상한 괴물같은것이 나타나 나를 잡았다. 그렇게 나는 그 괴물한테 잡아먹혔다. "어?알바비 비싸네?실험실만 보면 됀다고?간단 하잖아?" 그것은 과연 누가 쓴 알바요청글일까..어디부터 잘못됀것일까 아니 처음부터 이것은 잘못돼었다.비틀린 시공간.

>>13 세계가 멸망하고 혼자 살아남다 싱크홀에 빠졌다. 어둠속으로 떨어져간다.끝이 보이지 않는다. 이대로 나는 죽는것일까.. 애초부터 끝이 없는것이 이상하다. 여기서 떨어지면 나는 어떻게 됄까? 그 순간 내 등에 사뿐한것이 닿았다. 눈을 떠보니 캄캄한 동굴에 나혼자 있었다. "이런곳에 동굴이 있다고..?" 일어나서 주위를 둘러보다 갑자기 화살이 날라왔다. "힉.." 간신히 피했다. "뭐지?침입자인가?" 터벅터벅 발소리가 들려오더니 한 여자애가 나왔다. "생존자?이 세계는 지금 바이러스가 퍼져 살아남을 수 없을텐데?" 여자가 말했다. 확실히 나도 이 상황이 이상하다. 현재는 바이러스가 퍼지고 온 사람이 감염돼 세계는 멸망한 상태니까.

>>14 며칠째 방안에 있다. 밖에 나가고 싶다.여기서 내 친구는 소설이다. 치질과 탈모가 걸린 이 상태에선 밖에 나가는것 조차 불가하다. 누군가 나를 구해줬으면... "일어나..!" 죽은 친구의 소리가 들린다.하하..죽기 직전의 환각인가? "환각아니니까 일어나!" 친구가 여기 있을리가 없다.저건 누군가의 속임수이다. 지푸라기라도 잡아보자는 심정으로 봤더니 진짜 친구다. "넌 그때 파편에 깔아 죽었을텐데..?" "기적적으로 공간이 있어 살아남았어.여기서 널 만날줄은 몰랐다." 친구와의 재회라 너무나도 기뻤다. "지금 다친거지?치료해줄게.." "고마워.." 그순간 친구는 나에게 독극물을 부었다. "????" "내가 이대로 널 살려줄거라고 알았어? 진짜 순수하네~ 날 깔아 뭉개 죽을뻔했는데 구해주지도 않았는데.." 그렇게 숨이 끊어졌다.믿었던 친구의 배신이었다.

>>15 저녁이 돼어간다. 나는 하늘에서 뚝 떨어진 사람. 소설속에 들어왔다 해도 이건 너무하잖아. 집도 가족도 친구도 하나도 없어. "더워.." 솔직히 여름에 긴팔이라니.. 하지만 반팔이 없다 "저기 이거 먹을래?" 한 아이가 아이스케키를 건네줬다 "아..고마워.."

>>17 결단을 내렸다. 나는 속죄하고 또 속죄해야 한다. "하하..하.." 의미없는 헛웃음을 내뱉었다. 그녀를 죽인건 나였다. 그녀의 홍차에 독을 탔다. 그녀는 홍차에 독을 탔다는걸 알면서도 마셨다. 너무 미안했다. <너의 홍차에 독을 탔어 패러디>

>>18 그자식을 믿는게 아니었다. 그 간웅자식.. 세상을 구하겠다고 영웅들이 모였을때 한 아이도 집합했다. 그때까진 몰랐다.그가 세계를 멸망시킬 봉기를 가진 악마였다는 것을 나는 그를 따랐다.나보다 아는것도 많으니까. 그는 항상 세계에 대해 말을 했다. "역시 그는 겉멋만 든 영웅 코스프레를 한 악마ㅅㄲ였어.." 그를 원망하고 또 원망할것이다. 죽어서도 원망할거야..이 원망은 절대 끝나지 않을거야.. 내 동룔 없앴어..내 가족 친구를 다 없애버렸어.. 내가 가진 힘을 이용해서.. 그러니 너와 나 둘다 원망할거야.. 너를 미워할 순 없으니 나를 더 원망하겠어..

흑과 백, 절필, 분리수거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30레스 우리 함께 계획적으로 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51분 전 new 621 Hit
창작소설 2021/05/14 18:27:22 이름 : ◆fO8jhfbu8mN
74레스 한국소설의 문제점이 뭐라고 생각해? 53분 전 new 994 Hit
창작소설 2020/04/15 23:27:10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1시간 전 new 109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5레스 시평해줘 6시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6/17 11:39:55 이름 : 이름없음
113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6시간 전 new 2047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나는 여전히 9시간 전 new 18 Hit
창작소설 2021/06/17 05:07:19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단어를 던져주시면 시를 써보겠어요 10시간 전 new 49 Hit
창작소설 2021/06/12 19:56:4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홀수 스레는 꽃과 꽃말을, 짝수 스레는 꽃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15시간 전 new 16 Hit
창작소설 2021/06/17 02:32:1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조각 조각 조각케이크 18시간 전 new 24 Hit
창작소설 2021/06/16 20:44:46 이름 : ◆NwMo7AlCqqj
112레스 네 홍차에 독을 탔어 18시간 전 new 385 Hit
창작소설 2021/05/26 15:12:39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요즘 생각하고 있는 인물들이 있는데 ㅠㅠ 18시간 전 new 70 Hit
창작소설 2021/06/13 04:23:3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독자에게 친절한 글을 쓰고싶어 18시간 전 new 48 Hit
창작소설 2021/06/14 21:15:15 이름 : 이름없음
178레스 소설 쓸 때 필요한 잡지식 공유하는 스레 (알쓸신짭) 18시간 전 new 2093 Hit
창작소설 2020/09/06 19:16:5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런 소재 어때 20시간 전 new 13 Hit
창작소설 2021/06/16 20:54:3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주인공들 죽일건데 21시간 전 new 43 Hit
창작소설 2021/06/16 17:26:2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