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어보겠습니다람쥐

오늘도 거리엔 시체 냄새가 가득했다. 아니, 시체 냄새 뿐인가. 늘 그렇듯 진짜 시체들도 가득했다. 이 걸어다니는 시체들은 어제보다 더 부패했는지 점점 사람의 형태를 잃는 듯 보였다. 심지어 몇몇 시체는 새들이 앉아 파먹고 있었다. 나는 역겨운 냄새를 뚫고 학교까지 뛰었다. 학교라고 시체 냄새가 안 나는 것은 아니었다. 이 역겨운 냄새는 오히려 학교에서 더욱 심하게 나는 것 같았다. 다른 아이들은 별로 개의치 않아 했지만, 평소에도 비위가 약했던 나는 걸어다니는 시체들이 발생한 그 날부터 편히 숨을 쉴 수가 없었다. 영화에서만 보던 것들. 좀비!

아픈 건 질색이다. 어릴 때부터 주먹다짐 한 번 없이 자라온 나로써는 종이에 손이 베이는 고통조차 참을 수 없었다. 언제나 죽고 싶다고 생각은 했었지만 차마 실행에 옮길 수 없었던 이유도 그것이다. 하지만 좀비라. 물리면 바로 죽은 것과 다름없는 몸이 된다는 것은 아픈 걸 싫어하는 나에게 있어 최고의 자살 시스템이였다. 목을 매거나 고층 건물에서 떨어지는 것. 좀비에게 물리는 것은, 인간에게 안락사가 허락되지 않는 이 나라에서 그 어떤 방법보다 제일 아프지 않게 자살하는 방법이였다.

구상단계라 중간 내용 아무것또업슴 끝부분으로 급발진

코가 마비될 것 같은 역겨운 냄새를 예상했지만, 의외로 좀비들에게선 아무 냄새도 나지 않았다. 아니, 이미 썩은내에 코가 마비되어 버린 건가? 그래서 아무 냄새도 맡지 못하는 걸까? 어쩌면 내가 의식하지 못한 사이에 좀비에게 물렸고, 이미 좀비가 되어 버려 시체 냄새에 적응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역겨운 냄새는 사실 실제로 어디에서도 나지 않음 그래서 다른 애들이 개의치 않아햇던것 냄새가 난다고 느낀 건 좀비사태가 일어났음에도 좀비가 그닥 빠르지 않고 멍청하다는 이유로 출근 등교를 시켜댔기때문... 한국의 그냥해라 마인드를 역겨워한것인데 그걸 실제로 역한내가 난다고 착각한것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45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1분 전 new 1255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필력 피드백 좀 해줘!! 일기 느낌이긴 한데(성장+우정물) 4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6/21 01:22:41 이름 : 이름없음
939레스 다들 자기 글 올리고 나이 맞추는 스레 6분 전 new 4904 Hit
창작소설 2020/07/18 20:26:39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미스터리 소설 짧게 썼는데 필력이 어때 ? 50분 전 new 28 Hit
창작소설 2021/06/20 21:14:53 이름 : 이름없음
953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1시간 전 new 10737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필력 수준 평가 좀 해줄 수 있어?? 조금급해!! 세게 말해줘도 괜찮아!!! 2시간 전 new 52 Hit
창작소설 2021/06/20 18:23:58 이름 : 이름없음
51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2시간 전 new 177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19레스 너희가 주인공으로 빙의할 소설을 쓴다면 3시간 전 new 86 Hit
창작소설 2021/06/10 22:45:50 이름 : 이름없음
92레스 로판의 법칙(클리셰 적고 가~) 3시간 전 new 1150 Hit
창작소설 2020/12/13 22:39:46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아무거나 장면 묘사가 숙젠데 제발 피드백 plz 3시간 전 new 69 Hit
창작소설 2021/06/20 06:23:03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캐릭터 이름 기부하는 스레 5시간 전 new 269 Hit
창작소설 2021/04/03 19:03:12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능력자물 소설 설정기반썰을 푸는 스레 7시간 전 new 36 Hit
창작소설 2021/06/19 19:00:22 이름 : 고뇌
9레스 여자 3명이 주인공 할 수 있는 소재 8시간 전 new 60 Hit
창작소설 2021/06/19 14:55:20 이름 : 이름없음
303레스 예쁜단어나 어감이 좋은 단어 공유해주라! 9시간 전 new 23482 Hit
창작소설 2018/06/28 01:48:35 이름 : 이름없음
270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10시간 전 new 4367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