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 이어지게 나부터 누가보면 좋아하는 줄 알겠어, 적당히 해.

해처럼 모두에게 따스한 온기를 나누어주었던 너였는데, 대체 무엇을 해야 다시 한번 그 온기를 느낄수 있을까?

까마귀의 칙칙한 묵색만 닮은 내가 너의 온기를 어떻게 사랑하지 않을 수 있겠어.

지구처럼 나는 네 곁을 계속 맴도는구나.

나는 너의 모든 면을 사랑했어.

어지러운 와중에 너만 잘 보이더라

라디오에서 사랑에 대한 시 구절이 나올 때 나는 끝내 너를 생각하며 그리워하고

고스란히 남아있는 너와의 기억 속에서

서로의 빈자리에 구슬피 통곡하며

며칠 밤을 지새웠는지 너는 모를 것이다

다람쥐 똥구멍보다 하늘이 더 더러워보이는 것은 왜일까

까닭을 묻고 싶었다.

다만, 지금 생각하고 싶지 않았다. 기어코 내일로 미루고 또 미뤄서 언제일지 모르는 미래의 내 자신에게 전부 떠넘기고 싶었다.

다 지나간 일, 과거로 스러진 일이기에 그저 흘러가기만을 기다린다.

다행히도 너는 참 유약한 사람이었고 그 결박함에 나는 구원받았으니

니코틴 담배처럼 매캐하지만 중독성있는 너를 가까이 해서였는지 나는 금방이라도 폐에 구멍이 뚫린것 마냥 숨이 쉬어지질 않아 (뭐라 쓴거지)

아픔이 네게 닿기를 바랐어. 그래서 네가 나로부터 구원받기를 원한다면, 내 삶이 얼마나 행복해질지 생각해봤어. 부디 세상 모든 아픔이 너를 스쳐가기를 난 바랄 뿐

뿐만 아니라, 넌 내가 보지 않을 때도 반짝였어

어제도 오늘도 빛나고 있겠지

지금 이 순간도 너를 그리워 한다는 걸 넌 아마 모를거야

야, 너 나 좀 보자 옥상으로 따라와

와전된 이야기지만, 이제와서 너를 품 속에 고이 묻은 채 두고두고 그리는 것을 애련하지 말아줘.

>>22 미안, 문맥상 어울리는 이야기가 아니라 좀 당황스러워서 이전 스레들의 흐름대로 이어봤어.

줘봤자 너에게 도움이 되진 않겠지만 그래도 이 마음은 너에 대한 내 진심이기에 그저 너가 더 밝게 빛나길 바랄 뿐이야

야경을 함께 보다 문득 네 얼굴이 보고 싶어져 고개를 돌려보니 인공적인 불빛보다도 훨씬 더 환한, 네 얼굴이 내 마음을 비추고 있더라.

라일락 한 송이의 보랏빛 아름다움처럼, 그대를 향하여 한없이 고가로운 사랑을 보내고 있어요.

요란한 자동차 경적 사이 묻힌 심장 소리를 내심 들어주기를 바랬지만, 너는 언제나 그랬듯이, 함께한 시간이 너에게는 한낱 일상일 뿐이라는 듯이 고개를 돌려버리는구나.

maxresdefault.jpg나 사실은 오래 전부터 당신 같은 남자를 기다려왔다우

우리가 함께하는 모든 순간이 소중해

해라는 숫자가 커 보여도 무한을 들이대면 하나보다 작아지는걸

걸리적 거린다고 치워버렸는데, 그게 필요할 것을 미리 알고있었더라면

면티가 살갖에 들러붙는 여름, 들쩍지근한 아이스크림을 입 안에서 굴려보았다. 한번, 두번, 세번.

번뇌조차 남지않게 나를 불태워주오. 그리하면 당신에 대한 내 마음조차 이 여름과 같이 바스라질수있겠지.

네 마음을 내게 줘 네가 가지고 싶어 미치겠어

어쩌면 우리는 서로를 사랑한다는 면목 하에 서로의 아픔을 만들었을지도

도무지 네 생각을 떨칠수가 없어. 고장났나봐.

봐도 봐도 당신은 언제나 사랑스러웠다

다시 볼 수 있다면 좋겠지만 너는 그것을 허락하지 않는구나.

'나는 당신을 좋아합니다.' 이 생각을 깨닫는 순간, 세상은 변한다. 앞으로도 변치않고 기억 할 순간이다.

요행은 바라지 않는다. 그저 주어진 것에 감사할 뿐이다.

다 잊어버리고 새로 시작하자는 말은, 한번도 모든걸 잃어버린 적이 없는 사람들만 할 수 있는 말이야.

야속하고 매정한 사람, 기어코 울리고 떠나간 그대.

대나무처럼 올곧은 그대의 신념에 이번에도 나는 감화될 수 밖에 없다.

다시는 돌아갈 수 없다는 걸 깨달아버린 그때 그, 우리가 사랑했던 해질녘

아니 다 좋은데 녘에서 어떻게 잇냐고... GG.

고물이 되어버린 나를 향한 네 사랑마저 나는 품겠다.

다양하고, 따스한 너의 사랑. 삐걱거릴지언정 난 너와 함께할거야.

야, 넌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귀중한 것이 뭐라고 생각해? 난 사랑이라고 생각해가끔씩 너라고도 말하지만

만일 세상이 무너진다면 나는 다시 너에게로 갈 것만 같아

아직 세상의 끝을 말하기엔 이를지도 몰라, 그럼에도 나는 말할 수 밖에 없어. 이 모든 운명이 우리를 향하지 않으니까, 우리는 필연적으로 죽을수 밖에 없는 조연에 불과하단걸

아직도 그때를 후회하고 있으니까

까닭도 모른채로 너와 헤어지는건 너무 잔인하잖아

아주 오래 전에는 무거운 책가방과 하얀 손수건을 들고 일주일에 다섯 번씩 너를 기다렸다.

다 괜찮을줄 알았어 네가 날 사랑하지 않는다 해도

도착한곳엔 정녕 바라는게 있는가?

가지마라고 말할 수 있고 곁에 있을게란 약속을 받아낼 수 있는 관계가 되고 싶었다.

다음이 없다는걸 알기에 더더욱 갈망하게된다는걸, 너는 알고 있는지.

지금도 너를 생각하고 있어 돌아와 줘.

줘 봐. 이것도 하나 제대로 못 따냐? 넌 진짜 나 없으면 어쩌려고.

고쳐야지, 삐걱거리는 부분에 기름을 바르고 헐거운 부분을 조이고서 칠이 벗겨진 부분에 다시 색을 바르자.

자연스러운 눈웃음은 마치 눈물과 같아라.

라벤더 향의 향수를 뿌린 너와 같이 걷고싶어.

어떻게 해야 너는 날 바라봐 줄까?

까마득이 잊고 있었어. 함께 걷기로 했던 해질녘.

녘새발을 알고 있느냐? 듣자하니 그것은 해가 넘어가기 전에 우는 새라 하더구나. 그걸 들으니 네놈이 떠올랐다. 네놈 가는 길이 퍽 심심치만은 않겠다 싶더구나.

나에게는 너와 함께 할 수 있다는 확신의 끈이 끊어졌지만 여전히 그 끈을 잡고 있을게

게임 하나 하자. 이대로 이 끈을 마지막까지 잡고 있는 쪽이 이기는 거야. 난 너랑 놀 때 뭘 해도 항상 지기만 했지만 이번엔 내가 이길 거야. 가장 미련하고 우유부단한 쪽이 이기는 게 바로 사랑이거든.

든것도 없던 상자를 만졌다. 상자는 너무 차가웠다.

다시금 상자를 채우려 노력해도 이미 구멍이 뚫린 상자에는 아무것도 담기지 않는다. 그래도 난 여전히 상자를 채우고 있는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5레스 패러디 글 시작할 때의 팁! 4분 전 new 263 Hit
창작소설 2020/10/02 00:44:4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이런 부류의 문구가 더 있을까? 6분 전 new 52 Hit
창작소설 2021/10/23 00:34:1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소설 피드백 해줄 사람...!! 나 급해ㅠㅜㅜ 제발....!!!! 1시간 전 new 40 Hit
창작소설 2021/10/25 00:31:09 이름 : 이름없음
104레스 10레스마다 흔한 표현 말하면 같은 의미의 다른 표현을 적고 가는 스레 2시간 전 new 641 Hit
창작소설 2021/08/12 11:04:37 이름 : 이름없음
75레스 사귀자는 말없이 고백 멘트 적기 3시간 전 new 714 Hit
창작소설 2021/08/02 12:31:18 이름 : 이름없음
459레스 자기가 생각한 문장 중 가장 좋은 걸 올리는 스레 3시간 전 new 6162 Hit
창작소설 2019/03/21 15:51:1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지금 ㅁㅍㅇ 안들어가지는 사람 있어? 5시간 전 new 16 Hit
창작소설 2021/10/25 11:28:2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장사는 처음 2년을 잘 버텨야 한다 5시간 전 new 72 Hit
창작소설 2021/10/24 16:50:01 이름 : 이름없음
180레스 두 명이 처음과 끝을 제시, 한 사람이 쓰는 놀이 9시간 전 new 1231 Hit
창작소설 2021/01/01 12:53:12 이름 : 이름없음
33레스 캐릭터 이름 기부하는 스레 12시간 전 new 593 Hit
창작소설 2021/04/03 19:03:12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팬 소설인데 어떤지 말해줄래? 19시간 전 new 66 Hit
창작소설 2021/10/24 01:46:24 이름 : 이름없음
509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2시간 전 new 7090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떠오르는 대로 2021.10.24 9 Hit
창작소설 2021/10/24 15:44:41 이름 : 이름없음
300레스 검은 도서관 2021.10.24 4977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56레스 ☆☆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2021.10.24 522 Hit
창작소설 2021/08/10 21:37:4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