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입가능

처음에 우주는 공허했다. 그곳에는 빛도 어둠도 없었고, 무언가 있기도했고 없기도 했다. 어느날, 그 기묘한 공간은 요동쳤다. 그러자 그곳에서 빛과 어둠이 나왔고, 세상을 이루는 생명없는것들이 태어났다.

요동치던것이 멈추자 그곳에는 한 생명도 태어났다. 그 생명은 죽음과 가까운 것이었으나, 죽음없는것들인 생명없는것들과 살면서 그들과 닮아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생명은 갈수록 자신이 생명없는것들처럼 식어가는것이 싫어졌다. 생명은 자신의 생명을 모두 태워버릴 그 불길을 꺼트리지않고 이어가고싶었다.

생명은 바람과 춤을 추었다. 그러자 온갖 날아다니는 것들이 태어났다. 생명은 물이 흘러가는 소리에 맞추어 노래를 불렀다. 그러자 온갖 헤엄치는것들이 태어났다. 생명은 땅 속에 입김을 불었다. 그러자 온갖 땅에 사는것들이 태어났다.

마지막으로 생명은 바람과 물로 땅 위에 그림을 그렸다. 그곳에서는 인간이 태어났다.

하지만 생명은 여전히 작은 불꽃을 가지고있었다.

생명은 정처없이 마지막 불꽃을 나눠줄 곳을 찾아 떠돌았다. 생명은 마지막으로 어둠과 빛을 자장가 삼아 잠들었다.

그러자 불꽃을 다 나눠준 생명은 이윽고 사라지고, 어둠과 빛은 목소리와 몸을 얻었다.

어둠과 빛은 무질서에서 벗어나 처음 형태를 갖추었다. 그들은 누가 더 생명과 닮았는지 내기를 했다.

물에게 처음 물어보았으나, 물은 목소리가 없어 대답하지 못했다. 바람에게 물어보았으나 바람도 목소리가 없었다. 땅에게도 물어보았으나 땅 또한 목소리가 없었다.

어둠과 빛은 이윽내 인간에게 도착했다. 그들은 누가 더 인간과 닮았냐고 물었다.

인간은 불과 가장 가까운 빛을 선택했다. 그러자 빛은 곧 해가 되어 세상을 밝게 비추었다. 그러자 농사가 순조로워졌고, 늘 구석구석까지 잘 볼 수 있었다.

하지만 인간은 너무 강한빛 때문에 자지 못했다. 땅이 햇빛에 쩍쩍 갈라지기도 했다. 그들은 어둠에게 가서 말했다. 당신은 우리가 타고 남은 재와 닮았습니다.

어둠은 곧 그 말을 듣고 하늘로 올라갔다. 하지만 어둠은 두 번째로 선택되었기에 하루의 반만 지배할 수 있었고, 그마저도 빛에게 졌다. 사람들은 어둠이 지배하는 시간을 밤이라고 불렀고, 어둠을 뚫고 희미하게 빛나는 것은 해라고 하기에는 너무 어두웠으므로 달이라고 불렀다.

하지만 빛은 열심히 세상을 비추다가도 밤에는 어둠때문에 힘들어 점점 날이 갈수록 밤의 그 빛이 줄어들었다. 그러다가도 아예 빛을 내지 못할때도 있었다. 하지만 그 다음날이 되면 다시 힘을 내어 점점 열심히 세상을 비추었고, 그때문에 달은 그믐이었다가 보름달이었다 하게 되었다. -- 오늘은 여기까지 >>16

빛은 생명과 가장 비슷한 존재를 가르는 내기에서 이겼으므로 생명의 권한을 얻었다. 빛이 온 세상을 비추자 물과 땅과 바람과 불꽃이 사람의 형체를 갖추었다. 그들은 빛과 어둠처럼 목소리또한 얻었다.

그들은 원래 죽음없는것들이었으므로, 형체도 있고 목소리도 있으나 죽지는 않았다. 그들이 나타나자 사람들과 온갖 날아다니는것과 온갖 헤엄치는것들, 온갖 땅에 사는것들은 그들을 신이라 칭송하며 같이 어울려지냈다. 하지만 불만은 그들을 죽이는것이라 생각해 두려워하며 멀리했다.

그러던 어느날, 그들은 사람들과 온갖 날아다니는것과 온갖 헤엄치는것들, 온갖 땅에 사는것들에게 선물을 주기로했다.

물의 신은 자신의 영원한 흐름에 비롯하여 그들에게 영혼을 선물했다. 그들은 육체의 생명이 다한 후에도 영혼이라는 새로운 육체에 기억을 깃들게 하여 죽음없는삶을 살게 되었다.

흙은 그들 중 어느곳에 정착하는 자들을 수호하였고, 자신의 몸으로 영혼을 품어 그들이 지낼 곳을 만들어주었다.

바람은 그들이 자유롭게 떠돌아다니게 해주었다. 바람은 홀로 있는 사람을 수호해주고, 어디로든 가도록 해주었다. 그리고 영혼과 생명가진것들이 대화할 수 있도록 말을 전해주었다.

불의 신은 생명이 계속 산다는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다. 그러나 불의 신은 물로 이루어진 영혼을 태울 순 없었다. 불의 신은 밤의 파편과 낮의 파편을 가지고 선과 악을 만들었다. 그리고 그것을 사람들과 온갖 날아다니는것과 온갖 헤엄치는것들, 온갖 땅에 사는것들에게 선물했다. 그러자 빛이 선과 악을 비추게 되었고, 벌이 탄생했다.

벌은 지하 깊은곳에 있는 영혼들의 선악을 판단했다. 그리고 생명을 태우는 불의 열기로 그들에게 벌을 내렸다. 영혼들의 목소리가 비명소리로 바뀌자, 그것을 들은 인간은 죽음을 더욱 두려워하고 무서워하게 되었다. 불은 자신이 잘못 판단했음을 깨달았다. 불은 그들이 영원한 삶을 사는게 싫었던것이 아니라 그들이 자신을 멀리하는게 싫었던 것이었다.

불은 바람에게 찾아갔다. "바람아, 너는 흙도 머금고 떠날수 있고 물도 머금고 떠날 수 있으니 그들이 들었던 비명을 머금어 아주아주 먼곳에 보내주렴." 바람은 불의 이야기를 받아들였다. 인간은 영혼의 수많은 말들 중 고통에 몸부림치는 소리를 더이상 듣지 못했다.

벌은 지하세계의 심판이 이제 지루해졌다. 벌은 이제 생명가진것들의 세상에 눈을 돌렸다. 그리고 그곳에 규칙과 법을 만들었다.

물과 흙과 바람은 위로는 규칙과 법으로만 모든것이 돌아가고, 아래로는 심판으로만 이루어진 세상이 싫어졌다. 그들은 자신들의 감정을 노래로 불렀다. 그 노래가 달빛을 머금자 그곳에서 사랑이 태어났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8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1시간 전 new 90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111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1시간 전 new 2026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71레스 한국소설의 문제점이 뭐라고 생각해? 1시간 전 new 953 Hit
창작소설 2020/04/15 23:27:1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조각 조각 조각케이크 1시간 전 new 19 Hit
창작소설 2021/06/16 20:44:46 이름 : ◆NwMo7AlCqqj
112레스 네 홍차에 독을 탔어 1시간 전 new 382 Hit
창작소설 2021/05/26 15:12:39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요즘 생각하고 있는 인물들이 있는데 ㅠㅠ 2시간 전 new 62 Hit
창작소설 2021/06/13 04:23:3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독자에게 친절한 글을 쓰고싶어 2시간 전 new 44 Hit
창작소설 2021/06/14 21:15:15 이름 : 이름없음
178레스 소설 쓸 때 필요한 잡지식 공유하는 스레 (알쓸신짭) 2시간 전 new 2076 Hit
창작소설 2020/09/06 19:16:50 이름 : 이름없음
128레스 우리 함께 계획적으로 릴레이 소설을 써보자!!🖊✏🖊✏🖊 4시간 전 new 608 Hit
창작소설 2021/05/14 18:27:22 이름 : ◆fO8jhfbu8mN
2레스 이런 소재 어때 4시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6/16 20:54:3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주인공들 죽일건데 5시간 전 new 33 Hit
창작소설 2021/06/16 17:26:24 이름 : 이름없음
240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6시간 전 new 1197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232레스 검은 도서관 8시간 전 new 3642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32레스 음마꼈던 단어 말하고 가는 스레 8시간 전 new 271 Hit
창작소설 2021/06/07 00:26:25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원고 제출 끝!!!!!!!!!!!!!! 11시간 전 new 80 Hit
창작소설 2021/06/06 16:58:0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