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나는 참 복에겨웠다.. 그런 생각하면서 살지 주변은 평화롭고 날 아껴주는 사람도 많은데 난 적응하지 못하고 그저 맴도는중 그지랄로 살았는데 어느순간부터 다 너무 정상적이어졌으니까 탓할것도 없고.. 그렇다고 현재에 적응하지 못하는건 내가 봐주지 못하고 걍답답.. 이런데에다가도 말 안하면 어디다가 말하겠냐고 나를 사랑해주는 사람이 참 많아 내가 사랑하는 사람이 참 많아 나를 증오했던 이가 나를 애정하고 내가 증오했던이도 이젠 애정해 그래.. 그렇게됐지 다 변했지 이렇게 완벽할수가있을까? 사실 완벽한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순간들이 평화로운 순간이라는거 하나만은 확실해 환절기 때의 특유의 노을을 보면 숨이 막혀와 내가 가장 많이 죽으려고 했던 시기의 노을이야 그 노을을 보고 낮잠에 들었다가 잠에서 깨고 한참 울다가 죽으려고 하다가 울다가 자고 학교갔다가 한참 웃고 집와서 울다 자고 울다 죽으려하다.. 오늘 노을이 너무 이뻤어 가족들 심부름 받아서 아이스크림 사려고 딱 나섰는데 노을이 너무 이뻤어 순간 노을의 풍경에 숨이 막혔어 이토록 쉽게 바스라질 생명이라는것에 환멸이 났어 그냥 그랬어 너도 언젠간 날 떠나가겠지 괜히 밀어내는짓은 하지않지만 그냥 그리 생각하고 있어 요즘 나는 만남이 있으면 이별도 있겠지 둘은 유기적인 관계니까 마음이 아파. 많이 나의 아픔을 아는 사람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데 나조차도 내 아픔들을 제대로 기억해주지 못하는데 외롭나? 지금 나는 외로울까? 왜 외로울까? 복에 겨운거 아닐까? 사랑해주는 이가 그리도 많고 아껴주는 이가 그리도 많고 주변에 사람이 그리 많으면. 내가 아프면 걱정해줄 이가 그리도 많으면 이렇게 쉽게 그만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 안되는거아냐? 어떻게 생긴 평화인데.. 그래 나 진짜 쓸데없이 찡찡대는거 다 알고 있는데.. 근데 그냥 솔직히.. 솔직히 나도 몰랐는데 누구라도 들어줬으면 좋겠나보다 내 내면이 그렇게 말하고 있는거같아 그냥 아무나 듣고 토닥여달라고 너 정상맞다고 복에 겨운거 그런거 아니라고 그렇게 살아왔는데 너가 지금 그런 상태인거 당연한거라고 주변이 평온하다고 너까지 평온해질수 있는거 아니라고 나 스스로 그런 생각을 하면 끝도 없이 저 밑으로 추락할 것 같아서 스스로 그렇게 생각하지 못해 점점 모든게 사라져가 이게 맞는건가? 정말 이게 맞아? 스스로 계속 생각하고 생각해봐도 답이 안 나와 모르겠어.. 그냥 아무것도 모르겠어 잘 살고 싶고 잘 살고 싶고 내가 행복하길 바라 그 모든 일에도 난 내가 너무 애틋해 그런 나를 내가 그만 살기를 바라고 있어 사는게 숨이 막혀와 언제까지일까? 어디까지일까? 나는 제대로 성장한게 맞나? 이 방황은 도대체 언제끝나지? 나는 언제쯤 이런 생각을 관둘까? 백과 흑이 명멸해

나도 전에는 그런 생각을 많이 했었다? 그래서 새벽마다 가족들한테 들키지 않으려고 숨 죽여가며 항상 울었어 외로워서 만남은 하게 되고 만나고 나면 다 사라지고.... 근데 시간이 지날수록 의문이 생기더라 만남은 동시에 이별을 낳지만 이별이란 상황을 너무 걱정하면 시간이 아깝지 않으냐고 사람들은 어차피 날 버리고 떠나간다고 예상하고 걱정했는데.... 널 사랑해주는 사람들에게 잘해주기도 벅찬데 걱정까지 하면 얼마나 시간이 아까워 죄책감만 쌓이고.. 조금은 이기적으로.... 너가 비정상이면 뭐 어때 이 세상에는 정상인은 없을걸? 정말로.. 솔직히 나도 그런 생각들을 안 하고 싶어서 자제하려고 노력도 하고 즐기면서 살고는 싶은데 머리로는 그렇게 해야 행복할 걸 알면서 그렇게 하지는 못해 사는 게 숨이 막혀도 내 스레 생각해줘 나는 너 스레보고 이유는 몰라도 살 힘이 나 그냥 내 말이 해결책이 없고 의미가 없어도.... 나처럼 비슷한 사람이 있다고... 그렇게 생각해줘 내 말이 너에게 사는 데 그나마 힘이 됐으면 좋겠다 그리고 날 위해 살아줘 가끔씩 너 잘 살아있는지 확인하러 올게 잘자 머리아프게 생각 너무 하지말고 (내 스레 읽었을지 모르겠지만...졸린 상태로 읽어서 너 말을 이해 못하고 썼을수도... 그리고 말 좀 이상해도 넘어가줘....)

>>2 이제봤네.. 미안해 난 그냥 어찌저찌 살고 있어 너무 긴 글이라 누가 읽어줄줄 몰랐는데 졸린 상태에서도 다 읽어주고 조언해주려고 스레 달아줘서 고마워 너의 삶도 내가 응원할게 앞으로 내가 어떤 길을 나아갈지는 내가 하도 정신이 이랬다저랬다 휘청거리니 잘 모르겠지만 그래도 레스주 같은 사람들 덕에 조금씩 삶의 동기를 얻는 것 같아 고마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6레스 내가 고소한 것도 아닌데 힘들다 8분 전 new 3 Hit
하소연 2021/07/28 13:32:1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죽지 않을 이유가 없어 14분 전 new 3 Hit
하소연 2021/07/28 13:32:4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피해자가 착할거라는 나의 편견이 이상했어.... 28분 전 new 135 Hit
하소연 2021/07/01 17:40:37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팀장님 저 그냥 가만히 좀 두시면 안될까요? 1시간 전 new 43 Hit
하소연 2021/07/27 23:50:1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지극히 내 기준 우울증환자로서 가장 듣기 싫은 말은 1시간 전 new 27 Hit
하소연 2021/07/28 05:57:3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진짜 존나 싫어하는 애 죽이고 싶은데 1시간 전 new 44 Hit
하소연 2021/07/28 01:18:51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난 특별해지고 싶은 욕망이 너무 큰거같아 1시간 전 new 22 Hit
하소연 2021/07/28 05:33:28 이름 : 이름없음
252레스 오늘은 ~했기 때문에 좋아서 하루 더 살기로 했어. 5시간 전 new 1613 Hit
하소연 2020/03/09 04:53:40 이름 : 이름없음9
1레스 친구앞에서는 겉으로 밝은척 해야하는 내자신이 넘 싫다 7시간 전 new 11 Hit
하소연 2021/07/28 06:13:36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내 생각엔 지금 20대들에게 정신과상담이 크게 도움안되는 것 같음 7시간 전 new 23 Hit
하소연 2021/07/28 06:01:22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너네가 들은 말중에 가장 위로됐던 말이뭐야? 가장 듣고싶은 위로는? 8시간 전 new 61 Hit
하소연 2021/07/27 00:32:2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8시간 전 new 37 Hit
하소연 2021/07/24 16:05:47 이름 : 이름없음
155레스 죽을날짜 디데이 카운트 10시간 전 new 643 Hit
하소연 2021/07/08 15:05:34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누구라도 좋으니까 무슨 말이라도 해줘 11시간 전 new 38 Hit
하소연 2021/07/27 18:39:3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학생들 시험 답안이 너무 개판이다.. 11시간 전 new 56 Hit
하소연 2021/07/25 21:57:1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