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레이 소설은 재밌지만 문제가 여러가지가 있어 일단 스토리를 예측하기 어렵다는 점, 앞의 이야기를 다 읽어야 한다는 점, 인물에 대한 이해도가 떨어진다는 점, 이야기의 끝맺음을 맺기 어렵다는 점 등등... 그래서 함께 소설을 쓰는 것은 불가능한걸까 생각해봤지만 계획을 짜고 이야기를 돌아가면서 이어나가면 가능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어. 먼저 계획을 같이 짤거야. 소설은 단편 정도의 길이로 할 거구! 중도 참여도 가능해! 모든 것들은 익명으로 진행될거고 선택해야하는 부분이 있으면 다수결로 결정할거야! 같이 할 레더 있을까?

소설 악역 이름은 한태현 추천 하나 나왔어! 이름 및 특징 관련해서 더 의견 받을게~~! 다들 정말 고마워!

이우혁 이나 하선우 어때?

지석이 어때 성은 어울리는 거 암거나

정우진 어때? 뭔가 이름에서 공부 잘 하고, 친구도 많고, 적당히 부잣집 도련님 이름 같아서!!!

투표하자! 악역의 이름 1. 한태현 2. 이우혁 3. 하선우 4. 임지석 5. 정우진

오... 언제 정해질라나

한태현이 가장 많은것 같네! 그럼 악역 이름 정함 끝!

이제 구체적인 소설 전개를 적어보자! 여주는 이제 내기를 하기 위해 폐가로 가서 사진을 찍어오기로 해. 온이와 첫만남은 어땠을까? 자유롭게 의견 나눠보자!!

늦은 저녁에 폐가에 갔는데 밖에서 천둥과 동시에 들고 있던 손전등이 꺼지고 아 뭐야.. 이런 생각을 하던 찰나에 창문이 깨지는 거야. 그리고 천둥이 한번 더 쳤을때 온이의 영혼이 유진이한테 딱 보이는 거지. 이간 어때?

사진 찍고 있는데 찍으려고 하자마자 핸드폰 꺼지고 손전등도 꺼져서 엥 뭐야.. 하고 다시 손전등 켜려고 했는데 고장이 나버리는 거지! 아이씨,, 하고 플래시 키고 사진찍는데 플래시 켜지면서 온이가 보이는 그런,, 아 근데 너무 무섭겠다 (지금보니까 온이를 태현이로 썼네 아이고 세상ㅇ에)

내기를 위해 사진을 찍고 확인해 보는데 온이가 찍힌 심령사진 인거야. 뭐지하고 당황하던 찰나에 등 뒤에서 한기가 느껴지면서 "오 나 잘나왔네~"하는 그런 느낌은 어때? 첫만남은 장난스럽거나 개그식으로 만나면 재밌을것 같아서

>>122 호러같... 층계를 올라가다 스쳐지나간 기척(생쥐같은거)에 기겁해서 위로 빠르게 도망가다 넘어지고 허어어억 거리면서 힘들어하다가 좀 숨이 덜 가쁘다 싶을때 아 힘들어... 이랬는데 옆에서 괜찮아? 하는 소리 나오고 온이가 대답했다 이상함을 눈치채는 스토리는 어때?

늦어서 미안!! 정리할게! 1안. 늦은 저녁에 폐가에 갔는데 밖에서 천둥과 동시에 들고 있던 손전등이 꺼지고 아 뭐야.. 이런 생각을 하던 찰나에 창문이 깨지는 거야. 그리고 천둥이 한번 더 쳤을때 온이의 영혼이 유진이한테 딱 보이는 거지 2안. 사진 찍고 있는데 찍으려고 하자마자 핸드폰 꺼지고 손전등도 꺼져서 엥 뭐야.. 하고 다시 손전등 켜려고 했는데 고장이 나버리는 거지! 아이씨,, 하고 플래시 키고 사진찍는데 플래시 켜지면서 온이가 보임 3안. 내기를 위해 사진을 찍고 확인해 보는데 온이가 찍힌 심령사진 인거야. 뭐지하고 당황하던 찰나에 등 뒤에서 한기가 느껴지면서 "오 나 잘나왔네~"하는 그런 느낌 4안. 층계를 올라가다 스쳐지나간 기척(생쥐같은거)에 기겁해서 위로 빠르게 도망가다 넘어지고 허어어억 거리면서 힘들어하다가 좀 숨이 덜 가쁘다 싶을때 아 힘들어... 이랬는데 옆에서 괜찮아? 하는 소리 나오고 온이가 대답했다 이상함을 눈치채는 스토리 이 중에 가장 마음에 드는 것으로 골라조!!! 투표로 정할게!

나는 2안 제안했지만 개인적으로 4안이 끌린다 달달하고 뭔가 설레ㅋㅋㅋ

1! 내가 제안 했지만 글을 쓸 때 가장 표현을 많이 할 수 있는 것 같아서ㅋㅋㅋ 하루 뒤 4로 넘어간 1인..ㅋㅋㅋㅋㅋㅋㅋ 4에 투표합니닫다아

나는 4안이 더 끌린당ㅋㅋ

3333333 능글맞은 너낌 조아ㅠ

3 능글은 되는 주식이지..!

3과 4가 격돌하는 가운데 4로 결정이 되었습니다!! 빠밤!! 플롯 정리! 유진은 엄마와 아빠가 이혼을 하고 아빠를 따라 경기도 외곽 시골지역으로 내려가게 돼. 유진은 귀찮지만 원만한 학교 생활을 위해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려고 노력해. 하지만 폐쇄성이 강한 시골이라 그런지 쉽게 친해질수 없어서 겉돌아. 그중 짖궂은 친구가 폐가에 갔다오면 같이 놀아주겠다고 해. 유진은 그것이 장난이라고 생각하지만 좋은 계기가 될 것 같아서 승낙해. 폐가에 도착했는데 생각보다 으스스해서 무섬증이 일었지. 하지만 귀신은 없다고 생각하는 유진은 사진을 찍기 위해 층계를 올라가다 스쳐지나간 기척(생쥐같은거)에 기겁해서 위로 빠르게 도망가다 넘어져. 허어어억 거리면서 힘들어하다가 좀 숨이 덜 가쁘다 싶을때 아 힘들어... 이랬는데 옆에서 괜찮아? 하는 소리가 들리고 유진은 괜찮다고 대답하다가 응? 하고 이상함을 느끼는데 옆에 불투명한 남자 귀신인 최온이 딱...! 있는거지. 그 다음엔 어떻게 될 지 토론해보자!

유진이 성격이 담담하고 조용한 성격이면 막 비명을 지르지는 않고 헉! 하고 놀라는 정도 어때

흠, 최온이가 이 폐가에 있는 건 원한을 성불하지 못했기 때문일까. 최온이가 온전한 기억을 가지고 있다면 미련이 있는 것을 들어주어 성불시킬 수 있을 것 같고, 최온이가 온전한 기억을 갖지 않는다면 유진이와 살해당한 것에 대해 조사를 해볼 수도 있을 것 같은데, 다들 이떻게 생각해?

갱신... 얘들아 다 어디있엉... 온전한 기억을 가지지 않는 게 더 낫지 않을까? 그러면 풀어낼 떡밥도 많고 기억 찾으면서 서로 도와주고 로맨스도 생기고 하면 되지 않을까

그러게 다들 어디에 있어 ㅠㅠㅠㅠ 그럼 기억은 단서를 보면 점점 살아나는 게 좋겠지???

응 아무래도 처음부터 다 알고 있는 것보단 기억을 찾아내는 게 더 재밌을 것 같아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7레스 일상에서 문득 생각난 문구 써보는 스레 10분 전 new 127 Hit
창작소설 2021/07/17 18:58:10 이름 : 이름없음
157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16분 전 new 675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짝사랑 6시간 전 new 8 Hit
창작소설 2021/08/02 04:51:51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8시간 전 new 472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나와 글과 연습 8시간 전 new 103 Hit
창작소설 2020/12/05 23:15:45 이름 : 이름없음
85레스 여름 분위기 나는 글 써보자 9시간 전 new 1166 Hit
창작소설 2020/08/30 21:30:35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여자 3명이 주인공 할 수 있는 소재 11시간 전 new 269 Hit
창작소설 2021/06/19 14:55:20 이름 : 이름없음
260레스 검은 도서관 14시간 전 new 4143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311레스 예쁜단어나 어감이 좋은 단어 공유해주라! 14시간 전 new 23896 Hit
창작소설 2018/06/28 01:48:3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생경한 어휘 스레 15시간 전 new 19 Hit
창작소설 2021/08/01 20:30:47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ㄱ부터 ㅎ까지 좋아하는 단어 적는 스레 15시간 전 new 54 Hit
창작소설 2021/07/31 16:49:55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내 글 읽어줄 사람? 15시간 전 new 45 Hit
창작소설 2021/08/01 12:53:29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내 인생을 그대로 책으로 낸다면? 17시간 전 new 89 Hit
창작소설 2021/07/22 01:39:3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창작소설 제목 좀 지어주실 분.. 18시간 전 new 44 Hit
창작소설 2021/07/31 11:48:47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눈길, 소복히 쌓인, 발자국 19시간 전 new 99 Hit
창작소설 2021/07/25 08:21:44 이름 : 눈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