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때는 내가 동물을 엄청 좋아하는 줄 알았어 실제로도 엄청 좋아하고... 동물이 피해를 당하거나 등등 할땐 화도 나고... 근데... 나도 그런사람들이랑 별 다를바 없는걸 예전부터 조금씩 알게되었던 것 같아... 일단은 여러가지 이유로 점점 알게 되었지만 가장 큰 이유는... 시골에서 키우던 개가 내가 할머니 집에서 지내는 동안에 죽었는데 시체도 직접봤는데도 아무 감흥이 없어서 그랬었던것 같아... 한 5살정도고 걔 기어다닐 시절부터 봤는데 그날 뭘 잘못먹은건지 엄청난 뙤양볕에 말라죽었는지는 몰라도...아지랑이 올라오고 그림자가 가장 짧을 낮에 힘없이 추욱 늘어져 숨도 안쉬는 강아지를 보는데도 진짜 감정에 파문이 하나도 안일었어... 있다면 내가 오랬동안 귀여워했고 정도 나름 붙였던 강아지인데 나는 이거에 슬픔도 안느끼는구나에 놀란정도.. 그때가 16살쯤이고 지금은 18살인데 현실을 못받아들였다기엔 2년이나 지금도 감흥이 없다... 그냥 나는 동물들을 움직이는 재밌고 귀여운 인형정도로만 보는 것 같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나는 내가 제일 싫어 34분 전 new 16 Hit
하소연 2021/06/25 19:54:1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살기가 무섭다 35분 전 new 9 Hit
하소연 2021/06/25 20:50:1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 어케하지ㅠㅠㅠㅠㅠㅠㅠ 37분 전 new 9 Hit
하소연 2021/06/25 21:38:4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무슨 일 있을때마다 달려가서 말하는 친구 어때? 40분 전 new 16 Hit
하소연 2021/06/25 20:18:51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그냥 애 같아 내가 너무 45분 전 new 48 Hit
하소연 2021/06/24 22:39:0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진짜 대학교 알바면접보러갔는데 면접관 개화난다ㅋㅋㅋㅋ 1시간 전 new 9 Hit
하소연 2021/06/25 21:44:3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6월 25일 생일이 잘못된거야? 1시간 전 new 48 Hit
하소연 2021/06/25 16:56:2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짝남이 여친이랑 모텔 처음 와본다고 신나서 나한테 카톡함 1시간 전 new 52 Hit
하소연 2021/06/25 16:23:3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얘들아 ㅅㅂ 나 어떡해 나 눈물 나 2시간 전 new 17 Hit
하소연 2021/06/25 20:43:2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예체능에 공부까지 시키는 엄마에 대한 내 하소연 2시간 전 new 20 Hit
하소연 2021/06/25 18:07:5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그냥 혼자 하소연하기 2시간 전 new 32 Hit
하소연 2021/05/12 02:51:3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정말 마지막으로 너에게 2시간 전 new 10 Hit
하소연 2021/06/25 20:20:41 이름 : 이름없음
50레스 내말좀 들어줘.. 2시간 전 new 106 Hit
하소연 2021/06/23 00:54:0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아무리 엄마라도 화장품 막 쓰는 거 이해됨? 2시간 전 new 61 Hit
하소연 2021/06/24 15:05:17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가장 서러웠던 순간 3시간 전 new 34 Hit
하소연 2021/06/25 00:08:1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