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단어여도 괜찮아~! 장르는 그 때 그 때 바뀔거야 아마!

>>2 너무하네 처음부터...^^ 그래도 함 해버지~~!

>>2 울렁울렁 답답한 가슴 속의 체증은 언제나 나를 힘겹게 한다. 아아, 언젠가는 빛을 발할 내 몸 속의 작은 덩어리들이 나를 향해 외친다. '괜찮다, 넌 할 수 있다, 넌 심지가 강한 아이이니 무너지지 말라.' 고. 다시 한 번 힘을 내어 온 몸에 집중해 본다. 그 때 불현 듯 옛 기억이 떠오른다. 아, 내가 좋아했던 그 아이는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그 아이는 나를 기억하고 있을까, 행복했으면 좋겠네. 를 되뇌이고 난 후에 다시 자각하는 현실은 꽤나 몽롱해서 기분이 언짢다. 그 때 한 발자국 더 다가갔었더라면 지금 그 아이와 나는 무언가 달라지지 않았었을까. 아, 역시 삶에 대한 고찰은 힘겨운 것이였다. 결국 현실을 마주하게 된 나는 다시 그저 몽상에 사로잡혀 있을 뿐이였다. 그 때였다. 내 안의 작은 덩어리들이 주장을 열심히 펼치고 있었다. 그만 낙심하고 빛을 볼 수 있게 도와달라고. 그렇다, 나는 심지가 강한 아이였다. 나는 이런 것에 주저할 사람이 절대 아니다. 다시 한 번 힘을 내보았다. 내 안에 뭉쳐있던 근심과 작은 덩어리들이 세상을 향해 나온다. "풍ㅡ덩ㅡ." 마음이 심해에 있는 것처럼 고요해진다. 아아, 내 마음을 불편하게 하였던 것은 바로 이 것 때문이였던 걸까. 그제서야 답을 찾은 나는 그 덩어리에 부서진 파도 조각을 흘려주며 그들을 저 멀리로 보내준다. 이제 나의 덩어리들은 어떤 여행을 하러 떠날까. -어느 치질 환자의 이야기-

난 느와르로 하나 써줘!! 미리 고마워ㅎㅎ

>>5 "바사사삭ㅡ." 어디선가 푸른 하늘 아래의 파도가 부서지는 소리가 들려온다. 산들 바람이 종을 울리며 맑게 퍼지는 종소리와 같은 이 소리는 듣는 것 만으로도 우리의 가슴을 벅차오르게 한다. 때는 1999년, 우리의 아버지들은 자식들의 웃는 얼굴이 그리워져 업무를 마치고 돌아오는 길이면 근처를 기웃거리다 통닭을 사오곤 하셨었다. 어린 우리들은 아버지의 쓸쓸하고도 씁쓸한 얼굴을 뒤로 한 채 통닭에만 관심을 보였었지. 시간이 흐르고 흘러 내가 나이를 먹게 되자, 그제서야 아버지의 마음을 이해할 수 있었다. 하나라도 자식을 더 배불리 먹여 행복하게 해주고 싶었던 아버지의 마음을, 지금의 나는 제대로 보답하고 있는가? 어른이 되어보니, 어릴 때 보았던 것처럼 세상살이는 쉽지 않았다. 우리들의 아버지는 얼마나 이 지독한 세상을 버텨내 왔던 것인가. 표현없이 살아온 지금의 내 인생은 이런 나에게 제대로 된 눈물 조차 허락해주지 않는다. 나에게 통닭은 그런 존재였다. 그래서였을까. 이제는 통닭이 아닌, 치킨을 먹는데도 한 순간 가슴이 먹먹해질 때가 너무나도 많다. 아버지는 어렸을 때도, 성인이 된 지 한참이 지난 지금도, 내게 닭다리 전부를 양보해 주시곤 하지. 아버지의 눈에는 아직도 내가 어린 아이인걸까. 사회에서는 업무 때문에 손가락질 받기도 하는 내가, 아버지에게는 아직도 여린 아기인데, 나는 아버지를 아버지로써 항상 공경하고 잘 대접해드렸던 것일까. 그래, 오늘은 치킨을 사서 집으로 돌아가자. 전부 닭다리로. 이제는 어린 아이가 아버지에게 모든 것을 양보해 주고자 한다. -어느 어린 성인의 이야기-

>>7 너... 나를 너무 곤란하게 해...! 그래도 써 줄게

>>8 아라썽!!! 기다료줭

>>7 어디선가 냄새가 흘러든다. 유독 강한 이 냄새는 나의 몸 안에서 나는 것일까, 혹은 밖에서 나는 것일까. 이미 썩어버릴 대로 썩어버린 현실에 적응하고 살아가는 소시민에게서 나는 냄새일까. 이상한 것은 이 냄새는 나에게서 뿐만이 아니라 모두에게서 난다는 점이다. 아아, 그렇구나. 우리는 모두 소시민이였던 걸까. 사회의 부조리에 저항하기에는 이미 모두 지쳐버린 것일까. 모두 일제히 한 소리로 소리친다. "뿌ㅡ웅." 아아, 목소리를 내어 말하지 못하는 우리는 그제서야 겨우 엉덩이를 들어 대화를 하는 것이였다. <우리는 소시민이다.>

>>8 먄... 지금 갑자기 할 일 생겨서 내일 올릴게 ㅠㅠㅠ

모두 신청해주면 기쁠 것 같아! 감상평도 말해주면 더 좋구... ㅎㅎㅎ

>>12 시밬너무웃겨 미칠것같아 내취향이야 막줄이 킬포 겨우 엉덩이를 들어 대화를하는것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15 ㅋㅋㅋㅋㅋㅋㅋ 고맙다... 너 덕분에 아주 심란하게 글 썼다^^ 또 주제 추천해주면 생각해보고 받아드릴게여~~ 라고 엉덩이를 들고 대답하였다. 뿡.

>>9 먼가 소설 같아 보여! 읽어보는데 뭐라고 해야 하지? 포근포근한? 정이 있는? 분위기가 떠올린다. 똥이랑 방귀도 글쓰기 어려웠을 텐데ㅋㅋㅋㅋㅋ 나였으면 쓰다가 포기했을 것 같아

>>17 고마워!!! 갬덩이야~~~ ㅜㅜㅜㅜㅜ 눈물 ㅠㅠㅠ

>>18 야!!!!!!!!!!! 내가 어???!! 이런 거 달라고 주제 추천한 거 아니다!!!!!!! 야 임마!!!!!!!!!! 콱씨

>>20 이런주제로도물흐르듯써내려가는너의필력에감탄하고싶어

>>21 ^^ 칭찬 한 번 잘하시네여...^^ 네 내일 해드릴게여~

환상 주제로 써주라 ㅠㅠㅠ

망각이라는 주제로 부탁해!!!

>>20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개웃기네 레주 진심이 담겨있엉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8레스 아무거나 장면 묘사가 숙젠데 제발 피드백 plz 6시간 전 new 113 Hit
창작소설 2021/06/20 06:23:03 이름 : 이름없음
100레스 로판의 법칙(클리셰 적고 가~) 7시간 전 new 1186 Hit
창작소설 2020/12/13 22:39:46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로판 캐릭터 이름 8시간 전 new 15 Hit
창작소설 2021/06/22 00:34:3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제목도 나중에 지어야지 9시간 전 new 11 Hit
창작소설 2021/06/22 01:24:57 이름 : 이름없음
59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10시간 전 new 204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13레스 미스터리 소설 짧게 썼는데 필력이 어때 ? 10시간 전 new 54 Hit
창작소설 2021/06/20 21:14:53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자기만 알 법한 명작 웹소설을 추천해보자 12시간 전 new 98 Hit
창작소설 2021/06/19 03:41:1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내 글 수준 평가해죠ㅠㅠㅠ 15시간 전 new 97 Hit
창작소설 2021/06/19 19:17:4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소설에서 관계성이랑 캐릭터성이 좋다고 느낀 부분이 뭐였어?? 16시간 전 new 21 Hit
창작소설 2021/06/21 16:19:22 이름 : 이름없음
234레스 검은 도서관 16시간 전 new 3690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26레스 캐릭터 성격 매력적으로 만드는 법 17시간 전 new 1052 Hit
창작소설 2021/05/28 04:10:45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심심한 사람들 모여봐! 같이 가볍게 읽기 좋은 개그물 쓰자 19시간 전 new 41 Hit
창작소설 2021/06/17 19:01:08 이름 : ◆Dumk8nWi6Y7
123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19시간 전 new 2141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23시간 전 new 29 Hit
창작소설 2021/06/21 01:22:41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캐릭터 이름 기부하는 스레 2021.06.21 290 Hit
창작소설 2021/04/03 19:03:1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