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어제 일이야. 오늘일은 아닌데 그냥..

그 꿈 전에 꿈이 더 있었는데 생각나지도 않고 관련되지도 않았으니까 패스할게.

먼저 의자가 주르륵 놓여 있었고 거기에 내 또래 아이들이 앉아 있었어. 왠지 모르겠지만 반 아이들이라는 생각이 들었어. 그리고 한 여자가 칼을 들고 있었는데 얼굴은 생각나지 않아. 그 여자는 담임선생님이라고 생각했던 거 같아. 우리 반 아이들과 닮지도 않았고, 그 여자또한 얼굴도 모르는데 말이야.

이건 꿈이니 그렇다하고, 이제 진짜 꿈 내용에 들어갈게.

거기에 칼을 든 여자가 의자에 앉아있는 아이들을 한 명씩 죽이기 시작했어. 애들이 꽤 있었던 거 같은데 애들을 모두 죽었어. 나빼고 말이야

그리고 다시 처음이랑 똑같아 졌어

이번에는 여자가 애들을 죽이는데 죽일까 말까 고민하는 거 처럼 그 애 주위를 빙글빙글 돌았어. 근데 않 죽이는 경우가 있는 건 아니야. 빙글빙글 돌고 바로 죽여. 난 아까 않죽었으니까 안심했던 거 같아.

근데 내 쪽으로 오는거야 그리고 딴 애들에게 했던 거 처럼 빙글빙글 도는데 설마.. 난 않죽이겠지. 아까도 않죽였는데.. 라고 생각했어. 지금 생각해 보면 꿈이여서 그런지 애들이 다시 생긴 것이 이싱하단 생각을 못 했던 거 같아. 아무튼 그래서 그 여자가 나를 찔를려 했던 거 같아. 그리고 다시 와서 몸을 부르르 떠는 거 같이 하더니 "너희는 왜 이렇게 않떨어?" 라고 말했던 거 같아. 목소리는 기억 않나는데 그렀게 말했다는 건 기억나.

내가 책상을 사이로 빙글빙글 돌면서 무서워서 이렇게 도망가고 있짆아라고 말했던 거 같아. 그리고 이대론 않되겠다. 싶어서 뒤쪽으로 튀었는데 책상 밑으로 도망가려 했는데 옷 때문에 못 도망가고 그 여자 반대로 돌아서 웅크리고 있었어. 그 여자가 내 쪽으로 천천히 걸어오더니 칼에 찔렸다는 느낌과 함께 천천히 암전 됬어.

암전되면서 죽으면 끝일까? 아님 어디로 갈까라고 생각했던거 같아. 그리고 눈을 떴다는 느낌을 받으며 꿈에서 깼구나라는 느낌이 있었던거 같아. 그리고 아, 어디로 가는지 못 봐서 아쉽다.라는 느낌을 끝으로 진짜 잠에서 깼어.

그리고 일어 났는데 찔렸다는 생각이 드는 곳에 이상한 느낌이 있는거야. 그래서 꿈 때문이겠지.. 라고 생각하며 다시 잤어. 그리고 자려고 눈 감았을 때 다시 한 번 일어났을 때 이걸 기억하고 있었으면 좋겠다 생각했어. 이야기 하고 싶었거든

내가 평소 죽으면 끝일까라는 의문을 가지고 귀신이 있으면 끝이 아니니까 귀신이 있으면 좋겠다 바라기도 했으니까..

이걸 엄마한테 말했더니 웹튼 좀 그만보래 ㅋㅋ

그래서 그냥 그런가보다~ 라고 생각했는데.. 뭐, 잘 꿀 수 있는 꿈은 아니니까 말해보고 싶었어.

그리고 처음으로 스레를 만들어보고 싶기도 했고!

스레 만들어 봤다! 뭔가 기분 좋네~ 엄마가 숙제 하래서 이만!

(누가 봐줬음 좋겠네~)

나도 초등학교 때 담임선생님한데 죽었던 꿈 꾼적 있어... 학교에 붉은 조명하고 이상한 푸른색 그림자가 져있었고, 벽에 금고같은 비밀통로가 있는데 학교애들이 거기 숨어있었어 그리고 학교 안에는 귀신들이 돌아다녔는데 이상하게 나만 비밀통로 밖을 자유롭게 다닐 수 있었어 그러다가 담임쌤을 만났는데 내가 갑자기 "저 왜 죽이셨어요.." 이러는 거야 그 다음 내 모습이 보여는데 칼에 찔려서 피 흘리면서 죽어서 유령인 상태야 담임쌤은 "니가 꼬와서" 라고 대답하더니 깼어 엄청 무섭고 소름돋았는데 지금은 잘 기억이 안나고 내가 그 쌤한테 안 좋은 기억이 없었는데도 왜 그런 꿈을 꿨는지 모르겠어

찔리는 느낌은 어땠어? 아팠어? 짜릿했어? 실제로 찔리면 되게 뜨겁다고 하던데 레주도 그랬어? 아님 아무렇지도 않았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hot
260레스 1년 전에 네 달간 다른 세계에서 사랑했던 꿈을 꿨는데 아직도 못 잊겠어 2시간 전 new 3890 Hit
2021/01/02 20:10:2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지인이 꾼 꿈이 조금 꺼림칙해 10시간 전 new 11 Hit
2021/06/21 22:44:09 이름 : 이름없음
628레스 아이디에 대문자 3개 이상 나오면 원하는 꿈 꾼다 2판 13시간 전 new 1353 Hit
2020/12/19 16:59:28 이름 : 이름없음
819레스 햇수로 3년동안 내가 반강제로 했던 꿈 관리자이야기 19시간 전 new 29447 Hit
2018/04/08 21:40:15 이름 : 텔라
11레스 애틋한 그애가 다시보고싶다 2021.06.20 53 Hit
2021/06/13 06:29:00 이름 : 이름없음
56레스 꿈을 파는 가게 2021.06.20 247 Hit
2021/06/08 10:00:32 이름 : ◆Lalck782moM
314레스 연예인이 나온 꿈을 풀어보자 2021.06.19 9035 Hit
2018/01/10 15:50:2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오늘 악몽을 꿨는데 별 거 아니겠지? 2021.06.19 13 Hit
2021/06/19 11:12:5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꿈에서 만난 남자아이가 자기를 찾아달래 2021.06.19 106 Hit
2021/05/02 11:51:1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꿈에서 나를 지켜주는 존재에 대해 아는 거 있는 사람? 2021.06.19 63 Hit
2021/06/06 12:24:40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루시드 드림이 꾸고 싶어? 2021.06.19 236 Hit
2021/05/14 02:44:0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휴;; 꿈에 마스크 없이 길거리 돌아다니는 꿈꿧어... 2021.06.19 47 Hit
2021/06/13 16:13:23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꿈에 처음 보는 젊은 남자가 나와서 2021.06.18 54 Hit
2021/06/13 08:34:5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나 오늘 좀 설레는 꿈 꿨음 2021.06.18 22 Hit
2021/06/18 12:07:04 이름 : 이름없음
294레스 어디서든 빠질 수 없는 그것☆잡담판 2021.06.17 3855 Hit
2018/03/16 10:36:4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