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되었다. 돌아오는 주기는 점점 더 짧아지고 극복하기는 더 함들어지고 글의 질은 훨씬 내려간다. 밤하늘 미친듯이 고성방가를 지르고 언 강물 뒤집어 쓰고 춤을 춰봐도 하다못해 세상을 뒤집어 내 손 위에 올려도 침체기는 지나지 않는다.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다. 매마른 뇌를 아무리 쥐어짜도 애먼 손가락에 몇번의 챔질을 해봐도 나는 이제 속 빈 풍선 일 뿐. 늘어나 버린 몸은 적당한 공기에 만족하지 못한다. 그렇지만 찢어진 구멍 탓에 공기를 채우지도 못한다. 나는 그저 늘어진 풍선. 날카로운 것에 찢어발겨져 아무것도 하지 못하는 풍선 하늘 위로 떠오르지도 땅 속을 파고들지도 그 누구도 거들떠 보지 않는. 쓰레기 풍선. 거지같은 고무 덩어리. 역겨운 매연이 날 감싸 내 몸을 태울 순간을 고대하며. 난 그저 난 그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글 이어쓰기 할사람 2시간 전 new 16 Hit
창작소설 2021/06/23 13:32:3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악인을 어떻게 묘사해야 좋을까 3시간 전 new 39 Hit
창작소설 2021/06/23 06:57:13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자기만 알 법한 명작 웹소설을 추천해보자 4시간 전 new 132 Hit
창작소설 2021/06/19 03:41:19 이름 : 이름없음
278레스 내가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게!!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4시간 전 new 2058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954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6시간 전 new 10761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제발 부탁할게 급한데 제목 좀 지어줄래? 7시간 전 new 19 Hit
창작소설 2021/06/23 13:10:2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피드백 좀 해줘! 9시간 전 new 41 Hit
창작소설 2021/06/22 12:06:09 이름 : 이름없음
66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10시간 전 new 231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249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19시간 전 new 1315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소설에서 관계성이랑 캐릭터성이 좋다고 느낀 부분이 뭐였어?? 19시간 전 new 47 Hit
창작소설 2021/06/21 16:19:2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내 필력 평가좀 해주라... 20시간 전 new 31 Hit
창작소설 2021/06/22 23:16:1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홀수 스레는 꽃과 꽃말을, 짝수 스레는 꽃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20시간 전 new 44 Hit
창작소설 2021/06/17 02:32:10 이름 : 이름없음
127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20시간 전 new 2181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118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21시간 전 new 512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내 필력 수준 좀 평가 좀 해줄 수 있어? 2021.06.22 113 Hit
창작소설 2021/06/19 14:58:5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