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주로 밝고 개그? 느낌 나게 글 쓰는 편인데ㅠ 친구랑 같이 글 쓰기로 한 주제가 얀데라라 익숙하진 않지만 한 번 써봤어! 살짝 소설 프롤로그? 같은 느낌으로 생각하고 썼어!! 한 번만 평가헤주라!ㅠㅠㅠ

네가 정말 미워. 그 날카로운 말은 깊숙이 내 심장에 파고들었다. 내가 왜? 뭘 잘못했어? 말해주면 다 고칠게. 네 바짓가랑이를 잡고 싹싹 빌며 꼴사납게 울면서 물어보았지만 돌아오는 것은 차가운 눈빛뿐이었다. 그 안에서 증오, 혹은 그 비슷한 것이 일렁거리는 걸 보고 만 나는 결국 온 몸에 힘이 빠진 채 털썩 주저앉고 말았다. 내 온 마음을 너에게 다 줬다고 생각했는데. 오로지 너만을 생각하면서 밤을 지새운 날이 수도 없이 많은데. 너를 향한 이 감정이 사랑이라고 믿었어. 좋아해, 좋아해, 좋아해.. 마음속에 억눌러왔던 말들을 결국 참지 못하고 토해냈다. 네가 알아주지 않아도 좋았다. 눈치채주길 바라고 이 거대한 감정을 키워온 것이 아니었다. 서로가 서로만이 전부인 관계같은 건 생각해본 적도 없다. 곁에 있는 것만으로 만족했어. 그런데, 도대체 왜.. “미안해. 다 내가 잘못했어. 그러니까 제발..” “닥쳐, 너 같은건 진짜 역겨우니까.” “이유, 이유만이라도 알려줘..” “..진심이야?” 하. 기가 차다는 듯이 너는 실소를 했다. 나는 그 모습을 멍하니 올려다보고 있었다. “개같은 자식. 내가 물로 보였니?” “대체, 무슨 말을..” “너. 사람 죽였잖아.” 아.. 들켰네.

대충이라도 좋으니까 꼭 평가해줬으면 좋겠어..! 나 글 정말 잘 쓰고 싶거든ㅠㅠ

소설이 아니라 산문시 같아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친구가 사람을 죽였다고 가정할 때, 그 사람이 지인이냐 타인이냐에 따라서 "네가 미워"라는 말과 증오 혹은 그 비슷한 감정이 좀 달라질듯? 애초에 얀데레가 사람을 죽일 때 그 사랑하는 사람의 주변인(가족, 친구 등)이나 사랑하는 사람을 해하려는 사람(예:적대관계)이라는 생각이 기본적이고, 둘 다 사랑하는 사람의 친밀도 차이겠지만 일단 사랑하는 사람과 일면식이 있다는 전제는 변함이 없는데 그렇다면 그 감정이 미움이나 증오는 아닐거 같아 정말 묻지마 살인처럼 무작위로 사랑하는 사람을 죽이려는 것을 얀데레가 저지해서 묻지마 살인자를 죽였을 경우에는 좀 다르긴 하겠다 이건 지극히 주관적인 생각이라서 참고는 네 몫이 될 것 같고, 나는 이거빼고는 괜찮아

>>4 헉 그래?? 많이 별로야?? 이런 피폐? 쪽 글은 첨인데 어케 하는게 좋을까..? >>5 평가 정말 고마워!! 사실 얀데레가 주위 사람을 죽였다고 생각하고 쓴건데 내가 묘사를 안 했나봐ㅠㅠ 한 번 다시 생각 정리해가면서 수정해볼게!

다들 괜찮다면 최대한 많이많이 평가해줘..!

>>7 내 생각에는 혼잣말을 좀 줄였으면 좋겠어

>>8 고마워! 상황 묘사 더 늘려보도록 노력할게!

문장이 너무 길다 구태여 넣으려고 한 표현들이 너무 많이 보여서 읽기가 좀 그래 특히 문장 하나하나가 어색해서 문단이 매끄럽지 않아 예시를 하나 들자면 >> 네 바짓가랑이를 잡고 싹싹 빌며 꼴사납게 울면서 물어보았지만 돌아오는 것은 차가운 눈빛뿐이었다.<< 이 문장은 정말 척 봐도 어색하지 한 문장 안에 상황을 전부 넣으려 들지 마 주인공의 행동이 싹싹 빌고, 울고, 물어보는 거잖아 그러면 무려 세 번의 움직임이 연출되는 건데 최소 두 문장에 넣어야 훨씬 매끄럽고 가독성 높지 >>네 바짓가랑이를 잡고 싹싹 빌며 꼴사납게 울었다. 몇 번이고 물었으나 돌아오는 것은 차가운 눈빛뿐이었다.<< 가 읽기에는 좀 더 낫지 않을까? 그리고 맞춤법도 정말 중요해 기본적으로 점 세 개 여섯 개 규칙은 지키기! 거기에 마침표가 더해진다면 네 개 일곱 개겠지 문장이 어색한 건 >>오로지 너만을 생각하면서 밤을 지새운 날이 수도 없이 많은데.<< 이걸 예로 들어 볼게 바꾸자면 >>오로지 너만을 생각하며 지새운 밤이 수도 없이 많은데.<< 정도 되려나 글을 좀 오래 잡다 보면 쳐낼 수 있는 잔가지들이 눈에 많이 보일 거야 이건 경험의 문제니까 글을 많이 써 보는 게 중요해 그리고 불필요한 부분에서 점 많이 쓰려고 하지 말고! 문단 내에서 말을 흐리는 문장들이 많으면 자칫 중2병처럼 보일 수도 있어 잘 쓰인 글은 독자가 읽기 편한, 읽고 싶은 글이야 작가의 자기만족은 안 돼 그러니까 문장은 긴 걸 추천하지 않아 번잡한 묘사도 부적절하고 결국 이건 얼마나 깔끔하게 쓰냐의 문제일 테니까... 지금부터 꾸준히 맞춤법 연습 많이 하고 다듬는 경험을 하다 보면 분명히 발전할 수 있을 거야 혹시 궁금한 거 있으면 또 얼마든지 물어도 좋아 내가 아는 선에서는 전부 답해 줄게

>>10 정말 꼼꼼한 피드백 고마워! 이런 조언을 원했어ㅠㅠ 궁금한 거 몇가지만 물어볼게..! 감정 묘사를 담백하면서도 임팩트있게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는게 좋을까? 사실 이런 감정묘사가 많은 글은 많이 써보지 않았거든ㅠㅠ 글만 읽었는데도 머릿속에 상황이 다 그려진다는 글들 있잖아 그런 건 어떻게 해야 하는걸까? 내 머릿속에 그려진 상황을 독자에게도 전달하고 싶은데 쉽지가 않아ㅠㅠ 표현을 오글거리지 않고 예쁘게 할 수 있는 방법 있을까?? 비유같은걸 예쁜 표현을 써서 하고 싶어..!

>>11 말하자면 직설적인 문체를 원하는구나? 그런 경우에는 직설적이라는 말 그대로, 미사여구를 되도록이면 자제하고 상황의 사실 그대로만을 적는 게 좋아 담백하다는 건 꾸밈이 없다는 뜻이니까 '나'의 상황을 그대로 적으면서도 감정이 특히나 강렬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에 이제껏 막아 두었던 묘사들을 마음껏 터트리는 거지 잔잔하던 호수의 파동이 더 또렷하게 보이듯이 담담하게 적어가다가 절정 부분에 힘을 끌어쓰는 게 좋아 이때는 단어와 문장들이 마음껏 문단 내에서 뛰놀 수 있도록 보다 거칠게, 보다 날카롭게 쓰는 게 핵심이고! 상황을 전달하는 것도 위에 말한 것과 마찬가지야 담백하게 사실 그대로만을 적으면 곧 그게 상상의 밑거름이 돼 >>A는 시선을 옮겼다. 노란 고양이가 한낮의 햇살 아래서 몸을 뒤집고 있었다. 아지랑이가 피는 여름의 골목이었다.<< 꾸밈 없이 정말 사실만을 쓴 글이야 이렇게 하면 보다 정갈하고 생생하면서도 읽기 쉬운 문장을 쓸 수 있지 이게 스레주의 질문 세 가지를 전부 관통하는 답이야 꾸밈 없이 사실 그대로만을 쓰는 것!

>>12 헉 진짜진짜 고마워! 예시로 들어준 문장 너무 내 취향이다!! 말해준 조언대로 열심히 필력 늘려볼게 진짜 고마워!

>>13 멋진 작가가 되길 바래 (ง ᵕᴗᵕ)ว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1레스 눈길, 소복히 쌓인, 발자국 26분 전 new 4 Hit
창작소설 2021/07/25 08:21:44 이름 : 눈꽃
123레스 두 명이 처음과 끝을 제시, 한 사람이 쓰는 놀이 29분 전 new 828 Hit
창작소설 2021/01/01 12:53:12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홀수 스레는 꽃과 꽃말을, 짝수 스레는 꽃에 대한 새로운 이야기를🌸 43분 전 new 128 Hit
창작소설 2021/06/17 02:32:1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피드백 좀 해줘 ㅠ 1시간 전 new 3 Hit
창작소설 2021/07/25 08:04:39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세상이 영원하지 않더라도[GL] 5시간 전 new 160 Hit
창작소설 2021/03/28 02:02:23 이름 : ◆p9a9z83yGnD
391레스 제목 짓는 걸 도와주는 스레! 6시간 전 new 5608 Hit
창작소설 2018/04/29 00:22:3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개인적인 팁 6시간 전 new 11 Hit
창작소설 2021/07/25 02:55:44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필력 늘리는 법 말하고 가는 스레 6시간 전 new 316 Hit
창작소설 2021/04/17 17:33:10 이름 : 이름없음
301레스 내가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게!!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7시간 전 new 2284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7레스 소설 내용과 어울리는 제목을 지어줄 은인을 찾아요!🙏🙏🙏 9시간 전 new 26 Hit
창작소설 2021/07/24 22:27:34 이름 : 이름없음
137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11시간 전 new 594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300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17시간 전 new 1820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255레스 검은 도서관 17시간 전 new 4042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37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18시간 전 new 429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시이이이이이이이이이발 실화냐 22시간 전 new 76 Hit
창작소설 2021/07/22 08:04:4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