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시격 st로 쓰고 싶었어 후후,, 약간 피폐한 느낌..? 한참을 열심히 도망쳤습니다 눈과 귀를 막고 현실을 부정하며 겁쟁이 마냥 울며불며 숨을 곳을 찾아 헤맸습니다 계속해서 부정하고 부인했습니다 있는 힘껏 발버둥치며 어떻게든 도망치기 위해 애를 써왔습니다 부끄럽게도 이겨내려는 살아내려는 발버둥이 아닌 현실을 외면하기 위한 발버둥이었습니다 한참 도망을 가다 뒤를 돌아보니 내가 지나온 그 곳에는 아무것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아니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었습니다 급하게 도망치느라 내가 미처 알아차리지 못했던 소중한 작은 생명들이 짓밟혀 있었습니다 아아 내가 일궈낸 것들은 파괴였습니다 다시 또, 더 거대한 공포에 사로잡혔습니다 내가 파괴한 것들에 대한 죄책감과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겠는 이 복잡한 심정이 맞물려 나의 공포는 더 거대해 졌습니다 다시 겁에 질린 나는 다시 또 도망가려 합니다 이제는 압니다 마냥 도망치는 것은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을 이제는 압니다 마냥 도망치는 것은 또 다른 파괴를 낳을 것이라는 것을 알지만 알 수 없습니다 머릿속으로도 가슴으로도 압니다마는 영영 알지 못할 것 같은 기분이 드는 것은 왜일까요 사실은 겁쟁이들의 비겁한 변명일 뿐입니다 도망치는 것은 근본적인 문제의 유일한 탈출구이며 도망치는 것은 또 다른 파괴를 낳지 않을 것입니다 그리고 저는 도망칠 것입니다 저는 변태를 거친, 더 이상 겁쟁이가 아닌 그 이상의 어떤 존재입니다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면 문제의 근본을 없애는 것이 용기 있는 행동 아닐까요? 더 이상 내가 일군 파괴를 눈 뜨고 지켜볼 수 없습니다 내 자아의 파괴 내 목표의 상실 무엇보다도 나로 인해 짓밟힌 가냘픈 생명들 더 이상은 합리화를 할 수도 죄책감을 느끼지 않을 수도 없습니다 기대가 되지 않습니다 노력조차 하지 않은 나는 도망치는 동안 같은 자리를 맴돌고 있었을 뿐입니다 못난 원을 그리며 같은 자리를 계속해서 돌고 돌았을 뿐입니다 누군가는 노력을 더 하면 되지 않겠냐고 말할 것입니다 부끄럽게도, 너무나도 부끄럽게도 노력할 용기는 없습니다 도망칠 용기는 있습니다 미래는 기대가 되지 않습니다 나의 마지막 도망은 나의 가슴을 부풀게 합니다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성공하게 될 나의 완전한 도망입니다

독자는 재미있는 이야기를 읽고 싶어하지 남의 피폐한 심리상태 자체에는 별 관심이 없다. 생판 모르는 남이 이 글을 읽어야 하는 이유를 만들어내 보았으면 한다. 문장력은 그럭저럭 즐겁지만, 너무 과장된 어휘를 쓰는 것 같다. 닭 잡는데 소 잡는 칼을 쓰랴는 말이 있다. 예컨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처럼 늘여 쓰는 데에 특별한 이유가 없다면 '없었습니다' 같은 깔끔한 표현으로 바꾸는 편이 부담없이 읽힐 것이다. 건필하기 바란다.

>>2 흐잉 알겠어-! 다음 번에는 더 재미있는 얘기를 들고 올겜-! 과장,,,된,,,어휘,,메,,,모,, 오키 피드백 고마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96레스 소설 쓸 때 필요한 잡지식 공유하는 스레 (알쓸신짭) 54분 전 new 2507 Hit
창작소설 2020/09/06 19:16:50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여자 3명이 주인공 할 수 있는 소재 4시간 전 new 247 Hit
창작소설 2021/06/19 14:55:20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5시간 전 new 340 Hit
창작소설 2021/06/06 00:37:42 이름 : 이름없음
153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5시간 전 new 655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ㄱ부터 ㅎ까지 좋아하는 단어 적는 스레 6시간 전 new 32 Hit
창작소설 2021/07/31 16:49:5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윗 스레가 제시한 vs 아랫 스레가 쓰기 6시간 전 new 30 Hit
창작소설 2021/07/17 15:42:52 이름 : 이름없음
214레스 단어/동사 등등 6시간 전 new 2019 Hit
창작소설 2018/04/23 03:40:3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창작소설 제목 좀 지어주실 분.. 6시간 전 new 26 Hit
창작소설 2021/07/31 11:48:47 이름 : 이름없음
37레스 단어주면 졸라 애련한 문과식으로 바꿔줌 6시간 전 new 138 Hit
창작소설 2021/07/28 22:04:03 이름 : 이름없음
139레스 두 명이 처음과 끝을 제시, 한 사람이 쓰는 놀이 6시간 전 new 910 Hit
창작소설 2021/01/01 12:53:12 이름 : 이름없음
84레스 여름 분위기 나는 글 써보자 7시간 전 new 1148 Hit
창작소설 2020/08/30 21:30:3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너희가 생각하는 미인의 기준은 뭐야? 8시간 전 new 121 Hit
창작소설 2021/07/18 22:42:13 이름 : 이름없음
144레스 어두운 지식 공유하는 스레 12시간 전 new 3628 Hit
창작소설 2020/03/18 16:40:37 이름 : 이름없음
310레스 예쁜단어나 어감이 좋은 단어 공유해주라! 17시간 전 new 23870 Hit
창작소설 2018/06/28 01:48:35 이름 : 이름없음
259레스 검은 도서관 18시간 전 new 4125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