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인서울vs지거국 2. "나 어떻게 해? " 담임의 반대를 무릅쓰고 엄마랑 싸워서 인서울 대학을 간 현정은 오늘도 친구를 찾아왔다. "또 왜?" 다연이는 현정이의 징징거림이 지겹지만 현정이의 타향살이와 현정이가 친구가 본인밖에 없다는 생각에 오늘도 참아준다. "너 내가 얼마나 공기업 취업하고 싶었는지 알지?" "어, 그래서 담임이 너 다른 대학 추천한 거 네가 부모님이랑 담임이랑 싸워서 억지로 갔잖아." "아니 내 얘기 좀 들어봐. 그새 지거국 비율을 더 높였다니까? 지역 인재인데 그 지역 출신인 내가 해당이 안 되고 다른 애가 특혜 보는 지역 인재가 말이 돼? " "네가 그렇게 나는 인 서울 간다고 너흰 계속 고향이냐 지키라고 깐족거릴 때 왜 친구들이 널 손절했는지 모르겠어? 그래, 니가 말한대로 서울 고시원에서 살면서 알바 3개 하니까 무척이나 행복하겠네. " "뭐? 다연아 너 그게 무슨..." "우린 다 말렸어. 너 거기서 알바 하느라 학점 신경 쓸 시간도 없고 턱걸이로 합격한 네가 거기서 장학금 탄다는 보장도 없고 네가 그랬잖아. 난 거기가도공기업 들어간다고." "야! 김다연. 넌 친구 얘기 공감하는게 그리 힘들어?" "응. 제발 네 선택에 그만 찡찡대. 너는 남 탓 아무도 못해. 누가 너 거기 가라고 추천한 사람 한 명도 없잖아." 현정이는 이제 유일한 친구 다연이마저 잃었다. 이런 식으로 vs만 보고 생각나는 거 자유 형식으로 써 줘.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86레스 🥀𝕋ℍ𝔼 𝕎ℍ𝕆𝕄 𝕀 𝕃𝕆𝕍𝔼𝔻🌹 10분 전 new 950 Hit
창작소설 2021/01/17 01:13:07 이름 : ◆wnA2NBvxyMq
481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19분 전 new 6689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글귀 평가 좀 39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9/21 21:56:2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선지자의 구제 방식 1시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9/21 21:19:40 이름 : 이름없음
148레스 어두운 지식 공유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3896 Hit
창작소설 2020/03/18 16:40:37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1시간 전 new 296 Hit
창작소설 2021/08/10 21:37:44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내 소설 주인공이 불쌍할 때 울고가는 스레 1시간 전 new 92 Hit
창작소설 2021/08/04 13:40:1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빻았는데 자기 소설에서 이런 편 쓰고 싶다 말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173 Hit
창작소설 2021/07/28 00:19:47 이름 : 이름없음
69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3시간 전 new 801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343레스 자기 소설 TMI 적고 가는 스레 8시간 전 new 3065 Hit
창작소설 2019/11/09 01:30:20 이름 : 이름없음
87레스 대사 하나만 쓰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16시간 전 new 597 Hit
창작소설 2021/08/06 00:29:52 이름 : 이름없음
38레스 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6시간 전 new 295 Hit
창작소설 2021/06/04 22:22:2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너흰 본인 소설 보면 생각나는 게 뭐야? 16시간 전 new 36 Hit
창작소설 2021/09/20 23:54:08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오로지 자기피셜로 나온 세계관 & 설정 말해보자 18시간 전 new 799 Hit
창작소설 2019/04/03 02:33:49 이름 : 심심뚠
80레스 로판에서 어느 계급이 되고 싶어? 21시간 전 new 750 Hit
창작소설 2020/12/26 01:20:4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