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든지 ㄱㅊ ㄱ ㄱ ㄱ ㄱ ㄱ심심행

>>2 어딜가나 주목받던 장밎빛인 내가 네게 이면을 보여주고자 했을 때, 비로소 나 그 자체가 되었다.

>>3 나는 어디서부터가 처음이었나, 이미 정해진 듯 우린 끊어낼 수 없는 불변의 법칙을 통채로 삼켜버렸다.

>>5 이리 시간이 흘러도 나는 기다릴 수 있는데 언제쯤이면 널 만날 수 있을까

>>8 적적했던 내 세상에 화들짝 나타나 잔잔하던 내 심장을 뛰게 했던 너

>>10 수많은 별들을 모아놓은 너는 어쩜 그리 달콤할까

>>11 자유롭지 못해도 나 그대 위해 오늘도 부딪히며 살아가요

와… 너 진짜 잘쓴다!! 댑악

>>15 빛나는 가로등같은 너를 더 반짝이게 나는 오늘도 보이지 않는 밤이 되어보겠다

>>16 오늘도 너는 그 카페에 나타날까 잔잔한 바람이 살짝 불고 밝은 햇살에 아스팔트가 반짝이는 지금 너는 그 카페에 나타날까 진한 커피 냄새에 이끌려 네가 올 것만 같은 그 곳에 커피가 마시고 싶다는 핑계를 대며 천천히 발을 내딛는다

>>17 0과 100의 시간을 함께한 너

>>19 너마저도 으슬한 추위를 나를 위해 버텨주는 너는 눈 내린 서울의 도시보다 훨씬 더 아름답다

>>20 그대 뒤 돌아보지말아 그대가 안고 있는 기억을 뺀 나머지는 모두 진실이요, 이제 조금은 당신을 믿어볼 때

>>20 이게 뜻이 많다보니까ㅠㅠ 그냥 그 시험볼때 수정하는 거 ㅋㅋㅋㅋ 그거 생각하고 씀..

>>14 헐.. 진짜 고마워.. 일개 급식이지만 글 쓰는 거 좋아해서 써보기 시작했는데 헤헤 칭찬 들으니까 빵댕이가 쪼개질 거 같아 ~~

>>26 헐 좋다 혹시 보석 수정으로도 해줄수있어?

>>27 엉덩이 쪼개질 것 같다길래 엉덩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우리는 모두 별의 자녀들이니까 1분 전 new 2 Hit
창작소설 2021/09/21 22:44:18 이름 : 이름없음
86레스 🥀𝕋ℍ𝔼 𝕎ℍ𝕆𝕄 𝕀 𝕃𝕆𝕍𝔼𝔻🌹 20분 전 new 953 Hit
창작소설 2021/01/17 01:13:07 이름 : ◆wnA2NBvxyMq
481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8분 전 new 6689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글귀 평가 좀 49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9/21 21:56:2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선지자의 구제 방식 1시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9/21 21:19:40 이름 : 이름없음
148레스 어두운 지식 공유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3898 Hit
창작소설 2020/03/18 16:40:37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1시간 전 new 296 Hit
창작소설 2021/08/10 21:37:44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내 소설 주인공이 불쌍할 때 울고가는 스레 1시간 전 new 92 Hit
창작소설 2021/08/04 13:40:1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빻았는데 자기 소설에서 이런 편 쓰고 싶다 말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173 Hit
창작소설 2021/07/28 00:19:47 이름 : 이름없음
69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3시간 전 new 802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343레스 자기 소설 TMI 적고 가는 스레 8시간 전 new 3065 Hit
창작소설 2019/11/09 01:30:20 이름 : 이름없음
87레스 대사 하나만 쓰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16시간 전 new 597 Hit
창작소설 2021/08/06 00:29:52 이름 : 이름없음
38레스 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17시간 전 new 295 Hit
창작소설 2021/06/04 22:22:2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너흰 본인 소설 보면 생각나는 게 뭐야? 17시간 전 new 36 Hit
창작소설 2021/09/20 23:54:08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오로지 자기피셜로 나온 세계관 & 설정 말해보자 19시간 전 new 800 Hit
창작소설 2019/04/03 02:33:49 이름 : 심심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