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밌어 보여서... 도전!

그 애의 두 눈은 여름의 낮, 난 언제나 그 여름이 두렵다

심장이 쿵쾅 거리는 것이 생전 전혀 믿지 못했던 감정을 온몸으로 느끼게 했다

A야 이 마음이, 작디작았던 옹달샘이 여러 갈래 찢어져 번져간 것이었음을, 무성한 꽃잎들 위로 갑자기 시작됐던 한여름날 밤의 불꽃놀이 같던 것이었음을, 방과후 조용히 낮잠을 자던 네 숨 속에서 불어온 것이었음을, 정말 넌 알기나 할까

네게 말해주지 않았던 비밀로는 내 마음속은 깊은 호수고, 바다고, 널 가라앉힐 심해라는 것이었다

겨우 진정시켰던 다리 사이가 찌르르, 여름 불어오는 소리처럼 크게 울어댔다

모두가 잠든 자정에, 오직 너와 나만이 깨어있다.

긴 긴 밤을 지새우던 네 눈에는 기어코 달이 떴고

내 마음을 몇 번이고 덧대 칠한 문장보다도 진한 머리칼과 눈동자가

A야 난 네 죽음을 자살이라 생각해 본 적 없다

가난한 마음으로 사랑하려 들었던 것이 잘못이라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레스 너희가 소설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특징이 뭐야? 7분 전 new 52 Hit
창작소설 2021/09/22 15:14:3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자기가 좋아하는 시 구절 말해보자! 13분 전 new 2 Hit
창작소설 2021/09/25 20:49:47 이름 : 이름없음
355레스 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30분 전 new 2410 Hit
창작소설 2021/03/14 09:34:2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주인공에겐 미안하지만 붙여주고 싶은 캐 특성 말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60 Hit
창작소설 2021/09/24 02:31:1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름, 작명 관련해서 질문받는 스레 1시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9/25 19:21:2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주인공을 어떻게 굴리고 싶어? 2시간 전 new 24 Hit
창작소설 2021/09/25 11:01:1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 20시간 전 new 32 Hit
창작소설 2021/07/27 20:29:52 이름 : 이름없음
93레스 글 쓰다 막힐 때 소리지르고 가는 스레 22시간 전 new 683 Hit
창작소설 2020/03/02 19:50:33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5레스 마다 키워드 제시하고 나머지가 글 쓰기 23시간 전 new 70 Hit
창작소설 2021/09/15 15:03: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스레주가 가끔 와서 감성 타는 곳 2021.09.24 48 Hit
창작소설 2021/09/22 21:52:1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할 짓 없는 자퇴생이 끄적이는 소설 2021.09.24 27 Hit
창작소설 2021/09/24 14:50:46 이름 : 맟춤범파게자
2레스 완성을 뭔가 고급지게 표현해줘 ㅠㅠㅠ 2021.09.24 63 Hit
창작소설 2021/09/24 02:51:27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음마꼈던 단어 말하고 가는 스레 2021.09.24 925 Hit
창작소설 2021/06/07 00:26:25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끄적끄적 2021.09.23 31 Hit
창작소설 2021/09/22 12:14:52 이름 : ◆nQoIK2Fjs3D
491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021.09.23 6798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