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멘트도 이제 더이상 안올라오고 어느정도 목표를 잡았으니 삭제

괄호 쓰는 거 개인적으로 조금 유치해보여.. 약간 직설적으로 말 하자면 양산형 인터넷 소설같은 느낌..? 그리고 그 온점이나 반점, 물음표, 느낌표 같은 문장부호의 뒤엔 띄어쓴다고 알고 있어. 첫 사진에서 나 같은 18살의 고등학생은 상상하기 어려운. ~~ 이거에서 온점이 왜 나오는지 모르겠다. 반점이면 될 것 같은데.. 이야기 자체는 너무 짧게 봐서 잘 모르겠지만 약간 양산형 느낌 나고 맞춤법, 띄어쓰기는 좀 더 고치면 좋을 것 같아!

>>3 아 그 괄호는 여긴 안써져 있는데 지금 쓸게 그건 주인공의 무의식을 괄호안에 써담는거야 그러니까 주인공의 정제되지 않은 무의식 같은거!근데도 유치하면 바꿔야 할것 같지만... 음 그리고 반점이 너무 많아서 온점을 썼던건데 그렇게 생각되는군..코맨트 고마워! 문장부호 뒤에 뛰어쓰기를 쓴다는건 몰랐다..! 알려줘서 고마워! 그리고 양산형은 사실 그냥 아포칼립스 말고 아무것도 안정해놔서 그런거긴 해!

>>4 많이 유치하고 맞춤법과 띄어쓰기 고쳐야 할 필요 있어 저 두 개가 그럭저럭 완성되지 않은 글은 보기 불편해서 코멘트고 뭐고 시선을 돌리게 돼 아무리 특출난 필력과 어휘와 상상력을 가지고 있어도 맞춤법과 띄어쓰기 맞지 않으면 다 필요 없는 거야 문장 끝마다 온점 꼭 써 하하 같은 말은 넣지 말고 글이 한층 더 어려 보이니까... 것일 것이다 부자연스러운 거 너도 알지 같은 단어 반복하지 마 온점과 쉼표 구분해 문장이 매끄럽지 않아 비유하자면 물에 젖은 나무토막 같은 느낌이야 이건 네가 책 많이 읽고 좋은 문장을 알아채는 시선을 길러야 해 불필요한 단어 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위에도 말했지만 제발 온점 꼭 써라 문장 끝에...

>>5 음..확실히 그 말듣고 다시보니까 띄어쓰기를 고쳐야할 필요성이 느껴지네...내가 좀 어려서 그런가 유치한건 잘 못느끼는것 같기도 하는데..일단 말대로 책을 좀 많이 읽어봐야겠다!

1. 큰따옴표(")는 항상 붙여서 써! "야, 나도 같이 가! "가 아니고 "야, 나도 같이 가!"처럼. 2. 글 쭉 읽다 보니까 주어랑 서술어가 안 맞는 문장이 눈에 띄어. 예를 들어서 '그리고 밖에서 보게 된 풍경은 나 같은 18살의 고등학생은 상상하기 어려운, 땅이 무너져가고 사람들은 죽어가는 상황이 나의 앞에 펼쳐져 있었다' 같은 경우에, '그리고 밖에서 보게 된 풍경은'으로 문장을 시작했으면 '~이었다/였다'로 끝나는 게 자연스러워. 만약에 주어랑 서술어 맞추기가 어렵다면 문장을 완전 간단하게 만들어서 먼저 써봐. 예를 들어서 '그리고 밖에서 보게 된 풍경은 사람들이 죽어가는 상황이 펼쳐져 있었다'같이. 이렇게 보면 주어랑 서술어가 어색하다는 걸 쉽게 볼 수 있을 거야. 이외에도 입으로 소리내서 읽어보는 방법도 어색한 문장을 찾는 데 도움이 많이 돼. 3. 2번이랑 조금 연관이 되는데, 처음에는 문장을 끝맺지 않고 계속 이어나가기보다 짧은 문장 여러개를 쓰는 게 더 나아. 긴 문장을 쓰는 문체도 있을 수 있지만, 글을 연습하는 입장에서는 긴 문장을 쓰게 되면 어색한 문장이 만들어질 수 있어. 그리고 독자는 쉼표나 온점, 특히 온점이 있는 부분에서 쉬어 가면서 글을 읽게 되는데 문장이 끊기지 않으면 독해도 어렵고 쉬는 타이밍도 늦춰져서 글이 잘 안 읽힐 수가 있어. 특히 글 쓰는 방식이 웹소설 풍인 것 같은데 웹소설이라면 더더욱 문장을 짧게 써야 돼. 대부분의 독자들이 웹소설을 읽는 목적은 휴식이나 리프레시같은 건데, 긴 문장을 사용해서 글이 잘 안 읽히면 그만큼 덜 읽히게 돼 있어. 4. 위 레더들도 말했지만 괄호를 넣으면 문체가 유치해보이는 경향이 있어. 차라리 주인공의 속마음을 지문으로 아예 서술하는 게 나아 보여. 글의 서술(대사가 아닌 지문 부분)이 애초에 물리적 환경에 대한 묘사뿐만 아니라 심리적 묘사까지도 하라고 있는 부분이니까. 이외의 나머지 부분(글의 내용 같은 부분)은 내가 함부로 지적할 내용도 아니고, 글을 쓰면 쓸수록 늘 수 있는 부분이니까 이하 생략!

>>8 음 그렇구나! 그럼 역시 괄호는 없애버려야겠네! 입으로 읽어보는 거는 앞으로 자주 애용할것 같다. 온점은..글을 여러번 보면서 찍을 위치를 찾아보거나 처음 쓸때부터 문장을 짧게 써서 해야할것 같고..코멘트 고마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너희가 소설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특징이 뭐야? 36분 전 new 33 Hit
창작소설 2021/09/22 15:14:37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스레주가 가끔 와서 감성 타는 곳 49분 전 new 36 Hit
창작소설 2021/09/22 21:52:1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할 짓 없는 자퇴생이 끄적이는 소설 1시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9/24 14:50:46 이름 : 맟춤범파게자
2레스 완성을 뭔가 고급지게 표현해줘 ㅠㅠㅠ 1시간 전 new 38 Hit
창작소설 2021/09/24 02:51:27 이름 : 이름없음
97레스 음마꼈던 단어 말하고 가는 스레 7시간 전 new 912 Hit
창작소설 2021/06/07 00:26:2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주인공에겐 미안하지만 붙여주고 싶은 캐 특성 말하는 스레 13시간 전 new 24 Hit
창작소설 2021/09/24 02:31:10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끄적끄적 19시간 전 new 31 Hit
창작소설 2021/09/22 12:14:52 이름 : ◆nQoIK2Fjs3D
491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0시간 전 new 6777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애증이라는 감정이 이해가 안돼 23시간 전 new 270 Hit
창작소설 2021/06/06 12:26:36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소설 하나에 6부에 1부당 100화면 너무 뇌절치는 느낌인가? 2021.09.23 94 Hit
창작소설 2021/09/22 02:40:23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내 소설 주인공이 불쌍할 때 울고가는 스레 2021.09.23 131 Hit
창작소설 2021/08/04 13:40:15 이름 : 이름없음
73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2021.09.23 832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예전 이름 추천해줄 수 있어?? 2021.09.23 42 Hit
창작소설 2021/09/22 19:46:2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선지자의 구제 방식 2021.09.23 54 Hit
창작소설 2021/09/21 21:19:40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글 쓸 때 자주 쓰는 단어나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단어 있어? 2021.09.22 207 Hit
창작소설 2021/06/28 21:23:2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