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 연습 기록 + 일정 체크용 일기 이미지 열람에 주의 / 난입 O 피드백 X 그림 얘기만 하는 일기를 하나 만들까 고민하다가 팠음

210804210804일기를 너무 오랜만에 파서 시작을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군.. 일단은.. 잠 안와서 2분 크로키 한시간 정도 했다. 크로키는 조금만 쉬어도 손이 굳어서 초반에는 엉망진창으로 그리고 손 아파질 즈음 되면 괜찮은 거 한 두 개 나오는듯.. 건진게 없다. 누드 주의

크로키를 꾸준히 자주 하겠다는 다짐은 일주일을 못 가서 그냥.. 해야한다는 강박없이 내킬때만 그리는 것으로 타협했음. 어차피 크로키 말고도 그려야 하는게 너무 많다.

디지털 크로키는 매번 캔버스를 아무리 크게 잡아도 모자란듯.. 가로로 긴 이미지 / 세로로 긴 이미지 나오면 잘려서 리사이징을 안 할 수가 없네..

210804210804크로키 완 1분 너무 후딱 지나간다

크로키 어떻게 시작했어?

>>8 어떻게 시작했냐는게 무슨 뜻인지??

>>10 너무 예전이라서.. (대략 7-8년 전) 어떻게 시작했는지 잘 기억이 안나네.. 다니던 학원에서 그림 실력 향상에 도움 된다고 해서 했던 거 같음 방법은 처음엔 그냥 자료 보고 따라 그리면서 인체 비율+근육이나 옷 주름 등의 디테일한 정보를 익히는 것부터인듯

21080621080621080630초 / 1분 한시간 정도 했따

전신 동물 손 dice(1,3) value : 2

210807210807210807동물 크로키는 거의 안해봐서 더 어렵네; 구조를 모르니까 형태를 어떻게 잡아야할지 모르겠음,, 털을 생략해서 그리려고 했는데 털 속 구조를 몰라서 못 그리고 털을 그리자니 1분 안에 묘사를 못 하겠고,,

210807210807210807대강 무슨 동물인지 알 것 같으면.. 된 거 아닐까요?? 아님말고

2108071분 전신 30분 추가로 했다. (일하기싫어서,,) 브러쉬 설정 바꿨더니 선 조절이 어려웠다.. 떠들면서 그려서 멀쩡한게 없음 ㅎㅎ; 맨날 똑같은 사이트 써서 다른 사이트 좀 써봤는데 자료풀이 달라서 괜찮은듯

210808210808210808손발 5분 하니까 시간이 너무 남네..

210809210809면 크로키.. 처음해봤는데 정말 어렵군..

210810210810면 크로키 전체적으로 보고 큰 덩어리 나누는 걸 더 연습해야겟다..

210812.PNG.jpg어제 오늘 이틀 연속으로 의욕이 안 생긴다

210813210813남성 그리는게 어려워서 남성 위주로 좀더 덩어리감에 집중해서 2분 크로키.. 30분? 한시간? 정도 추천 수에 신경 안 쓴다고 생각했는데 그래도 따봉 눌러진거 보니까 기분이 좋네요 ^_^ 크크

잠쉬만여 계정 구십칠개만 더 파면 따봉 백개 만들 수 있으니까 아 진짜 잠깐만여

>>32 zzz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저는 이미 따봉 백만개 받은 기분이라네요 ^^b

2108152108152108151분 / 30초 크로키 30분 일 때문에 밤샘 작업 중에 잠깐 쉴 겸 했는데 손이 아파서 못그리겟돠

노력도 없이 본인이 특별하거나 대단하지않다는 사실에 실망하는게 웃기다. 그림을 잘 그리고 싶다고 말하면서 분석과 공부와 노력도 안하고, 자신보다 실력있는 사람을 시샘하고 본인 스스로에게 실망하고 자기보다 못난 사람이 있으니 괜찮다고 자기위로하고.. 이런 사람과 그림 얘기하면 피곤함.. 본인 스스로의 미숙함을 인정하지 못하면 / 타인의 노력을 인정하지 못하면 / 더 나아지려는 욕구가 없으면 / 행동하지않으면 그대로일텐데..

방구석에서 매일 게임하고 유튜브 보면서 하루아침에 그림을 잘 그리기 바라는 건 너무 하지 않니? (걱정마세요여러분제스스로에게하는말입니다작성자이천원비싸짐)

210820.png.jpg관찰하면서 덩어리 나누기 / 두시간 손아프다

210821.png.jpg요즘은 완벽한 형태보다 감정이나 생각이 담긴 드로잉을 하고 싶다.

실루엣 드로잉 + 캐릭터화

210823210823준비되지 않은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와 버린 개강,,

빛이 많은 형태는 어떻게든 그리겠는데,, 어둠이 절반 이상인 그림은 너어어어무 어렵다.. ㅠ_ㅠ

210824210824내용 값은 필수입니다.

210825.PNG.jpg오늘부터 >>42 시작 올만에 하니까 재밋넹

이번주까지 채우면 거의 한달 되겠다 그냥 매일 아무생각없이 그렸는데 (정확히는 일하기 싫어서 도피용으로 그린 것도 있음) 모아보니까 꽤 많이 했네 하루이틀 정도 바빠서 못 그린 날도 있지만.. 일과 병행해서 하기가 참 어려운 것 같다 (개인작에서도 시간을 나눠야 하니까) 8월 이후에는 일이 더 바빠져서 그릴 수 있을지 몰겠음.. ㅜㅜ 갑자기 사라지면 뭐.. 일이 바쁜갑다 생각하십쇼 여러분..

210827.PNG.jpg하나의 이미지로 다양하게 변형 해보기.. 오늘은 바빠서 두개만

10대와 20대 초반까지는 그림에 절대적인 실력이 있다고 믿었는데 지금은 그런 생각이 안든다.. 내 실력을 확인하기 위해서는 타인과의 비교가 필요하다고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그게 정말로 의미가 없다는 생각도 듦. 죽기 전까지 그림만 그리면 실력은 무조건 늘텐데 테크닉이 좋은 그림이 잘 그린 그림일까. 그림을 막 그리기 시작한 사람에게 있는 어떤 것을 훨씬 많은 시간을 투자한 나는 가질 수 없다는 생각. 절대로 내가 세상의 모든 것을 가장 좋은 방향으로 표현 할 수는 없다는 생각. 물론 상업적으로 보면 잘 팔리는 그림이라는건 분명히 존재하지만 잘 팔리는 그림이라고 무조건 좋은 그림인 것도 아니고, 잘 팔린다는 걸 알면서도 모두가 그것만 그리지 않는다는 것도.. 이런 생각을 하게 되면서부터 그림에 대한 스트레스를 덜 받게 되는 것 같다. 평가에 대한 두려움이나 타인과의 비교가 무의미한 것으로 느껴지고 난 이후부터.

예전에는 무조건 남과 비교하고 '난 이 사람보다 못 그리는데 그림을 그릴 이유가 있을까?' 이런 생각을 너무 많이 했는데 지금은 내가 좋아하고 나만이 할 수 있는 것을 더 생각하게 됐음. 내가 그리고 싶은 것, 내가 표현하고 싶은 것, 내가 보고 싶은 것, 내 머릿속에 있는 것, 그런 것들은 내가 그리지 않으면 존재하지 않는다.

상당히 멋있으시네여... 앞으로도 계속 스레주만이 그릴 수 있는 것들 보고 싶다 화이팅

>>52 ㅋㅋㅋㅋ 고냥 그림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이라서 머쓱하네 ^_^ ;; 여기에는 크로키나 드로잉 연습 위주만 올릴 예정이라 그런것들은 보여주기 어렵겠지만.. 어딘가에서 볼 수 있게 되면 좋겠다!!

후.. 갑자기 두려워지는군 저는 쥐뿔도 뭣도 없는 게으르고 일하기 싫어하고 쉽게 돈 벌고 싶어하는 평범한 인간입니다.. 이새끼 대체 뭐지? 싶으신가요.. 근데 그림 실력과 그림을 대하는 마인드는 다른거니까 제가 좆같이 그려도 이런 말 할 수 있지 않을까요? 아니야? 아님말고요?

할일 많아서 크로키고 드로잉이고 잠시 쉬어야겠다 ^.T

210929.PNG.jpg오랜만입니다.. 해칭 방식으로 묘사 올리는게 너무 느낌이 좋아보여서 따라해봤다가 손이 아파서 드랍

211003.png.jpg211003.png.jpg211003.png.jpg즐거운 하루 되세요.

211028건강한 하루 되세요.

완전 오랜만이다!! 스레주도 좋은 하루 보내~!

평안한 하루 되세요.

211122.PNG.jpg211122.PNG.jpg211122.PNG.jpg행복한 하루 되세요.

211129.PNG.jpg211129.PNG.jpg211129.PNG.jpg따뜻한 하루 되세요.

220115.png.jpg활기찬 하루 되세요.

220124관성적으로 일하는 것을 경계하기.

나아지고 있는지 모르겠다.

초심 찾고 싶어서 핀터레스트 피드 보면서 보이는 족족 드로잉 모작 시작. 업로드는 안할 거라서 메모해둠. 오늘은 한.. 10개 정도 했던가. 확실히 조금만 해도 개인작 드로잉이 더 자연스럽고 편하게 나온다. 작업 영감도 받을 수 있고.

다음에는 라인 말고 실루엣 덩어리를 먼저 잡고 내부를 깎거나 더하는 방식으로 해봐야겠다. 마카 사서 이런식으로 수작업 드로잉을 해도 좋을듯.

모두가 쉽게 해내는 일을 내가 못 한다고 좌절 하지 말고 내가 늘상 하고 있지만 남들이 할 수 없는 일에 집중 할 것

타인을 따라가려고 하는 것보다 내가 잘하는 것을 갈고 닦는 것이 더 낫다.

220227220227220227남의 기쁨을 진심으로 축하해주지못하고, 시샘하고, 시기하고, 질투하고, 미워하고, 분노하고, 분개하고, 절망하고, 아파하고,

>>41 체했을 때 손을 저렇게 누르면 아프대

>>80 맞을 거야. 예전에 체했을 때 해봤는데 정말 아팠어. 그냥 세게 눌러서 아픈 거랑은 달라

>>81 우와 신기하네요

이용하는 크로키 사이트 두군데가 이제 자료가 모자란데.. 새로운 사이트 찾아봐야하나..
스크랩하기
470레스 이 전쟁은 대체 무엇입니까? 5분 전 new 1343 Hit
일기 2021/10/02 22:01:42 이름 : 이름있음
283레스 쓸어 담어 싹 다 터뜨리자 Peng Peng 5분 전 new 912 Hit
일기 2022/06/29 23:28:27 이름 : 오즈
64레스 하루에 한 줄이라도 일기 써보기😎 24분 전 new 156 Hit
일기 2022/08/04 01:36:37 이름 : 이름없음
837레스 ˚✧₊⁎그대, 나, 분홍색 볼, 살구색 향기⁎⁺˳✧˚ 28분 전 new 3590 Hit
일기 2022/05/01 00:02:08 이름 : 슈슈
298레스 니가 직접 대학원 가보고 판단해 남의 말에 휘둘리지 말고 1시간 전 new 2224 Hit
일기 2022/06/28 22:29:44 이름 : 이름없음
106레스 인생이싫음 1시간 전 new 671 Hit
일기 2022/07/04 09:20:17 이름 : 이재희
903레스 행복하자 아프지 말고 1시간 전 new 1883 Hit
일기 2022/06/17 00:26:55 이름 : 여름의 산하엽
763레스 🌊정류 일지🌊: 접을까 말까 접을까 말까 1시간 전 new 2609 Hit
일기 2022/03/15 01:33:40 이름 : 파도
267레스 천마재림! 만마앙복! 1시간 전 new 507 Hit
일기 2022/07/22 08:53:57 이름 : 광대
967레스 너에게 마지막으로 물을래 나의 존잴 ጿ 1시간 전 new 1912 Hit
일기 2022/02/18 17:08:24 이름 : Rose
402레스 you 엉덩이 is 달콤달콤 2시간 전 new 1423 Hit
일기 2022/07/14 22:26:49 이름 : 산호◆e43PdwlikpT
20레스 목표나 거리가 없이 끊임없이 울리고 있던 목소리야말로 2시간 전 new 120 Hit
일기 2022/08/04 00:06:02 이름 : 서화
82레스 Shit, this is red too. 2시간 전 new 342 Hit
일기 2022/05/09 23:44:19 이름 : 백설기
63레스 개구리 일기장🐸 2시간 전 new 355 Hit
일기 2022/07/24 20:00:02 이름 : 🐸
689레스 존버는 성공한다 가히리 리메이크 드디어 한다 2시간 전 new 1027 Hit
일기 2022/04/13 19:42:30 이름 : ◆3DwHyE5Xz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