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녀가 말했다

사방이 암흑이었다.

낮의 시간은 이제 끝이 났다.

별들이 하나둘씩 반짝인다.

태양을 닮고싶은 달이 뜨렸다.

천지에 그림자가 드리웠다

햇빛에 가려져 보이지 않던 별들이 반짝이기 시작한다.

새벽,아침, 점심, 저녁... 셀 수 없을 정도로 무수히 많은 자잘한 시간대들을 지나 마침내 너라는 밤에 가까워지기 시작했다.

무거운 공기가 세상을 가득 메웠다.

>>110 레더가 흔한 표현 말하는 거 아님?

그럼 지나가던 내가 스타트 웃었다.

입꼬리가 올라갔다.

너만 보면 짓게 되는 표정이 있다.

기쁨을 표현하는 흔한 표정을 지었다

얼굴에 눈웃음이 내렸다.

누군가의 삶을 삼킨다

인류 지식의 총체를 흡수한다

내가 선택한 세상으로 여행을 떠난다.

몸은 내려놓고 정신은 종이 안에 넣는다

책 먹는 여우가 된다

얼핏 보면 무미건조하게 나열된 단어들이 내게 속삭이는 세계로 뛰어든다.

세계가 내게로 스민다

내겐 존재하지 않을 가능성을 훔치듯, 읽는다

저작운동 후 연동운동과 분절운동이 일어날 예정이다

배 속에 음식물을 쌓는다.

음식물을 입에 담았다

그건 치아가 치아로서 할 수 있는 유일하고도 무의미한 일의 반복이었다.

누군가는 인간의 기쁨이랬고, 누군가는 인간의 한이랬다. 무의미하다 정의하는 순간 무의미해지는 일. 웃어야지. 그리고 입을 벌려 크게 아-.

내게 무의미할 것들을 삼킨다.

너를 보며 늘 하는 진부한 일을 했다

맛있다, 맛없다, 시다, 짜다, 달다ᆢ 이 행위를 반복할 때면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어질어질하고 금방이라도 쓰러질 것만 같았다. 심장이 빠르게 뛰며 나를 재촉해댔다.

아득한 감각이 온 신경을 집어삼킨다.

짧은 순간 날 잠식한 어둠.

타인의 생을 잠식해 자신의 생존의 에너지로 삼는 행위를 하였다

머릿속에 뜨거운 모래바람이 몰아친다

세상이 강낭콩만큼 줄어들었다 온 우주만큼 커졌다가 겨자씨만한 크기가 되었다.

세상이 삐딱한 궤도로 공전한다.

눈앞이 아득해져 와 다리가 꺾인다

눈 앞이 핑 돌며 세상이 흐려졌다.

가슴의 안쪽 어딘가에 구멍이 생겨버렸다

배에 구멍이 크게 뻥 뚫려서 시려워 죽겠다

꼴에 살겠다고 진동을 보내오는 것을 느꼈다

생명 활동을 위한 에너지원의 고갈이 감지되었다

내 인생에서 당신이 너무 모자르다

눈 앞에 있는 건 무엇이든 먹어치울 수 있을 것만 같다

금방이라도 뱃가죽이 등에 달라붙을 것만 같았다

무엇이든 좋으니 먹을것을 달라 구걸하는 나의 죄많은 위장

나의 갈망은 당신에게 닿지 않았다

가진것 없는 이의 하찮은 바램 가진 이에게는 닿지 않으니

내 소원은 당신에게 들리지 않았나봐.

사랑해서 사랑으로 너를 밀쳐냈다. 너가 나로 인해 젖어 부서지지 않도록.

귀가 없는 이에게 속삭인다

그냥 너였고, 그저 너였다
스크랩하기
376레스 자기 소설 TMI 적고 가는 스레 1시간 전 new 3517 Hit
창작소설 2019/11/09 01:30:20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장미 한 다발과 흰 설탕 한 스푼 2시간 전 new 226 Hit
창작소설 2021/12/31 02:47:34 이름 : 이름없음
475레스 제목 짓는 걸 도와주는 스레! 3시간 전 new 7940 Hit
창작소설 2018/04/29 00:22:3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끈기가 모자라 5시간 전 new 301 Hit
창작소설 2022/08/08 07:46:01 이름 : 이름없음
468레스 자기가 생각한 문장 중 가장 좋은 걸 올리는 스레 7시간 전 new 6419 Hit
창작소설 2019/03/21 15:51:16 이름 : 이름없음
594레스 오고가며 문장이나 글을 쓰고 가는 창고 9시간 전 new 4697 Hit
창작소설 2021/11/13 19:48:14 이름 : 이름없음
85레스 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11시간 전 new 3370 Hit
창작소설 2022/03/27 23:16:1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데싱(DEATHING) 21시간 전 new 79 Hit
창작소설 2022/08/14 02:20:15 이름 : 이름없음
159레스 ☆☆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2022.08.13 3277 Hit
창작소설 2021/08/10 21:37:44 이름 : 이름없음
65레스 내가 작가가 된다면 쓰고 싶은 대사 혹은 문장 2022.08.13 1903 Hit
창작소설 2022/04/19 12:54:26 이름 : 이름없음
94레스 패러디 소설 창작자+독자 잡담판 2022.08.12 2299 Hit
창작소설 2021/06/04 22:22:20 이름 : 이름없음
261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2022.08.11 3501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14레스 글쓰면서 생기는 고민 털어놓기/서로 고민 해결하기/글럼프 2022.08.11 450 Hit
창작소설 2022/07/24 21:58:47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시/소설 남겨주면 피드백 해줄게 [열림] 2022.08.11 726 Hit
창작소설 2022/07/21 01:25:00 이름 : 문학을 비워둘 수 없습니다
9레스 주인공이 일본인인데 2022.08.11 229 Hit
창작소설 2022/08/10 20:30:4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