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시인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무튼. 시인걸로 하자. 주제시는 아래에! ※※※※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아아, 시간이여. 그대는 어찌 이리도 매정한지. 그대는 단 것을 급히 삼키고 쓴 것은 오래도록 입에 머금는 버릇이 있다.

한낱 춘몽에 잠결은 깨이지 않으나 바람은 흘러가고. 흘러가는 시간은 추억마저 쓰게 만드는구나! 아아, 시간이여, 나를 잡아라. 나를 거슬러 가게 하라. 흘러가는 네 안은 떫은 맛으로 가득차구나. 헛되고 헛되도다. 너의 앞을 본다는 것은.

달밤 지나친 심란으로 지새운 밤이 많아 베어내어 모아두면 족히 연장하고도 남을 텐데 오늘에 차운 바람결에 미욱한 잠을 깨어 망량한 하늘을 보아, 이 밤에 환한 별들을 보아, 그 마음이 어리석었음을 안다. 달은 둥그렇고, 별은 백 개가 밝아 또 백 개를 밝게 하여 하늘을 수놓고.

>>2 >>3 너희들 좀 대박인 거 같아....

헛되고 헛되니 모든 것이 헛되도다. 아아, 시간이여. 그대는 어찌 이리도 매정한지. 그대는 단 것을 급히 삼키고 쓴 것은 오래도록 입에 머금는 버릇이 있다 당신은 왜 모르는가 단 것은 오래도록 씹으면 싫증나고 쓴 것은 다음에 입에 넣을 것을 더 달게 만들어 준다는 것을 스쳐간 것은 또 다시 새로운 것으로 스치매 머물다 간 것은 미련없이 떠나가니 달빛 아래 술잔을 기울이며 누군가와 다시 한번 스치게 될 날을 설레이게 하는 것이 시간이 주는 선물 아니겠나

>>5 저, 정면으로 반박당했어ㅠ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04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1분 전 new 5065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주제 던져주면 짧글 쓰는거 해보고 싶어 33분 전 new 35 Hit
창작소설 2021/09/26 00:04:40 이름 : 이름없음
279레스 검은 도서관 2시간 전 new 4634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11레스 외모 묘사 최대한 맛깔나게 해주라… 6시간 전 new 189 Hit
창작소설 2021/09/15 00:20:0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위로 오글거리게 표현하고 아래로 문장 말하는 스레 9시간 전 new 72 Hit
창작소설 2021/09/25 21:07:5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창작자료 모음 스레(text 포함) 12시간 전 new 170 Hit
창작소설 2020/07/21 09:35:1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아무거나 다 쓰고가는 종합장 스레 2021.09.27 18 Hit
창작소설 2021/09/27 18:04:03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나의 필사 스레 🖋 2021.09.27 146 Hit
창작소설 2021/08/26 16:56:43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사귀자는 말없이 고백 멘트 적기 2021.09.27 447 Hit
창작소설 2021/08/02 12:31:18 이름 : 이름없음
89레스 대사 하나만 쓰면 소설 내용 추측하기. 2021.09.27 638 Hit
창작소설 2021/08/06 00:29:52 이름 : 이름없음
81레스 쓰고 싶은 대사 2021.09.27 915 Hit
창작소설 2020/05/26 00:19:59 이름 : ◆2E7cK6i2pPc
5레스 내 글 스타일 좀 봐줘 (짧으니까 잠깐만 보고 알려주라 ㅠㅠ 제발요 제발제발) 2021.09.26 62 Hit
창작소설 2021/09/26 04:04:0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상금 1억인 웹소설 공모전....! 2021.09.26 64 Hit
창작소설 2021/09/26 16:59:32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선지자의 구제 방식 2021.09.26 93 Hit
창작소설 2021/09/21 21:19:40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애증이라는 감정이 이해가 안돼 2021.09.26 325 Hit
창작소설 2021/06/06 12:26:3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