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만 하지 않겠다 가끔씩 기록하러 올 스레

그리고 그 가끔이 오늘이다. 점심에 밥 비벼먹었는데 맛 없었다. 고추장에 참기름 김 조합이 어떻게 맛 없을 수가 있지

오늘 낮에 조별과제를 했다. 근데 ppt 만드는 애가 ppt에 보노보노 넣는 중. 다른 팀원들도 합세한다. 내가 조장이 아니라서 다행이다

왠지 모르게 일기는 무조건 '다'로 끝내야할 것 같다. 그런 의미로 이제 '~다'를 쓰지 않기로 했음

이제 쓰기로 했다. 이런 장난 해보고 싶었다.

내가 내 스레를 스크랩했다. 뭔 소용이지

폰을 줄여야하는데 못 줄이겠음... 눈 실핏줄 넘모 많다.

와 일기판 화력 장난 아니다... 페이지 넘기다가 걍 스레 검색으로 찾음

피자집에서 파는 새우링이 너무 맛있다... ㄹㅇ 겉바속촉

나만 피자 끝에 빵부분 좋아해?ㅠㅠ

10월 13일 마지막 방문 13일 후 10월 26일 재방문

요즘 치통이 좀 생겼어 단 걸 너무 많이 먹은 대가일까

하지만 포기 못함... 마이 럽 슈가

요새 과자를 너무 자주 먹었나 입 천창이 까졌어...

운동 부족 운동하고 싶어

이 글을 보고 있는 레더들은 이제 눈 깜빡임과 숨 쉬는 걸 의식하게 될 거야!

근데 나도 의식하게 됐어

처음에는 뭔가 (나름) 각 잡고 쓰는 일기 느낌이었는데 점점 갈 수록 그냥 헛소리만 주절주절 늘어놓고 있는 느낌. 과거의 나는 10줄 이상의 일기를 대체 어떻게 써온 것인가.

그리고 방금 사례가 들렸어! 목이 아프다. 요즘 사례가 자주 들린단 말이야 기도에 구멍이라도 뚫렸나

고래는 지구 반댓편에 있는 고래의 음파도 들을 수 있다는데, 너무 부럽다. 나도 저정도로 과하게는 말고 적당히 귀가 밝았으면 좋겠어!

가끔 데이터를 키고 있단 사실을 망각해버려서 데이터를 잔뜩 낭비하게 된다. 평화롭게 유튜브를 보다가 데이터를 50% 소비했단 문자가 왔을 때에 철렁함이란...

시간을 멈출 수 있는 능력이 있으면 시간을 멈추고 시끄럽게 노래를 부를래. 요즘 노래방을 못 가서 입이 근질근질하거든ㅠ 근데 생각해보니 시간을 멈추는 능력만 있으면 안 되겠네... 정지가 있으면 재생도 있어야지

뭔가 내 스레 조회수가 특히 높은 느낌(레스 수에 비해서)이다. 다들 나의 제목 어그로에 낚였나봐 월척이다!

무대에 오르면, 날 조커라고 불러줄래요?

>>6 일기 쓰고 싶을 때 묻힌 경우에 아주 유용하지

오랜만에 왔더니 따봉이 4개 찍혀있다. 이게 무슨 일이람

뭐야 몇 달 전에 나 자신 말 꽤 잘했잖아?? 정신머리랑 어휘력을 동시에 날려먹었나보다.

좋아하는 동화 속에 들어가보고 싶다. 거창한 이유는 없고 그냥 내가 좋아하는 캐릭터를 실제로 보고 싶어! 엄청 작고 아담하겠지. 아, 근데 조금 징그럽겠다.

후플푸프와 후플프푸와 후플프프와 후플푸푸와 후푸푸푸와 후뿌뿌뿌.

내 머릿 속에 사탕을 잔뜩 집어넣으면 달콤한 꿈을 꾸겠지

하지만 사탕을 뇌에 처박았다간 영원히 못 일어날지도 모르니까 따라하면 안 된다. 에이, 스레딕 친구들도 지킬 건 지킨다고요~

뜨거운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뜨아아

머릿 속으로 물이 비집고 들어 와

살려줘! 나는 수영 못해. 물론 내가 못 하니 내 뇌도 못 하지. 꼼짝 없이 익사하게 생겼어!

생각해보니 뇌는 의외로 수영을 잘 하지 않을까. 사람 머리 구조는 제대로 모르겠지만 뭐 뇌수인가 뭔가 하는 게 뇌를 보호하기 위해 뇌를 감싸고 있댔나? 아무튼 그러니까 뇌는 수영을 잘 할거야. 익사하지 않을 가능성이 생겼어!

사실 여지껏 한 헛소리는 머리가 아파서 해 본 소리였어. 흑ㅠ

이 우아한 골무를 받아주세요.

까마귀는 왜 책상하고 닮았을까?

분명 전에는 꽤 일상적인 얘기를 했던 것 같은데 이젠 그냥 진짜로 아무말 대잔치가 되어버렸네!

음, 요즘 책 읽기에 재미가 들렸어. 끝.

불타는 금요일과 불타는 감자

너희는 민초 좋아해? 난 좋아해!

약간 뭔가... 정신연령이 낮아지고 있는 느낌. 유아퇴행?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26레스 기대치 낮추고 매일 할일하는 일기 1분 전 new 173 Hit
일기 2022/01/02 17:58: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푸딩 2분 전 new 8 Hit
일기 2022/01/18 05:20:06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궤변 그리고 인생의 마인드셋에 대한 고찰 3분 전 new 42 Hit
일기 2022/01/13 20:46:19 이름 : 이름없음
979레스 오늘은 마음을 묻으러 갈까 5분 전 new 959 Hit
일기 2021/11/03 15:40:12 이름 : ◆jjs9y3O60mn
60레스 그 언니 있잖아 빨간머리᠃ ⚘ 7분 전 new 157 Hit
일기 2021/12/04 22:15:16 이름 :
639레스 살며시 손 내밀어 볼까 그런다고 고양이가 오나 12분 전 new 601 Hit
일기 2022/01/04 00:33:12 이름 : 이름있음
152레스 됬어. 선배. 우습구유치해 ጿ 20분 전 new 251 Hit
일기 2022/01/01 00:01:37 이름 : Rose
640레스 천국에도 제가 먹을 약이 있나요? 22분 전 new 1064 Hit
일기 2021/09/04 20:09:53 이름 : 𝐏𝐞𝐧𝐢𝐝
536레스 여기 10억과 고양이가 있 23분 전 new 1117 Hit
일기 2021/12/31 00:00:23 이름 : 산호
947레스 ⋆ ఇ ⋆。˚ ᙏ̤̫ ˚。⋆ ఇ ⋆ 24분 전 new 691 Hit
일기 2021/11/26 11:58:1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귀염짱 멘헤라 일기 36분 전 new 29 Hit
일기 2022/01/18 02:21:59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바보천지가 줄 하나 그어봤자 천치일 뿐 51분 전 new 32 Hit
일기 2022/01/17 21:38:50 이름 : 이름없음
762레스 내가 달렸던 고고한 길에 꽃다발을 1시간 전 new 374 Hit
일기 2021/12/24 00:06:40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누군가를 넘치게 좋아한다는 건 1시간 전 new 45 Hit
일기 2022/01/16 21:23:29 이름 : 이름없음
256레스 ✞⋆。D̶o̶n̶’t̶̶ k̶i̶l̶l̶̶ y̶o̶u̶r̶s̶e̶l̶f̶。*̥❄︎‧˚₊ 1시간 전 new 233 Hit
일기 2022/01/01 06:03:35 이름 : 아이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