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하필 5년이냐면 이미 5년 전에 자살시도를 했고 실패했기 때문. 그때 날 말렸던 친구놈이 지금 죽는 건 너무 성급하지 않냐면서 딱 10년만 더 살아보고 결정하라고 어거지로 약속을 해버려서다. 그 뒤로 5년이 지났고 어떻게든 취업도 결정됐다. 히키코모리로 7년을 쳐박혀 살다가 처음 나가는 사회다. 흔하다는 알바도 해보지 못한데다 고졸인 히키코모리가 갈 수 있는 직장이란 결국 밑바닥 인생이라 벌써부터 자살하지 않을 자신이 없어져서 일기장이라도 만들어 보려 한다. 집안 자체가 남의 물건 뒤져보는 편이니 글은 힘들고 핸드폰에 적어둔다 해도 언제 들킬지 모르니까 고민하던 참에 스레딕이 떠올라서 왔어 판 이용은 뒷담판이 다른 이름이던 시절부터 했지만(혼숨이 유행하던 그 시절 말이지...) 판을 세워보는 건 처음이네. 과연 5년동안 적어갈 수 있을지 그 전에 마지막 선택을 할지는 알 수 없지만 여기에 감정 쓰레기통이라도 만들어 둔다면 조금이라도 위안이 될 지도 모르는 일이니까.

벌써부터 하루에도 수십 번씩 자살과 살자를 반복한다... 첫 출근일까지 남은 시간이 폭탄 카운트다운 같아. 부모님도 친구도 모두 기뻐하는 가운데 나만 불안해서 미칠 것 같으니 어디에 말할 곳도 없네 주 5일 직장이라니 배부른 소리지 주 6일을 내가 버틸 수 있을까. 있을까가 아니라 버텨야지가 맞단 건 알지만 내 세계는 작은 방 안이 전부였는걸 다짜고짜 뛰어나가라니 죽고싶기만 하다. 오늘도 죽고싶다. 출근까지 일주일도 안 남았어

어느 직장이든 감정노동은 필수라지만 유독 악명 높은 직종이라 걱정이 안 되는건 아니네. 감정적으로 시달려본 경험이 많다는 게 다행인지 불운인지. 매일 요동치는 마음은 내가 변하고 있다는 증거겠지만 늘 고여있는 심해같던 상태가 그리워질 때가 있어. 이미 죽어있는거나 다름 없어서 무슨 말을 들어도 아프지도 힘들지도 않았던 몇 년간을 기억하니까. 소위 말하는 정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이렇게 괴롭다면 차라리 무뎌지고 싶을 정도야. 감정 따라서 요동치는 몸이 정말 싫다. 어제는 죽고싶다 말한 주제에 오늘은 살고싶고 할 수 있을 것 같고. 이러다 내일쯤에는 또 죽고싶어지겠지. 몸이 정신에 크게 구애받는 타입이라는 건 무리해서 억지로 움직일수도 있단 거지만 멘탈 터지면 패닉과 복통부터 온다는 소리니까 장점보다 단점이 많은 것 같아...

하소연판 특유의 분위기가 좋다. 어느 곳이든 속마음을 털어놓는다는건 누군가가 본다는 의미인데 왠지 반응을 해줘야만 할 것 같은 SNS와 달리 스레는 스쳐지나가든 대화를 나누든 자유니까. 누군가에게 이야기를 하고 싶지만 내 답도 없는 우울한 이야기로 부담을 주고 싶진 않아. 매일 똑같은 고민을 이야기하다 보면 친구란 친구도 다 사라져버리겠지. 적당히 털어버릴 수 있으면서 아무도 의무감을 느끼지 않는다는게 좋아. 이 스레를 굳이 눌러서 들어와본 익명의 누군가도 어제의 나처럼 썩 괜찮은 하루가 되기를 바랄게.

스레주도 괜찮은 하루 보내길 바라

나쁘지 않은 하루 보냈음 좋겠다!

위 말처럼 좋지는 않아도 나쁘지만 않게 보내면 좋겠어!

>>5 >>6 >>7 고마워! 남에게 듣는 격려란 아무리 사소해도 마음이 따뜻해지네... 오늘은 방 밖으로 나갈 일이 생겼어. 겁먹지 말기 헛소리 하지 말기 패닉하지 말기 이 세상에는 나보다 더한 진상들도 멀쩡히 인생 산다는거 기억하기 생각보다 타인은 날 신경 안쓴다는거 명심하기 어설프게 대화 주제 꺼내지 말고 웃으며 침착하기...

히키코모리 인생으로 생긴 공백을 어떻게든 변명하려 들때마다 스스로가 무가치해진 기분이 든다. 주변에서는 밖으로 나온게 대단한거다 넌 변했다 라고 좋은 말만 해주지만 글쎄... 사회에서는 죽을 각오로 방문 박차고 나온 전 히키보다 그럭저럭 대학을 졸업해서 평범한 삶을 살아온 인간을 훨씬 필요로 한단 말이지. 모두가 히키보고 방 밖으로 나오라고 노력하라고 말하지만 사실 죽어있는 시간이 길수록 어디에도 가지 못한다는 걸 알잖아. 나와봤자 죽기 직전만큼 아니면 죽을만큼 상처받을 미래도 뻔한 걸. 상처가 너무 아프고 무서우니까 방구석으로 도망친거잖아. 그런데 사회에서 살아간다는 건 상처를 마주하며 살아가야만 하는 거니까.

오늘 나가야 한다는 사실과 곧 정말 사회에 발을 들인다고 생각하니 좀 제정신이 아니네. 어쩌면 나같은 인간들은 애초에 잘못 만들어진 건지도 몰라. 약하고 무르고 섬세하고... 하나같이 인생에 요만큼도 도움이 안 되는걸. 친절하다기에는 공감능력과 사회력은 지능과 경험이란 말이야. 없다는 뜻이지. 기왕 불량품이라면 셧다운이라도 쉽게 해주지 그랬어.

10년간 히키로 살다 취직한 사람의 기사를 보고 많은 생각이 들더라. 고용주 입장에서 그 사람을 보고 쓴 글이 아니라 본인의 목소리였다면 더 좋았을 텐데. 대체 얼마나 큰 용기로 방 밖을 나갔을까, 얼마나 절박했으면 그렇게 필사적으로 살 힘을 낼 수 있었을까. 여러 행운이 겹치더라도 그걸 붙잡은 건 본인의 노력이라는 걸까. 근성론은 싫어하지만 어떻게 그 정도로 강한 마음을 굳혔는지가 궁금해. 이틀동안 긴장으로 소화도 잘 못하고 끼니다운 끼니도 못 먹어서 당 음료로 억지로 움직이는 상태지만 막상 다녀오고 나면 괜찮을지도 몰라... 매도 맞기 전까지가 가장 무서운 법이니까 나라도 날 응원하자, 화이팅.

사실 중간에 일기판으로 가야 하나 고민되기도 했는데... 그곳은 너무 밝아 (우는 이모티콘) 나가기 싫다 인생 싫다 내가 싫다 열심히 징징거릴 예정이니 하소연판이 맞는거겠지... 힘들다

익명이라도 응원하는사람 한명쯤은 있다는걸 알아두길바라

>>13 친절하구나... 고마워. 긴장 때문인지 밤에 잠을 못 자서 괴롭다. 할 수 있을 것 같아. 힘들다. 하루에도 수십 번씩 요동치는 나를 버티는게 가장 어렵다. 울고싶은데 눈물이 안 나오네 힘들다

>>14 같이 오늘도 살아보자,화이팅.

>>15 너도 오늘 하루 잘 마무리하고 내일도 같이 살아보길 바라. 응원할게 신입이란... 실수투성이의 존재... 하지만 수습할 수 있는 범위의 실수야 괜찮아..

다들 이렇게 살고 버티는 걸까? 힘들다 죽고싶다를 연발하면서 집 와서 지쳐 쓰러지고 다음 날 다시 일하러 나가고 들어와서는 쓰러지고 난 사회경험이 없어, 인정해. 하루아침에 전혀 다른 세상에 내동댕이쳐진 느낌이야 24시간 중 잠 자는 시간을 빼고 하루의 대부분을 고통을 버티는데 쓰고는 집에 돌아와서 쓰러지는 삶 다들 이렇게 사는 거야? 그래서 연애를 하는지도 모르겠다. 외로운 마음을 말하고 위로받을 곳이 필요하니까 그런 거겠지. 마음이 허하네. 얘기해줄 수 있는 레더가 있다면 너희들이 사회를 어떻게 무슨 마음으로 버텼는지 듣고 싶다

>>17 음..글쎄 나는 무슨 망상같은 걸 믿고 버티고 있어..

>>18 망상? 혹시 자세히 들려줄 수 있을까?

>>19 별거 없어.. 여기에는 내 모든 걸 사랑해줄 운명의 사람이 없다고 믿고 그 운명의 사람을 찾으면 전부 해결된다는 이유로 살고 있어. 나 그렇게라도 살고 싶었나 봐.

>>20 그렇구나... 뭐가 됐든 그게 너를 살게하는 이유라면 멋진거라 생각해. 그 운명의 사람이 언젠가 널 찾아왔으면 좋겠다. 20말을 들으니 나도 미래라는 걸 생각한 적이 있다는게 떠올랐어. 정말 좋아하는 친구와 반농담 반진담으로 자취하자는 이야기를 했었거든... 일년 이년이 아니더라도 하루는 더 힘내 볼게. 고마워.

>>21 오늘 하루도 내일도 힘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졸업식때 안친한애가 사진찍자한거 1분 전 new 17 Hit
하소연 2022/01/22 19:21:35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엄마가 빡침 아니 걍 다 빡침 4분 전 new 18 Hit
하소연 2022/01/22 19:47:0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우리 아빠가 가부장제의 피해자라는 남자친구 5분 전 new 4 Hit
하소연 2022/01/22 20:18:3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애들아 왜 사는지 모르겠어 33분 전 new 41 Hit
하소연 2022/01/21 21:01:0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보기만해도 너무 싫은 사람이 있으면 거리를 두는게 맞겠지? 40분 전 new 8 Hit
하소연 2022/01/22 19:47:1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진짜 하찮은 고민이긴한데 47분 전 new 11 Hit
하소연 2022/01/22 19:41:05 이름 : 이름없음
188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4🗑🗑 1시간 전 new 864 Hit
하소연 2021/12/16 00:26:3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18시간 전 new 21 Hit
하소연 2022/01/21 20:19:4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거 화 날 일임? 18시간 전 new 33 Hit
하소연 2022/01/22 01:35:3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요즘 사회성이 점점 떨어지는 기분임 19시간 전 new 28 Hit
하소연 2022/01/22 01:19:35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토하고싶어 19시간 전 new 169 Hit
하소연 2022/01/16 22:46:1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작년 3월까지 포함해서 2년넘게 직장생활 못 하고 집에만 있다가 겨우 일 다시 시작했는데 20시간 전 new 41 Hit
하소연 2022/01/21 05:12:3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가난은 진짜 좆같당 21시간 전 new 108 Hit
하소연 2022/01/18 21:05:5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저 좀 위로해주세요.. 22시간 전 new 119 Hit
하소연 2022/01/16 20:56:40 이름 : 이름없음
692레스 하소연판 잡담스레 2판 2022.01.21 3570 Hit
하소연 2020/01/29 15:10:2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