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딸기 딱대 저는 그냥 동네에서 빵집 해요 난입 환영

어버이날에 어린이날에 요즘 들어 케이크 주문 예약이 넘쳐나서 요 며칠 팔이 빠져나가 이병헌이 될뻔했다 왜 빵집을 시작했냐 하면... 사람들에게 포근하고 달콤한 향기로 힘을 주고 싶었어요! 은 당연히 아니었다 돈은 없고 취업도 안되고... 어릴때부터 먹는걸 좋아하기도 했고 취미로 베이킹 하던걸 살려서 자격증을 따고 알바를 하다가 빵집을 차렸다 동네에서 호평 받고 아주머니들 사이에서 소문이 잘 돈 덕에 나름 이 동네 빵집 원탑이다 이제 마감 하고 퇴근했다 온몸이 쑤신다 으아아

사실은 오늘 엄청 일찍 퇴근한편이다 평소에 내가 마감까지 하면 11시가 넘을때도 있는데 오늘은 칼퇴하려고 칼을 갈고 다섯시부터 마감준비를 했다 빵도 일찍 팔려서 오늘은 다들 일찍 퇴근했다 친구와 자취한지 3년이 넘어간다 나의 직장인 친구는 오늘도 야근인가보다 회사의 노예여 그냥 나랑 같이 빵집 하자 했을때 말을 듣지 그랬니 내일은 어버이날이니까 가게 문을 조금 일찍 닫고 본가에 들렀다 저녁 먹고 가기로 했다 엄청 크고 예쁜 케이크랑 쿠키세트를 가지고 갈거다 파티셰 딸 덕 좀 보셔야지

레주 뭔가 멋있다 친구랑 자취+베이킹+독립..

>>4 멋있다니 고마워~~!! ❤❤

친구가 퇴근해서 저녁에 같이 김치볶음밥을 해먹었다 계란후라이를 두개나 넣어서 먹었는데 고소하니 딱 좋았다 회사의 노예 친구는 항상 퇴근하면 파김치가 되어 와서 밥 하라고 하기가 좀 뭐하다 요리가 취미기도 하니 내가 많이 해주는 편이다 생활비 더 내라... 아침도 내가 해주고 가게 나가면 꼬박꼬박 챙겨먹고 출근하는게 꽤 웃기다 요즘 재료들 원가가 너무 올라서 가격을 올릴수밖에 없을것 같다 다 그 전쟁 때문이니 금방 끝나겠지 하고 버티면서 기다렸는데 더 이상은 무리다 괜히 단골 손님들한테 죄송스러운 기분이 드네 그치만 저도 먹고는 살아야 하는지라... 생계를 위한 선택이라는걸 알아주세요 고객님들 베이커리를 하면서 가장 힘든점은 일찍 일어나야 한다는것... ^^ 아무래도 아침에 갓 구운 신선한 빵의 이미지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다보니 어쩔수 없다 8-9시에 문 여려면 저는 6시부터 일어나서 준비를 해야한단 말입니다 ㅠㅠ 그래도 두번째랑 넷째 주 일요일은 휴무다 다음주 일요일에는 봄을 맞아 회사의 노예 친구와 나들이를 가기로 했다 크로와상 샌드위치를 해가려고 한다 어디로 가는지는 비밀~ 사과 먹으면서 넷플릭스 보고 있다 기분이 좋다! 항상 일찍 일어나야 해서 잠을 일찍 자는편이다 한 11시쯤에는 자야하니까 3화까지만 보고 자야지

마감까지 마치고 집에 오니까 너무너무 피곤하다... 오늘은 단골손님이 창가에 놓으면 예쁠것 같다고 화분을 하나 주셨다 다육이인데 되게 귀엽다 우리 빵집에 애정을 가져주시는것 같아서 너무 감사했다 서비스로 쿠키들을 드렸다 열시에서 열한시쯤 출근하시는지 항상 그쯤 오셔서 초코 소라빵이랑 아메리카노를 사가신다 아무래도 저녁 타임 알바를 뽑아야 할것 같다 풀타임으로 열시까지 뛰고 나면 내 시간이 너무 없다 여섯시부터 마감시간 열시까지가 적당할것 같은데... 공고를 올려봐야겠다 빵집 알바가 생각보다 할일이 되게 많다 되도록 시급도 잘 쳐주고 보너스도 가끔 넣어주려고 하는 편인데 모자르다고 생각할까봐 걱정이다 낮타임부터 여섯시까지는 나랑 매니저 한명하고 알바가 돌아가면서 오는데 여섯시부터 마감까지는 나 혼자 하는편이다 가끔 직장인 친구도 온다 이제 점점 벅차다 나이가 들어서 그런가... 나 이십대인데... 내일 또 일찍 일어나려면 어서 자야한다 내일 바로 공고 올려야지 그래도 뼈빠지게 일하면 기분은 좋다 옆방에서 과자 먹는 소리 난다 쟨 맨날 피곤하다면서 자지는 않더라

딱 이 시간대의 분위기가 좋다 퇴근하고 빵 사가는 직장인들 노을이 질락말락한 시간 회사의 노예도 곧 저녁 사서 오겠지?

오랜만이다 저번에 저녁 알바 몇명 뽑고 교육도 다 시켜서 이번주 월요일부터는 6시 이후에 퇴근할수 있게 됐다 저녁이 있는 삶이 이렇게 행복한줄 몰랐다 저녁도 자취 같이 하는 친구랑 같이 먹고 드라마도 보고 확실히 돈을 좀 더 쓰면 삶의 질이 나아지는것 같다 요즘 너무 좋다~ 내일은 휴무일이다 내일은 서울 재즈 페스티벌에 갈거다! 친구랑 같이 갈건데 완전 기대된다!! 요즘 인생 엄청 재밌게 살고 있는것 같다 어제 빵집 내느라 대출 받았던걸 다 갚았다 이제 돈 모을 일만 남았다 속이 너무 후련하다 이제는 엄마아빠 용돈도 다 많이 드리고 갖고 싶은것도 많이 사야지!
스크랩하기
142레스 해 뜨는 것이 황홀이고 3분 전 new 299 Hit
일기 2022/04/24 13:04:10 이름 : 이유
566레스 🌍지구 표류기🪐__어서오세요 베스킨라빈스입니다! 1시간 전 new 1114 Hit
일기 2022/04/10 11:42:01 이름 : ☁️
292레스 부술 수 없다면 가져버리겠어 1시간 전 new 1297 Hit
일기 2022/01/29 13:03:15 이름 : 에코
501레스 🌊정류 일지🌊: 날다람쥐이이이이 1시간 전 new 1463 Hit
일기 2022/03/15 01:33:40 이름 : 파도
877레스 21세기 공주로 생존하기가 이다지 버겁다 2시간 전 new 770 Hit
일기 2022/05/03 04:45:23 이름 : 이름없음
198레스 🍂나무에서 떨어지는 이파리로🌿 - 3 2시간 전 new 265 Hit
일기 2022/04/27 23:40:32 이름 : ◆oMo5cFeK5ff
6레스 ??: 이 친구는 잘 되네요 저만 안 되는 거 같아요 4시간 전 new 77 Hit
일기 2022/05/25 06:39:17 이름 : 이름없음
778레스 슬픈 도시를 비춰 춤추는 작은 별빛 6시간 전 new 3648 Hit
일기 2021/10/19 00:21:22 이름 : 푸른밤
752레스 개구리 일기장🐸 7시간 전 new 1870 Hit
일기 2022/01/01 00:00:03 이름 : 🐸
688레스 NEVER THE LESS, 그럼에도 불구하고 7시간 전 new 1012 Hit
일기 2022/04/08 00:48:07 이름 : 꽃이 핀 산하엽
704레스 난 도대체 뭐하는 놈이냐 7시간 전 new 711 Hit
일기 2022/04/27 00:10:01 이름 : 이름없음
517레스 제목 7시간 전 new 1044 Hit
일기 2022/04/30 14:21:08 이름 : 이름없음
757레스 걸쇠 7시간 전 new 335 Hit
일기 2022/03/01 05:13:54 이름 :
71레스 너는 나를 살게 하는 빛 8시간 전 new 248 Hit
일기 2022/05/11 10:48:14 이름 : 하얀
32레스 수몰지구 8시간 전 new 175 Hit
일기 2022/04/30 01:35:04 이름 : 이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