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아하는 비유적 표현 하나씩 말하고 가자! 문장이여도 상관없고 ~같다도 괜찮 먼저 나는.. 모래알 같이 손아귀를 빠져나가다

끊임없이 깊은 골짜기에 물이 터져 흐르듯 머리가 돌아가기 시작했다.

저 밤하늘의 은하수처럼 그녀의 눈동자가 반짝거리며 빛을 발하고 있었다.

정체불명의 깊은 구멍을 보는 기분이였다.

마치 어둠솜에서 튀어나온 손이 날 끌고가듯, 나는 그곳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괴물, 그래 그를 처음 보고 느낀 것은 마치 날카로운 이빨을 다닥다닥 가진 거대한 괴물을 바라보는 듯한 느낌이였다.
스크랩하기
49레스 단어 생각 안 날 때 도움 구하는 스레 11시간 전 new 653 Hit
창작소설 2020/04/05 17:34:26 이름 : 이름없음
322레스 오고가며 문장이나 글을 쓰고 가는 창고 19시간 전 new 1608 Hit
창작소설 2021/11/13 19:48:14 이름 : 이름없음
257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21시간 전 new 2953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406레스 검은 도서관 2022.05.24 7639 Hit
창작소설 2019/03/05 21:54:09 이름 : ◆anvfQk5RzU5
1레스 여기에 현역 프로 있으려나 2022.05.24 66 Hit
창작소설 2022/05/24 14:46:39 이름 : 이름없음
150레스 나 망상충인데 2022.05.24 3275 Hit
창작소설 2021/11/17 19:14:48 이름 : 이름없음
54레스 조각글 적고 가는 스레 2022.05.24 1218 Hit
창작소설 2022/03/27 23:16:19 이름 : 이름없음
235레스 서로 소설 피드백해주는 스레 2022.05.23 3813 Hit
창작소설 2018/02/14 03:43:44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독하고 역하게 2022.05.23 138 Hit
창작소설 2022/05/21 17:23:35 이름 : ◆k1jy6mNthfd
121레스 ☆☆창작소설판 잡담 스레 2☆☆ 2022.05.23 1601 Hit
창작소설 2021/08/10 21:37:44 이름 : 이름없음
435레스 내가 캐릭터 이름 지어줄게 컴온커몬💞💞(신청방법 필독!!!!제발!!) 2022.05.22 4278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52레스 내가 작가가 된다면 쓰고 싶은 대사 혹은 문장 2022.05.22 893 Hit
창작소설 2022/04/19 12:54:2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괴물일기장 2022.05.22 178 Hit
창작소설 2022/05/22 16:03:06 이름 : ◆LgmK3V9hgrv
6레스 . 2022.05.21 114 Hit
창작소설 2022/05/21 13:54:46 이름 : 이름없음
555레스 아래로 좋아하고 위로 싫어하기 2022.05.20 4454 Hit
창작소설 2021/03/14 09:34:2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