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이게 나 한테만 악몽일수 있는데 들어봐 내가 잠들었는데 꿈에서 내가 어떤 대학교 같은 곳이었어 근데 친구들 만나고 이야기하고 엄청 이쁜 여자애도 만나서 나중에 만나자 이러면서 꼬셨다고 해야하나 대충 그러고있었는데 저녁 이었던거같은데 학교에서 엄청 큰 파티 같은걸 연다고 했어서 파티 열리기전그사이에 그냥 주변 돌아다니고 있는데 내가 예전에 좋아했던 누나가 보이는거야 근데 그누나가 딴남자랑 자고온거같은 상황을 봐버린거야그래서 내가 가서 나름 나도 흑심을 품은거같은데 어두운 뒷골목 같은데로 같이 가서 이야기를 시작했어 근데 시작하고 얼마 안있어서 내가 잠시 볼일 보러 옆에 골목가서 노상방요 하고 다시 누나한테 가는데 그누나가 덩치 좋은데 키는 좀작은 살짝 찐따느낌 그리고 나는 나랑 동기같은? 꿈이라 자동으로 그런식으로 생각나던데 아무튼 잠시 내가 사라진사이에 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는데 내가 몰래 숨어서 들어보니깐 상황이 쫌 많이 격한거 같더라고 정확히 기억은 안나는데 상황상 그 남자애가 누나를 좋아하는거같은데 누나가 딴남자랑 자고 온거같다고 말했었잖아 근데 그남자애가 그걸 알았나봐 그래서 그 누나한테 소리지르고 진짜 엄청 무섭게 화를 내는데 누나가 성격이 쫌 있어서 그런지 같이 화를 내더라고 그런데 갑자기 그 남자애가 화를 못참았는지 누나 목을 조르면서 윽박을 지르는데 누나는 완전 숨넘어갈려하고 완전 목졸려서 몸 위로 뜬자세 알지? 그런거야 근데 내가 도와줘야겠다고 생각을 했는데 저 남자애가 누나가 딴남자랑 잔거가지고 저정도로 화를 내면서 목까지 조르는데 같이있던 내가가면 나한테 뭔짓을 할지 모르겠어서 순간 무섭고 진짜 험악한 분위기에 압도 당해서 아무것도 못하고 숨어서 지켜만 보고있었어... 그런데 그 남자애가 너무 흥분 했는지 계속 목을 조르다가 결국 누나가 죽었는지 힘이 푹 빠지더라고 그래서 내가 너무 놀랐는데 그 남자애도 누나가 죽은거? 같은걸 확인하곤 지기도 엄청 당황 하더니 갑자기 주변을 막 둘러보는거야 그래서 난 얼른 몸숨기고 너무 무서워서 도망갔어 그리고 달려가보니 앞에서 학교에서 연 큰 파티가 시작한거야 엄청 유명하고 넓은 레스토랑인데 춤출 공간도 있고 근데 춤은 살짝 신나는 노래들 틀어주고 그래서 내친구들이 전부 저기 있고 사람도 많으니깐 일단 그쪽으로 들어가자 이생각이 드는거야

일단 들어가서 나는 침착하게 있어야겠다 생각했어 왜냐하면 경찰한테 신고하거나 했는데 만약에라도 증거가 없거나 해서 풀려나거나,내가 가서 소리지르고 그러면서 그남자애가 사람을 죽였다 소리치고 다니면 그냥 그남자한테 내가 그장면 목격했고 유일한 목격자다라고 소문내고 다니는거 뿐이니깐 나는 진짜 다른 사람한테 소문 안내고 나랑 같이 적어도 그 남자애를 재압해줄수 있는 친구들 4명정도는 모아서 신고를 하든 우리가 잡아서 어찌하든 그래야한다고 생각했거든? 그래서 파티에 들어가서 친구들을 찾았어 근데 한친구는 소문은 안낼꺼같은데 재압 할 수있는 피지컬이 아니었고 한친구는 재압 할 수있을꺼 같은데 소문을 잘내는 아이인거야.. 그래서 계속 찾다가 한명 믿을만한 친구를 찾아서 그친구한테 이야기를 했어 그친구도 엄청 충격을 먹던데 내가 일단 상황 정리하고 애들 모을 때까지 티 내지말고 그냥 표정관리하고 있으라 하고 또 믿을만한 친구를 찾으러 파티장을 다니고 있었는데 갑자기 입구에서 그 남자애가 들어오는거야 그래서 갑자기 엄청 놀랐는데 일단 포커페이스를 유지하고 자연스럽게 친구들이랑 이야기 하면서 지켜봤어 근데 그남자애가 엄청 흥분을 겨우 참으면서 긴장하고 불안해 보이는 행동을 계속 취하는데 다른 사람한테는 그냥 태연한척 괜찮은척 연기를 하는데 딴사람이 볼땐 그냥 평번해 보이거나 오늘 오바하네 이런 느낌 처럼 보일꺼같은데 내가 보니깐 진짜 뭐일이 확실히 생겼고 그걸 수습하고 여기로 왔다라는 생각이 드는데 그 남자애가 파티를 돌아다니면서 딴사람들이랑 이야기도 하고 하는걸 계속 주시하다 보니깐 내가 확 생각이 드는게 아..저 남자애 방금 누가 누나를 죽이는걸 본 목격자가 분명 있는데 그게 우리 학교 학생중에 한명이라고 반정도 확신하고 누군지 알아보기위해 확인하는 중 이구나 라고 그래서 나는 엄청 긴장하고 더 자연스럽게 행동 할려고 했지 그러다가 그 남자애가 내쪽으로 온거야 그리고 말을 걸어서 이야기를 하는데 그남자애는 뭔가 나인걸 모르는거 같긴한데 모두를 의심하고 반 협박 같은걸 했는데 그게 뭐내면 자기가 운동을 쫌 했다면서 악수를 청하고 손을 꽉 잡는다거나 이야기 하다가 폰을 힐끔 힐끔 쳐다보다가 불안한지 내 팔을 툭 치고 근데 당시 나는 엄청 아프다고 생각했는데 사실 원래 성격이면 가만히 안있고 왜 치냐면서 화내고 그런 느낌인데 내가 지금 목격자인데 내가 압박 당해서 무서워하고 눈치보고 그러면 들킬꺼같아서 원래처럼 왜 치냐면서 화를 쫌 내고 옆으로 꺼지라 하고 평소 내성격처럼 넘겼어 그리고 그 남자애가 딴데로 가는걸 확인하고 난 다시 친구들을 찾으러 갔어 이제 그남자애 행동을 보고 그애가 확실히 죽이고 여기로 왔다는 확신이 들어서 친구들을 빨리 모아서 어떻게든 해야겠다 라는 생각밖에 안들더라 그래서 친구들을 3명정도 불러 모아서 이야기 해줄려고 하는 순간 같은 공간에 그 남자애가 있는데 내가 여기서 친구들 한테 이야기하면 친구들이 막 자기도 모르게 돌아보고 할수도 있는데 그러면 그 남자애가 알아차릴수도 있겠다 싶어서 내가 친구들한테 진짜 중요힌 이야기가 있으니깐 나중에 따로 조용한데서 이야기하자 라고 이야기 하니깐 친구들이 쪼금 있다가 딴 친구들 더 모아서 다른 술집가서 술을 더 먹을꺼라고 그럼 그때 같이가서 말해달라고 하는거야 그래서 알겠다고 하고 난 딴 곳으로 갔어 친구들이랑 자리 옮기기 전에 시간이 있으니깐 그동안 자연스럽게 있어야겠다 싶어서 파티를 돌아다녔어

그러다가 아까 낮에 학교에서 만난 이쁜 여자애가 말을 거는거야 그래서 왜 그러냐 물어보니깐 같이 밥이나 먹으면서 이야기 하자는거야 그러더니 자기가 간장이 필요한데 간장을 조금 들고 와줘라 테이블에서 기다리고 있겠다 라고 하는거야 그래서 내가 간장을 가지러 가서 간장 받을때 까지 기다리면서 생각을 하는데 진짜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드는거야 진짜 누나가 죽을걸까, 나도 걸리면 죽을려나, 계속 같은 공간에 있어도 되는건가 뭐 이런 불안감이 엄습해오는데 뭔가 그 이쁜 여자애한테도 집중을 못하겠고 그런 와중이었는데 마침 친구가 이제 딴친구들이랑 술집을 갈껀데 어떤 공원?같은곳에서 만나서 갈꺼다 라고 이야기해서 나는 알겠다하고 뭔가 친구들이랑 같이가면 그 남자애가 저무리들이 따로 어디 가네하고 의심할까봐 특히 나를 의심하면 큰일이니깐 내가 친구들보고 난 자전거가 있어서 따로 먼저 출발하겠다 그 공원에서 보자 라고 말하고 난 급하게 나와서 왜인지 모르겠는데 자전거를 타고 출발했어 근데 내가 친구들이랑 같은 방향으로 가면 그것도 의심할수도 있겠다 싶어서 나는 반대쪽으로 돌아가야겠다 생각했어 근데 돌아가는 길 거기가 산길로 통해서 가야하는 곳인데 이게 진짜 완전 등산로 같은거 있잖아 근데 길 폭이 쫌 큰길아무튼 거기로 가고있는데

(여기서 부터 갑자기 앞에 이야기랑 이어는 지는 상황이긴 한데 앞에 이야기랑은 상관 없는 일들이 생가는데) 내가 산길로 열심히 가고 있는데 멀리서 보니깐 산 정상 쪽에서 비가 엄청 내리고 있는거야 난 그래도 별 생각 안하고 산길을 따라 가고 있었는데 저녁이라서 잘 안보였단 말이야 근데 이게 앞에서 뭔가 커다란 뭔가가 엄청난 속도로 길을 타고 밀려오는 게 보이는데 쫌 가까이 와서야 보이는건 정상에서부터 비가 엄청 와서 그 길을 따라 엄청난 물이 휩쓸려 내려오는 중인거야 그래서 나는 엄청 놀라서 옆에 있는 큰 바위 위로 기어 올라갔어 근데 계속 올라가는데 물이 엄청 높이까지 잠기는거야 그래서 와 이거 진짜 큰일이다 하고 바위 제일 높은 곳으로 겨우겨우 올라갔는데 진짜 딱 바위 제일 높은곳 빼고 전부 물이 휩쓸고 지나가는거야 그래서 난 겨우겨우 버티고 있었는데 다행이 물이 점점 줄더니 결국은 물이 더 흘러 내려오지는 않더라고 그래서 다행이다 생각하고 휴대폰이랑 자전거를 찾는데 물에 떠밀려가서 안보이는거야 근데 내가 지금 상황이 당장 누군가한테 죽을수도 았는데 신고하고 도망쳐도 모자랄판에 폰도 없고 자전거도 없어졌으니깐 너무 불안하고 미치겠는거야 그래서 다시 산을 급하게 내려갔어 다행이 많이 올라간 상태는 아니고 초입쯤 이라서 그나마 사람들이 있는 산 초입쪽 앞에있는 아파트 단지쪽으로 갔어 갔더니 그쪽 길에도 물이 한번 휩쓸고 지나간거 같더라고 그래서 나는 근처 상가같은데 들어가서 거기에 관리아저씨같이 보이는 사람들한테 가서 말했어 내가 물에 떠밀려서 폰과 자전거를 잃어버렸는데 여기 혹시 떠밀려온 폰이랑 자전거 없냐고 물어봤어 왜냐하면 상가 창고쪽에 물에 젖은 물건들이 뭔가 혼잡하게 모여 있었거든 아무튼 내 이야기 들은 관리 아저씨가 찾아보겠다고 하시고 들어가서 찾는데 자전거 2~3개를 보여주는데 그중에는 내껀 없더라고.. 그리고 휴대폰은 분실물 자체가 없다고 말하셨어 그래서 나는 일단 빨리 친구들을 만나서 이야기 해야겠다 라고 생각이 들어서 친구들이랑 만나기로 한 공원으로 뛰어갔어

(여기서부턴 처음 이야기가 메인으로 다른 사건 없이 꿈을 꾸는데 ) 공원에 도착하니깐 친구들이 하나둘씩 모여들고 있더라고 그래서 빨리 이야기 해야겠다 하고 친구들이 모여있는곳에가서 내가 말했지 -아까 말해준다고 했던 심각한 일 있다이가...- 라고 말하는순간 친구들이 올라오는데 처음 말해줄려고 했는 친구들보다 훨씬 딴친구들도 많고 여기서 내가 이걸 말해버리면 농담으로 무시하거나 아니면 애들이 너무 혼란스러워 지겠구나 생각이 들어서 일단 술집에 들어가서 따로 부를테니깐 이야기하자고 말하고 술집으로 들어갔어 그리고 내가 애들을 모아두고 말을 해줬더 지금까지 있었던일을 전부 근데 원래 내친구들이 농담이나 드립같은걸 일상처럼 하고 다 장난인줄 알고 진심으로 안받아 들인단 말이야 근데 내가 이 이야기를 하는데도 친구들 전부 내가 친구들 놀려먹을려고 하는 농담인줄 아는거야 그래서 내가 절대 아니라고 계속 주장했는데 친구들은 그거 보고는 살짝 내가 한말 비꼬고 놀리는듯이 다시 따라하는거 알지? 친구들은 계속 내가 말을해도 그런 식으로 놀리기만 하다가 술자리니깐 친구들이 지랄하지 말고 술이나 마시라하고 하고는 내말은 묻어버리고 술을 먹는거야 그래서 나는 너무 패닉에 빠져서 망연자실하고 좌절감? 같은걸 엄청 느끼다가 잠에서 깨버렸어

근데 있지 난 깨고 나서 눈도 뜨고 확실히 잠에서 깬게 맞는데 진지하게 꿈에서 깨서도 그게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고 걱정이 엄청 몰려오고 무섭고 좌절감과 상실감이 계속 들고 그러던 와중에 내가 계속 생각을 하다가 갑자기 그누나 인스타를 들어가서 안전한지 상황을 확인 해야겠다 이생각이 드는거야 그래서 급하게 폰을 켜서 인스타로 누나가 괜찮은걸 보고는 갑자기 안심이 엄청 드는거야 그러고 나니깐 갑자기 점점 드는 생각이 아 맞다 이건 꿈인데 왜 내가 잠에서 깨서도 불안한거지..? 이런 생각이 드는거야 그래서 계속 다시 꿈을 생각했는데 방금 까지 진심으로 불안하고 무섭고 실재로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했던게 말도 안되는 완전 비현실적인 상황들이 계속이어졌던게 생각 나더라고 그래서 이꿈을 누구란테 말하고나 기록하고싶었는대 마땅히 할곳을 찾다가 여기가 떠올라서 여기다 찌끄려본다 아ㅓ 그리고 실수로 말 못했는데 친구가 내 말 안믿고 술 계속 먹을때 그러니깐 꿈 을 깨기 바로 전 상황에서 친구들중 누가 그 누나 인스타를 확인 해보더니 하는말이 --와 소름끼친다 그 누나 인스타 지금 사진 이름 그런거 다지우고 어디 여행 떠날꺼라고 아무도 나 찾지말라고 글하나만 올라와있음 니 이거 보고 지어낸 말이냐?ㅋㅋㅋㅋㅋ -- 그래서 일어나서 생각하다 그누나 인스타 확인해본거야 멀쩡한지 나 아마 그이야기 안듣고 인스타 확인 안했으면 진짜 아마도 계속 불안해하고 어떡하지 하면서 혼자서 생각 계속 했을꺼같다 진짜로 전나 소름이었는데 막상 글로 쓰니깐 별로 안무섭고 실감이 안나네 일단 나는 진짜 ㅈㄴ 무서웠다 살면서 이정도로 무서웠던적이 없어 씨발 ㅋㅋㅋ
스크랩하기
hot
17레스 꿈이야기 6시간 전 new 13 Hit
2022/08/15 04:55:06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오늘 엄청 소름돋는 꿈 꿨어.. 13시간 전 new 48 Hit
2022/08/14 17:27:09 이름 : 이름없음
497레스 아이디에 대문자 3개 이상 나오면 원하는 꿈 꾼다 3판 21시간 전 new 3766 Hit
2021/10/07 22:31:2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꿈 다시 꾸는 법 21시간 전 new 37 Hit
2022/08/14 14:14:21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오랜만에 꿈꿔서 그냥 풀어봐 2022.08.14 48 Hit
2022/08/14 08:44:2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어릴때 사겼던 애 꿈 꿧는데 오늘은 좀 신기한거 2022.08.11 164 Hit
2022/08/11 16:21:5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애들아 이거 뭔 꿈임? 2022.08.10 237 Hit
2022/08/10 02:40:58 이름 : 이름없음
503레스 루시드 드리머 K 2022.08.10 6815 Hit
2021/10/12 12:54:42 이름 : K
2레스 젖은 담배가루 씹는 꿈을 반복적으로 꿔 2022.08.08 287 Hit
2022/08/08 22:16:0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바람피는 꿈 2022.08.08 308 Hit
2022/08/07 13:55:2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너네는 꿈속에서만 있는 공포증같은거있음? 2022.08.08 309 Hit
2022/08/08 00:36:0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신기있는 남자친구가 꾼 꿈 2022.08.04 789 Hit
2022/07/26 23:41:0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청혼 받는 꿈 2022.08.03 461 Hit
2022/08/03 08:49:5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안친한애가 내 얼굴보고 웃는 꿈 뭐야? 2022.08.03 462 Hit
2022/08/03 08:52:0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매일 가위에 눌리는 연속되는 꿈이야기 2022.08.03 1114 Hit
2022/06/10 17:02:5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