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딱지만한게 지가 꼴에 사춘기고 내년에 중학생이라고, 반항도 이런 반항이 없음. 물어보면 대답도 안해, 뭘 시키면 ㅈㄴ 싸가지 없는 눈으로 방에 문 쾅 닫고 들어가질 않나... 말끝마다 "어쩌라고"는 기본임. 비가 오는 날에, 동생이 우산을 안가지고 가서 아빠가 태우러 간적이 있었거든? 근데 하루종일 입이 댓발 튀어나와있는거야. 이유가 뭐냐하니, ㅅㅂ 아빠가 화물차 끌고갔다고 애들앞에서 창피하다는거. 쥐어팰까 하다가 참았다. 또 아빠가 나이가 좀 많으심. 69년생이신데, 작년에는 아빠 나이많다고 학교 오지 말라고 함. 그리고 또 하루는 동생이 뭘 자꾸 사달라고 아빠한테 조르는거야. 뭘 그렇게 조르나 싶어서 보니까, 나참ㅋㅋㅋ어이가 없는데.. 15만원짜리 구체관절인형ㅋㅋㅋ 그래가지고 내가 "니가 그게 살아가는데 꼭 필요해? 돈은 땅파서 나와? 니가 땅을 파봐, 10원 한장 나오나. 이게 보자보자하니까 경제개념이 없니? 15만원?? 15만원이 누구 집 개ㅅㄲ 이름이야?" 하면서 사치스러운 ㄴ이라고 막 혼냈음. 그러니까 동생이 "언니가 뭔 상관인데!!!"하면서 문 쾅 닫고 나랑 말도 안한다. 이걸 어찌해야 좋을까..

그밖에도 10만원짜리 패딩을 사달라 하지를 않나, 연락도 없이 9시 넘게까지 집에 안들어오지를 않나.. 사춘기는 매가 약이라고, 그래서 내가 막 쥐어패면서 "네가 드디어 미쳤구나. 나갔으면 문자를 하던가, 전화를 하던가, 이제까지 놀다가 이 시간에 들어와? 아빠랑 언니가 얼마나 걱정했는지 알아? 니가 사람ㅅㄲ야?"하면서 뭐라 하니까 다른 친구들도 다 이 시간에 논다면서 "아악! 언니 ㅈㄴ 짜증나!!"하면서 ㅈㄹ함.

동생 입장도 이해는 가는데 네가 보기엔 답답하겠다

15만원짜리 구체관절인형은 좀 에바다... 그리고 요즘 초딩들이 밤9시까지 노나...?사춘기인 우리집 동생새끼도 늦어도 7시 8시까진 들어오던데 혹시 동생 무슨 이상한 애들이랑 친구먹은거 아니야?아빠한테 창피하다고 하거나 비싼 관절인형이랑 패딩 사달라고 하는 것도 그렇고

와... 진짜 이럴땐 어떻게 해야할까... 금쪽이...

>>4 내가 동생 친구들 다 만나봤는데, 그런 애들은 아니야. 심지어 동생 절친 중에 한명은, 내가 졸업한 중학교 과학선생님 딸임.

걍 관심끄는게 답임 밥주는거, 준비물 사주는 것 같은 필요한 최소한의 것들만 빼고 아무것도 안해주는 거임 장난감같은거 사달라는거 안사주고 계절되면 옷 한두벌 사주고 비오는데 우산안들고 가도 냅두고 표정 부루퉁해도 무시하고 밥투정하면 걍 먹지 말라고 내비두고 용돈 딱 정해진 것만 주고 더 달라고 해도 절대 안주고 깨우는 것도 7시 반쯤 한 번 깨우고 학교 지각하든 말든 신경 안쓰는거임 관심줘도 난리만침

>>7 정말로 그러면 되려나..?

우리집은 동생이 6살때 엄마가 돌아가셔서, 아빠가 동생 불쌍하다고 해달라는거 다해주고 공주님처럼 키운 게 독이 되었나봄. 그때도 내가 "OO이 너무 귀하게 키우는거 아니냐"라고 항의하긴 했지만, 아빠가 "너는 엄마 밥을 12년이나 먹었고, OO이은 엄마 손길을 6년밖에 못받았는데 이정도는 해줄 수 있지 않느냐."고 해서 아닥하고 있었지만, 결국 이런 사태가 오게되는구나..

>>7 ㅇㅈㅇㅈ 사춘기 때는 딱 해줄 것만 해주면 됨ㅋㅋㅋㅋㅋ 너무 맞춰주면 나중에 억울해지기만 하고 성격은 성격대로 더 더러워짐 >>10 아.. 안돼…… 예뻐하는 거랑 오냐오냐는 달라요 아버님ㅠ 허용적 양육은 애 성격 제대로 망침 잘 반응해주고 아이의 요구에 민감하게 대응하는 건 좋지만 어느정도 합리적인 원칙에 따른 통제가 꼭 필요해… 원칙이 거의 없으면 자기통제력이 떨어지거나 나중에 자기중심적 사고를 못버려 대인관계에서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고 안타까운 마음이 크신 건 알지만 아이를 위해서라도 양육방식을 권위 있는 양육으로 (권위주의적 양육 아님) 바꿔야 돼 애정이랑 오냐오냐하는 건 별개의 문제야 아니면 아버님한테 이런 책이라도 추천해드리는 건 어때? “프랑스의 부모들은 권위적으로 양육한다” 라는 책인데 스레주 동생처럼 떼쓰고 원하는 대로 다 얻는 아이를 제대로 양육하는 법에 대한 내용이 들어있어 언뜻 들으면 권위랑 통제가 나쁜 단어같지만 실제로는 큰 틀의 개념으로써 양육에 있어서 꼭 필요한 부분이기도 해 지나치지만 않으면 말야
스크랩하기
5레스 돈 관련 30분 전 new 33 Hit
고민상담 2022/08/10 07:08:4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제일 친한 친구와의 손절 32분 전 new 43 Hit
고민상담 2022/08/10 02:31:0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감정적으로 성숙해지는 법 50분 전 new 10 Hit
고민상담 2022/08/10 10:02:05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사람은 바뀔 수 있을까? 1시간 전 new 44 Hit
고민상담 2022/08/10 02:37:0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반장선거공약 1시간 전 new 10 Hit
고민상담 2022/08/10 09:45:10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전학 첫날에 자기소개 어케 하지.... 2시간 전 new 179 Hit
고민상담 2022/08/08 16:14:5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유없이 불안한 사람있어? 2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2/08/10 08:24:06 이름 : 이름없음
45레스 나 큰일냈다 연기배운적없는데 한예종 연기과 지원함 2시간 전 new 113 Hit
고민상담 2022/08/10 00:07:0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친언니 남친을 좋아하면 5시간 전 new 35 Hit
고민상담 2022/08/10 05:08:4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알바 하나 더 하고 싶은데 티가 날까? 5시간 전 new 22 Hit
고민상담 2022/08/10 05:08:1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친구 여러명이랑 친한관계 유지 어떻게 해? 6시간 전 new 44 Hit
고민상담 2022/08/09 23:25:5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나 성격 더러운 거 맞지? 6시간 전 new 46 Hit
고민상담 2022/08/10 03:16:4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누구 잘못인지 판단좀 8시간 전 new 30 Hit
고민상담 2022/08/10 02:47:5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가 이 세상에 존재하면 안될것같은 기분이 드는데 8시간 전 new 32 Hit
고민상담 2022/08/10 02:09:5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목소리톡같은거 추천좀 9시간 전 new 31 Hit
고민상담 2022/08/10 01:56:0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