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정시러지만 공부를 엄청 열심히 하고있는것도 아니어서 나에관한 집안일은 물론이고 부모님꺼도 종종 해드려 내 빨래, 밥, 청소 이런건 기본이고 집 전체 청소, 분리수거, 설거지, 종종 부모님 밥까지 많이 도와드려 참고로 나는 외동이야 그래도 이제 곧 수능이니까 매일 9시간이상씩 할 정도로 매일 피곤에 찌들려살고있는데 오늘 정말 속상한 일이 있어서 글을 쓰게 됐어... 오늘도 쪽잠자고 새벽에 일어나서 어제 다 못한 공부하고 있었는데 어머니가 일찍 일어나셨거든? 아침부터 뭐 음식 만드신다고 일찍 일어나셨대 그래서 난 오랜만에 맛있는거 먹을 생각에 신나서 공부하고 있었어(평소에는 그냥 내가 대충 먹거든 항상 밥이랑 계란 김치 그정도로) 근데 내가 공부할때 궁금한건 그때그때 쳐보는 스타일이라 패드로 뭐 검색하고 있었는데 그거 보시고 나보고 "나도 이런거(요리하고 계셨으니 아마도 요리?)안 하고 편하게 놀면서 공부만 했으면 좋겠다" 이러시는거야 근데 내가 열심히 하고 있어도 저 소리는 여전하셔 뭐.. 난 초등학교때부터 저 소리 들어서 그게 너무 싫었기 때문에 초등학교 고학년부터 내가 거의 알아서 다 했어 저 소리도 일주일에 한번 이상은 꼭 들어왔고 지금까지 ㅋㅋㅋ.. 처음에는 반항의 의미로 내 살림 내가 챙겼는데 그래도 지금은 최소한 그거라도 도와드리겠단 생각으로 하고있어 근데 오늘 저 소리 들으니까 문득 의문이 들었어 내가 정말 편하게만 살고 있는게 맞나? 내 친구들만해도 라면도 못 끓이는 애들이 천지인데 내가 밥하고 빨래까지 다 한다하니까 애들은 정말 놀라던데 난 그래도 내 몫은 하고 사는거 아닌가? 내가 정말 개쓰레긴가? 이런 생각이 막 들었어 그리고 내가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모습을 보셨으면서도 꼭 와서 나한테 자기 얘기하고싶은거 얘기하시고 그냥 매일이 방해여서(말씀 드려봐도 오히려 그 잠깐 얘기도 못 들어주냐고 엄청 혼내셨어) 그냥 도서관가서 공부해 생각해보면 나한테 왜 저러시는지 모르겠어 어쩌다보니 좀 길게 썼는데 끝까지 봐줘서 고맙고 그냥 내가 못된 사람인지 궁금해서 글 써봤어 살림은 내가 다 알아서하고 심지어 부모님 살림도 더 도와드리는데 내가 그렇게 노는것처럼 보이나? 이런 생각도 들지만 반대로 내가 너무 속이 좁아서 부모님이 저렇게 신세한탄하시는게 아니꼽게 들리는걸지도 모르니.. 다들 어떻게 생각해?

너네 엄마가 편하게 놀면서 공부만 하면 좋겟다 라고 하셧으니까 너가 좀 많이 노는거 아님?? 근데 막말로 너네 부모님이 돈 ㅈㄴ많았으면 너네 부모님이 요리나 집안일 안해도 되는거였음 너가 성인이고 재수하는거면 점 눈치보여도 인정인데 얼마나 노는지는 모르겟지만 고3인데 집안일까지 도우면 많이 효도하는거지 ㄱㅊ음

>>2 용돈도 별로 없어서 밖에서 한달에 한두번 놀고 집에서 폰하는건 눈치 보여서 책 읽거나 코딩하고있는데 공부하는 모습이 별로 안 보여서 그러셨던거 같기도 해 그래도 6월부터는 진짜 열심히 하고있는데 저런 소리 들으니까 속상해서 글 쓴거같아 고맙당

일단 너무 착하고 성실하다.. 새벽에 일어나서 못한 공부 하고, 부모님께 싫은 소리 듣지 않기 위해서라도 자기 집안일은 스스로 하고. 부모님이 그런 말을 하시는 거면 부모님 학창시절에 정말 힘들게 공부하셨거나 네가 공부하지 않고 다른 행동을 하는 모습을 많이 보신 것 같다. 그냥 부모님이 살아오신 삶에 대한 신세한탄 비슷한?? 그렇다고 해서 네가 이해할 필요는 없어. 이기적인 일이지만 지금 네 상황은 그분들보다 훨씬 좋은 상태니까. 별로 도움이 안 되서 미안하네 힘내
스크랩하기
2레스 난 왜 회사일을 이렇게 못할까 1분 전 new 5 Hit
고민상담 2022/08/12 11:40:0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나 성격 더러운 거 맞지? 1분 전 new 292 Hit
고민상담 2022/08/10 03:16:45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배에 칼한번 찌르면 괜찮지않을까 2시간 전 new 302 Hit
고민상담 2022/08/08 23:41:1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내 몸에서 과일 신내가 나 3시간 전 new 57 Hit
고민상담 2022/08/12 03:34:45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성인이고 취미로 피아노를 배우고 있어. 근데 친구가 꼽줘. 4시간 전 new 63 Hit
고민상담 2022/08/12 00:41:33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분노조절장애인건가..? 화가 나면 폭력적으로 변해 6시간 전 new 87 Hit
고민상담 2022/08/11 16:29:2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나랑 14살 차이 나는 사람이 좋아……… 6시간 전 new 218 Hit
고민상담 2022/08/03 21:04:5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학원을 그만두고 싶은데 뭔가 말을 못 하겠어 ㅠ 6시간 전 new 20 Hit
고민상담 2022/08/12 05:28:5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강아지응가 조그만한 덩어리가 침대에 있는이유ㅠㅠㅠㅠ 7시간 전 new 46 Hit
고민상담 2022/08/12 01:25:22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하 인생...나 힘들어서 급발진중인데 그만둬야겠지 고민 중이야 7시간 전 new 398 Hit
고민상담 2022/07/15 23:47:2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매일 자기위로 해야 잠들어... 9시간 전 new 63 Hit
고민상담 2022/08/12 01:35:3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코로나 때문에 애매해짐 10시간 전 new 30 Hit
고민상담 2022/08/12 01:20:0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고민상담 해줄게! 10시간 전 new 28 Hit
고민상담 2022/08/12 01:05:4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사실은 자존감이 낮아서 10시간 전 new 145 Hit
고민상담 2022/08/10 22:40:3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나 감정쓰레기통 당하고 있는건가? 10시간 전 new 63 Hit
고민상담 2022/08/12 00:22:2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