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4 난입은 자유, 잘못된 내용이나 규칙을 위반하는 내용이 있다면 언제든지 알려주면 수정하거나 지울게. 잔병이 많고, >>5 흔히 말하는 정신병도 가지고 있어. >>4 인생에 대해 한탄할 것도 많고. 주로 아플때마다 몇마디 쓰러오거나 심심할때마다 몇마디 뱉고 갈 것 같아. 환자지만 오타쿠 >>2 이면서 학생이기도 해. 학교생활은 그럭저럭이야.

얏따~ 오늘 저녁은 컵라면이라구~~

어 뭐야 100레스 넘었네 축하를 해주자 오예~~ 환자의 100레스 돌파 기념으로 내가 저녁에 컵라면을 먹을게~~

100레스 기념으로 제목을 바꿨어! To. 어떻게든 꾸역꾸역 살아온 인생에게

근데 이름 찾기 힘들것 같아 상단에서 밀려나면 검색해서 찾거든

어제 100레스 돌파 기념으로 컵라면 두개 먹었어 맛있었어

오늘 일어나자마자 발목 아파서 죽을 뻔했어 대체 왜 아픈거지?

아 라면 뿌숴먹으니까 맛있네

컴퓨터도 못하니까 할것도 없고 심심하네

방에 틀어박혀서 아무것도 안하고 노래 들으면서 뒹굴거리고 있는데 허무함이랑 허탈함만 느껴지고 아무것도 하기 싫은데 뭔가를 해야 할 것 같고 그러네

환자 살아있어용

주말동안 놀고 자고만 반복했어

그리고 오늘도 수면제 성분 들어있는 항우울제 먹고 잤는데도 3번 정도 자다 깼어

개짱나더라 ** 사실 수면제 성분은 의미 없는거 아닐까

아 맞아 나 어제 키미가시네 1장 전편했어 후기라고 한다면 왜 니가 죽어요?

아니 진짜 왜 니가 죽어요

무덤에서 부☆활

오늘도 터벅터벅 학원으로 걸어갑니다...

어제 먹다 남은 돈까스가 저의 저녁입니다 음 냠냠굿~

어제 우리집에 새로운 가족이 들어왔어

아기 고양인데 막 그렇게 작지는 않아 잘 걸어다니고 잘 뛰어다녀

근데 애가 뭘 먹는지 감이 안잡혀서 일단 물이랑 우유랑 주고 있어

병원은 아마 이번주말? 아니면 목요일? 갈것 같아 겉보기에는 상처도 없었고

근데 집에 지금 아무도 없어 나도 동생도 엄마도 다 나갔거든...

영어 개노잼 진짜 나보다 더 오바 하시는거 같음

비 겁나와서 신발에 물들어 왔는데 에어컨 바람으로 말리고 있어서 추워 죽을거 같아요

안돼 내 소매 절때 지켜

이제 별말 다 씨부리는 머시깽이가 되었습니다

우리집 꼬질이 보고싶다 집... 가고싶어.. 꼬질이가 보고싶어...

그 날이 다가왔다... 마법의 날...! 학원을 빠질까 말까 고민을 해봐야겠어

다이스가 결정해줄꺼야

1. 가자 2. 가지말자 3. 편의점을 들려서 가지말자 4. 엄마에게 연락해서 가지말자 5. 비 때문에 옷이 젖었다고 하고 가지말자 6. 무언가를 먹고 들어가자 Dice(1,6) value : 4

좋았어 어머니께 토킹 어바웃 더 학원 빠지기를 해보자구

어림도 없지 학원 다녀옴...

스레주 살아있어

현생 사느라 일기판에 들어갈 시간이 없었어 뒷담판은 가끔씩 눈팅 하긴 했지만

토요일에 친척 결혼식 다녀왔데 오랜만에 보시는 분들이 스레주 보고 살 많이 빠졌다 그러더라...

당연하죠... 방학때 먹은 것도 없고 2학기 올라와서 꾸준히 저녁만 먹어왔는데...

위도 줄어들어서 뷔페가서 두접시 밖에 못 먹었어

한 접시는 육회 가득하게 담아서 먹고 한 접시는 연어랑 연어 초밥, 연어 롤 가득 담아서 먹었는데 배부르더라

가족이 다녀와서 먹을동안 나 콜라 먹으면서 구경하고 있었어

후식은... 녹차 쿠키 먹었어 옆에 오렌지 쿠키도 있었는데 오렌지 쿠키는... 그렇게 안 땡기더라

그리고 오늘 이마에 화상자국 같이 딱지 앉았어

얇아서 뜯지도 못해 진짜 화상자국같아... 저 불장난 안했어요

빨리 집가서 고양이 보고 싶다 저녁쯤에 태풍 더 강하고 비바람 분다는데

학원에 가서 썩어야해... 젠장...

와 학원 오라네 이 비바람을 뚫고?

아 예... 가라면 가야죠...

경 스레주 감기 걸림 축

하 근데 바람도 오지게 부네 감기 2스택 가보자고~~

명절 그럭저럭 보낸 환자 등장이야

어으어으 죽을거 같아

아 안과 가야되는데 귀찮다

저녁 뭐먹지 1. 햄버거 2. 떡볶이 3. 라면 4. 컵라면 5 밥 6. 닭똥집 (사실 지금 가장 먹고싶음) Dice(1,6) value : 6

버스 기사님과 탑승하는 손님들께는 죄송하지만 제 점심이 정해졌네요 냄새 우짜냐 진짜...ㅋㅋㅋㄱㅋ

아 자고 바로 일어나서 학원 오니까 정신도 없고 힘도 없다..

닭똥집 샀어~! 많이 먹고 싶어서 많이 샀어 대자에 16000원...

약 부작용인가 어제부터 두통이 심하다

내일!!!!!!!! 주말!!!!!!!!!

잊을때면 돌아오는 환자☆

어김없이 개쓰레기같은 요일이 밝았어요 시벌~
스크랩하기
415레스 타임투런 17분 전 new 458 Hit
일기 2022/09/13 20:58:15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쓰고 싶은 거 써야지 1시간 전 new 36 Hit
일기 2022/09/25 20:10:13 이름 : 이름없음
617레스 赤の、 1시간 전 new 2382 Hit
일기 2021/03/08 05:22:39 이름 : 빨강 ◆4NyY7cHBgnP
478레스 Shanti 2시간 전 new 655 Hit
일기 2022/09/07 15:18:03 이름 : 탄산수
958레스 저는 갈비가 아니라 발골 아티스트예요 2시간 전 new 2703 Hit
일기 2022/06/14 13:44:03 이름 : ◆42JPh86ZfTS
296레스 동네목욕탕 나밖에 없는데 배쓰밤 풀어도 되지?? 2시간 전 new 2458 Hit
일기 2022/03/07 02:37:20 이름 : 이름없음
847레스 이해보다 인정 3시간 전 new 1365 Hit
일기 2022/08/13 05:03:43 이름 : 여름가을의 산하엽
639레스 교수님: 대학원 갈 거죠??!! 3시간 전 new 4373 Hit
일기 2022/06/28 22:29:44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나는 씩씩한 밥풀 3시간 전 new 178 Hit
일기 2022/09/04 18:09:51 이름 : ◆a2q6mFeNwGn
275레스 개구리 일기장🐸 3시간 전 new 1478 Hit
일기 2022/07/24 20:00:02 이름 : 🐸
53레스 맵고기름진거먹고싶당 3시간 전 new 131 Hit
일기 2022/09/22 04:12:50 이름 : 이름없음
51레스 성인되면 장점이 뭐임? 3시간 전 new 241 Hit
일기 2022/09/21 01:58:09 이름 : 산호
30레스 양성자를 너무 사랑한 원자가 전자 3시간 전 new 107 Hit
일기 2022/09/24 20:29:15 이름 : 전자
148레스 빙글뱅글 세상은 요지경 3시간 전 new 401 Hit
일기 2022/08/16 22:26:09 이름 : 김화연
689레스 ME 4 Myself 4시간 전 new 817 Hit
일기 2021/09/05 20:45:40 이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