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writer이름없음 2022/11/23 21:46:01 ID : bviqkq5fdTP

2 writer이름없음 2022/11/23 21:49:56 ID : bviqkq5fdTP
오늘도 지중해는 파랗다지 흰 벽은 하늘과 바다를 비추고 바다는 그저 하늘을 닮도록 애를 쓰면 언덕을 넘는 노새들은 쿵쿵 찧어 걸음한다지 대서양을 향하던 배 한척 주춤대다가 지중해 언저리로 떨구었기에 블루블랙 머리칼의 여행자들은 경계 모호한 흰 벽을 타고 오른다지 제물포 떠난 배들이 잠시 쉬었던 노들섬에는 한량들이 밀려와 공무원 수험서를 짊어진 채 합격 보장의 학원 계단을 오르고 자그마한 책상 위에 고작 한 줄짜리 미래는 자꾸만 연해져서 탈색된 머리칼마저 부스스 자리를 이탈하고 통장에선 매달 숫자들이 조그라들어 대서양을 건너다 지중해를 날아가다 다시 노량진 고시원으로 추락하면 그저 꿈 정도의 하루가 쿵 떨어지지

3 writer이름없음 2022/11/25 19:32:46 ID : bviqkq5fdTP
사내는 고래처럼 울었다 고요히 혼자 울었는데 울음소리가 만드는 파도는 방 안을 울렁 움직였다 법원서기의 아들로 태어나 판사봉을 잡는 것은 기적이 아니지만 고래의 숨방울처럼 뿅뿅 차례대로 깨어져 방 구석 자리 잡았다 종이를 위아래로 깔고 살았던 시절 살은 물러졌고 근력은 오른손에 쏠렸다 굳은살 박힌 오른손이 노년을 지탱할 수 없어 지게차에 오르면 높이는 높다랗고 용달 쌩쌩 달린다 운전대 잡고 짠내를 삼킨다 꿀꺽 숨을 넘기다가 캑캑 또 방울로 떠오른다 뿅뿅 뿅뿅 사라지는 것이 흔적도 없다는 건 단지 눈물만 만들었다 세상이 또 흔들린다

4 writer이름없음 2022/11/27 18:36:29 ID : bviqkq5fdTP
떠오르는 태양 빛의 중심은 의자로 향했다 눈부신 인간은 고개를 숙이고 경의로운 순간이었다 억눌러진 고개가 맞닿은 곳 태양의 눈을 가진 고양이 인간 위에 군림하는 것은 오래전이라 당연한 것이라고 믿어졌다 태양 아래 첫 번째의 자리를 탐내며 애닳던 울음소리에 귀를 막은 인간은 갈고리를 갈고 그물을 지었다 수천년 갈아온 그 고리가 황금의자를 넘었을 떄 두 번의 덤블링에도 길바닥으로 버려졌다 의자를 되찾기까지 핍박은 견뎌야 할 과정일 것이다 등가죽에 바퀴를 내리찍으며 내장을 갈라 내놓거나 독이 든 사료를 먹고 더 가라앉는지만 공격의 자세를 유지하되 눈치채지 못하도록 오를 것이다 안온함을 주었던 빛의 온점이 위를 향한다
새로고침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