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独りで生きていくんだ」なんてさ 「인생은 혼자야」라며 口をついて叫んだあの日から 무심결에 외침을 내뱉은 그날부터 変わっていく僕を笑えばいい 변해가는 나를 비웃어도 좋아 独りが怖い僕を 고독함이 두려운 나를

나는 패배자 어쩔수 없다면 짖어봐도 괜찮잖아

어쩌면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게 나 자신을 사랑하는 거야 솔직히 인정할 건 인정하자 니가 내린 잣대들은 너에게 더 엄격하단 걸 니 삶 속의 굵은 나이테 그 또한 너의 일부 너이기에 이제는 나 자신을 용서하자 버리기엔 우리 인생은 길어 미로 속에선 날 믿어 겨울이 지나면 다시 봄은 오는 거야 저 수많은 별을 맞기 위해 난 떨어졌던가 저 수천 개 찬란한 화살의 과녁은 나 하나 You've shown me I have reasons I should love myself (내가 내 자신을 사랑해야 할 이유가 있다는 걸 보여줬잖아) 내 숨 내 걸어온 길 전부로 답해 어제의 나 오늘의 나 내일의 나 정답은 없을지도 몰라 어쩜 이것도 답은 아닌 거야 그저 날 사랑하는 일조차 누구의 허락이 필요했던 거야 난 지금도 나를 또 찾고 있어 But 더는 죽고 싶지가 않은 걸 슬프던 Me 아프던 Me 더 아름다울 美 왜 자꾸만 감추려고만 해 니 가면 속으로 내 실수로 생긴 흉터까지 다 내 별자린데

이대로 두 눈을 꼭 감고 싶어 태양이 떠도 영원하게

라면인건가 라면인건가 라면인건가

나도 운전을 배워 이리도 어려운 건줄 모르고

나는 한때 내가 이 세상에 사라지길 바랬어 온 세상이 너무나 캄캄해 매일 밤을 울던 날 차라리 내가 사라지면 마음이 편할까 모두가 날 바라보는 시선이 너무나 두려워 아름답게 아름답던 그 시절을 난 아파서 사랑받을 수 없었던 내가 너무나 싫어서 엄마는 아빠는 다 나만 바라보는데 내 마음은 그런 게 아닌데 자꾸만 멀어만 가 어떡해 어떡해 어떡해 어떡해

어차피 빈손으로 왔다 가는 게 인생이라지만 난 여지껏 깡통만 찼다 재난은 꼬리에 꼬리를 물고 따라와 날 벗기고 날 굶기고 내 앞길을 망치고 가난이란 독한 놈만 남기고 가더라 밤잠까지 가지고 가더라 좀 힘들더라 야속하게도 날마다 태양은 제 시각에 뜨더라 시간은 흐른다 울거나 웃거나 아프거나 달거나 쓰거나 난 계속 늦는다 고민 속에 늙는다 언제쯤 내 침대 위엔 단잠의 싹이 움틀까?

난 코지팝 069 난 다른 건 안 바랬는데 사랑은 사치고 멍든 몸은 차피 안 가려지니 다들 보게 둬 괜찮아 근데 이 빌어먹을 새끼들 몸엔 다친 흔적 하나 없이 내게 웃지 왜 매번 쏟아지는 질문들에 난 훈장처럼 상처를 꺼냈어 겁쟁이들은 못 얻지 하며 멋지다는 말로 날 칠해도 해지기 전엔 들어가야 해서 먼저 가볼게 그래 잘 가 아무도 없는 놀이터가 무서워져도 조금만 더 있다 한참을 더 있다 서성거리는 내가 비참해져서 그렇게 울다 또 아무도 없는 집을 확인하고 얼른 잠들어야 오늘이 사라져버릴 텐데 왜 달은 저리 눈부셔 내가 기댔던 곳 있잖아 벽 밖에 없던데 맨날 웃느라고 지쳤었나 왜 이리 울어대 이런 내가 미워 싫으면 그래도 안 가면 안 될까 날 버린 만큼 컸지 please don’t judge me so fucked up everynight 너넨 대체 뭐니 남들과 같을 필요 또 다를 필요는 뭐지 딱 꼬인 만큼 울고 보니 have nothing 매일매일 또 다른 나와 싸웠고 이제 화면 속 내가 가여워 그땐 jus need a couple of hours 울 땐 울어버리는 게 나다워 내가 지운 가사들이 빛을 보지 못한 이유같이 나를 숨기고파했지 덕에 남의 시선 없는 한적한 시간을 살고 다시 눈을 뜰 때쯤 잠에 들었지 아직까지 기억해 아른거려 몸까지 머금은 상처 커갈수록 미워해 나를 아름답게 취급하지 않았던 내 어린 날에 대해 woah 다시 고개를 기울여 이제 너의 미움 i don’t mind 내가 기댔던 곳 있잖아 벽 밖에 없던데 맨날 웃느라고 지쳤었나 왜 이리 울어대 이런 내가 미워 싫으면 그래도 안 가면 안 될까 내가 기댔던 곳 있잖아 벽 밖에 없던데 맨날 웃느라 지쳤어 왜 이리 울까 이런 내가 미워 싫어 그래도 안 가면 안 돼

이제는 널 보고싶어도 볼 수가 없대 밤에 전화도 못 한데 넌 그래도 괜찮니

어릴 적부터 난 존재감이 없었지 주목을 받은 적 단 한번도 없어

갑자기 왜이래 난데없이 왜이래 화만 내면 무슨 일이 잘되나 안된다면 내일해 화내지 말고 내일해

온종일 난 그대 생각에 잠긴 채로 난 이대로 기다리고 있어요

바빠서 힘들어 피곤해 그 말밖에 너는 모르지 세상 모든 여자들이 듣기 싫어하는 말 골라해댔지 이해를 해봐도 언제나 돌아오는 것은 무관심 그것때문에 아파한 내가 정말 바보였어

사랑에 빠지는 건 바보나 저지르는 거라 비웃었죠 왜 이래 내가 점점 바뀌나 봐 정말 쿨한 나였는데 오늘 나 왠지 lonely lonely 설마 나 혹시 stupid stupid

서툰 실수가 가득했던 내 하루 끝엔 너란 자랑거리 날 기다리니

Oh no 스트레스 키우다 번아웃 어따 쓸라 돈 버나 톡톡 또 울린다 평생 답만 하나

내 앞길 같은 건 알지 알지 못해요~ 무슨 일이 일어나던 신경 쓰지 않아요~

널 사랑하지 않아 너도 알고 있겠지만 눈물 흘리는 너의 모습에도 내 마음 아프지가 않아 널 사랑하지 않아 다른 이유는 없어 미안하다는 말도 용서해 달란 말도 하고 싶지 않아 그냥 그게 전부야 이게 내 진심인거야 널 사랑하지 않아 널 사랑하지 않아

날 찾아가 오늘은 가득 쌓인 고백들을 도통 닿질 않아서 초라한 나의 진심을 날 찾아가 턱 끝에서 삼킨 말들을 이쯤 하면 알 텐데 하얗게 모르는 너야 그 또한 사랑이겠죠 바라만 보다 그친다 해도 그 또한 사랑이겠죠 내가 그렇게 부를 테니

언젠가 너와 나 중에  누굴 선택해야한다면  나는 너를 고르고 멀리 떠날래  그런 나를 이해해줄까  딱히 도망가는 건 아닌데  그냥 그런 나라고 기억해도 돼  사랑했던 건 다시 못보겠지만  차라리 이게 더 나을 거야  내 마음을 모두 다 말해 줄 순 없나 봐  오래 기억될 무얼 남겨줄게

네 저는 잘 지내요 아무 걱정하지 마요 이런 말로 난 괜찮은 척하고 살고 있지만요 나는 외로워 아무렇지 않아 보여도 겨우 비틀비틀 걷고 있는 나 누구라도 내게 말해 줘 품에서 쉬어가라고 그래도 된다고 네 더는 혼자이고 싶지 않은 나인 걸요 이런 나도 말 꺼내 본 적 기억에도 없지만요 난 늘 외로워 나를 안아 줘

I'm just looking for some real friends All they ever do is let me down every time I let somebody in Then I find out what they're all about i'm just looking for some real friends Wonder where they're all hiding out i'm just looking for some real friends Gotta get up out of this town

오늘도 기다려 너와 약속에 삼십 분은 어느새 기본이 되고 어쩌다가 딱 한번 내가 늦으면 약속이란 지켜야 하는 거라고

대가리 깨고ㅡㅡㅡㅡ~%/:-*~%

내 몸맨 nice, nice body 모두 다 놀래, 하나같이 반해 이제 나를 무시 못해요

Take me out tonight 오늘 밤 날 밖으로 데려가줘 Where there's music and there's people Who are young and alive 음악과 젊고 살아있는 사람들이 있는 곳으로 Driving in your car 너의 차를 운전하면서 I never never want to go home 난 절대로 집에 가고 싶지 않아 Because I haven't got one anymore 더 이상 내겐 집이 없거든 Take me out tonight 오늘 밤 날 밖으로 데려가줘 Because I want to see people And I want to see life 난 사람들과 삶을 보고 싶거든 Driving in your car 너의 차를 운전하면서 Oh please don't drop me home 오 제발 날 집에 내려주지 마 Because it's not my home, it's their home And I'm welcome no more 이건 내가 아닌 그들의 집이고 난 더 이상 환영받지 못하거든 And if a double-decker bus Crashes in to us To die by your side 만약 2층 버스가 우릴 덮쳐 네 곁에서 죽는다면 Is such a heavenly way to die 그건 정말 아름답게 죽는 방법일 거야 And if a ten ton truck Kills the both of us To die by your side 그리고 만약 10톤 트럭이 우릴 덮쳐 네 곁에서 죽는다면 Well the pleasure, the privilege is mine 그건 기쁨이자 나의 특권일 거야 Take me out tonight 오늘 밤 날 밖으로 데려가줘 Take me anywhere, I don't care I don't care, I don't care 날 어디든 데려가줘 난 어디든 상관없어 And in the darkened underpass 어둠이 깔린 지하 도로에서 I thought Oh God, my chance has come at last 난 생각했어 '오 신이시여 드디어 제게 기회가 왔군요' But then a strange fear gripped me And I just couldn't ask 하지만 곧 낯선 공포가 날 지배했고 난 어떤 것도 물어볼 수 없었어

성적은커녕 능력 없음 돈도 없음 의욕 그건 아예 없음

문득 바라봤던 유리 너머로 비가 맑게 갠 걸 몰랐었나 봐 투명하게 촉촉이 젖어있던 거리로 우산 없이 나서볼까 한 걸음

친구라는 이름 어느새 미워진 이름 감추던 감정은 지금도 아픈 비밀의 기억일 뿐 우리 사인 정리할 수 없는 사진 보면 가슴 아린 story i'm sorry 여름아 이젠 goodbye

눈물이야, 빗물이야, 아아아야 정나미가 뚝 떨어진다

Oh, I'm unnatural I know I'm really, really, really unnatural, 왜? 네 앞에만 서면 또 삐그덕 대, you blow ma mind 맘에 안 들어 이런 내 모습, oh, 내 말투 말을 안 들어, no Really, really, really, unnatural, 왜?

誰にも頼んだ覚えはなくとも あはははは 아무한테도 부탁했던 기억은 없지만 아하하하하 産んでもらえて 태어나게 되고 ジクジク痣になって 抉れ 血漏れても シアワセです 짓물러 멍이 들고 찔려 피가 새어나와도 행복하답니다 生きているから ほら 살아있으니까 자 봐

니가 좋아서 그래 나 차가운 척 표정 짓고 있지만 내 마음은 그게 아닌데 거짓말인데

누가 먼저 시작했던 말던, 이제 그만 좀 끝내보고 싶어. 서로 자극하는 말, 말, 말 목적 없는 전쟁 같아.

늘 같은 생각들로 가득한 이 도시에 똑같이 흘러가는 음악은 싫어 수없이 많은 일이 끝나고 난 후에도 듣고 싶은 노래가 없는 걸

해야할 일이 너무 많아

우울하다 우울해 지금 이 시간엔 우울하다

아무리 노력해도 안 되는 게 있지

니가 아침에 눈을 떠 처음 생각나는 사람이 언제나 나였으면 내가 늘 그렇듯이 좋은 것을 대할 때면 함께 나누고픈 사람도 그 역시 나였으면 너도 떠날테지만 그래 알고 있어 지금 너에게 사랑은 피해야 할 두려움이란걸 불안한 듯 넌 물었지 사랑이 짙어지면 슬픔이 되는 걸 아느냐고 하지만 넌 모른 거야 뜻모를 그 슬픔이 때론 살아가는 힘이 되어 주는걸

변해가는 메트로폴리스와 네 이름에 꽃다발을 언젠가 보았던 노을은 그렇게 아름다웠는데 사랑이라고 부르기엔 너무 더럽혀져 버렸네 그리고 피를 흘리며 세상이 잿더미가 된 뒤에 나는 지금도 역시 문득 너를 떠올려 아무도 없이 메마른 세상에서 장난의 의미를 알았어 겁쟁이라도 지금이라면 말할 수 있어 지구 최후의 고백을 언젠가 보았던 노을은 그렇게 아름다웠는데 사랑이라고 부르기엔 너무 되돌아왔어 그리고 모든 것이 손쓸 수 없는 잿더미가 된 뒤에 나는 이제와서 너를 좋아한다고 너를 좋아했다고 말할 수 있었어

손끝에서 떨어지는 순간 외면할게

난 원래 사계절이 어울리지 않아 차가운 아이잖아 모진 성격은 살을 에는 겨울 시린 바람, 알만큼 알잖아 내겐 냉정이 다인걸 겨울바다 같은 심장인걸 배를 띄워 다가오면 알겠지 내가 섬이 아닌 빙산인걸 난 초점을 잃었지 서리 낀 눈, 시린 기억이 밟혀서 목젖 없이 비명만 질렀지 아픈 상처만 남은 빙판이었지 눈사태 난 듯 무너진 맘 추스려 보니 다시 불 꺼진 밤 너란 해가 떠도 눈 덮인 산은 녹지 않아 여긴 춥다 (주머니에 손을 숨겨봐도) 너무 춥다 (손을 모아 입김 불어봐도) 마음이 얼어붙어서 (it's so cold) 자꾸 입술이 튼다 나만 춥다 (이불로 내 몸을 감싸봐도) 너무 춥다 (누군가의 품에 안겨봐도) 가슴이 구멍 나서 (it's so cold) 막아보려 해도 자꾸 바람이 샌다 봄은 설레며 찾아오지만 난 가을의 끝자락에 서 겨울에 멈춘 기억, 따스함은 가뒀어 마른 마음의 튼 살 안에서 얼어붙은 강물에 갇힌 추억 붙잡고 내 손을 놓지 않아 차가웠던 이별을 안 뒤부터 꽃 피던 그 봄은 오지 않아 벚꽃이 내겐 눈송이처럼 피잖아 여긴 춥다 햇살도 내겐 눈보라처럼 치잖아 나만 춥다 건드리면 다 얼리잖아 너의 손을 잡을까 겁이 난다 네가 나와 가까워지면 너의 심장도 몸살 걸릴까봐

당신은 날 설레게 만들어 조용한 내 마음 자꾸만 춤추게 해 얼마나 얼마나 날 떨리게 하는지 당신이 이 밤을 항상 잠 못 들게 해 매일 같은 밤 너를 생각하면서 유치한 노랠 들으며 심장이 춤을 추면서 오오 난 너를 기다리면서

천천히 아주 조금씩 나는 날 잃어가고 있었지 이 순간 나는 존재하지 않잖아 흔적조차 없지

어딜 쳐다보는 거냐고 솔직히 너 그래 너 생판 처음 만난 너 왜 널 쳐다보는 거냐고 궁금해서 설레서 낯설어서 Uh 두근 두근 두근 워 침착하게 서로서로 살살 알아볼까나 오빠 차 핸들 살살 돌려볼까나 모르는게 약이야 객관식은 첫 눈에 찍는게 답이야 뜨거운 fire 너의 맘 나의 맘 두근 두근 두근 워 사람 새로운 사람 너무 설레어서 어지러워요 만남 새로운 만남 너무 설레어서 미치겠어요

월요일 하루 세끼 라면 먹고 화요일 집에서 TV나 보고 수요일 청소,설거지,빨래, 목요일엔 깨끗히 목욕할래

어린애 같은 난 여기 있는데 어디에 숨어버렸을까 슬픔보다 찬란한 매일 너에게 괜찮아, 너의 세상은 지금의 너 그대로 소중하고 또 소중해서 Stay here with me 어른스럽게 웃어넘긴 뒤에 어린애같이 울 때에도 우린 참 닮았어 함께해 너의 모습 그대로 어른 아이처럼 숨겨진 우리의 슬픔마저 사랑하자 괜찮아, 이 세상은 지금의 우리 그대로 소중하고 또 소중해서 Stay here with me (Stay here with me) 훌쩍 커버린 모습으로 (Yeah) 아이처럼 살아갈 내일도 우린 참 닮았어 함께해 너의 모습 그대로 어른 아이처럼

오해할까 봐 말하는데 괜찮냐고 안 물어도 돼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웃고 싶은데 그게 잘 안돼 너희 들에 얼굴들은 왜 내가 불행하다고만 해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웃고 싶은데 그게 잘 안돼 나도 다른 사람들처럼 웃고 싶은데 그게 잘 안돼

창문밖에 지나가는 시끄러운 차소리가 아침에 날 깨웠지 라면먹고 잤더니 얼굴이 퉁퉁부어 오늘도 짜증나는 날이네 10분만 더 자고 싶어 오늘은 모든게 다 귀찮아 밖에 나가기가 싫어 입맛도 없고 머리는 아프고 해서 그 아무것도 그 누구도 보기가 싫어

기억나? 네가 가족사를 들려준 밤. 그건 나만 아는 너 한 조각 주고픈 마음.

매일 낮보다는 밤에 모두 잠든 시간 외로워지는 이 밤 그냥 이대로 밤새고 또 일하러 가기 싫어 일하기 싫어 모두 싫어져 모두가 잠들어버린 이 시간 지금 시간은 벌써 새벽 세시를 지나 난 오늘도 일 마치고 집에 왔지만 쉽게 잠들 수가 없지 차가운 텅 빈 집안 난 공허해 뭘 해야 해 누굴 만나고 누구랑 통화해야 해 이젠 누군가가 필요한 것 같아 이 시간에 깨어있는 사람 말야

하고 싶은 게 없단 건 말야​ 무엇보다 괴로운데 외로운데 주변에선​ 하나같이 정신차려란 말 뿐이네 화풀이 해​ 상대는 뭐 나뿐인데 뭘 화풀이 해 매일 아침에 눈 뜨는 게 숨 쉬는 게 무섭네 친구와 가족조차 멀어져만 가네 시간이 흐르면 흐를수록 더 조급하네​ 나 혼자인 기분 나 혼자인 지금 모든 게 사라졌음 해 신기루​ 처럼 사라졌음 해 사라졌음 해 이젠 빌어 먹을 나조차도 사라졌음 해​ 이렇게 세상에 나 버려지네 그 순간 하늘과 멀어지네​ 떨어지네 so far away 나에게도 꿈이 있다면 날아가는 꿈이 있다면

운다 하루 종일 울다 동이 튼다 저 해가 달인지 밤이 낮인지도 몰라 Oh baby give it to me I'm sorry that's all I need Oh baby give it to me Oh baby give it to me

미칠 것만 같던 시간들 독이 되어 날아온 말들 바보처럼 웃고만 있는 내 모습이 초라했어 잔인하게 뱉어버리는 현실과 거짓 속에 상상 술에 취해 비틀거리는 엉망이 된 나의 모습

니 미래라 내게 그러더니 과거가 되었니!!!!/^^

아버지 날 보고 있다면 정답을 알려줘 어른이 되기엔 난 어리고 여려 아직도 방법을 모르고 부딪히는 짓만 하기엔 너무 아프다는 걸 이제 알았어 너무 늦었나봐 무식하게 채찍질만 하기엔 아물지 않은 상처가 너무 많아

내가 잠시 잊었나 봐요 특별할 것 하나 없는 내가 특별한 사람이 되고 싶었나 봐요 내가 잠시 잊었나 봐요 특별할 것 하나 없는 내가 특별한 사람이 되고 싶었나 봐요 아마 이 세상에 사랑받을 사람들은 정해져 있나봐요 여기 나는 없는 기분이고 없는 사람이에요

발버둥 쳐보았어 이런 내가 나도 구역질 나서 내게 맞지도 않는 옷들을 억지로 입어봐도 나는 여전히 그대로 초라한 건 알지만 사랑 받고 싶은데 왜 난 안 되는데 너도 네가 부끄럽지 사랑은 무슨 헛소리야 아무도 널 기억 못해 귓가를 맴도는 조롱 섞인 목소리 내 주제는 나도 알아 존재 조차도 사치란 거 죽어도 난 안 된단 거 알고 있는데 뭘 바라는 건데 왜

녹아 흐르는 아스팔트 위에 귀를 기울여 들었던 소리 오늘도 지구는 나를제쳐두고 아무렇지않게 돌아가

넌 나에게 왜그러니 어쩜 그래 나를 뻔히 알면서 너를 위했던 날 알면서 내가 좋아서 한 배려일지라도 그래도 그럴 수는 없는 거야 이젠 니 차례야 무례한 그 연애의 결론을 해피하게 끝내긴 바닥난 배려 부디 너도 빠지길 바래 니가 훨씬 더 사랑해 가슴이 찢어지다가 부서지다 가루되어 뻥 뚫린 너의 다음 사랑

눈부신 그대의 하루에는 내가 들어갈 자리는 없나요

기분 내키는대로 해 난 적을 골라 싸우는 소년 이루고 싶은 미래도 없어서 내일이 오지 않기를 기도했어

너는 그냥 지나가 아니 그냥 스쳐가 우리 어떤 사이였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빛나는 별들이 가득한 밤하늘에 때묻지 않은 우리들 둘이서 나누었던 그 약속을 잊지 않아

세상 어느 곳에서도 난 너라고 말 해

시험을 망쳤어 오 집에 가기 싫었어 열 받아서 오락실에 들어갔!어!

너를 사랑했던 이 거리가 나를 눈물짓게 만들어 더 사랑한 사람이 원래 더 아파 노래 처럼

>>309 와 이거 내 최애곡이야ㅜㅜ

하나만 골라서 와줘 낮 아니면 밤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일 땐 제발 방해 말아줘 한번이라도 더 웃어보게 방해 말아줘 미안하단 한마디 남기게 그냥 모르고 싶어 감정이라는 것 부수고 싶어 후회로 탑을 쌓은 것 다 돌려놓고 싶어 내가 망친 것

I'm livin' in a fuckin' paranoid

木造の駅のストーブの前でどこにも旅立てない心 나무로 지어진 역의 난로 앞에서 어디로도 떠날 수 없는 마음 今日はまるで昨日みたいだ明日を変えるなら今日を変えなきゃ 오늘은 마치 어제와 같아 내일을 바꾸려면 오늘을 바꾸어야 해 (중략) 僕が死のうと思ったのは 少年が僕を見つめていたから 내가 죽으려고 생각한 것은 소년이 나를 바라보고 있었기 때문이야 ベッドの上で土下座してるよあの日の僕にごめんなさいと 침대 위에 엎드려서 머리를 조아리고 있어 그 날의 나에게 미안하다고

사실 아파했음 좋겠어 내 생각을 하면서 매일 밤마다 날 그리워해 주길 우리 사랑했던 추억을 아직 잊지 말아요 다시 돌아갈 수 없다며 단정 지었던 네가 너무 그립고 그리워서 눈물이 멈추질 않아서 그댈 생각하며 이렇게 나 조금만 더 아플게요

찌질하고 꼴사납고 넌 사랑 한 번 해본적 없지 네 삶의 마지막에서 넌 무엇을 얻었을까? 만약 네가 천국에 간다면 거기서 기다릴게 넌 무엇을 얻었을까? 그리고 네 삶이 더 이상 버티지 못할때 네 심장은 결국...

시간이 가면 갈수록 모든 일이 자신이 없어져 뜻대로 되는 일이 없어 지금도 충분히 힘든데 뜻대로 되는 일이 하나도 없어 내가 바라던 나의 모습은 어디에

나만 왜 이렇게 힘든 건가요 오늘 밤이 왜 오늘의 나를 괴롭히죠 아무것도 한 게 없는 하루인데 나는 왜 이렇게 눈치만 보고 있는 건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8레스 제일 처음 좋아한 노래가 뭐야? 1시간 전 new 135 Hit
음악 2021/06/22 00:32:44 이름 : 이름없음
36레스 그 혹시 여기에 ccm, 종교음악은 금지인,,가?/?? 5시간 전 new 251 Hit
음악 2021/02/24 23:01:17 이름 : 이름없음
466레스 그냥 아무 노래 가사나 쓰고 가는 스레 2 6시간 전 new 1730 Hit
음악 2020/10/16 15:14:5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록밴드 음악 좀 알려줭 6시간 전 new 25 Hit
음악 2021/07/23 14:46:16 이름 : 이름없음
228레스 ○●○●❗노래 질문하고/찾아주는 스레❗●○●○ 8시간 전 new 1526 Hit
음악 2020/01/27 03:43:28 이름 : 마 이거 좀 써줘라 마
23레스 인프피 노래추천! 8시간 전 new 58 Hit
음악 2021/07/21 01:26:3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꿈에서 사랑하는 이야기가 담긴 노래 없을까 17시간 전 new 11 Hit
음악 2021/07/25 14:22:26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멜로디는 기억나는데 하필 가사랑 제목을 모르는 그런 노래 있어? 2021.07.24 39 Hit
음악 2021/07/23 17:32:3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클래식 곡이었는데 찾아줄사람ㅜㅜㅜ 2021.07.24 29 Hit
음악 2021/07/24 02:21:21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노래방 가고싶은 마음을 담아 세우는 스레 2021.07.24 15 Hit
음악 2021/07/24 01:57:3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런 내용의 노래 아는사람 2021.07.24 44 Hit
음악 2021/07/23 17:17:45 이름 : 이름없음
240레스 사랑하는 보컬로이드 스레 2021.07.23 2279 Hit
음악 2018/02/12 19:37:15 이름 : 이름없음
463레스 가슴먹먹해지는 노래가사를 적어보자 2021.07.23 3585 Hit
음악 2018/11/12 21:19:35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노래 추천해줄게🌖🌗🌘 2021.07.23 8 Hit
음악 2021/07/23 14:25:17 이름 : 🍉
72레스 좋아하는 팝송 하나 말하면 노래 추천해줌 2021.07.23 182 Hit
음악 2021/07/05 10:50:1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