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보고 싶어서 했다가 중독되버린 일기☠ 엠비티아이 과몰입충=ENPF-T🥰🥰🥰🥰 주로 글이 올라오고 목표는 하루에 하나씩 글쓰기!! 🏮🏮🏮🏮🏮🏮🏮 ☺☺☺☺☺☺ 😇난입 대환영😇 ☺☺☺☺☺☺ 전 일기 : 어지러운 슬픔이 가만히 잠들 때까지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2045636

나 100개만 쓰면,,,,,새롭게 시작할 수 있어!!

결국 하루에 하나씩 글쓰는거 6일하고 안한듷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역시나 약속은 깨버리는 게 제맛!!!

다크모드여서 그랬구나,,,,

와 미쳤닼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내 생일을 마지막으로 안들어옴

1000까지 짧글이라도 쓰자..

병신같이 한마디에 흔들려서 갈대보다 못한 새끼가 되버렸다. 넘어오지말라고 쳐두었던 울타리는 오히려 너의 독무대로 바뀌었다. 그렇게 많이 사람들이 구경하고 있을 줄이야. 난 나만의 무대인줄 알고 그렇게 흔들었는데. 사실을 깨닫자 소리가 바람에 갈대들이 부딪히는 소리가 들렸다. Bülow-lines

달도 좋은데 눈이 더 좋아

그래서 겨울이 밉지 않아

41e18f33a86b89c4e0e829301837148c.jpg아 대학교 강의 재탕하는 거 시롸냐...

그럼 반이라도 돌려줘야하는거 아님??? 양심 코로나가 다 죽여버린듯

일단 그래도 강의 두개 듣고 운동한다..

타바타 진짜...내 살의 의미를 알게 해줌..

이 아이도 생명인데,,빼는 건 나쁜 짓 아닐까?

그럼 목욕하고...목욕하고...

내일 날씨 오늘처런 좋아라 젭아아아아알

진짜 오늘 낮잠자는데 행복해 뒤질뻔..

맘스터치를 각오하고 침대 거실로 옮기고싶다...

내 방은 햇볕이 안들어와...이게 나라냐...

비타민 d결핍하는 소리 다 들린다ㅏㅏㅏㅏ

히히 오랜만에 왔어

글 하나 쓰고 후딱 가자..

와 선바넴 방송 다보고 잘려했는데...길게 하시네...돌순이 근정이 힘내라..

권태로운 매일이 계속된다. 또 오지. 사필귀정은 개뿔. 내 인생에 가야할 사람은 가지 않고 와야할 사람은 오지 않는다. 이 사람들한테는 내가 몇번이고 왕래해야할 사람인가? 그럼 내 사필은 어떻게 되는 거지? 귀정은 또 어떻고. 소심한 복수가 입 안을 맴돈다. 그럼 영원히 돌아가지 말자. 전생이 있든, 후생이 있든. 내가 다시 태어날 기회가 주워지든. 그 사람들이 있는 한 절대 사필귀정은 하지말자.

와 진짜 노래 듣는 거에 따라 다른듯...

https://youtu.be/Nm5c6latDOk 내 장례식엔 네가 안왔으면 좋겠어 메르헨님 사랑해요..

진짜 영상제목 보자마자 심장 툭 떨어져서 들어감..

아 진짜 언제까지 이래야 하지???? 콱 뒤지고 싶다

30살까지만 정신없이 살다가 뒤지고 싶네

아니 언니들 표정 아아아앙 진짜 너무 안맞아

왘ㅋㅋㅋㅋㅋ진짜 오랜만이다

그래서 까먹음...뿡뿡이 어케 설정했더라

헐 비와 그냥 이걸로 해...

약리만 하면 되는데 진짜 개시러..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3레스 ⋆ ఇ ⋆。˚ ᙏ̤̫ ˚。⋆ ఇ ⋆ 3분 전 new 40 Hit
일기 2021/11/26 11:58:1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lyrics- 5분 전 new 22 Hit
일기 2021/11/20 21:16:50 이름 : ◆4HwrfeY3DxP
683레스 내가 양심이 없지 ጿ 7분 전 new 912 Hit
일기 2021/10/01 22:59:22 이름 : Rose
814레스 🐬 절대 바이러스 아닙니다. 8분 전 new 2042 Hit
일기 2021/11/01 00:04:05 이름 : 산호
16레스 심해 7 14분 전 new 28 Hit
일기 2021/11/25 14:22:24 이름 : ◆3xDwK7xTO5V
894레스 𝑩𝒆𝒂𝒖𝒕𝒊𝒇𝒖𝒍 𝒅𝒂𝒚𝒔 18분 전 new 573 Hit
일기 2021/06/19 19:54:36 이름 : ◆xO8qnWqlzXw
346레스 이빨 먹고 레몬 닦기 24분 전 new 208 Hit
일기 2021/11/12 18:55:26 이름 : 이름없음
37레스 🌼 난 원래 이랬어요 25분 전 new 83 Hit
일기 2021/11/16 13:57:34 이름 : 민들레
940레스 사탕이 눌어붙은 입천장 30분 전 new 1228 Hit
일기 2021/09/14 13:21:20 이름 : ◆0pQrdQoHA44
357레스 어쩌면 우리는 우주를 건너 만났는지도 34분 전 new 355 Hit
일기 2021/11/03 15:40:12 이름 : ◆jjs9y3O60mn
147레스 나는 기어코 내 몸을 산산조각내어 바다에 흩뿌렸다 38분 전 new 371 Hit
일기 2021/11/07 13:59:41 이름 : 세화
353레스 환멸의 키스 48분 전 new 131 Hit
일기 2021/11/16 00:49:20 이름 : ◆CqjdyHDxVgi
730레스 히히히히히히! 52분 전 new 397 Hit
일기 2021/11/09 23:25:25 이름 : 707 ◆dTTTWpdSGpR
770레스 숨 쉴 수 없을 만큼 너에게 잠겨 54분 전 new 828 Hit
일기 2021/07/24 08:35:31 이름 : ◆cHB84K1Cp81
508레스 그렇게 난 겨울이 됐다 내 예상보다 따뜻하게 1시간 전 new 737 Hit
일기 2021/10/12 23:05:41 이름 : 산하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