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데 나 살도 정말 많이 뺐어 앞머리도 시스루뱅으로 만들고 안어울리는 단발 청산하고 160/60 정도 나갔는데 지금 160/47 정도 나간단 말이야 정말 용됐다는 소리 많이 듣거든 이젠 집에서 맞지도 않아 예전엔 다리가 항상 멍이 들어서 학교에 가면 애들이 날 씹기 바빴거든 내가 리액션이 진짜 큰데 전에는 크게 리액션 하면 애들이 역겹다고 하고 찐따같다 하는데 지금은 큰 리액션 하면 귀엽다고 하고 재밌다고 말해 예전과 달리 친구라는게 정말 많이 생겼어 항상 조별과제나 짝 지어서 하는 활동이 있으면 나부터 챙겨 예전에는 이동수업 바로 전 쉬는시간에 자고 있으면 애들이 깨우는게 아니라 선생님이 날 깨웠는데 지금은 애들이 날 먼저 깨워서 팔짱을 끼고 걷더라 예전 같았으면 팔이 스쳤다고 더러워할텐데 이젠 내가 자해를 한 손목을 보고 애들이 위로의 말을 건네줘 근데 정말 행복한데 무서워 소름이 미친듯이 돋아 나 진짜 너무 무서워 45까지 뺐던 몸무게가 지금 47이 되었는데 사실 수치상 큰 숫자는 아니지만 자꾸 늘어가는 내 몸무게가 너무 무서워 예전처럼 내가 살쪄서 버림받으면 어떡해? 애들이 다 이동수업을 떠난 교실에 다시 혼자 남아있게 된다면? 허리가 얇다는 말 정말 많이 들었는데 이제 그 말을 듣지 않는다면? 더 이상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내 연락을 받아주지 않는다면? 내가 좋아한다는 이유로 역겨워하는 애들의 모습을 다시 보게된다면? 자해한 손목의 흉터를 역겨워한다면? 나 이제서야 제대로 된 사랑이란걸 받아보는데 예전처럼 멍청하게 살이 쪄서 내가 받는 사랑을 다시 받지 못하게 된다면 어떡하지? 그럼 난 또 울어야 해? 이제서야 애들이 날 보는 시선이 달라졌는데 그게 다시 싸늘해 진다면 정말 죽어야 할지도 몰라

뚱뚱하다고 무조건 싫어하는 사람들만 있는게 아니야. 난 그냥 날씬~보통 정도의 체격이지만 내 친구들 중엔 체격이 꽤 있는 친구들이 꽤 있어. 근데 그렇다고 다들 그 얘들을 싫어하지 않았고 나 역시도 걔네랑 친하게 지내고 있어. 만약 그런거라면 티비에 나오는 체격있는 연예인들도 사람들이 다 싫어하겠지. 난 레주가 이런 사람들을 만났으면 좋겠어. 외적인 것만 보지않고 내적인 것도 봐주는 사람들. 학생 때는 아무래도 어리고 하다보니 외적인 것으로 판단하고 차별하고 뭐 그런 것들이 많은거 같아. 레주 잘못은 없고 단지 그 얘들이 아직 어리고 생각이 없는거지. 그러니 우선은 본인을 탓하지 마. 그 순간부터 몸무게 500g에도 안절부절하고 주변 눈치보고 힘들어질거야..그러다 폭식하고 굶고 토하고 더 힘들어질거고..물론 주변인과의 관계도 중요하겠지만 제일 중요한건 레주의 건강이니깐. 나는 레주가 너무 무리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차라리 이런 생각의 고리 때문에 너무 힘들다면 어디든 도움을 받아봐. 병원이나 상담센터 등..나는 뭐 아는 것도 없고 직접 보는 사이가 아니기 때문에 이런 말 밖에 못하지만 저기는 아니니깐 뭔가 직접적으로 레주에게 도움을 줄 수 있을거야. 나는 개인적으로 햇볕보고 삼시세끼 잘 창겨먹고 잘 자고 운동도 했으면 좋겠고. 특히 햇볕!! 중요해. 꼭 쬐봤으면 좋겠어.

그냥 그 씨발년들이 문제인 거니까 이상한 생각 하지마 살이 찌든 빠지든 너는 너고 그런 부류들은 평생 남 평가질만 해댈거니깐 지구에 인류가 몇억이나 있는데 그런년들 걸러도 너 좋아할 사람 차고 넘쳐 봐 나도 널 위해 이 레스를 쓰고 잇잔니 쓰다보니 화나네 ㅅㅂ 그깟것들이 뭐라고 너를 힘들게 할 자격을 줘 내가 노래 추천해줄게 Lizzo-juice 여기 나오는 사람도 디게 뚱뚱한데 전혀 안못생겨 보이고 매력있어 보여 나 자신이 그렇게 생각하고 당당하게 행동하니깐 모두가 저사람의 매력을 알아보잖아 너도 너 자신부터 사랑하는 법을 배웠으면 좋겠어 살을 빼고 말고 이전에 그냥 널 있는대로 받아들여 나도 살 많이 쪄서 진짜 스트레스 받았어 주위시선에 진짜 민감하고 주변에 우습게 보는 애들도 있었을거야 그래서 자존감도 많이 낮아지고 살기싫었어 근데 꼭 이런 애들만 있는거 아니고 그냥 나를 좋아해주는 친구들도 있더라 덕분에 그냥 뒤룩뒤룩 살찐채로 살고있어 누군간 날 싫어하고 혐오하겠지만 누군가는 나와 같이 있으니까 예전에는 어딜 나가도 꼭 단정하게 꾸미고 나가야 했는데 생각보다 사람들은 나한테 신경 안쓰더라 뭐 좀 요상한거 입고 나와도 그냥 잠깐 뇌리에 스칠 뿐이지 뭐 10년단위로 놀리진 않자나 너도 살쪄서 사랑받지 못한다는 생각을 좀 버렸으면 좋겠어 성격 나쁜 애들은 날씬해도 미움받어 그리고 집에서 멍들때까지 맞는다는건 보통일이 아닌거 같은데 주변 센터 알아보거나 해 그러다 못 돌이켜 걱정되서 하는 얘기니까 흘려듣지 말구 항상 건강히 지내 살뺀다고 굶지말고 삼시세끼 영양가 있게 잘 챙겨먹구 가끔은 치킨 피자 이런 것들도 좀 먹어주고 제때 자고 몸이 건강해야 마음이 병들지 아나 알았지?

아 그리고 리조의 주스 꼭 들어봐야해 알았지 가사도 봐주구 항상 홧팅해 응원할게

네가 그런 두려움을 받는다면 걍 운동하면서 몸무게 유지해

운동하면서 몸무게를 유지하고 말고의 문제가 아니라 정신의 영역인데.... 상담 받아봐 널 위해서 이상태로는 몸 건강만 더 나빠질 수 있어

내가 봤을때 다이어트도 하고 꾸미기 시작하면서 레주의 성격도 변한게 아닐까 생각해. 이제 친구가 생겼으니 레주가 다시 돌아간다고 해도 레주의 성격만 변하지 않으면 친구들이 떠나가지 않을걸? 레주의 외모가 변한것 때문에 레주를 내친다면 그 친구들이 나쁜거야 절대 레주가 이상한게 아니고!! 레주에게 사랑을 주고 자신감을 가지는건 어때?

그리 비만도 아니었는데 저리 씹고 따시킨다는게 ㅄ같아...

나도 그랬는데 요요왔어 정말 죽고싶었다 결국 다시 한번 더 빼긴했지만

그건 그 놈들이 나쁜 사람이기 때문이지 네 잘못이 아냐 네가 그냥 사람 잘 못 만났다고 생각해 모든 사람이 다 그렇게 나쁘게 대하는 건 아냐 네가 당한걸 내가 너무 쉽게 말하는 게 아니라 진짜야

뚱뚱한거 못생긴거 그런걸로 사람을 판단하는 애들은 별로 상대할 가치 없는 애들이라고 생각해. 외모가 어느정도 타인에게 호감으로 작용하는건 사실이지만 예쁘고 날씬한데 이기적이고, 싸가지 없고, 남 뒷담이나 까는 애보단 조금 못생겼고, 뚱뚱해도 배려심이 많고 인성 좋고 착한 사람이 나는 훨~~~ 씬 더 좋아. 모든 애들이랑 친해지고, 사랑 받을 필요가 과연 있을까 싶어 어차피 인생 친구는 학교 다닐때 맘에 맞는 허물없는 친구 몇명이 평생 친구로 이어지더라구~ 레주도 그런 맘에 맞는 상냥하고 따뜻하고 외모로 판단하지 않는 인간성 좋은 친구를 꼭 사귈 수 있을꺼야 다수를 버리더라도 그런 친구 딱 한 두명만 찾아도 충분하지 않을까 싶어 ㅎㅎ 그러니까 너무 걱정말고 힘내!

안녕 나는 레주? 이거 글 쓴 사람이야 다들 진짜 많은 글을 달아줘서 고마워 위에 글을 읽어보니까 운동으로 몸무게를 유지하라는 의견이 있더라고?????? 다들 살 뺄때 운동해서 빼는거 정말 중요하지만 나는 허리디스크가 있고 허리 아래쪽 뼈가 전부 틀어진 사람이라 할수있는게 팔운동밖에 없어ㅠㅠ 그래도 나 생각해서 귀한 시간 내서 말해줘서 정말 고마워! 이 글을 쓴 이후로도 여러 많은 일이 있었어 친구들과 싸우기도 했고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기도 했고 높은 성적도 받아봤고 또 엄청 낮은 성적도 받아봤어... 어머 내 미래 어떡해 내가 위에서 설명했듯이 난 허리디스크 때문에 요즘 움직이는 것 조차 버거워하며 살고있어 덕분에 살만 뒤룩뒤룩 찌고 있고 슬프긴 하네.... 엄마도 나 살 많이 쪘다고 하시더라... 그냥 살이 이렇게 쪄도 딱히 달라진 점이 없더라 애들이 내 모습을 많이 못봐서 그런가?? 그냥 몸매 좋은애에서 존재감없는 그런애로 변한거 빼고는 딱히 변한게 없네 무시하고 살면 편한 것들이 왜 그렇게 큰 아픔으로 다가왔을까??? 내 위에 글쓴 사람들, 혹시 아래에 달릴 글쓸 사람들 다 사랑받고 좋은 사람들인것같아 나는 나 위로하기도 바빠 남을 위로해 본 적이 없거든 이제부터 나도 너희들처럼 남을 위로해줄 수 있는 사람이 된것같으니 받은만큼 베풀어 보도록 할게! 다들 고마워

너 진짜 사랑스러운 사람이야 넌 잘못없어

내가 보기엔 걍 그애들이 비정상이야;;; 내 친구들중에 보통 날씬 통통 다양한데, 진짜 착하고 제대로 된 애들은 다들 그런거 없더라;; 너는 무서워 안해도 돼. 그냥 걔들이 이상한 ㄴ들, 노답ㄴ들인거임. 그애들 없으면 진짜 학교생활이 불편한정도다! 이정도면 역겨워도 일단 대충 맞춰줘.그리고 살문제로 무서우면 건강한 다이어트 해봐! 나는 아침점심 요플레나 요거트 같은거로 먹고 과일 챙겨먹어.여름이니까 수박도 괜찮고.그리고 저녁에는 먹고싶은거 먹어.운동은 굳이 힘든거 하지말고, 그냥 많이 걷기만 꾸준히 해봐! 쓰니는 충분히 사랑받을 자격있는 사람이니까 그런거에 신경쓰지마 알았지? 늘 응원할께

>>14 쓰니 아니고 스레주..레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4레스 죽을거같은데 아무도없다 35분 전 new 577 Hit
고민상담 2021/07/14 21:36:5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54분 전 new 39 Hit
고민상담 2021/08/05 00:32:16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친구가 이런 성격이면 싫어? 54분 전 new 69 Hit
고민상담 2021/08/04 18:29:49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7년지기 친구가 있어 56분 전 new 49 Hit
고민상담 2021/08/04 15:34:48 이름 : 이름없음
123레스 신이 해주는 고민상담 시즌2!! 1시간 전 new 213 Hit
고민상담 2021/08/02 14:31:50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자해 1시간 전 new 22 Hit
고민상담 2021/08/05 02:50:31 이름 : 이름없음
189레스 🌼🌼고민상담판 잡담스레 1🌼🌼 1시간 전 new 1342 Hit
고민상담 2020/01/22 22:30:52 이름 : 이름없음
54레스 우리 집 너무 엄한 거 같아 1시간 전 new 38 Hit
고민상담 2021/08/05 00:20:4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이런거 졍상 맞냥? 1시간 전 new 19 Hit
고민상담 2021/08/05 02:29:2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밤되면 팔다리가 혈액순환 안되는것처럼 저림 2시간 전 new 13 Hit
고민상담 2021/08/05 02:23:0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사람은 왜 사는 걸까 2시간 전 new 29 Hit
고민상담 2021/08/04 19:29: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자살하면 지옥간다는 말 폭력적이지 않아? 2시간 전 new 55 Hit
고민상담 2021/08/04 22:41:17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나 고민있어 어떡하지 남사친 때매 2시간 전 new 21 Hit
고민상담 2021/08/05 01:09:1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고3 누나때문에 힘들다 3시간 전 new 30 Hit
고민상담 2021/08/04 23:34:46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이런 친구 어케 생각함? 나만 기분나쁘게 받아들이는건강? 4시간 전 new 128 Hit
고민상담 2021/08/01 21:43:4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