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칙 따윈없음

오늘 탈모 판정 받고 왔다

아니 다섯 단어라며 다들 뭐해...?

음절이 아니라 단어 세상을 떠났다.결국 희망을 놓았다. [세상,떠나다.결국,희망,놓았다.]요렇게.

어릴 적부터 계속 함께였었던 친구

드디어 나도 이 지옥에서 탈출하는구나

나의 사랑했던 이여, 결혼을 축하하네

정말 많이 사랑했어요, 물론 지금도.

오늘은 일찍 들어와, 엄마 기일이다.

허상속의 당신의 눈은 참 예뻤는데.

김서린 거울 속에는 시체가 서있었다.

난 그때의 네가 정말 그립네

응 맞아 거짓말 사랑한다는 말

사랑은 나를 바다 속으로 빠트렸다.

얼어 붙은건 네가 아니라 나였다

모든 것은 그대로였다 너만 빼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를 사랑하나 봐

사소한 이유로 죽고 싶은 내가 싫다.

어제 보았던 너는 참으로 어여뻤는데

>>21 어째선지 오늘의 너는 얼음처럼 차갑구나

널 향한 사랑만은 아픈 진실이였다

예쁜 너는 부디 오래도록 행복하기를.

그 모든것들을, 나는 사랑하고 있었어.

네가 누운 곳을 향해 인사할게.

네가 널 좋아해서, 사랑해서 미안해

친구는 커플인데, 왜 나는 모솔일까?

내 무덤을 내가 파고 있었네

결국 나는 너에게 빠져 버렸구나

너의 그런 눈빛이 나를 망쳤어.

반겨 줄 사람이 이제는 없다

네 뒷모습만 바라보다가 이렇게 끝나버렸어

소나기를 맞는 나무처럼 너를 사랑했었다.

안녕 함께 해줘서 고마웠어 갈게

나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습니다. 정말이에요.

있을때 잘했으면 좋았을걸 왜 그랬을까

그때는 어려서 곁에있는 소중함을 몰랐다

벚꽃 같이 볼 남친이 없어

여보 그 때가 자꾸 생각나오.

당신이 날 사랑했다면 이렇게까지 변했을까

신경 써주는 ‘척’ 이라는걸 알아

엄마, 몇 밤만 자면 돼?

나는 아직도 너를 품고 있었다

그때의 당신은 나를 아직도 기억하실련지요

아 수능 OMR 카트 밀려썼네,,?

내가 어떻게 너를 기억에서 지워?

엄마의 냄새가 밴 옷을 발견했다.

고운 그대 얼굴에 피를 닦아주오

뜰채로 건져올린 사랑 속 증오

오늘도 무덤 속 네게 미소지었다.

애달픈 그 나날들을 기리고 그린다.

나의 삶은 언제나 그럭저럭 불행했다.

큰일이다! 와사비를 너무 많이 넣었어.

한번도 입지 않은 교복 팝니다.

빙수를 순식간에 먹었다고 생각해봐 찡하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08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10분 전 new 1836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문신 1# 2시간 전 new 7 Hit
창작소설 2021/07/26 02:08:27 이름 : 이름없음
394레스 제목 짓는 걸 도와주는 스레! 2시간 전 new 5627 Hit
창작소설 2018/04/29 00:22:33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아무거나 장면 묘사가 숙젠데 제발 피드백 plz 3시간 전 new 179 Hit
창작소설 2021/06/20 06:23:03 이름 : 이름없음
79레스 여름 분위기 나는 글 써보자 3시간 전 new 1066 Hit
창작소설 2020/08/30 21:30:35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시이이이이이이이이이발 실화냐 3시간 전 new 108 Hit
창작소설 2021/07/22 08:04:41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세상이 영원하지 않더라도[GL] 3시간 전 new 175 Hit
창작소설 2021/03/28 02:02:23 이름 : ◆p9a9z83yGnD
127레스 두 명이 처음과 끝을 제시, 한 사람이 쓰는 놀이 4시간 전 new 849 Hit
창작소설 2021/01/01 12:53:12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여자 3명이 주인공 할 수 있는 소재 5시간 전 new 168 Hit
창작소설 2021/06/19 14:55:2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가는 길은 마지막 장에 9시간 전 new 47 Hit
창작소설 2021/07/20 00:22:22 이름 : 이름없음
217레스 서로 소설 피드백해주는 스레 11시간 전 new 3293 Hit
창작소설 2018/02/14 03:43:44 이름 : 이름없음
38레스 슬픈 사랑고백을 해보자 11시간 전 new 441 Hit
창작소설 2021/01/20 21:09:20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필력 늘리는 법 말하고 가는 스레 11시간 전 new 351 Hit
창작소설 2021/04/17 17:33:10 이름 : 이름없음
305레스 내가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게!!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13시간 전 new 2304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140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13시간 전 new 606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