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도 안 들어줘서 여기에 써보려고 한다 나중에 보고 부끄러워할거 아는데 지우지말고 냅두길 바라 누가 들어와서 이걸 본다면 행복해지길 바라 멘트는 구려도 진심이야

알람 없이 일어나면 평소에 가졌던 부지런함이 없어진다 갑자기 울리는 알람을 끄려고 일어났을 때에 느낌이 없어서 그런가

생각 없이 산다는 말의 뉘앙스는 별론데 내가 만약 아무 생각 없이 모든걸 한다면 좋겠다는 생각은 들어 별거 아닌데도 의미부여하고 하루종일 고민하는게 습관이라 취미가 점점 늘어난다 집중하면서도 생각나는 고민은 쓸데없는 생각이 아니라고 판단할 수 있음!

내 말투가 좀 별론가? 글로 쓰는 내 생각은 내가 봐도 별로라 다른 스레에 레스를 잘 달지 않는다 내 레스를 보면 어쩜 이렇게 재미가 없을까 하는 감탄만 나오길래 항상 쓰기만 하고 등록은 안 함 그니까 입으로 말하는거라도 남들 듣기에 어떤지 궁금한거지 친구들은 아무래도 내 친구라 좋은 말을 해주는데, 기분 좋아서 본래 목적을 까먹고 그냥 고맙다고만...

이거 사실 화장실에서 쓰는거임

>>6 >>7 고마워 누가 내 일기를 보고 어떤 말을 할지 상상해봤었는데 실제로 좋은 말을 보니까 많이 기쁘다

먹는게 힘든 체질을 바꾸고나서 식사하는 시간이 즐거웠다 이제는 귀찮아져서 문제지... 음식을 씹어삼키고 나면 배부른 느낌만 남아있는게 생각보다 소름끼쳐서 요즘은 여건이 맞춰지는대로 요리를 해 그러면 시간이 지나도 내가 뭘 먹었구나싶어서

싶어서 뭐? 뇌정지...

오늘 아침? 볶음김치

추운데 뜨거워 따듯하고 시원했으면 좋겠어

친구야 네 기분을 다 알고 싶어 말로 안 해도 다 알고있다고 생각하지마 최근에 이런 생각을 한 적이 있다 한 사람과 일주일동안 같이 지내면서 본인이 생각하고 떠올리는 모든 내용을 말하라고 한다면 내가 말하는 입장이여도 좋겠다

나는 다른 사람한테 뭔가 물어보고나서 꼭 하는게 있다 습관이기도 하지만 내가 의식하고 말하는 경우가 많아서 그 이유가 확실히 있어 저녁밥 먹었어? 궁금해.

모오닝 영화와 커피 뜨겁고 쓴 커피는 오랫동안 마시기 좋다

저녁 먹었냔 말을 너무 늦게 봤네 넌 아침 먹었어? 무난한 주말 보내

>>16 응 맛있게 먹었어ㅎㅎ 고마워 주말동안 좋은일 생기길 바라

지난 일에 후회할 땐 흔히 그땐 그게 최선이였다고들 하는데 나는 거기에 완전히 동의 못 하겠다 더 집중하고 노력했으면 충분히 할 수 있었다는걸 내가 더 잘 알아서 그 때를 후회하는게 채찍이고 당근은 당연히 치킨이다 깊이 생각하기 싫으면 기름진걸 먹고 복통을 겪자 그게 최선이라고 변명하는것조차 후회한다면

의식의 흐름대로 헛소리. 근데 거기에 파슬리를 갈아넣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4레스 지식은 우정을 대신할 수 없어 2분 전 new 31 Hit
일기 2022/01/20 02:30:05 이름 : 탄산수
976레스 일기판 QnA 스레: 하루에 하나씩 묻고 답하기 2분 전 new 6136 Hit
일기 2020/11/11 09:42:33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어쩌면 널 좋아하지 않았었나 봐 8분 전 new 32 Hit
일기 2022/01/19 12:06:44 이름 : 하얀◆ja0640tyZa8
659레스 미안, 난 알래스카에 가야 해 9분 전 new 1123 Hit
일기 2021/07/09 20:10:19 이름 : 서리
7레스 12분 전 new 23 Hit
일기 2022/01/19 18:10:30 이름 : 이름없음
636레스 (벌레 먹어 홈이 움푹 패여 있는 사과를 가리키며) 12분 전 new 385 Hit
일기 2022/01/01 00:00:01 이름 : 광대
795레스 내가 달렸던 고고한 길에 꽃다발을 22분 전 new 387 Hit
일기 2021/12/24 00:06:40 이름 : 이름없음
271레스 잘생긴 여자 어때「2」 :: 그 "잘생긴" 남성에게 오다가 생각나서 샀다고 꽃 주기💐 23분 전 new 646 Hit
일기 2021/10/24 21:49:42 이름 : ◆5ar9fWrvvbb
903레스 화초의 꿈은... 27분 전 new 1128 Hit
일기 2021/11/07 23:38:01 이름 : 오즈
618레스 나를 네 품에 가두어 27분 전 new 1247 Hit
일기 2021/12/31 00:00:23 이름 : 산호
607레스 🌊파도 일지🌊 아무 책의 아무 페이지의 아무 문장 골라드립니다 28분 전 new 1586 Hit
일기 2021/10/27 23:34:35 이름 : 파도
194레스 🌌그리고 네게 닿아 하나의 울림이 될 수 있기를🌌 33분 전 new 345 Hit
일기 2021/12/30 21:45:44 이름 : 넙치
967레스 ⋆ ఇ ⋆。˚ ᙏ̤̫ ˚。⋆ ఇ ⋆ 34분 전 new 712 Hit
일기 2021/11/26 11:58:15 이름 : 이름없음
126레스 그날은 비가 내렸다 43분 전 new 71 Hit
일기 2022/01/14 23:48:52 이름 : ◆VbwoLbu8oZe
268레스 𝓈𝓉𝒶𝓇𝓁𝑒𝓉, 𝓈𝒸𝒶𝓇𝓁𝑒𝓉..! 1시간 전 new 352 Hit
일기 2021/11/23 20:44:00 이름 : ◆hvu646rBAj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