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적부터 꿈꿔왔던 이상이란, 아리따운 삶이란, 고결한 인생이란.

대구의 철거가 결정된 작은 원룸. 오빠를 군대에 데려다주고 허전한 마음으로 셋이서 방 안에 누워있다. 언젠간 반드시 겪어야할 순간이지만 막상 그 순간이 온몸에 닿으니 날카로운 현실감에 저릿저릿하다. 그럼에도 심심해져 책 한권을 다 읽고 말았다. 문장이 많지 않은 책이었다. 정말 말그대로 신비로운 책이었다. 별 의미없이 들리는 대화에도 감성이 젖어있었다. 모든 인물들이 장면들이 빛바랜 추억처럼 머릿속에 그려졌다. 문장 하나하나가 너무 소중해서 꼭 이 책을 구매해야겠다, 고 마음먹었다.

어디에도 없는 영화, 1997년작 을 보기위해 열심히 검색을해보지만 어디에도 없는 영화 유튜브엔 스페인?어 자막이 달린 영상밖에 없다

5분 거리에 있는 나름 최신식 도서관엔 내가 원하는 책이 없을 가능성이 높다. 방금 조르주 페렉의 <잠자는 남자>를 검색했는데 나오지 않았다. 무려 2013년 작품인데!

새벽의 푸른 색감이 좋아 도시가 옅은 파란색으로 칠해져있어

9706657B-46F0-435F-925A-A1502781D6F8.png.jpg기억의 소리, 2016 ktx 기차 안에서 다 보았다 이것이 연극인가 현실인가 환상인가 어지러운 이야기. 이해하기 힘들다.

58FCBB64-4314-4A6C-BEF7-9FBF947DB5CC.jpeg.jpg58FCBB64-4314-4A6C-BEF7-9FBF947DB5CC.jpeg.jpg사울 레이터 내가 좋아하는 사진작가 아 올해 3월까지 전시회를 열구나 다음 달즈음에 갔다와야겠다

컴활 시험과 취업 준비 때문에 내일, 모레 방영하는 영화를 포기했다. 잘 알려지지 않은 영화에 오직 몇일만 방영하는 영화여서 너무 아쉬웠다. 우리 집 앞에 있는 롯데시네마나 조금 가면 있는 메가박스에서 방영했다면 바로 갔을텐데, 상영관도 적어서 열차타고 기본 1시간 이상은 가야한다. 빨리 vod에 올라왔음 좋겠다. 검색해보니 최소 한 달은 기다려야한다고.. 그보다 vod에 올라오지 않을까봐 걱정된다.

만약 내가 불행한 가정환경에서 자랐다면 온 세상에 불행한 삶에 대해 떠들고 다녔을 것같다. 사람들의 공감과 환호를 받으며 나만 불행한 것이 아니었구나 느끼고는 안심한다. 행복한 사람들을 보면 분노와 부러움과 억울함으로 내면이 잔뜩 구겨진다. 그들을 망가뜨리고 싶고 나처럼 불행하게 만들고 싶고. 그렇지만 나는 그들과는 처음부터 다르다. 내가 아무리 노력하더라도 결코 갖지 못할 것을 당연하듯 갖고 태어난 사람들. 처음부터 다른 우리. 내 존재를 부정하고 외면하고, 언제는 오히려 그것에 집착하고 잘난 척하는 불쌍한 모습. 썩어들어가는 내면. 외로움에 몸부림치는 밤. 밑빠진 독처럼 채워지지 않는 공백. 행복함과 즐거움을 쏟아부어도 아무도 찾으지않는 새벽이면 허무함만 남는 나날. 자살했겠지, 아마

7시 기상 이번주는 규칙적으로 7시에 일어나도록 하자 다음주는 6시 40분 매주 20분씩 일찍 일어나기

7B66F9EC-FBD2-47EF-9924-B7BA9277ABC9.jpeg.jpg뜬금없이 사고싶어졌다

4039600A-55F3-48E8-A23F-5310ECCFCFC6.jpeg.jpg비올레타, 2011 꼭 보고싶었던 영화 10일 후에도 방영을 한다면 반드시 보러갈텐데 하겠지

내일은 반드시 커피를 마시며 9시에서 9시20분까지 하는 아침뉴스를 볼테다! 발전하는 삶 발전발전발전 아 졸려

1월3일, 7시 기상 아으 춥다 따뜻한 물 240ml 마셨다 전기 매트 키고 누워서 책봐야겠다📚

🌿T’en vas pas, Elsa https://youtu.be/TeaKAB-IxOE 어렸을때부터 프랑스어를 하고싶다는 욕심이 강했다. 샹송을 찾아듣고 프랑스 영화를 찾아보고. 편지지에 적힌 짤막한 프랑스 문장을 읽는걸 즐겼다. 그럼에도 여러 공부때문에 계속 미뤄둘 수밖에 없었다. 공부할게 많아서 그저 취미에 지나지않을 프랑스언어는 나중에라며 외면하고있다. 아침에 이 노래를 들으니 또 프랑스어를 배우고 싶다는 욕심이 든다. 조만간 해야지… 취업해서 알리앙스 프랑세즈 학원 다니고 싶다. 기초반 토요일 3시간, 2개월 등록시 17만원. 돈 쓸데가 많고, 배우고 싶은게 흘러넘친다.

🌼돈 벌면 할것 1. 영국문화원에서 영어회화 공부 2. 알리앙스 프랑세즈에서 프랑스어 공부 3. 전신 레이저제모 4. Pt 받기 5. 발레수업 듣기 6. 예쁜 옷 구입 7. 청약통장에 돈 저축 8. 도서 구입 9. 부모님 용돈 10. 일본 어학연수 돈 저축 11. 투자하기 12. 세계여행

키사라기 미키짱, 2007 진짜 재밌다ㅋㅋㅋㅋ 1시간 50분동안 위치변화없이 한 방에서 남자 다섯이 이야기하는데 처음부터 끝까지 웃기고 감동적이고 다 한다. 한 순간도 지루하지 않음. 영화보면서 이렇게 많이 웃은것도 오랜만인 것같다. 아이돌 덕질을 해본 사람으로서 마지막부분에 정말 눈물이 찡했다.

1월 4일, 7시 기상 오늘은 해가 늦게 뜨네 아직도 밖이 컴컴해 전기매트 킨지 5분이 지난 것 겉은데 아직도 차갑다 으 추워 오늘도 독서하는 아침📚

다시 한번 마음 잡고 시작해야지 방문에 a4 용지 붙이고 매일 아침마다 몸무게 기록해야겠어. 다이어리에 to do 리스트 not to do 리스트도 적고.

E67F2943-446D-4E93-BFBD-D85B641497CD.jpeg.jpg메모장에 할 요리 리스트 적는 중 🍝 올해부터 요리짱이 될거야

81C88D2C-6581-49D7-9628-E16BE847025C.jpeg.jpg예쁜 인테리어 사진들 보면서 나도 저렇게 해야겠다고 마음먹는 중 7-8월에 이사 가니까 그때부터 꾸미기 시작해야지

4725DE08-2EB4-4E87-83D2-A3ADF7FA4620.jpeg.jpg엄마랑 새우 토마토 스파게티 만들었다 🍝 엄마랑 나눠 먹었는데 양이 엄청 많아서 나중에 둘다 포만감에 허덕였다 처음 해봤는데 생각보다 쉬워서 다음엔 나 혼자 해보려고 한다. 수저 세팅까지 다 마치고 엄마한테 몸만 오시라고 해야지 내일은 병원에 갈 예정이다 엄마 진료때문에 도서관 가서 내일 지하철과 병원에서 읽을 책 골랐다. 집에 도착하기 전에 다 읽기 목표다. 시집이라서 시간이 오래 걸리진 않을거라고 예상한다 + 추천 감사해요👼 ++ 왜 사진이 어둡게 올라가지? 원본은 밝은데

🪴 𝙶𝚘𝚊𝚕 (𝟷.𝟷𝟼-𝟷.𝟸𝟷) 목표 몸무게 : 𝟻𝟻𝚔𝚐 𝟷시간 컴활 공부 𝚇 𝟷시간 운동하기 𝚇 물 𝟸𝙻 마시기 𝚇 영화 𝟸편 보기 (이스케이프 플랜) 책 𝟸권 보기 𝟼시 기상 𝚇 𝙾

혐오와 매혹, 이문정 6시 기상해서 30분동안 독서했다 다 읽은건 아니고 반만 “퍼스널 브랜딩” 이란 단어에 관심 생김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26레스 기대치 낮추고 매일 할일하는 일기 4분 전 new 174 Hit
일기 2022/01/02 17:58: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푸딩 6분 전 new 9 Hit
일기 2022/01/18 05:20:06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궤변 그리고 인생의 마인드셋에 대한 고찰 7분 전 new 42 Hit
일기 2022/01/13 20:46:19 이름 : 이름없음
979레스 오늘은 마음을 묻으러 갈까 9분 전 new 959 Hit
일기 2021/11/03 15:40:12 이름 : ◆jjs9y3O60mn
60레스 그 언니 있잖아 빨간머리᠃ ⚘ 11분 전 new 157 Hit
일기 2021/12/04 22:15:16 이름 :
639레스 살며시 손 내밀어 볼까 그런다고 고양이가 오나 17분 전 new 601 Hit
일기 2022/01/04 00:33:12 이름 : 이름있음
152레스 됬어. 선배. 우습구유치해 ጿ 24분 전 new 251 Hit
일기 2022/01/01 00:01:37 이름 : Rose
640레스 천국에도 제가 먹을 약이 있나요? 26분 전 new 1064 Hit
일기 2021/09/04 20:09:53 이름 : 𝐏𝐞𝐧𝐢𝐝
536레스 여기 10억과 고양이가 있 27분 전 new 1117 Hit
일기 2021/12/31 00:00:23 이름 : 산호
947레스 ⋆ ఇ ⋆。˚ ᙏ̤̫ ˚。⋆ ఇ ⋆ 28분 전 new 691 Hit
일기 2021/11/26 11:58:1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귀염짱 멘헤라 일기 40분 전 new 29 Hit
일기 2022/01/18 02:21:59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바보천지가 줄 하나 그어봤자 천치일 뿐 55분 전 new 32 Hit
일기 2022/01/17 21:38:50 이름 : 이름없음
762레스 내가 달렸던 고고한 길에 꽃다발을 1시간 전 new 374 Hit
일기 2021/12/24 00:06:40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누군가를 넘치게 좋아한다는 건 1시간 전 new 45 Hit
일기 2022/01/16 21:23:29 이름 : 이름없음
256레스 ✞⋆。D̶o̶n̶’t̶̶ k̶i̶l̶l̶̶ y̶o̶u̶r̶s̶e̶l̶f̶。*̥❄︎‧˚₊ 1시간 전 new 234 Hit
일기 2022/01/01 06:03:35 이름 : 아이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