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이나 선생님 등 이해 안가는 행동했던 어른들을 까보자

나부터 한다 아주 어렸을때야 포켓몬 보는데 오빠하고 엄마하고 같이 보고 있었음 성우의 개념을 몰랐던 나는 저거 어린이가 내는 목소리 아니냐고 했더니 오빠는 '이 바보야 이거 어른들이 내는 소리야' 그러고 같이 있던 엄마가 '이거 다 어른인 성우가 내는거야 성우!! 맨날 보면서 것도 몰라?!'이랬는데 배경이 이사오기전 집으로 기억하고 있으니까 초1때가 분명한데.. 오빠가 그러는건 이해가 가는데 엄마가..아직 성우 개념도 모르는 초1한테 성우가 뭔지도 모른다고 뭐라 한거임.. 엄마가 '얘는 아직 어려서 그런거 몰라 스레주야 성우라해서 어른이 내는 목소리야' 이렇게 말하는게 맞지않나..?

이때는 조금 컸을땐가? 먼곳을 가야해서 버스타고 갈일이 생겼는데 엄마가 길을 안다고 해서 알려주고 나는 다녀왔다가 집으로 갈때 버스타고 갔어 집에 와서 어디서 내렸냐고 엄마가 물어봤는데 실수로 한정거장 일찍 내렸다 하니까 엄청나게 잔소리를 하는거임..너 왜 이것도 못하냐 어쩌냐 하면서 옛날에 혼났던 얘기까지 하고.. 어쨌든 집에 무사히 돌아왔으면 된거 아닌가? 이게 그렇게까지 혼날일인가 싶었음 쓰다보니 엄마얘기밖에 없네.. 다른 내용도 있었는데 다른 스레에 적었음..

교무실 청소를 왜 우리가 했는지 아직도 이해안가

초등학교 선생님은 왜 떠들지도 않은 나한테 반성문을 쓰라고 시키고 내가 해명을 쓰니까 그걸 내 눈 앞에서 찢어버린걸까 그리고 그 당시 ㅅㅅ가 뭐냐고 애들끼리 웅성웅성하길래 내가 아아아아주 얄팍한 지식 (엄마랑 아빠가 같이 쿨쿨 자는게 ㅅㅅ인줄 알았음)을 설명하려고 하는 순간 개혼났는데 선생이라는게 왜 성교육도 안시키냐

>>4 교무실 청소22222222 교실 청소는 몰라도 교무실은 쌤들이 쓰는 공간이잖아요

중학생때 자기 담당과목도 아닌데 쪽지시험 보고 틀리면 때리던 담임... 사실 이건 그때도 이해 안갔었는데 커서 생각해보니 더 이해 안감.

중학교때 반평균 떨어졌다고 담임이 반 전체 체벌하던거 참고로 70년대 체벌이 당연시되던 시대 아니고 본인 97년생임 고등학교도 아니고 중학교 내신을 도대체 왜..

유치원 다닐때 속이 안 좋았던건지 긴장해서였는지는 모르겠는데 점심 먹을때 싫어하는 반찬이나 그런거 나오면 (쌤이 먹으라 함) 강제로 먹고 토를 했단말야. 그런 일이 하루 이틀 생기다보니 쌤이 토한것도 먹으라 했었나? 아무튼 그래가지고 다른 애들은 식판 다 치우고 놀 때, 나 혼자 식탁에 앉아서 남은거 먹고있었음.

학원쌤.... 자기 기분 나쁘다고 애들 벌벌 떨게 만듦ㅋㅋㅋㅋㅋㅋㅋ 쌤 기분 좀 나쁜 날이면 경직된 분위기 속에서 수업하고 그랬음... 그땐 뭐가 좋아서 생일도 챙겨주고 그랬는지

어렸을때 작은 수술을 했는데 방과후 교사가 여기를 수술했냐면서 내 배를 만졌었음. 그것도 백허그로. 수술 부위는 맹장 수술이라 성기에 가까운 아랫배 쪽이었음. 그리고 정확히 거기를 만졌음… 왜였을까… 진짜 잘 쳐줘서 성추행 목적이 아니었다고 쳐도 수술해서 겨우 회복하고 나온 애 수술한 곳을 왜만짐? 터지면 어떡하라고

평상시에 의견 내라고 아주 강요하듯이 말하면서 막상 의견 내면 고집 부리지 말고 걍 어른들이 하자는대로 해 이러는 거 그럴 거면 의견내라고 왜 시키는 건데

나 울었을때 주변 어른들 다 웃고있었음 지금도 추석때 어린애가 울면 애가 우네~하면서 하하호호 웃고있었음 이해가 안된다

네가 뭘 잘했다고 울어 무슨 상관인지 모르겠음, 굳이 따지면 잘한게 없으니까 우는게 아닌지 저 말의 의도를 생각해본다면 아마 '일을 망친 건 너인데 왜 네가 당한 것처럼 구냐, 자신의 행동에 책임을 져라' 이런게 아닐까 싶은데, 왜 내가 우는 것도 통제를 받아야 하는지 이해할 수 없음

>>14 아 이거 공감 그냥 자기가 상황을 면피하기 위해서 우는척했던 적이 있어서 찔리니까 저러나 싶어짐

유치원생 때 소풍갔을 때 과자 가져갔는데 도시락을 안 싸온 친구가 있었는데 나보고 왜 과자 안 나눠주냐고 혼낸거ㅋㅋㅋ 아니 달라고 안 하니까 안 줬는데요

>>14 이거 달라고 했는데 있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더 가관인건 대부분 저 말을 하는 어른이 애 울린 사람이란 거지

없던 음식 알레르기가 갑자기 생겨서 피부 싹 뒤집어짐 병원에서 타온 약을 발라도 너무 간지러워서 긁느라 난리 났는데 피아노랑 수학학원까지 보냈음... 아직도 이해 안 감

나 어릴 때 지리산 계곡에서 놀다가 어떤 아저씨가 가재를 잡아준 적이 있음 알 밴 가재 1마리, 일반 가재 2마리 이렇게 잡아서 종이컵에 넣어주셨음 가재 알 밴게 신기해서 좀 보다가 놓아줄 생각이었는데 아빠친구가 가재들어있는 컵을 보더니 👤: 레더야! 그건 뭐냐 나: 가재에요! 계곡에서 어떤 아저씨가 잡아줬어요! 😃 이랬음 컵 줘보라고해서 줬는데 알 밴 가재를 내 눈 앞에서 으적으적 살아있는채로 씹더니 뱉고, 컵 통채로 씹다뱉은 가재랑 던졌음 씨발 이거 대체 왜 이런거냐?? 어른이 초딩한테 할 짓이냐고

그리고 도벽증 까스레에 있는 내용인데 물건, 돈 도둑맞은 애한테 비싼 물건이나 돈을 왜 학교에 들고오냐는 거 ㅋㅋㅋㅋㅋㅋ 그거 씨발 치마 짧게 입고다니니까 성희롱 성추행 당하지 랑 비슷한 거 아니냐고요

에어컨 절대 안 틀어주는거 학교 수업 물품은 천만원짜리도 사는 주제에ㅋㅋ

>>19 뭐하는 거임? 정신병자 아니냐

>>4 교무실 청소ㄹㅇ 선생님들이 쓰는 공간을 왜 학생들이 청소해야 되는거임..? 유치원생 때 요구르트 못 먹는다고 하니까 그냥 먹으라고 소리치던 선생 1명이랑 초등학생 때 별 사소한 일로 저녁 때까지 학교에 남겨놓거나 일기 안써왔다고 애들 앞에서 체벌하던 선생..

>>9 헐 나도 그랬어 도저히 못 먹겠다는데 꾸역꾸역 집어 넣더라

아니 외부청소는 대체 왜 시키는 거?? 1년 붙박이라 걍 하고 있긴 한데 할 때 마다 이해 안 감 도대체 왜 학생들한테 자기들이 버린 쓰레기를 치우라고 하는 거임??? 심지어 쓰레기도 하루에 몇 봉지씩 나옴ㅋㅋ 덕분에 맨날 손목 아파서 고생하는 중..^^

교무실 청소를 시킴?! 어이없네.. 가재 십는건 뭐여..??? 나는 손으로 쓰레기 주으라는 선생도 있었음..

교무실 청소만 하는게 아니자나.. 교실에 청소도구 있는데도 미니빗자루 안가져오면 애들앞에서 그거살돈도 없냐던가 학교 미화?를 위해 우리가 왜 화분사가야 했는지..

>>19 정신에 문제있는 놈 아님?
스크랩하기
65레스 덕질계정에 정치 떡밥 가지고 오는 놈들 짜증나지 않냐 3분 전 new 1705 Hit
뒷담화 2022/04/19 13:53:50 이름 : 이름없음
384레스 일회성으로 소소하게 까는 스레 (9) 22분 전 new 4098 Hit
뒷담화 2022/05/26 18:53:40 이름 : 이름없음
381레스 🥘🥘뒷담판 잡탕스레 20판🥘🥘 58분 전 new 3998 Hit
뒷담화 2022/06/17 10:19:16 이름 : 이름없음
50레스 투디갤 사이트 깐다 2 1시간 전 new 1658 Hit
뒷담화 2022/05/04 21:37:10 이름 : 이름없음
43레스 자캐커뮤에서 있었던 일 까자 (4) 1시간 전 new 2003 Hit
뒷담화 2022/06/27 04:16:52 이름 : 이름없음
71레스 어글리후드 팬덤 까스레 2시간 전 new 2115 Hit
뒷담화 2022/06/08 20:31:4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앙스타 과한 설정&스토리&캐릭터 푸쉬 비판 스레 2시간 전 new 111 Hit
뒷담화 2022/07/07 17:21:45 이름 : 이름없음
616레스 트위터 까는 스레 14 3시간 전 new 16792 Hit
뒷담화 2022/03/11 10:52:05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공주병 깜 3시간 전 new 699 Hit
뒷담화 2022/05/07 20:20:34 이름 : 이름없음
33레스 게임 그따위로 할거면 스레 깐다 3시간 전 new 1172 Hit
뒷담화 2022/06/14 19:04:21 이름 : 이름없음
908레스 드림러 까는 스레 (6) 3시간 전 new 21990 Hit
뒷담화 2022/02/26 08:16:05 이름 : 이름없음
864레스 가족까는 스레 3시간 전 new 6527 Hit
뒷담화 2020/08/04 18:38:49 이름 : ◆JXAqmHDy6nX
781레스 로판 깐다 3 4시간 전 new 28055 Hit
뒷담화 2021/03/27 21:26:37 이름 : 이름없음
74레스 성덕(성우빠) 까는 스레 5시간 전 new 1761 Hit
뒷담화 2019/02/19 23:25:54 이름 : 이름없음
738레스 과도한 찬양/올려치기 때문에 반감 생긴 것들 적는 스레 5시간 전 new 14058 Hit
뒷담화 2020/05/08 14:03:3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