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날 갑자기 멸망해버린 세계는 사람들을 괴팍하고 쟈갑게 만들기 딱 좋은 배경이죠. 그러나 우리의 주인공은 달라요! 상냥하고 따듯한 마음씨를 가졌답니다. 예로부터 좋은 건 나누라고 했었죠, 우리의 주인공은 자신의 사랑과 친절을 모두에게 나눠주어 세상을 다시 살기 좋게 만드려 먼 길을 떠날 것입니다! 당연히 당신도 함께요! 긴 여정을 함께 하려면 서둘러야 하니 어서 따라오세요. >>2 *같이 간다. *이거 놔! 라며 손을 탁 뿌리친다. 소지품: 인체모형, 밥잘예오의 음식

얼랄라리오? 예상 밖인 당신의 반응에 우리의 주인공의 눈이 왕밤빵 마냥 둥그레집니다. 주인공은 곰곰히 생각하다 그 이유를 알아냈습니다. 당신에게 아직 자기소개를 안 했군요! 긴 여정을 함께 할 친구에게 가장 기본적인 절차도 안 밟다니, 주인공도 무지하게 급했나 봅니다... 귀여운 빠글머리에 커다랗고 동그란 눈을 가진 씩씩한 청년인 주인공은 당신에게 수줍게 웃어보입니다. 이제 당신 차례죠! 당당하게 당신의 이름인 >>4 을 외쳐보세요!!

1631760819345.jpg멋지게 이름을 외친 당신에게 주인공은 박수를 쳐줍니다. 우쭐해진 거 다 보인다구요! 이름을 알려준 이상 당신에게 선택권은 없어요! 이제 >>6 로 출발합시다! 상냥한 주인공은 당신을 꼭 안아주며 의지를 다집니다.

바지런히 걸어오니 학교도 금방이군요. 생각보다 건물은 멀끔하지만 어디선가 퀴퀴한 냄새가 스멀스멀 맴돕니다. 은근 넓어보이는데 어디부터 갈까요? >>9 *과학실 *미술실 *강당 *자유

1632026299843.jpg주인공과 옥상에 도착한 당신은 주위를 둘러봅니다. 세상이 멸망해도 하늘은 참 예쁘군요. 여유롭게 쉬었다 가려는 차에 저 앞에서 누군가가 터벅터벅 다가옵니다. "너희냐? 내 낮잠을 방해한 녀석들이..." 웬 껄렁한 남학생이 당신과 주인공을 향해 중얼거립니다. 피곤해질 것 같은 예감에 당신은 벌떡 일어나 도망가려 하지만 이미 늦은 것 같습니다. "내 낮잠을 방해하는 녀석도 참 오랜만이군... 너희가 날 깨운 이상 쉽게 옥상을 내려갈 순 없다. 날 즐겁게 해라!!!" 당신은 말린 오징어 마냥 오그라드는 팔을 붙잡고 머리를 굴립니다. >>12 *귀찮으니 그냥 공격하고 튄다. *정말 놀아준다. *자유

다함께 놀자 와아 즐거워

1632151931350.jpg아니? 당신의 도발적인 행동에 모두가 순식간에 얼어붙습니다. "뭐... 뭐하는 거야! 저리 비켜!!" 껄렁한 남학생은 당신을 밀어내려 하지만 곧 얼굴이 붉어집니다. "바... 바카... 이런 건 반칙이라구...." 아무래도 당신이 이긴 것 같군요. 예 뭐... 둘만의 세계네요... 축하드립니다...

멍해진 껄렁한 남학생을 뒤로하고 당신과 주인공은 후닥닥 옥상을 내려옵니다. 이 학교를 더 둘러봐야 할까요? >>15 *둘러보자. *다른 곳으로 가자.

강당에는 체육계 학생이 있고 미술실에는 온화한 학생이 있을 것만 같은 기분인걸.. 나는 매드사이언티스트를 원하니 과학실로 가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재밌네

1632228647572.jpg과학실의 문을 여니 인체모형이 떡하니 서있습니다. 당신 뭔가 실망한 눈친데 뭘 기대하신 거죠...? 저희는 세상의 행복과 평화를 위해 움직이는 거라구요! 그나저나 이 인체모형 자세히 보니 뭔가 수상한데요...? 이 인체모형을 어떻게 할까요? >>19 *주인공에게 허그 연습용으로 선물한다. *인체모형에게 조상들이 추던 춤을 보여준다. *뼈와 관련된 고대의 금기주문을 중얼거린다. *자유

1632234507481.jpg당신은 조상들의 춤을 인체모형에게 보여줍니다. 할머니께서 자장가로 불러주시던 기억을 더듬어가며 하나하나 손짓과 발짓을 해봅니다. 덤덤...너...땜에 하루종일 고민하지...만...널 어떡해야 좋을지 잘 모르겠어... 난 오.... 당신의 열정적인 춤은 과연 먹혔을까요? >>21 1부터 60까지 다이스를 굴려서 홀수면 실패, 짝수면 성공

1632240462873.jpg인체모형은 엄청난 감동을 받은 모양이네요. 이정도면 당신 아이돌 해도 괜찮겠는데요? 과하게 기뻐한 인체모형은 당신에게 선물을 주고 싶어합니다. 무엇을 고를까요? >>23 *인체모형의 얼굴 *인체모형의 심장 *인체모형 *수상한 삼각 플라스크 *자유

선물 최고다! 인체모형! dice(1,3) value : 3 차례대로 얼굴, 심장, 모형

인체모형과 삼각 플라스크

당신은 사양치 않고 냉큼 인체모형을 챙깁니다. 인체모형은 어안이 벙벙한 표정으로 당신과 주인공을 번갈아가며 쳐다봅니다. 이렇게 동료가 늘었군요!! 축하합니다. 그렇다면 이젠 어디로 갈까요? >>26 *이 학교는 글렀다. 학교를 뜨자. *아니다. 다른 곳으로 가자. (어디로 갈지도 선택)

1632241695290.jpg으악... 뭐죠 이 냄새는...? 난생처음 맡아보는 괴상한 냄새에 인체모형 마저 코를 막습니다. 주방에 누군가가 서있군요. "어...? 처음 보는 애네. 설마 밥 먹으러 온 거니?" 이런. 밥 잘 해주는 예쁜 오빠가 당신과 일행을 반깁니다. 이걸 어쩌죠...? >>29 *밥 좀 달라고 한다. *냄새의 근원을 묻는다. *주방을 엎어버린다. *자유

먹어보고 싶지만 뭔가 수상하니 인체모형한테만 먹인다

급식실에 들어가 인체모형과 함께 직접 요리한다

1632244192343.jpg주방에 들어가긴 했지만 당신은 우왕좌왕 난리가 났습니다. 아니? 반면 인체모형은 능숙하게 무언가를 요리하네요. 소금 팍팍! 설탕 팍팍! 인체모형은 훌륭한 음식을 만들었습니다. 뿌듯하게 웃는 인체모형을 바라보던 밥잘예오는 결심한 듯 말합니다. "너희 인체모형이 요리를 꽤 하는 구나. 그럼 이렇게 하자. 저 인체모형을 내게 넘겨. 만약 인체모형을 넘기기 싫다면 내 요리를 먹고 평가해줘." 밥잘예오의 표정을 보니 진심인 것 같습니다... >>31 *우리 인체모형은 못 넘겨! 요리를 먹겠다! *잘 키워주세요~ 인체모형을 넙죽 넘긴다.

1632282012150.jpg밥잘예오는 주방에서 요리를 담아왔습니다. 음식을 본 당신은 입이 떡 벌어집니다. 우...우와....정말 마싯겓다.....~... 당신과 주인공은 인체모형을 위해 음식을 입에 쳐넣습니다. 어...? 생각처럼 맛이 꽤 형편없는데요...? 당신은 날아갈 것 같은 정신을 꾺 붙잡고 음식을 비워냅니다. 장해요....!! "맛이 어때?" 밥잘예오가 조용히 물어봅니다. 어쩌죠...? >>33 *맛있다고 거짓말을 한다.(1~53까지 주사위를 굴려 홀이면 실패, 짝이면 성공) *맛이 없잖아!!! 솔직하게 말한다. *자유

1632287739914.jpg당신은 드럽게 맛이 없다고 솔직히 얘기합니다. 실눈캐니까 칼빵 정도는 날아올 것이라고 각오하고 눈을 질끈 감던 그때! "솔직하게 얘기해줄 거라고는 생각 못했어... 너 박력있구나?" 엥... 밥잘예오는 좀 기뻐 보입니다. 뭐야 이 변태는... 무서워요.... "선물이야. 이거 꼭 챙겨가." 밥잘예오는 당신에게 자신의 음식을 포장해줍니다. 으으... 빨리 이곳에서 나가자구요! 이젠 어디로 갈까요? >>35 *지긋지긋하다! 빨리 다른 곳으로 가자. *좀 더 학교를 둘러보자.(어디로 갈지 선택)

맛없다니까 챙겨주네ㅋㅋㅋ 이번엔 강당으로 가보자

강당에는 다행히 아무도 없습니다. 가볍게 휘 둘러보고 가려던 찰나에 뭔가 탁 소리가 납니다. 아앗... 우리의 주인공이 심심했는지 공을 던졌나 보군요. 그런데 그 공이 뭔가를 쳐서 떨군 것 같습니다. 응...? 이건....? CCTV군요! 아직 돌아가는 것 같습니다. 당신은 조사를 마치고 이곳을 떠납니다. 이젠 어디로 가죠? >>37 *뜬다. 학교. *아직 부족하다. 머무르는. (어디로 갈지 선택)

학교의 CCTV 촬영기록들은 어디에 보관되지? 학교 내에 전용 보관실이 있던가? 아니면 학교와 계약한 보안 업체? 잘 모르겠으니 담당자에게 물어보러 가자. 교장실로 간다.

교장실도 텅 비어있습니다. 이 학교 도대체 어떻게 굴러가는 걸까요... 한숨 한 번 뱉고 나가려는 순간! "지쟈스 드디어 외부인이 왔어!!!" 당신은 주위를 두리번 거립니다. "이 아래요 선생! 책상을 보시오!!" 어라라...? 쥐가 말을 합니다! 으아악!! 너무 놀란 당신은 인체모형으로 책상을 쾅쾅 쳤지만, 쥐는 요리조리 빠져나가며 말합니다. "내가 이 학교 교장이올시다! 으아아멈춰" 이 쥐를 어떡할까요? >>39 *밥잘예오에게 가져다준다. *가만히 말을 들어본다. *자유

밥잘예오에게 가져다 준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79레스 해리포커와 불나방의 잔(2) 7분 전 new 1354 Hit
앵커 2021/06/20 11:20:00 이름 : ◆haq2K587dQo
6레스 악마 소환 및 계약 안내서 22분 전 new 10 Hit
앵커 2021/09/24 23:02:47 이름 : 마도서
13레스 뭐라도 키워볼까.... 47분 전 new 68 Hit
앵커 2021/09/22 14:19:13 이름 : 이름없음
557레스 [Ⅲ] 토파와 프로젝트 (배치맹~ 1시간 전 new 1424 Hit
앵커 2021/02/23 17:04:04 이름 : 무쵁
387레스 용사님, 어디 계세요? 1시간 전 new 1067 Hit
앵커 2021/07/19 22:52:54 이름 : ◆msnWklhdU1z
405레스 🍴나의 나비를 찾아서🍴 2시간 전 new 1073 Hit
앵커 2021/07/30 11:49:21 이름 : 이름없음
238레스 두근두근 미연시💕💕 3시간 전 new 586 Hit
앵커 2021/09/06 20:28:20 이름 : 이름없음
598레스 어쩌다 보니 평행우주를 구하고 있습니다(>>598) 3시간 전 new 1532 Hit
앵커 2021/06/20 14:52:49 이름 : ◆5XulcrcFeMj
614레스 어서오세요 마지아 펠리시스에 오신걸 환영합니다 6시간 전 new 1402 Hit
앵커 2021/06/04 22:09:09 이름 : 마녀
229레스 도시로 돌아가기 7시간 전 new 929 Hit
앵커 2020/08/12 17:33:32 이름 : ◆0k3xzO9xXxQ
748레스 ☆★앵커판 잡담스레 4★☆ 8시간 전 new 4723 Hit
앵커 2021/04/04 13:02:40 이름 : 이름없음
137레스 30 Days [>>138~143] 9시간 전 new 195 Hit
앵커 2021/09/16 09:58:38 이름 : 30 Days
477레스 10대 용사 나가기의 모험 -리부트- 2판 9시간 전 new 1043 Hit
앵커 2021/05/16 21:35:03 이름 : ◆pfcNvxyLdRC
395레스 [단간론파] 부담없이 즐기는 스레 21시간 전 new 451 Hit
앵커 2021/08/25 11:07:07 이름 : 단간론파 몰라도 상관 없으니까 컴온
288레스 이가네 탐정 사무소 2부 =클로즈드 서클= 2021.09.23 1326 Hit
앵커 2020/01/30 18:34:31 이름 : ◆Mo1BdWrtjs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