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행동하십시오. >>2

>>2 ... 당신은 제로투를 췄다. 머리속에서 떠오르는 박자에 맞춰, 리드미컬하게 your ass를 튕겼다. · · · · · · · · · 당연하지만,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무엇을 할까? >>3

>>4 ... 당신은 랜덤채팅을 하겠다고 마음먹었다.. 그러기 위해서 당신은 컴퓨터를 찾으려고, …그러고 보니 잠깐만, 랜덤채팅이 뭐더라? 제로투는 뭐지? · · · · · ...무언가를 잊고있는듯한 느낌이 든다. >>6 무엇을 할까?

생각이 많을땐 레몬사탕이지! 레몬사탕을 먹는다

>>6 당신은 레몬사탕을 먹기위해서 주머니를 헤집었다. 아쉽게도 레몬사탕의 상큼한 맛만 떠오를 뿐, 주머니라고 여긴 곳은 텅비어있었다. ...머릿속이 복잡해진다. 레몬사탕? 주머니? 난 뭘 잊고있는거지? …머리가 살짝 아파온다. >>8 무엇을 할까?

알츠하이머야..? 밖으로 나가본다

>>8 ... 당신은 밖으로 나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답답하다, 빠져나가고 싶다. 알 수 없지만, 혹은 본능적으로. 그런 생각이 들었다. 온 세상이 하얗다. 새하얗고, 새하얘서, 내 존재마저도 희석될 것만 같아서. 당신은 당신을 압도하는 흰색에 공포를 느꼈다. 당신은 무릎을 천천히 감싸 몸을 동그랗게 오므렸다. …손이 보이지 않는다. >7(×) >>12 기억을 되짚어보자. 가장 소중했던 기억은 뭐였지?

>>9 뭐지 7번에 기억이 있는건가...?!?! 앗 빠르군

>>10 앗..아앗...부끄..나 10분 정도 왜 안오지..이러고 있었어ㅠ +내가 좀 빠르지! (뿌듯)

가장 소중했던 기억은.. 보랏빛으로 황혼이 물들어가는 하늘을 바라보던 기억! 그리고 이제 초승달이 걸린..

Screenshot_20220520-235000_(1).png.jpg>>12 나는 필사적으로 기억을 찾아해맸다. 차라리 절박했다고 말해도 좋을 정도로, 창백하게 질린 손을 꽉쥐었다. 무릎 사이에 얼굴을 깊게 파묻었다. 눈물이 흘렀다. 아무것도 없는, 수없이 많은 기억들이 내 심장을 헤집고, 나도 기억나지 않는 그들을 내버려둔 채 색을 찾아 해매었다. 하얀 공간의 시간이 무거워지다, 이윽고 한없이 가벼워질 때 쯤, -눈물은 이윽고 바닥에 닿았다. 처음 내리는 이슬비가 지면을 소중히 적시듯이, 단 하나의, 내가 마지막으로 잊지못한 풍경이 나를 일으켜세웠다. 손을 바라보다, 이윽고 하늘을 바라보았다. 모든 노을의 색이 나를 가득 채운다. "내, 기억..." 작은 달과_노을과_기억 파편1

Screenshot_20220520-235000_(1).png.jpg(기억의 파편을 획득하셨습니다.) 생겨남: 엉뚱함I, 기억파편I, 사라짐: 존재소멸, 두통

>>13 오왕 사진 너무 예쁘다!ㅋㅋㅋ

>>15 그치:) 열심히 편집해왔어

기억의 공간은 이제 아름다운 노을로 가득 채워져 있다. 앞으로의 기억은, 전부 노을 위에 채워질 것이다. >>18 무엇을 할까?

>>18 ... 나는 주변을 둘러보았다. 아름다운 하늘에 도취되어 바로 알아채지 못한 사실이지만, 지금 밟고있는 지면은 새까만색이었다. 풀도, 조그마한 조약돌도, 저 위의 바위산도. 오직 달과 황혼만 색을 허락받았다. 색이 없는 것과 있는 것의 차이… …내가 찾아낸 기억이 이 공간을 지탱하고 있다? ...좀 더 기억을 찾아보자. >>20 어떤 기억을 찾아볼까? 1. 내가 알고있는 나 2. 내가 알고있는 세계

dice(1,6) value : 1 dice(1,6) value : 2 dice(1,6) value : 1 dice(1,6) value : 4 dice(1,6) value : 5

>>20 ... 나는 내가 기억하는 세계를 떠올려보기로 했다. 노을을, 그리고 달을 바라보았다. 언젠가의 나는 이렇게나 아름다운 곳을 바라보고 있었겠지. 그리고 마지막의 마지막까지 남을 만큼 이 장면을 굳게새겼을거다. 혼자였을까? 여긴 추운 곳이었을까? 옷은 뭘 입고있었을까. dice(1,6) value : 5
스크랩하기
611레스 [스토리 미궁게임] 10일 후의 결혼식 5분 전 new 4906 Hit
앵커 2022/02/21 13:20:46 이름 : 길잡이
233레스 [스토리 미궁게임] REBERKA (1회차) 6분 전 new 4210 Hit
앵커 2022/03/17 19:03:51 이름 : 설명서
168레스 ★앵커판 뉴비★를 위한 사용설명서 및 질문 스레!! 2시간 전 new 2698 Hit
앵커 2020/05/04 22:12:29 이름 :
225레스 ☆★앵커판 잡담스레 5★☆ 2시간 전 new 4208 Hit
앵커 2022/02/28 23:13:07 이름 : 이름없음
143레스 미아가 나타났다 -2- 10시간 전 new 2534 Hit
앵커 2022/04/26 23:27:40 이름 : ◆RwrcGk9uk5R
624레스 악마 소환 및 계약 안내서 12시간 전 new 5706 Hit
앵커 2021/09/24 23:02:47 이름 : 마도서
114레스 역전 노무사, 제 1장 역전본색 (A Better Turnabout) 12시간 전 new 1483 Hit
앵커 2022/03/01 20:54:46 이름 : ◆yGlgY0061xx
44레스 학교 탈출을 해보자(강제) 16시간 전 new 642 Hit
앵커 2022/05/28 18:59:02 이름 : 이름없음
520레스 치유물 라디오 - 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他來之友(타래지우) 라디오#6(가을이 가기 전에) 16시간 전 new 4080 Hit
앵커 2021/11/05 21:33:41 이름 : ◆sjh87e3QpU6
293레스 Ἀστραῖος 16시간 전 new 4728 Hit
앵커 2022/01/31 19:09:55 이름 : 서술자 ◆qpfcLgrulhf
99레스 14대 용사 나갸겨의 모험 -리부트- 3판 17시간 전 new 1909 Hit
앵커 2022/05/17 20:00:25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520레스 스레로 만들어봅시다 단간론파! (무계획) 19시간 전 new 3570 Hit
앵커 2022/03/21 14:51:41 이름 : 진행상황 - 자주 바뀜
175레스 아무생각 없이 진행하는 얀데레 시뮬레이터 21시간 전 new 3234 Hit
앵커 2022/04/06 15:05:50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대충 초능력 학원물 2022.06.26 242 Hit
앵커 2022/06/24 21:29:51 이름 : 이름없음
135레스 [빛보다 빠르게] 2022.06.26 1793 Hit
앵커 2022/05/27 21:48:2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