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히삼 2022/12/05 10:59:09 ID : 6lCjhfe0pV9
내 이름은 연애준. 올해로 20살이다. 나의 꿈은 공주처럼 이쁜 여자를 만나 행복한 사랑을 하는 것. 그래서 나는 그녀를 보자 마자 고백을 갈겼다. 무척이나 아름다운 그녀. 허나 외모만큼 정신나간 그녀... 아, 내 두근두근 핑크빛 연애는 어디서부터가 잘못이 되었을까? 그녀는 공부 원툴 이상한 여자애, 멘헤라 성격을 가진 그녀의 이름은 문해라였다... --------- 공지사항 -스레주가 고딩이라 대학에 대해 잘 모를 수 있습니다. -오타 주의 -불규칙적 접률 -필력이 딸림

2 이름없음 2022/12/05 11:03:44 ID : du9wGk5SNz8
연애준 연애물 주인공이니까

3 이름없음 2022/12/05 12:48:05 ID : cpVcGljs9y2
20살

4 이름없음 2022/12/05 13:20:53 ID : 4Y7bA7s2lgZ
문해라

5 히삼 2022/12/05 13:45:09 ID : 5gpglxDwGk7
<애주니의 노트 1> -문해라에 대해 나이: >>6 학과: >>7 좋아하는 것: >>8 싫어하는 것: >>9 외모: 검은색 >>10 머리, >>11 키, 인상이 귀여움 특징: 멘헤라, >>12, >>13 내가 걔가 사귀게 된 이유: 사실 먼저 해라의 외모에 반한 내가 사귀자고 고백해서 사귀었다. 물론 그 때 성격은 잘 몰랐다. 하지만 사귄 지 다음 날, 나는 그녀가 >>14에서 >>15을 하는 것을 목격해 알게 되었다.

6 이름없음 2022/12/05 13:45:45 ID : wpO5WjhdO67
20

7 이름없음 2022/12/05 15:06:35 ID : bu2rdU3O2tw
철학과

8 이름없음 2022/12/05 15:08:01 ID : aldBdO5SMrt
토마토

9 이름없음 2022/12/05 15:15:29 ID : cpVcGljs9y2
올리브

10 이름없음 2022/12/05 15:21:13 ID : 4Y7bA7s2lgZ
긴생머리

11 이름없음 2022/12/05 18:12:00 ID : bu2rdU3O2tw
180cm

12 이름없음 2022/12/05 18:47:51 ID : zattjs2k6Zb
한 번 보거나 들은 건 다 기억함

13 이름없음 2022/12/05 21:01:34 ID : mttcoE641Co
요리 사진을 잘 따라함(요리를 잘하는게 아님)

14 이름없음 2022/12/05 21:33:07 ID : E3ClvfWmLdU
도서관

15 이름없음 2022/12/05 22:42:49 ID : mttcoE641Co
책으로 도미노

16 이름없음 2022/12/05 22:52:28 ID : 2so2L9g0pPb
180?? 엄청 장신이네...

17 히삼 2022/12/05 23:01:11 ID : cNAjhdO7bA5
< >>18대학교 >>19과 교실에서 > "하아... 내 로맨스는 어디서부터 잘못된 걸까...?" "(뒤에서 나타나며)어이, 친구! 무슨 일 있어?" "어!" >>20, 나의 고등학교 동창이자 >>21과 친구. 밝고 사교성이 좋지만 >>22다. "아니, 아무것도." "아무것도 아니긴! 딱 봐도 고민있어 보이는데?" "그게... 사실은..." (대충 내 여친이 멘헤라라는 설명) "음... 그런 거면 걍 헤어지는 건 어때?" "야, 내가 그럴 수 있다면 진작 이랬지! 걘 소문에 의하면 헤어져의 ㅎ자만 들어도 발작하며 운다고! 그나마 걔 오빠가 잘 달래주는데다가 금방 감정이 식지만... 게다가 난 평범하고 인기도 없어서 언제 다시 사귈 수 있는지 모른다고!" "와우... 아무튼 너 힘내라. 무슨 생기면 이 형님에게 얘기하라고!" "고맙다. 그래도 내가 친구 복은 있어서 다행이네." "(시계를 보며)어 벌써 수업 시작한다 그럼 나 간다 점심 때 보자!" "오케이~" 나 진짜 잘 할 수 있을까? 평범한... 내가?

18 이름없음 2022/12/05 23:14:00 ID : zattjs2k6Zb
싱크

19 이름없음 2022/12/05 23:45:42 ID : ze45gkrfcJR
건축학

20 이름없음 2022/12/06 00:57:45 ID : XtiqnWrtbjx
강길수

21 이름없음 2022/12/06 05:53:14 ID : k9ArAlwtBvy
화학

22 이름없음 2022/12/06 14:01:10 ID : nQmmlg1va8o
돌직구

23 히삼 2022/12/06 18:37:19 ID : y46jbdyMpbA
<수업이 끝난 후의 >>24에서> "에휴, 이 빌어먹을 교수놈. 왜 이리 과제를 자주 내는 거람..." (띠링) "어, 해라 문자다." <문자 내용> 안녕 애준아 내일 주말인데 시간 돼? 괜찮으면 카페에서 데이트 할래? 내가 쏠게! '해라가 데이트하자고 했네. 근데 어쩌지? 이거 과제가 생각보다 많아서 내일 오전에야 끝날 것 같은데?' >>25 1. 수락 2. 거절 3. 기타

24 이름없음 2022/12/07 01:03:01 ID : zattjs2k6Zb
자판기 앞

25 이름없음 2022/12/07 09:14:10 ID : s3wnyNvva61
2

26 히삼 2022/12/07 11:35:41 ID : 01fTXxVhs5Q
'일단 거절하자.' <문자 내용> "미안해 과제 때문에 못 갈 것 같아" "알겠어..." . . . . "그래 과제가 많으면 어쩔 수 없지 결국 나 혼자 이렇게 카페가는 건가 근데 우린 연인이고 같이 있어주고 헌신하는 게 사랑의 룰 아닌가 나 혼자있는 건 싫고 가끔 이럴 때만 멍청해지고..." "미, 미안해! 내가 또 우울 모드에 들어갔나바ㅠㅠㅠㅠ 아깐 건 잊어줘!" "어, 알겠어!" "대신 너에 대해 알려줄 수 있어? 사귄지 2일 되었는데 너에 대해 많이 알지 못했어..." '해라가 나에 대해 알고 싶은 가봐...'

27 히삼 2022/12/07 11:37:50 ID : 01fTXxVhs5Q
<애주니의 노트 2> 나에 대해 이름: 연애준 나이: 20살 학과: 건축학과 좋아하는 것: 연애소설, >>28 싫어하는 것: >>29 특징: >>30, >>31, >>32 좋아. 이렇게 알려주자.

28 이름없음 2022/12/07 12:18:38 ID : rgo2E07amnw
기사도 정신

29 이름없음 2022/12/07 18:03:03 ID : s3wnyNvva61
집착

30 이름없음 2022/12/07 18:19:03 ID : 2so2L9g0pPb
귀엽다는 소릴 많이 들음

31 이름없음 2022/12/07 20:11:49 ID : zattjs2k6Zb
문해라를 만나기 전까지 모솔이었음

32 이름없음 2022/12/08 01:35:26 ID : E7hvu7cL9co
왼손잡이

33 히삼 2022/12/10 11:45:56 ID : Y8lvg587cJT
그렇게 나는 해라에게 이것저것 알려주었다. 해라는 엄청 기뻐하는 것 같아. 그러면서 집착이 묻어나는 것 같고.... 그럼 일단 과제를 시작해볼까? 이번 과제는 >>34네. (몇 시간 후) 모르겠어... 아무리 생각해도 모르겠어.여기 >>36 부분, 왜 이리 어려운 건데? 이 망할 교수. 김치로 뺨대기를 때리고 싶다🤬🤬🤬 어떻게 하지? >>37 1. 혼자 해결한다. 2. 도와달라고 연락한다. 3. 때려친다. 4. 기타

34 이름없음 2022/12/10 15:52:49 ID : ze45gkrfcJR
제과기술을 응용하여 건축설계도를 작성하기

35 이름없음 2022/12/10 20:30:30 ID : ze45gkrfcJR
건축적으로 완벽한 나무 발판

36 이름없음 2022/12/11 00:45:41 ID : 5O63SJVhAlw
지붕에 사용할 방수 생크림을 만드는데 필요한 특수 재료의 함량을 구하는 공식

37 이름없음 2022/12/11 13:23:30 ID : fVbwq2JUY60
2

38 히삼 2022/12/12 09:32:03 ID : cNAjhdO7bA5
음... 그러면 누구에게 도움을 요청하지? >>40

39 이름없음 2022/12/12 11:11:30 ID : 5U3Qtuk4JRy
같은 과 사람한테 물어보는게 나을까

40 이름없음 2022/12/12 12:36:32 ID : yFeLhtinTVg
길수에게 물어보자

41 히삼 2022/12/12 12:45:06 ID : y46jbdyMpbA
그래! 길수는 똑똑하니까 날 도울 수 있을 꺼야! (길수에게 전화를 건다) "여보세요" "어, 애준아! 무슨 일이냐?" "다름이 아니라 나 과제에 어려운 부분이 있어 가지고...(중략)" "아, 이거? 근데 그러면 같은 과에게 물어보지 그러냐?" "나 >>42라서" "아 ㅇㅋ 그러면 내가 카톡으로 내용 알려줄께" "땡큐" "고마우면 밥 사줘. 참, 내가 >>43에게 해라 소문 들었는데 걔가 >>45라는 소문이 있어. 뭐, 소문이 사실인지 아닌지는 네가 집적 판단해야 하지만 그래도 남친인 네가 아는 게 좋을 것 같아서." "오? 그래? 아무튼 고맙다. 끊어." 좋아, 곧 길수가 알려준다고 하니까 그동안 나는 쉬운 것부터 해결해야겠다.

42 이름없음 2022/12/14 08:41:20 ID : hardSJO60q0
친구가 너밖에 없어서

43 이름없음 2022/12/14 11:29:47 ID : PdyFdyE5Pa0
해라랑 같은 고등학교 나온 친구

44 이름없음 2022/12/14 11:44:46 ID : s67tjxU7xO9
어마어마하게 부자

45 이름없음 2022/12/14 20:23:06 ID : 4K3O09wK0q0
주변인에 대한 집착이 심하다

46 히삼 2022/12/17 17:57:48 ID : Y8lvg587cJT
(다음 날) 오후 12시, 열심히 밤을 샌 덕분에 난 드디어 과제를 끝냈다. 무척이나 피곤해서 인지 벌써 날이 밝아온 것도 뒤늦게 알아챌 정도다. 망할 교수놈이... (똑똑) 누구지? 문을 열어줄까? 아 근데 피곤한데 >>47 1. 문을 연다. 2. 좀만 쉬었다 연다 3. 걍 잔다.

47 이름없음 2022/12/17 18:56:26 ID : PdyFdyE5Pa0
1

48 히삼 2022/12/17 20:07:03 ID : Y8lvg587cJT
피곤하지만 손님을 무시하는 건 예의가 아니지. 문을 열어줘야겠어. (문을 연다) "짜잔!" "으아악!" 해라가 왜 여기에? 잠만 내가 집 주소 얘기는 안 했는데? 설마... 아니겠지... 에이, 그럴리가 "저기, 해라야... 내 집은 어떻게 안 거야?" "어, 별 거 없고 우연히 편의점 가는 길에 그 빌라로 들어간 걸 기억한거야." "그렇구나. 아니 잠만 빌라는 둘째쳐도 내가 몇 층 몇 호에 사는 건 어떻게..." "숙녀의 비밀을 더 이상 캐묻지 말아줘." "야!" "그건 그렇고 내가 오는 길에 >>49>>50 사왔는데 같이 먹을래?" "아, 알겠어..." 그래 과제 때문에 아무것도 안 먹었는데 뭐라도 먹어야지.

49 이름없음 2022/12/17 22:58:10 ID : rcMrtg1vg0o
카레라면

50 이름없음 2022/12/18 14:34:59 ID : si8qjdwq2Gr
마늘장아찌

51 히삼 2022/12/18 21:49:33 ID : y46jbdyMpbA
해라는 우리 집에서 카레라면을 끓였다. 카레 냄새가 방 안까지 진동해 군침을 돌게 만든다. 그러고 보니 해라는 요리 잘 하려나? 그래, 이렇게 똑똑한 애가 요리를 못할 리가 없지. 잠시 후, 해라는 카레라면을 가져왔다. 그녀가 끓인 라면은 봉지에 그려진 예시 사진이랑 똑같았다. 나는 라면을 한 입 먹었다. 그런데... '으윽! 이게 뭐야? 완전 맛없어!' 입으로 넣은 라면은 말로 형용할 수 없을 만큼 맛이 없었다. 국물은 지나치게 짜고, 면도 식감이 이상했다. 그래, 생각났다. 해라는 요리 사진이랑 똑같이 만들 줄 알지, 요리를 심각하게 못 한다. "애준아! 맛있어? 내가 정성스레 끓였어." 해라는 흐뭇한 표정으로 웃으며 물었다. 나는 이럴 때 뭐라 말해야 하지? >>52 1. 음~ 엄청 맛있다! 마트 갔다 왔어? 2. 미안, 이건 고든 램지가 극대노할 맛이야. 3. 기타

52 이름없음 2022/12/18 23:49:22 ID : rcMrtg1vg0o
3. 그냥 미소를 짓는다

53 히삼 2022/12/19 17:20:08 ID : y46jbdyMpbA
나는 일단 미소를 지었다. 때론 진실이 파멸을 부르는 법이니까. 덕분에 피곤함 스탯은 올라갔지만. 해라는 뿌듯한 미소를 지었다. 엄청 행복해보이는 표정이 아름답다. "애준아! 마늘장아찌도 먹을래?" 해라의 말에 나는 마늘장아찌를 먹었다. 다행스럽게도 이건 반찬가게에서 사왔는지 맛있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밥을 어찌저찌 하여 다 먹은 후 나는 자리에 누웠다. 이때 해라는 >>56을 하고 있었다. (미안 앵커 잘못 걸었어 알려줘서 고마워)

54 이름없음 2022/12/19 17:21:01 ID : PdyFdyE5Pa0
레주 앵커 잘못 걸었어...!

55 이름없음 2022/12/20 20:11:06 ID : 2so2L9g0pPb
발판

56 이름없음 2022/12/21 11:49:12 ID : 9tck8qo6jha
옆에 앉기

57 히삼 2022/12/25 20:12:36 ID : y46jbdyMpbA
옆에 앉은 해라는 나를 유심히 쳐다보았다. 그러고는 나의 머리를 쓰담들었다. 그녀의 표정은 광기가 살짝 있었던 무서운 표정과는 완전히 달랐다. 잠시 후, 해라는 일어서 내 방을 청소해주고는 밖으로 나갔다. "안녕~ 애준아! 내일 일요일에 시간 있으면 같이 놀자! 장소는 네가 원하는 거면 돼. ㅎㅎ" 내일 같이 논다고? 음... 내일에는 시간이 여유로우니까 괜찮아. 근데 나는 어디로 놀러가면 좋을까? >>58

58 이름없음 2022/12/26 12:12:10 ID : XAoZjwJTPeM
영화관

59 히삼 2022/12/27 08:52:37 ID : cNAjhdO7bA5
그래, 역시 영화가 최고지. 그럼 영화 검색을 해볼까? (검색 중) 음... 무슨 영화가 좋으려나? >>62 1. 국밥집 첫째아들(요리, 개그) 2. 리얼 클레멘타인(수사물, 액션, 신파) 3. 마법소녀 칠광구의 재림(판타지, 모험, 액션) 4. 파리의 연인(로멘스, 멜로)

60 이름없음 2022/12/28 13:52:10 ID : Wpak01eGmoF
아니 영화가ㅋㅋㅋㅋㅋ

61 이름없음 2022/12/28 21:53:54 ID : 4Y7bA7s2lgZ
발판

62 이름없음 2022/12/29 03:07:23 ID : 3Ru7byFjtik
3

63 ◆K7AkrapXs62 2022/12/30 17:09:18 ID : 1a1bg3U1yMo
마법소녀 칠광구? 그거 요즘 유행하는 주인공의 패션이 나오는 영화잖아? 그러고보니 해라는 마법소녀를 재밌게 봤다고 했지? 그래, 예매하자. (다음 날) 오늘이 그날이다. 영화보는 날. 그런데 어떤 옷을 입지? 해라는 날 좋아해서 어떤 걸 입어도 상관없긴 한데... 그래도 성의입어야 데이트 정신에 맞겠지? 그럼 옷장을 본다. 어떤 옷을 입을까? 상의: >>64 하의: >>65 양말: >>66 신발: >>67 겉옷: >>68 (다이스 돌려서 홀수면 입고 짝수면 입지 않는다) ____ 스레주가 오후 3시에 실수로 계삭을 해버리는 바람에 어쩔 수 없이 딴계정을 씁니다. 양해부탁드립니다.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438레스☆★앵커판 잡담스레 5★☆new 13317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분 전
6레스당신은 깨어났다.new 136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분 전
297레스"이건 악령들을 봉인한 물건일세" "얼마면 되죠???"new 6695 Hit
앵커 이름 : ◆Ds4HzTQoE8r 48분 전
143레스평화로운 어느 날...new 5007 Hit
앵커 이름 : ◆3xA5f803wq1 3시간 전
756레스사과문 쓰는 앵커(9)new 5699 Hit
앵커 이름 : ◆zU42JVasnSL 6시간 전
69레스5가 틀 정하면 6~9가 내용 넣는 소재 연성new 1029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7시간 전
395레스18대 용사 나갸규의 모험 -리부트- 3판new 11455 Hit
앵커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8시간 전
271레스밝고 가벼운 이야기들을 다루는 스레new 6458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5시간 전
336레스아스테르의 소원new 5179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8시간 전
378레스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2)new 10462 Hit
앵커 이름 : ◆nva8ktwJQtu 19시간 전
337레스역전 노무사, 제2장 상아탑의 역전(Turnabout of the ivory tower)new 7933 Hit
앵커 이름 : ◆yGlgY0061xx 19시간 전
7레스1차 대전에서 동맹국이 이겼다면 513 Hit
앵커 이름 : 구리 23.01.29
46레스웅지의 일상 / 웅지의 생활 기록 943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3.01.29
955레스[빛보다 빠르게] 13173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23.01.29
2레스조선에 떨어진 당신의 운명은 135 Hit
앵커 이름 : 닭갈비 23.0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