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23/01/17 18:04:11 ID : yGmleNzbu5Q
내 이름은 >>1. 재력과 명성이 드높은 집안의 자제들이 가득하다는 사립 로즈 중학교의 재학 중이다.

2 이름없음 2023/01/17 18:19:08 ID : du4IE04HzSI
로잘린

3 이름없음 2023/01/17 20:30:47 ID : yGmleNzbu5Q
그리고 저기, 비현실적일 정도로 예쁜 외모를 가진 >>4은 내 오랜 소꿉친구다.

4 이름없음 2023/01/17 20:38:36 ID : 8p9a8lu1h89
할린

5 이름없음 2023/01/18 15:42:54 ID : yGmleNzbu5Q
예쁜 외모도 모자라 엄청난 인재들이 내로라한다는 로즈 중학교에서도 당당히 전교 1등을 거머쥘 정도라, 할린은 인기가 정말 많았다. 제때 치워주지 않으면 고백 편지가 사물함에서 우르르 쏟아내릴 정도로. 하지만 그런 인기에는 무조건 시기, 질투가 따를 수 밖에 없는 걸까.

6 이름없음 2023/01/18 15:47:46 ID : yGmleNzbu5Q
“얘, 로잘린. 우리 함께 할린을 골탕 먹이지 않을래?” 오늘로 벌써 17번째군. 함께 할린을 괴롭히자고 제안하는 것이. 물론 17번 전부 다른 사람이었다. “너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 거야! 어서 대답해.” 뭐라고 하지? >>7

7 이름없음 2023/01/18 17:17:44 ID : 82so1u5Wqks
아... 어디서 개가 짓네

8 이름없음 2023/01/18 18:27:31 ID : yGmleNzbu5Q
뭐? 설마 너 지금 날 말한 거니?” 그럴 리가요. 오해할까 말하는데 진짜로 저기 개가 짖고 있다. 학교에서는 분명 반려동물 출입을 금지하고 있을 텐데. 누구의 개인 걸까. 생김새로 보아하니 종은 티베탄 마스티프?

9 이름없음 2023/01/18 18:33:51 ID : yGmleNzbu5Q
“저기, 난 할린을 괴롭힐 생각은 추호도 없으니 그만 돌아가도록 해.” 더 귀찮아지기 전에 나는 분명히 말해두고 그 자리를 뜨려고 했다. …비록 과거형이지만.

10 이름없음 2023/01/18 18:38:30 ID : yGmleNzbu5Q
내 손목을 잡아챈 이름도 모를 여학생이 울긋불긋한 얼굴로 소리쳤다. “네가 그러고도 무사할 줄 알아?” 공장에서 찍어낸 듯한 뻔한 대사를 들어준 지도 벌써 5분째. 분명 타이밍이 됐을 텐데.

11 이름없음 2023/01/18 18:48:21 ID : yGmleNzbu5Q
“너 지금 뭐하는 거냐?” 됐다! 솔직히 기다리느라 지쳐서 조금 눈물 흘릴 뻔 했다. “얘들아, 저길 봐! 나른하게 뜬 푸른빛 눈과 칠흑같은 머리칼, 그리고 창백한 피부와 날카로운 턱선, 자기주장 강한 이목구비, 고상하고 기품 있는 분위기를 가진 >>12 님이 행차하신 모습을!“ 조금은 갑작스러운 설명까지 완벽해!

12 이름없음 2023/01/18 18:49:56 ID : AkpTPhgpe7z
에이준

13 이름없음 2023/01/18 18:52:00 ID : E6ZcpPdu5O3
뭐야 왜 베아트리체에서 에이준으로 바꼈어ㅋㅋㅋㅋ

14 이름없음 2023/01/18 19:00:24 ID : yGmleNzbu5Q
“말로만 들었지, 에이준 님을 실제로 본 건 처음이야….“ ”그런데 이곳은 어쩐 일로…?“ 소란스러운 반이 전혀 신경쓰이지도 않는 것처럼, 에이준이 내 어깨를 끌어당기며 그 여자애에게 음산하게 말했다. “뭐하는 거냐고 물었잖아.“

15 이름없음 2023/01/18 19:03:47 ID : jjvyLgqkk2t
>>13 조금은 갑작스러운 수정까지 완벽해!

16 이름없음 2023/01/18 19:04:39 ID : yGmleNzbu5Q
아, 또 오해할까 말해두지만 에이준이 화난 건 절대 나 따위 서민 출신과는 관련있지 않다. “…에이준? 여긴 갑자기 왜 왔어?” “할린?” 그래. 엄밀히 말하자면 내 소꿉친구 할린과 관련이 있는 것이다.

17 이름없음 2023/01/18 19:14:01 ID : yGmleNzbu5Q
그건 그렇고, 자칫하면 할린이 자신을 향한 악의를 그대로 들어버릴 것이다. 그렇게 생각하니 마음이 편치않았던 나는 무작정 할린을 끌고 그대로 백 스텝을 쳤다. 나머지는 에이준 네가 알아서 해결해줄 거라고 믿을게! 너는 할린을 좋아하니까. “잘린아, 무슨 일 있었어? 네 표정이 너무 안 좋단 말이야….” 아. 뭐라고 말하지. >>18

18 이름없음 2023/01/18 19:22:18 ID : E6ZcpPdu5O3
급똥이라서 그래 아까 점심 때 잘못 먹었나봐

19 이름없음 2023/01/18 20:11:40 ID : yGmleNzbu5Q
CD01922A-97FB-4FBF-B9F6-A25530A5DAF5.jpeg.jpg“하아, 난 정말 심각한 일이라도 있는 줄 알았어. 다행이다. 같이 화장실 갈래?” 으음. 얘는 아무래도 자신이 얼마나 예쁜지 가늠을 못 하는 것 같다. 그러지 않고서야 이 얼굴을 계속 내게 가까이 들이밀리 없어. “아, 아니야. 이제 괜찮아졌어. 잠시 산책하다 들어갈래?” “응! 좋아.” 산책하자는 말이 뭐라고 그렇게 감동받는 표정을 짓는 거냐고.

20 이름없음 2023/01/18 20:19:28 ID : yGmleNzbu5Q
할린과 함께 장미 화원을 걷던 중, 저 먼치에서 익숙한 얼굴이 보였다. “>>21! 여기서 이렇게 만나네?” 환한 미소를 지은 할린이 반갑게 손을 흔들었다.

21 이름없음 2023/01/18 20:22:15 ID : cslBhAkldCl
릴리

22 이름없음 2023/01/18 20:28:37 ID : yGmleNzbu5Q
분명 3번째였던가. 할린을 체육관 창고에 가두는 데에 협조하지 않으면 죽여버리겠다고 협박성 멘트를 날렸던. 어떻게 할린과 친해진 거지? 눈을 가늘게 뜬 채 릴리를 응시하고 있으니, 자기도 찔리는 구석이 있는지 눈을 슬슬 피한다. “하, 할린! 나 급한 일이 있어서, 먼저 갈게!”

23 이름없음 2023/01/18 20:31:41 ID : yGmleNzbu5Q
릴리가 그대로 줄행랑을 쳤다. 아무래도 이 사실을 >>24에게 귀띔해줘야 하는 게 분명했다. 1. 에이준 2. 할린 3. ???

24 이름없음 2023/01/18 21:22:12 ID : jjvyLgqkk2t
2번 할린 개 예쁘다.........

25 이름없음 2023/01/18 22:59:30 ID : yGmleNzbu5Q
“저, 나 할 말이 있는데.” 비록 할린이 상처 입을 순 있어도, 아무것도 모른 채 위험에 빠지게 내버려둘 수는 없었다. “응? 무슨 할 말?” “릴리를 가까이하지 않았으면 좋겠어.”

26 이름없음 2023/01/18 23:03:43 ID : 1A1DvxB9ioY
할린 이쁘다...

27 이름없음 2023/01/18 23:05:37 ID : yGmleNzbu5Q
짧은 정적이 일었다. ……역시 이건 조금 오바였나. 다짜고짜 친구를 멀리하라니. 누가 봐도, “응, 알았어. 잘린 말대로 할게.” “…이렇게 쉽게?” “잘린은 쉽게 누구를 멀리하라고 말하는 사람이 아니잖아. 분명 이유가 있을 거라고 생각해.” 굳은 믿음이 담긴 말을 들으니 가슴이 살짝 뭉클해졌다.

28 이름없음 2023/01/18 23:23:38 ID : yGmleNzbu5Q
자세한 이유는 말 안 해줘도 되겠다. 다행이군. “종 치겠다. 잘린아, 이제 들어가자!” “응.”

29 이름없음 2023/01/18 23:25:46 ID : yGmleNzbu5Q
그렇게 교실에 도착하니 우리를 향하는 네 쌍의 시선이 유독 눈에 띄었다. ‘어디 갔다 왔냐?’ 옆 짝인 >>30가 조용하게 속삭였다.

30 이름없음 2023/01/18 23:28:46 ID : 1A1DvxB9ioY
아리아(가)

31 이름없음 2023/01/18 23:44:03 ID : yGmleNzbu5Q
“에이준이랑 >>32, >>33, >>34가 계속 너희 찾고 있더라구. 그 F4를 움직이게 하는 유일한 여자가 로잘린 너라니. 네 친구로서 정말 감동이다.” 걔네를 움직이게 한 건 아마 내가 아니라 할린일 거란다. 나의 사랑스러운 아리아. “뒤에 봐. 너 엄청 쳐다보고 있어!” 그렇게 생각하는 사람도 분명 너 하나가 분명하단다. 걔네는 내가 아니라 내 뒷자리에 있는 할린을 쳐다보고 있는 중이니까.

32 이름없음 2023/01/19 00:01:48 ID : tjAo0mttjtg
그륄렌

33 이름없음 2023/01/19 00:31:10 ID : 1A1DvxB9ioY
비올렛

34 이름없음 2023/01/19 00:32:23 ID : cslBhAkldCl
시어스

35 이름없음 2023/01/19 00:58:58 ID : 1A1DvxB9ioY
A준 G륄렌 B올렛 C어스 F없는 F4 완성!

36 이름없음 2023/01/19 01:08:12 ID : phxPg3O4GoF
>>35 이게 뭐여ㅋㅋㅋㅋㅋㅋ

37 이름없음 2023/01/19 01:39:13 ID : yGmleNzbu5Q
“야, 로잘린. 잠깐 얘기 좀 나누지 않을래?” 그때, 나에게 말을 건 사람은……. >>38

38 이름없음 2023/01/19 10:23:05 ID : vfQpO3wrdU2
할린

39 이름없음 2023/01/19 15:43:24 ID : yGmleNzbu5Q
“나, 나는 과일 중에선 복숭아가 가장 좋아.” 갑자기 무슨 소리지. 과일 취향을 알려줬으니 너는 가서 사오기만 해라? “매일 아침마다 복숭아를 무조건 챙겨먹을 정도니까.” 할린의 복숭아 사랑이 유독 유별나다는 사실은 알고 있긴 했다. 내 말은 그래서 뭐 어쩌라고……?

40 이름없음 2023/01/19 15:48:38 ID : yGmleNzbu5Q
“그렇지만 복숭아랑 잘린 중에 선택하라면 난 무조건 잘린을 고를 거야!” “……그래. 고마워.” 그것참 영광이구나. 복숭아를 뛰어넘고 네게 간택받다니. 이 영광을 요새 자주 마주치는 길고양이 나비에게 돌릴게.

41 이름없음 2023/01/19 15:59:00 ID : yGmleNzbu5Q
그리고 다음 체육 시간. “오늘은 짝피구다. 남녀 홀수로 서 봐.“ 짝피구라니. 초등학생 때도 안 해봤던 걸 중학생 때 와서 해보네. “짝피구? 설마 F4와도 짝이 될 수 있다는 뜻?” “나 오늘 향수 안 뿌렸는데. 향수 있는 사람?” ”제발 시어스 님이랑 같이 됐으면 좋겠어. 제발.” 유독 학생들의 아우성이 크게 들린 날이었다.

42 이름없음 2023/01/19 16:00:57 ID : yGmleNzbu5Q
“로잘린 짝은 >>43가 하도록 해.”

43 이름없음 2023/01/19 18:06:26 ID : 1A1DvxB9ioY
(F4이며 향수 지참한) 시어스

44 이름없음 2023/01/19 18:52:15 ID : yGmleNzbu5Q
시어스라니. 나를 향한 반 아이들의 따가운 눈초리는 순전히 기분 탓이 분명할 거다. 짝피구. 짝피구란 무엇인가. 여자가 남자의 허리나 어깨 등을 잡고서 보호 받는 형식이 아닌가. 물론 한낱 게임에 불과하긴 하지만 그런 짓을 했다간 시어스가 불쾌해하는 것은 물론이고, 학교생활이 배로 피곤해질 게 눈에 선했다.

45 이름없음 2023/01/19 18:58:40 ID : yGmleNzbu5Q
F458E71E-BCEE-4E11-A81F-7B641EDFFD49.png.jpg“뭐해. 안 잡아?” 시어스가 귀찮다는 투로 말했다. 아하! 그런 거구나. 너는 차라리 빨리 탈락하고 이 거지 같은 상황을 끝내버리고 싶은 거였어. 나는 시어스의 어깨를 살포시 잡았다. 그러자 살짝 움찔하는가 싶었다. 내가 소름 돋을 만큼 싫은가 보군.

46 이름없음 2023/01/19 19:00:43 ID : 5fdTU0lba2s
와 시어스 잘생겼다

47 이름없음 2023/01/19 19:01:12 ID : yGmleNzbu5Q
안녕 레더들………쓰는데너무오글거려서앞구르기하고싶어……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악아아아아 난 김영희나 김철수 같은 이름 나올 줄 알앗는데 외국풍 이름이 나와서 당황…ㅎㅎ무튼 봐줘서고마워!!ㅎ

48 이름없음 2023/01/19 19:05:56 ID : yGmleNzbu5Q
그렇게 피구가 시작된 지 5분째. 우리는 의외로 잘 살아남고 있었다. 왜인지 공이 반경 1미터 이내로도 날아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저기, 시어스.” >>49 1. 우리 금 밟고 탈락할래? 2. 우리 우승까지 도전하는 건 어때? 3. 기타

49 이름없음 2023/01/19 19:20:09 ID : 5fdTU0lba2s
1

50 이름없음 2023/01/19 19:34:27 ID : yGmleNzbu5Q
“그런 짓을 왜 해?” 진심으로 이해가 안 된다는 표정이어서 나는 잠시 할 말을 잃었다. “이길 수 있는 거라면 이기는 게 낫지.” 근데 저기 공 날아오는 것 같은데? 나는 반사적으로 시어스의 허리를 잡으며 몸을 숙였다. 이건 동물적 감각이어서 어쩔 수가 없었다. 정말로. “그게 피구든, 다른 뭐든.” 공을 가볍게 잡아챈 시어스가 대수롭지 않게 상대편을 맞춰서 아웃시켰다. 녀석, 꽤나 뽀내난다.

51 이름없음 2023/01/19 19:43:23 ID : yGmleNzbu5Q
사실 우승까지 가는 줄 알았으나, 아쉽게도 그건 못했다. 피구가 후반부로 치닫을수록 쓰레기 같아지는 내 체력을 본 시어스가 혀를 차며 자진 탈락을 해주었기 때문이다. ‘이제 바짓가랑이는 좀 놓지?’라고 말하며 한숨 쉬는 그의 모습이 선연했다. 결국 우승자는 할린과 그륄렌이 되었지만, 좋은 싸움이었다.

52 이름없음 2023/01/19 19:47:24 ID : yGmleNzbu5Q
이제 피구가 끝나고 반으로 걸어가고 있었는데, 누군가 내게 말을 걸었다. 그 사람은…… >>53

53 이름없음 2023/01/19 19:50:42 ID : 1A1DvxB9ioY
아리아
스크랩
즐겨찾기
레스 작성
28레스포켓몬스터 소울 실버 랜덤 너즐록 챌린지 시즌 2new 1173 Hit
앵커 이름 : 고동마을 체육관 5분 전
101레스5가 틀 정하면 6~9가 내용 넣는 소재 연성new 1421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5분 전
286레스밝고 가벼운 이야기들을 다루는 스레new 6782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7분 전
60레스웅지의 일상 / 웅지의 생활 기록new 1286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8분 전
148레스평화로운 어느 날...new 5116 Hit
앵커 이름 : ◆3xA5f803wq1 18분 전
914레스악마 소환 및 계약 안내서new 14926 Hit
앵커 이름 : 마도서 21분 전
64레스러브코미디, 개같이 멸망new 2171 Hit
앵커 이름 : 히삼 46분 전
440레스☆★앵커판 잡담스레 5★☆new 13391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49분 전
397레스18대 용사 나갸규의 모험 -리부트- 3판new 11533 Hit
앵커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50분 전
901레스치유물 라디오 - 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他來之友(타래지우) 라디오#6(가을이 가기 전에)new 12832 Hit
앵커 이름 : ◆sjh87e3QpU6 51분 전
191레스모던과 그리고 강도귀족의 시대new 7405 Hit
앵커 이름 : ◆pTRyIFg5fal 52분 전
973레스[빛보다 빠르게]new 13450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342레스역전 노무사, 제2장 상아탑의 역전(Turnabout of the ivory tower)new 8227 Hit
앵커 이름 : ◆yGlgY0061xx 1시간 전
388레스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2)new 10746 Hit
앵커 이름 : ◆nva8ktwJQtu 1시간 전
62레스마왕님은 >>600에 돌아오신다.new 378 Hit
앵커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